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스토텔레스의 견해에 따르면, 세 가지 방식 중의 하나로 - 자연발생적으로 부모 중 한쪽으로부터, 부모 양쪽으로부터 - 가능하다. 그가 자연발생을 믿었다는 것은 그의 수중에 있었던 관찰 방식들로 보건대 놀라운 일이 아니다. 부모 중 한쪽에 의한 무성생식은 식물들에서, 그리고 식물들처럼 고착된 동물들에서 발생한다고 그는 주장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자신의 방식이 부모 중 수컷의 기여는 물질적인 것이 아니라 암컷이 제공한 물질에 일정한 형상을 각인하는 것이라는 결론 쪽이라는 것을 느끼고 있었다. _ W.D. 로스, <아리스토텔레스>, p160


 자연발생설은 고대는 물론 중세 말기까지도 널리 신봉되어 왔다. 아리스토텔레스는 건조를 시켜도 습해지는 것이나 습하게 해도 건조해지는 것은 모두 동물을 발생시킨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이와 같이 잘못된 학설은 16 ~ 17세기에 유럽을 풍미한 탐구 정신에 밀려 그다지 오래 버티지 못했다. _ 파스퇴르, <자연발생설 비판>, p15 


 루이 파스퇴르(Louis Pasteur, 1822 ~ 1895)는 실험을 통해 아리스토텔레스(Aristoteles, BC 385 ~ BC 322)의 자연발생설을 비판한다. 근대 과학의 합리주의 영향으로 실험조건을 통제하고, 조건하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하는 실험은 논리적으로 가설을 뒷받침할 수 있었다. 파스퇴르의 실험 또한 과학적 합리성으로 아리스토텔레스의 오랜 이론을 폐기시키는 성과를 거두게 된다. 


 지구상의 어떤 장소에서 채취하든 소량의 공기는 임의의 침출액 속에서 미생물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생각이 전혀 근거가 없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겠습니다. 우선 완전히 투명한 유기물의 침출액을 선택합니다. 이 침출액은 온도가 15 ~ 25도로 유지되면 그 다음날에 완전히 흐려질 만큼 변질되기 쉬운 것입니다. 이 대단히 변질되기 쉬운 침출액을 플라스크에 일정량 담고 플라스크의 목을 길게 늘여뜨린 다음 액체를 끓입니다.... 지금 이 플라스크의 목을 깨뜨립니다. '슈'하는 소리를 들으셨겠지요. 공기가 세차게 들어가고 있는 소리입니다. 플라스크 안이 진공 상태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다시 이 플라스크를 봉합니다. _ 파스퇴르, <자연발생설 비판>, p168


 만약 자연발생이 실제로 일어난다면 액체는 변질할 것이고, 변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금 그렇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항상 변질하는 것은 아닙니다... 실제 결과를 말씀드리면 이 플라스크들 가운데 몇 개에서는 미세동물이나 곰팡이가 결코 발생하지 않았으며, 완전히 본래 상태를 유지하였습니다. 따라서 여러분, 자연발생이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_ 파스퇴르, <자연발생설 비판>, p169


 도대체 어떤 경우에 변질하지 않은 플라스크가 제일 많이 나옵니까? 그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이 먼지가 많은 플라스크가 제일 많이 나옵니까? 그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이 먼지가 많은 거주지역이나 습기가 많은 저지대를 떠나 산으로 올라가든지, 또는 지하 깊숙이 내려가는 경우 입니다._ 파스퇴르, <자연발생설 비판>, p170


 그렇지만, 단순히 과학적 합리성 또는 실험이라는 방법만으로 성과를 이룰 수 있었을까? 아리스토텔레스 또한 당대 학자들의 기준에서는 누구보다도 관찰과 사례를 중시했던 학자임을 생각해 본다면, 이를 과학적 합리주의라는 사상의 성과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만약, 파스퇴르에게 프라스크와 가열시킬 수 있는 도구, 미생물을 발견할 수 있는 현미경 등이 없었다면, 그는 자연발생설을 과연 그처럼 비판할 수 있었을까? 반면, 같은 도구가 아리스토텔레스에게 주어졌더라도 그는 같은 주장을 했을까? 그런 면에서 우리는 역사의 발전 단계에서 강조되어온 사상의 변화 만큼 도구의 변화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도구의 발전이 가져온 적절한 때(時)와 사상이 만났을 때 비로소 역사가 이루어짐을 파스퇴르의 <자연발생설 비판>을 통해 생각하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끄러운 손

오래전 어느 해
가장 뜨거운 여름날
내가 잘 아는
전신마비 장애인을 방문했다

무엇을 줄까 궁리하다
‘그래 더위를 식힐 부채 하나 좋지‘하며
가장 크고 멋진 것을 준비해 갔다
그러나 내가 웃으며 선물을 건넸을 때
그는 웃지 않고 말했다
‘잊으셨어요? 제가 손도 불편하다는 걸?
이 손으로 어찌 부채를 부치라고!‘
실망 가득한 그에게 나는
미안하다 미안하다 되풀이하며
전에도 몇 번 보긴 했지만
불편한 게 내 손이 아니다 보니
그의 손을 잠시 잊었다 했다. - 부끄러운 손 - 중

