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추정 presumed Innocent, 해리슨 포드가 나왔던 영화 '의혹'의 원작>의 작가 Scott Turow의 하버드 로스쿨 신입생이야기.

낑낑 거리며 원서로 읽었으나 다 읽을 때쯤 되니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란 김태희 나오는 드라마가 TV에서 시작되고 있었고, 때 맞춰 이미 번역 출판되어 있는 책이었다.


 논픽션 같은 소설(아니면 소설 같은 논픽션)이며  어디까지가 저자의 실제 이야기인지는 모르지만 읽는 동안 그리 지루하지는 않을 정도로 재미있다.

느낀점 하나.

 열심히 사는 사람들이 참 많다. 높은 지위에 오른 사람들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말들을 많이 하지만 적어도 그 사람들이 그 자리까지 올라가기 위해서는 굉장히 힘들게 많은 노력을 한다는 사실. 너무 당연한 사실이지만 이 책에서는 정말 리얼하게 묘사되어있다. 주변에 "난 이렇게 노력하는데 왜 이것밖에 안돼..."라며 투덜거리는 친구가 있다면 권해보시길.

느낀점 둘.

굉장히 잘난척한다.(나 혼자만의 느낌일 수도 있지만) "난 너희들이라면 어림도 없을 이 정도의 과정을 거쳤다구.따라서 이 정도의 대우는 당연한 거야~~~. "  밥맛이다.

뱀다리하나.

김래원과 김태희중 누가 더 출연료를 많이 받았을까?  난 알지롱~~~ ^^

별 갯수는 ★★★★ 정도 줄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부메의 여름 백귀야행(교고쿠도) 시리즈
쿄고쿠 나츠히코 지음 / 손안의책 / 2004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워낙 알라디너 여러분들의 출중하고 유려한 리뷰들이 많긴 하지만....그리고 한참 뒷북이긴 하지만... 더군다나 근무 시간이긴 하지만 ....너무 일하기가 싫어서 몇자 끄적거린다 -_-;

책 산지 반년이 넘은 며칠전에서야 이 책을 기억해 내고  몇장만 훑어 본다는게 읽다보니 어느덧 이책에 빠져들고 있었다. 600쪽이 넘는 꽤 두꺼운 분량이지만 읽는 내내 집중력을 잃지 않을 정도로 재미있었다.

이 책을 다 읽고 난 후의 느낌을 뭐라고 말해야할까?  음산함,괴기스러움,공포 같은 말로는 표현이 안되는 독특한 분위기의 추리소설이다.  굉장히 현학적인 소설이면서 치밀한  구조의 소설이다. 과학적인듯 하면서도 무척이나 비과학적이다. 또한 말도 안되는 듯한 상식을 뒤엎는 황당한 설명들이 역설적으로 무척 설득력이 있기도하다. 한마디로 표현하면 컬트적인 성격이 강한 퓨전 추리소설이라고나 할까? 하여간 늘 읽어 오던 고전추리소설들에 익숙한 독자라면 색다른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소설이다.

후반부의 몇가지 소소한 반전들도 수준급이다. 물론 추리매니아라면 어느 정도 예측이 가능할 수도 있지만 전반적인 이야기 구조는 재미있게 그리고 치밀하게 잘 짜여져있다. 이 작가의 작품은 처음 접하지만   화려한 수상경력을 보니 역시 대단한 역량을 가진 작가임을 확인케된다.

사람이 죽거나 범죄의 그림자가 드리워진 추리소설 쟝르를 읽고 기분이 Up된다면 그 사람이 이상한 사람이겠지만 이 책을 다 읽은 후의 느낌은 너무 가슴이 아리고 묵직하다. 특히 교꼬와 료꼬... 영화가 아니라 책이라서 이 두 자매의 이미지를 상상하면서 보는 것도 내겐 큰 재미였다.  추리소설 권할 때 늘 하는 얘기지만 훤한 대낮 보다는 잠 안오는 밤에 읽기에 딱 좋은 소설이다.  오랫만에 머뭇거림 없이 별 다섯개를 주면서 곧 출간될 이 작가의 후속 번역작을 기대해본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드무비 2005-04-15 15: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길지 않은 리뷴데 꼭 읽어보고 싶게 쓰셨어요.
사게 되면 땡스투 다시 한번 꼭 누를게요.^^

야클 2005-04-15 15: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로드무비님. 이 허섭한 리뷰에... 엉엉 ㅠ.ㅠ (감격의 눈물)

하이드 2005-04-15 15: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작년 여름에 아주 더운날 땀 삐질흘리며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식은땀이었을꺼에요. ㅎㅎ 특이한 탐정들이 기억에 남는 정말 대단한책!

야클 2005-04-15 15: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이드님/일본 추리소설의 저력이 느껴지더라구요. 역시나 알라딘 추리소설 고수분들의 호평을 받는 책들은 믿고 볼 만 하다니까 ^^
 
문학의 숲을 거닐다 - 장영희 문학 에세이
장영희 지음 / 샘터사 / 200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 3개월간의 힘든 시즌이 끝나자마자 얼마전에 주문했던 이 책을 집어들었다. 소설이나 만화가 아닌 에세이라는 쟝르 특성상 한 호흡에 읽을 책이 아님에도 불구하고(또 이미 신문에서 연재되던 글들이라 이미 읽은 글들임에도) 새벽까지 내쳐 다 읽어버렸다.

