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은 너무 오래 서 있거나 걸어왔다
이문구 지음 / 아로파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이구, 이 책 못 읽겠다. 시방 도서관 열람실. 읽다가 웃음이 터지는데 이걸 뭐라 혀? 폭소? 홍소? 세상에 웃음 참기가 이렇게 힘든겨? 충청도 사람 책 읽다가 내 얼굴 그만 갱상도 하회탈 되네. 눈물까지 한 방울 맺은 채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24-07-11 23: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문구는 백날천날 관촌수필만 알다 이거 읽으니, 이게 찐이더라구요 ㅋㅋㅋ아예 시골을 아저씨떼째 통째로 들고 내 앞에 철푸덕 던져줌 ㅋㅋㅋㅋ우리동네 읽고 또 순위 갱신되나 함 볼라고요 ㅋㅋㅋㅋ

Falstaff 2024-07-12 05:39   좋아요 1 | URL
우리동네, 재미나지요. ㅎㅎㅎ 은근히 남녀상열지사도 좀 섞여 있고 뭐 그런데 하도 오래 전에 읽은 책이라 사실 확실하지도 않습니다. ㅎㅎㅎㅎ
개 잡아먹은 데 가서 곡하고 재배할 늠. ㅋㅋㅋㅋㅋ
 
골동품 진열실 을유세계문학전집 133
오노레 드 발자크 지음, 이동렬 옮김 / 을유문화사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발자크 표 구라, 장광설. 최고의 발자크인 <잃어버린 환상>의 최상위 귀족 버전. 게다가 짧기도 하다. 서문, 헌사, 본문 합해서 235쪽. 물론 활자 수는 만만치 않을 걸? 발자크의 능란한 문장에 별5를 바침. 나, 도서지원 안 받고 별5 주는 거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24-06-27 20: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요즘 계속 발자크 읽고 있는데
발자크는 잘 나가다가 끝에서 조금 매끄럽지가 않아 좀 안타까워요.
골동품 진열실, 기대됩니다^^

Falstaff 2024-06-27 20:51   좋아요 1 | URL
ㅎㅎㅎ 발자크가 하도 많이 작품을 써서요.
여기서도 자잘한 에러가 숱하게 많습니다. 30만 프랑을 이야기했다가 뒤에는 10만 에퀴, 즉 50만 프랑이 되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
빨리 작품을 끝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에러를 낳고, 마무리를 산뜻하게 하지 못하게 만든 거 아닌가 싶어요. 결론으로 가면 작가들이 좀 급해지는 경향도 있잖아요. ^^
 
내 남편
모드 방튀라 지음, 이세욱 옮김 / 열린책들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휴, 지금 무려 반나절을 써서 162 페이지까지 달렸습죠. 자간, 행간, 널럴하거든요. 알라딘 AI가 저를 위한 특별 추천이라 하는 바람에 읽었는데요, 결혼 15년차가, 사랑, 사랑, 사랑... 요즘 E 마트에서 사랑 한 근에 얼마래요?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24-05-30 17: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800원입니다~!!

Falstaff 2024-05-31 06:41   좋아요 2 | URL
ㅎㅎㅎ 호연지기 함양을 위하여 프랑스 화폐단위 1유로, 1,500원으로 하심이...

라파엘 2024-05-31 09:14   좋아요 1 | URL
자냥님, 어느 동네세요? 우리 동네보다 싸네요~!! 😆

페넬로페 2024-05-30 18: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목 자체부터 좀 그런데요.
처음 보는 작가인데 프랑스 소설인거죠?
프랑스 사람들은 정말 사랑에 열정적인 것 같습니다.

Falstaff 2024-05-31 06:43   좋아요 1 | URL
옙. 프랑스 작가입니다 사랑에 열정적일 20대 시절에 쓴 작품 아닌가 싶어요. 그 시절에 열정적인 사랑을 못 해보는 것도 좀 그렇긴 합니다. ^^
 
루시 게이하트 휴머니스트 세계문학 32
윌라 캐더 지음, 임슬애 옮김 / 휴머니스트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양하게 촌스러운, 윌라 캐더의 저 오랜 시절, 누추해서 아름다운 것들. 포스트 모던 시절이어서 더 영묘한 한 세기 전의 삶의 이야기. 트롯은 시간을 초월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목련 2024-05-20 16: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샀는데 벌써 다 읽으셨군요^^

