역시 추리소설 느낌은 거의 안난다.-_-;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래전에 그리폰 북스 1기로 출간. 이제 사지도 못하고, 빌리는 수 밖에 없구나.(예전에 나왔던 그리폰 북스 1기 리스트들을 복간했으면...<중력의 임무>나<추락하는 여인>,<리보그초의 찬송> 같은... 타임패트롤은 행책에서 나올 것 같은데... 빨리 볼 수 있으면...-_-;)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돌포 비오이 카사레스의 작품은 이것 밖에 번역되지 않은 모양이다.  <모렐의 발명>이 황금가지의 환상문학전집에서 발간예정이라고 알고 있는데. 아직도 안나오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 

오늘 도서관 돌아다니다가 발견하고 빌린 책.

읽어야 겠다던지, 빌릴 생각을 가지고 빌린책은 아니다.  에밀아자르와 로맹가리가 동일인물이라는 것만 알뿐. 다른 건 전혀 모른다(줄거리라던지 뭐 그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본문내용만 해도 177페이지 정도.

그래서 1시간 안에 금방 읽을 것 같다.

그런데 기대와는 달리 상당히 밋밋한 느낌이...-.-;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만두 2007-03-02 18: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저도 읽어야 하는데요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