이미 <내 생애 단 한번>이란 책에서도 느꼈지만 장영희 교수님의 책을 읽고나면 세상을 보는 눈이 조금씩 바뀐다. 내가 보지 못하던 세상풍경, 느끼지 못하고 무심히 흘려보낸 다른 사람들의 시선, 이미 읽었지만 제대로 읽어내지 못했던 문학작품들의 숨은 이야기들까지 새롭게 눈뜨게된다. 

신문에 연재되던 글들이라 짧은 글들이지만 가볍게 미소지을 수 있는 글도 있고,가슴찡한 글도 있으며(이런 글이 제일 많다)교훈적인 글도 있다.  소녀같은 감수성 풍부한 글들이라 잔잔한 감동을 주지만  글 마지막들을 장식하는 문장 하나하나는 예리하기까지 하다. 또 시를 별로 안 읽는 사람들에게 시를 읽고 싶게 만드는 책이다.

 

당신이 날 사랑해야 한다면,

오직 사랑만을 위해 사랑해 주세요.

그녀의 미소때문에...그녀의 모습...그녀의

부드러운 말씨...그리고 내 맘에 꼭 들고

힘들 때 편안함을 주는 그녀의 생각때문에

'그녀를 사랑해'라고 말하지 마세요.

사랑하는 이여, 이런 것들은 그 자체로나

당신 마음에 들기 위해 변할 수 있는 것.

그리고 그렇게 얻은 사랑은 그렇게 잃을 수도 있는 법.

내 뺨에 흐르는 눈물

닦아 주고픈 연민 때문에 사랑하지도 말아주세요.

당신의 위안 오래 받으면 눈물을 잊어버리고,

그러면 당신 사랑도 떠나갈 테죠 .

오직 사랑만을 위해 사랑해 주세요.

사랑의 영원함으로 당신 사랑 오래오래 지니도록.

                                               -엘리자베스 배릿 브라우닝-

마흔살의 노처녀이자 장애인이었던,그리고 죽음을 눈앞에 두고 있던 브라우닝이 연하의 로버트 브라우닝의 끈질긴 구애를 받아들이며 쓴 연시라고 한다.

이런 낭만적인 시를 청첩장에 써서 보냈다는 장교수님의 제자도 멋지고(그 스승에 그제자?)그 결혼의 축하카드에 아래와 같은 멋진시를 답시로 써서 보냈다는 장교수님의 감성도 부럽기 그지 없다.

 

내가 당신을 어떻게 사랑하느냐구요?

방법을 꼽아 볼게요.내 영혼이 닿을 수 있는

깊이만큼,넓이 만큼, 그 높이 만큼 당신을 사랑합니다.

                                                                               -엘리자베스 배릿 브라우닝- 

사는게 힘들다고 느끼는 사람, 내가 사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싶은 사람, 남의 입장에서 한번쯤 생각해 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이 책을 권한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놀자 2005-04-02 1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에게 꼭 필요한 책이군요...ㅎㅎ 요즘 못된 맘만 품는 것 같음...^^;;;;
아..그러고 보니..님을 자주 볼 수 있는 4월이군요...ㅎㅎ

야클 2005-04-02 13: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놀자님 잘 지내셨나요? ^^ 에~~ 설마 못된 맘을 품으시려고.

kleinsusun 2005-04-02 14: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책 샀어요. 장영희 선생님 글은 항상 마음을 훈훈하게 해줘요.
장영희 선생님이 번역하신 <슬픈 카페의 노래> 추천합니당.
사랑의 속성을 섬뜩하게 보여주는 그런 소설이예요.

야클 2005-04-02 14: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알겠슴다~~ ^^

2005-05-06 00: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야클 2005-05-08 0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투명인간님/ 동감...또 동감. 그럼요. ^^*
 
Notre Dame de Paris - O.S.T. - Original Cast Recording
Various Artists 노래 / 소니뮤직(SonyMusic) / 2004년 4월
평점 :
절판


엇그제 본 뮤지컬의 감동이 아직 가시지 않은탓인지 한곡 한곡 그때의 느낌이 되살아나는 기분을 느끼며 즐겁게 듣고있다. 내가 본 공연의 배우들과 이 음반에서 노래부른 배우들과는 좀 다르지만 다들 워낙 뛰어난 노래솜씨라서 우열을 가리기는 힘들었다.  수록곡들 대부분 어느 한곡 나무랄데 없는 곡들이라 공연을 안 본 분들에게도 권할 만 하지만 그래도 공연을 직접 본 사람들이 느끼는 감동과는 차이가 많을 듯하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공연에서의 현장감을 느낄 수 있는 live음반이 아닌탓에 생생한 맛은 덜하다. 그리고 개인적인 취향의 차이는 있겠지만 공연중 인상깊었던 감옥창살을 사이에 두고 에스메랄다와 콰지모도가 부르는 2중창  Les Oiseaux qu'on Met en Cage 가 빠진 것은 무척 아쉽다.