Falstaff 2024-05-20 20:10   좋아요 0 | URL
이 책 읽는데 반나절이면 충분합니다. 읏쌰, 시작하셔요! ^^
 
아소무아르 1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441
에밀 졸라 지음, 윤진 옮김 / 민음사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엇, 졸라와 역자 윤진? 망설이면 바보! 득달같이 장바구니 집어넣었다가 정신 차리고 다시 보니 이게 제르베즈 아줌마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목로주점>이란다. <아소무아르> ㅋㅋㅋ 웃겼어! 귀여운 민음사. 많이 파세요!!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4-05-09 21: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책도 있군요. 세상에 읽을 책이 너무 많아용. 뱅글뱅글@_@;;;

Falstaff 2024-05-09 21:22   좋아요 2 | URL
이 책은 펭귄에서 나온 <목로주점>을 (진짜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지만) 개정한 판일 겁니다. 저는 역자 윤진을 좋아합니다만 펭귄판을 읽어보지 않아서 함부로 얘기하지는 못하겠네요. 하여간 졸라의 루공-마카르 총서 가운데 가장 중요한 작품 가운데 한 편이라는 것에는 이의가 없습니다. ㅎㅎㅎ 꼭 읽어보셔요. 이른바 필독서 가운데 한 편입니다. 물론 다른 출판사 책들도 검토하셔서 마음에 드는 걸로 고르시는 게 바람직하겠지요.

잠자냥 2024-05-10 06: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저도 이 작픔 출간된 거 보고 아니 졸라 작품 중에 이런 게??? 게다가 윤진?! 했다가 곧….. 아아아 이런 놈들 ㅋㅋㅋㅋㅋㅋ 했답니다. 제가 펭귄에서 나왔던 윤진 번역 목로주점 읽었거든요. 번역은 역시 좋았으므로 펭귄에서 절판되었으니 목로주점 아직 안 읽은 독자들에게 이 책은 좋은 선택이 될 거 같습니다….

Falstaff 2024-05-10 06:35   좋아요 1 | URL
진짜 제목 너무했습니다. ㅋㅋㅋㅋㅋ <아소무아르>. 그래도 이렇게 찍어주니까 윤진 번역의 목로주점을 읽을 수 있으니, 다행이랄 수도 있겠습니다.
그나저나 루공 마카르 총서 전권 번역을 누군가가 하고 있다는 풍문을 들었는데... (메이저에서 번역 판매한 작품은 빼고요) 오래 뒷이야기가 들리지 않는군요. 졸라 전문 역자 가운데 한 명인 박모 선생....

윤진 2024-05-15 13:02   좋아요 4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역자 윤진입니다. 펭귄에서 절판된 책을 이번에 다시 내면서(오래 전에 한 책이라 다시 읽으니 당연히 손볼 곳들이 눈에 띄어서, 많이 고쳤습니다) 제목을 저의 제안으로 <아소무아르>로 바꾸게 되었습니다. 사실 펭귄 판에서도 <목로주점> 대신 <아소무아르>를 쓰고 싶었는데, 독자들에게 너무 오랫동안 익숙해진 제목이라 그대로 따라갔거든요. 아소무아르는 물랭루즈, 봉쾨르...처럼 구트도르 거리의 가게 중 하나의 이름이고 그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장소인데... 뜬금없이 제목에서만 <목로주점>으로 하기보다는 이번에는 꼭 제르베즈의 운명을 바꾼 술집 이름을 그대로 두고 싶었습니다. 물론 고전 명작의 익숙한 제목을 바꾸는 부담이 있었고, 그래서 망설이기도 했지만, 이번에는 용기를 냈습니다.^^

Falstaff 2024-05-15 17:23   좋아요 0 | URL
앗, 윤진 님께서 직접 댓글을 주시다니. 아이고, 반갑습니다. 제가 오랜 팬입니다.
목로주점이건 아소무아르건 관계 없는데요, 민음사를 비롯해서 요즘 출판사들이 예전 작품을 제목을 달리해서 마치 새것인 양 포장하는 걸 여러번 봤습니다. 그래서 시비를 좀 했을 뿐입니다. ^^

윤진 2024-05-15 19: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저도 Falstaff님, 잠자냥님 글의 애독자입니다!

Falstaff 2024-05-15 20:43   좋아요 0 | URL
세상에나, 이렇게 고마울 데가... 오래 건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