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경감 듀 동서 미스터리 북스 80
피터 러브제이 지음, 강영길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0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성은 잘 되어있다. 이야기 전반에 걸쳐 여기저기 뿌려놓은 복선도 훌륭하다.

이야기의 반전도 이만하면 수준급이다.

그러나 마지막에 범인이 확인되는 순간은 너무나 시시하다.

탐정의 빈틈없는 추리와 증거에 의한 자백도 아니고 범인을 잡기위한 교묘한 트릭에 걸려드는것도 아

닌, 범인의 단순한 고백이라니.(조금더 언급하면 스포일러가 될듯하여...)

알라딘의 동서미스터리북스 시리즈물중 판매량 1위라는 것에 혹하여 구입해서 봤지만 실망이 큰 아쉬운

작품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야간비행 2005-06-22 23: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아,전 재밌게 봤는데....흐음;ㅋㅋㅋ

야클 2005-06-23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취향의 차이겠지요 ^^
 
몬스터 18 - 완결
우라사와 나오키 지음 / 세주문화 / 2002년 6월
평점 :
절판


이 책을 읽고 가장 크게 느낀점이 있다면 일본만화의 저력이고 또 하나는  만화라는 쟝르가 그저 그림 좀 잘그리고 시시껄렁한  재미있는 이야기 좀 지어내는 재주로 아무나 할 수 있는 분야가 아니라는 겁니다.

만화 초반부에 등장하는 수술장면과 의학용어등은 작가가 참 자료준비를 많이 했다는 느낌을 줍니다. 그리고 나찌에 얽힌 얘기 및 군데 군데 등장하는 독일어대화 등은 그저 책 몇권 참고해서 그릴 수 있는 내용은 아닌듯합니다. 다만 몇몇 의학용어등 번역이 좀 매끄럽지 못하다는 느낌은 드네요.

이야기의 전개과정도 재미있습니다. 곳곳에 복선도 깔리고 복잡한듯해서 머리도 쓰게 만들지만 한번 잡으면 마지막 권까지 끝까지 보게 만드는 매력이 있네요. 잘 만든 미스테리영화한편 같습니다.나이 어린 친구들이 보기에는 중간 전개과정등이 좀 어려울 듯 하긴 하지만 만화라는 게  명랑이나 순정 아니면 무협물만 있는게 아니라 이런 고급스런 만화도 있다는 걸 느끼고 싶은 분들이라면 꼭 읽으셔야할 만화의 클래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드 2004-11-08 13: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본만화의 저력.. 공감.

아, 40% 아직 하나 몰라요. 사야하나 말아야하나;;;

야클 2004-11-08 1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만화를 좋아하는,그래서 애니메이션 분야로 진출해보겠다는 조카가 있어서 부담없이 사서 보고 마치 선물인양 조카에게 생색내며 넘길수있어서 왠만한 만화는 사서보죠. 그런데 이 만화는 다음에 다시 조카에게서 빌려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되어있는 만화더군요. 소장하실만한 만화라는 생각입니다.

다락방 2006-02-11 0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정말 재미있게 봤어요. 이 만화는 단순히 '만화'이기에 앞서 한편의 영화 같아요. 그것도 꽤 훌륭한.
 
Macmillan English Dictionary (Paperback + CD-Rom, 축쇄판, 미국식) - American English
Michael Rundell 지음 / Macmillan(맥밀란) / 2002년 10월
평점 :
품절


잘 만들어진 사전입니다. 편집도 깔끔하고 뜻풀이도 쉽게 잘 설명되어있구요. 롱맨사전과 맥밀란중 어떤걸 살까 망설이다가 어떤걸 선택하더라도 다른 하나가 또 사고 싶겠지란 생각이 들길래 조금 더 싼 맥밀란을 선택했습니다.

모든면에서 다 좋은것은 아닙니다. 어떤 단어는 롱맨의 설명이 더 낫고, 또 어떤 예문은 코빌드가 더 낫습니다. 결국 완벽한걸 필요로 하시는 분은 여러권을 구비하시는 방법밖에 없겠지만 단순히 "쓸만한 "영영사전 하나 갖추는게 목적이라면 대체로 만족하실겁니다.

CD가 맥밀란사전의 큰 장점이라는데 이의는 없지만 사용중에 자잘한 작동에러는 잦습니다. 영문웹을 검색하다가 마우스만 올리면 자동적으로 단어검색이 되는 기능도 MS Word문서나 일부 웹페이지에 한정이 된다든지 하는것말입니다. 그리고 CD의 버젼에 따라 발생하는 에러의 양도 다르니 반드시 대형 서점이나 인터넷서점을 통해 최신발행분을 구입하시기 바랍니다. 비슷한 시기에 맥밀란을 작은 서점에서 산 후배는 CD버젼이 1.1이었고 저는 1.7이었습니다.  발음하기 애매한 단어들을 영미식발음으로 구분해서 들려주는 기능도 유용하더군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Very Best of Andre Gagnon - 그때부터 지금까지
앙드레 가뇽 (Andre Gagnon) 연주 / 유니버설(Universal) / 2001년 9월
평점 :
품절


NewAge음악을 좋아하며 특히 앙드레가뇽의 팬이다. 이미 앞서나온 그의 몇장의 CD도 있으며 앞으로도 그의 음반이 나오면 계속 살것이다.
그러나 이 음반에 대해서만은 별하나 이상의 평점을 줄 수 없다.
물론 수록된 곡이 나쁘거나 연주가 나빠서 그런건 아니니 오해마시길. 나는 단지 음반 만든 유니버설의 말도 안되는 실수를 탓하기 위해 그런 점수를 준것이다.

무슨말인고 하니 1번 CD의 6번곡 SOUVENIR LOINTAIN (머나먼 추억 )은 이미 꽤 알려진 곡이라 잘 아는 음악인데 전혀 엉뚱한 음악이 실려있었다. 모르고 들으면 그냥 들을수 있는 아름다운 곡이었지만 CD포장을 뜯고 듣는데 이런 황당한 일을 겪고 나니 다른 곡들에 대해서도 신뢰감이 가지 않았다. 다른곡들은 제대로 곡명을 붙여놓긴 한건지....

길거리표 테잎도 이런 실수는 없다.음질이 나쁘면 나빴지.
부실한 쟈켓디자인이나 한장도 안들어있는 음악해설은 그렇다치고 곡명과 다른 곡이 실려있는,더군다나 대형음반사의 정품CD가 이런 실수를 한것에 대해 화가 난다.
앙드레 가뇽의 베스트 음반을 구입하시려는 분들은 소니뮤직에서 나온걸 사시고, 그것도 아니면 차라리 길거리표 테잎을 사시길!

덧붙여 유니버설음반사의 태도도 꼬집고 싶다. 항의성 내용과 그 정체모를 그곡명이 무엇인가에 대해 메일을 3번이나 보냈음에도,또 세번 모두 수신확인까지 되었음에도 사과메일은 커녕 답변 한번 없었다. 반성하시길!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4-05-04 1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허걱, 몰랐어요-_-;;; 사실 자켓이나 부속물도 좀 꾸질하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