이 음반 보다는 공연실황을 직접 녹음한 2CD로 나온 음반을 권한다. 50곡이 넘는 거의 전곡이 들어있고 실황인 까닭에 관객들의 열렬한 박수소리,커튼콜과 배우들의 숨소리까지 느낄 수 있다. (음... 이건 불법이겠지만 여기 저기 돌아 다니며 실황음반 중 몇곡을 다운 받아 듣고 있는데 솔직히 이 CD보다 훨씬 낫다. 이 음반에서 빠진 Les Oiseaux qu'on Met en Cage도 있고  -_-;)  

CD 한장 사면 두세곡 밖에 건질게 없는 경우가 태반인데 이 음반은 좀 예외인듯하다. 그만큼 영양가 넘치는 음반이다.  하지만 이 음반 보다 더 나은 2CD 실황 음반이 있는고로 별은 4개만 준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5-03-24 08: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고우영 삼국지三國志 세트 - 전10권
고우영 지음 / 애니북스 / 200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군의 아들 김두한하면 원래의 뿌석하고 약간 덜 샤프해보이는 얼굴 보다는 영화배우 박상민이나 안재모의 얼굴부터 먼저 떠오르듯이 삼국지를 볼때 나는 고우영삼국지에서 묘사된 각 인물들의 캐릭터가 먼저 연상된다.  아무리 그림 그리는것이 특기요 직업인 사람들이 화가라지만 어쩌면 이렇게도 인물들의 특징을 잘 잡아낼 수 있을까하고 감탄스럽기만 하다. 유비,관우,장비 그리고  제갈공명의 이미지를 떠올릴때 고우영의 만화에 나오는 그림 외에 다른 어떤 얼굴을 상상할 수 있을까. 그런 측면에서 상상력을 키우기 위한 독서라면 고우영의 만화 읽기는 약간의 해악이 될지도 모르겠다. 상상력의 여지를 없애버려 나름대로 등장인물에 대한  고착된 이미지를 형성할지도 모르니까.



최근 몇년 사이  삼국지열풍이 재연되면서 누구판본이 낫네 누구판본이 더 재미있네 하지만 고우영삼국지는 만화임에도 불구하고 당당히 그 한자리를 차지할 만하다고 본다.난 박종화씨 판본과 이문열씨의 평역 삼국지, 그리고 황석영 삼국지를 읽었는데 고우영삼국지는 이문열씨의 삼국지와 더불어 읽는 다면 좀 더 균형 잡힌 삼국지독서가 되리라고 본다. 조조와 유비에 대한 평가를 좀더 다양한 각도에서 내려볼 수있기 때문이다.

또 하나, 삼국지 읽기열풍에 대해 청소년들이 우리나라 역사도 아닌 다른 나라역사 통해 인간들의 간교하고 부정적인 측면만 배울 수 있다며 못마땅해 하는 시선들이 많다. 삼국지에 나오는 비정함과 배신,권모술수등을 생각하면 일견 일리있는 얘기같이 들리기도 한다. 그러나 만약 삼국지를 읽고서 그런 것만 느끼고 배웠다면 책을 잘못 읽은탓이 아닐까? 어디까지나 그런 간교하고 나쁜 인물들은 반면교사로 받아들여야 등장인물이지 우리의 벤치마킹 대상은 아닐테니까. 또, 고전으로 간주되는 문학작품치고 가지가지 다양한 부정과 패륜이 등장치 않는 작품이 몇이나 되겠는가?

흐릿한 그림이나 좀 작은듯한 글씨등이 못마땅하긴 하지만 그래도 고우영삼국지를 다시 볼 수 있다는데 그 정도 감수못할 이유가 없다. 비록 만화지만 소설로 보는 삼국지에 나오는 굵직굵직한 얘기들은 모두 다 나오기때문에 짧은 시간 삼국지에 대해 복습하고자 하는 분들에게는 굉장히 권할만 하다. 
만화라고는 하지만 그림이 작고 글이 많아서 아침 부터 시작해서 밤까지 하루 꼬박 걸리는 분량이다. 쉬는 하루를 유익하게 보내려는 사람들에게 절대 돈 아깝지 않은 책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드 2005-01-15 20: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장정일 판이 궁금해요. 김태관 그림이라는 점도 땡기고요

야클 2005-01-15 20: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기대됩니다. 읽으신 분들의 평들을 들어보고 여름쯤 도전해볼까 하는데... ^^

kleinsusun 2005-01-15 22: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이문열 삼국지만 읽었거든요.
근데...전 삼국지가 그렇게까지 꼭 읽어야 할 책인지 모르겠어요.
장정일건 읽고 싶어요.왜냐면...워낙 장정일을 사랑하니깐.팬으로서 정일 아저씨의 인세 수입을 위해서...ㅋㅋ

야클 2005-01-15 2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있으니까요.... -_-;

로드무비 2005-05-09 15: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땡스투 눌렀습니다.^^

야클 2005-05-12 18: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로드무비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