시인의 생각과 마음이 줄여서 표현된 것이 시이기에 어렵게 느껴지는 시집에 선뜻 손이 가질 않는다. 많은 설명에도 자신의 뜻을 담기가 쉽지 않은데, 그것을 짧고 인상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개인적으로 시를 읽을 때 온전하게 그 안에서 편안히 쉬고 싶다. 짧은 문장 속에 담겨있는 강한 느낌 표현이나 인상도 좋을 수 있겠지만, 요즘은 일상에서의 숨김없는 표현을 통해 시 안에서 쉬고 싶다. 그리고 이런 마음을 이해인 수녀님의 시는 일상에서의 작은 느낌을 전하며 온전하게 채워준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 생활 2020-10-18 11: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해인 수녀님 시집 저도 너무 좋아해요♡ 수녀님의 시를 읽으면 마음이 따뜻해져요

겨울호랑이 2020-10-18 14:36   좋아요 1 | URL
^^:) 수녀님의 시는 생활에서 오는 순수함이 잘 느껴집니다. 이 부분이 독서 생활님께서 느끼시는 따뜻함과 연결된다 여겨지네요. 독서 생활님 감사합니다!

페크(pek0501) 2020-10-18 18: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수녀 님의 산문집을 예전을 읽고 좋아했어요.

겨울호랑이 2020-10-18 19:25   좋아요 0 | URL
수녀님의 글은 예전부터 많은 이들에게 폭넓은 사랑을 받아옴을 느낍니다.^^:)
 

쉬는 시간에 뭔가 거칭한 일을 하려 하거나 떠들썩하게 보내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쉬는 시간은 일상 중에 원기를 북돋워 주는 것이어야 합니다... 내가 충분히 잠을 자고나서 몸과 마음이 가뿐해졌다면 그것으로 충분한 휴식이 될 것입니다... 매일 쉬는 시간이 주어지고 또 ‘쉬는 시간‘으로 우리를 초대하는 상황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그것은 기대치 않은 일상의 작은 ‘선물‘입니다. 이러한 선물을 누리기 위해서 우리는 능률에 대한 압박에서 벗어나야 합니다.(p26 ~ p29)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10-18 18: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압박감에서 해방되어 훨~ 훨~

겨울호랑이 2020-10-18 19:28   좋아요 0 | URL
작은 시간의 틈도 끊임없이 무언가로 채우려는 것이 현대인의 마음임을 생각해본다면, 온전하게 쉬는 것도 쉽지 않음을 느끼게 됩니다...

samadhi(眞我) 2020-10-18 22: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멍때리는 시간이 꼭 필요하지요.

겨울호랑이 2020-10-18 22:38   좋아요 0 | URL
^^:) 멍때리는 것도 쉽지 않은 것 같아요... 무엇을 채우려 하는 것보다 가만히 있는 것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

samadhi(眞我) 2020-10-18 22:44   좋아요 1 | URL
그래서 캠핑을 즐긴답니다. 자연 속에서 ˝그저 멍하니 하늘만 바라봐~ ˝-박명호, <사진> 이라는 노래 가사예요. 그저 멍하니 하늘, 바다, 모닥불만 바라보면 그렇게 행복할 수 없지요.

겨울호랑이 2020-10-18 22:48   좋아요 1 | URL
그렇군요... ^^:) 자연에서 자신을 비우고 새롭게 채우는 것도 쉬는 멋진 방법이라 여겨집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성령의 샘물이 내 영혼 깊은 곳에서 끊임없이 솟아난다는 사실을 굳게 믿는 것입니다. 이런 믿음의 길이 바로 묵상입니다.

숨을 깊이 내쉽니다. 모든 분노와 불안한 생각을 헤치고 나아갑니다. 영혼의 깊은 곳에 도달합니다. 그곳에 샘이 솟아납니다. 숨을 깊게 들이쉽니다. 맑은 샘물이 몸과 의식과 행동과 생각 속으로 흘러갑니다.(p21)

독서는 내면의 힘을 다시 충전하는 좋은 방법입니다. 책을 읽어도 삶은 쉽사리 바뀌지 않습니다. 하지만 책응 읽는 데에는 분명히 목적이 있습니다...독서를 통해 새로운 세계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가슴에 와 닿거나 감동을 느끼는 내용은 바로 당신의 가슴속에 이미 있는 것입니다. (p6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하는 이를 잃은 슬픔은 보통 네 가지 단계를 거칩니다. 심리학자 베레나 카스트는 최근에 이런 슬픔이 거치는 네 가지 단계를 연구하여 발표한 바 있습니다. 첫 번째 단계는 죽음에 대한 거부 반응입니다... 두 번째 단계는 솟구치는 여러 감정에 시달립니다... 세 번째 단계는 고인을 그리워하는 것입니다.. 네 번째 단계는 나와 고인 사이에 새로운 결속 관계를 발견하는 것입니다.(p58 ~ p65)

애도한다는 것은, 언제든 나와 고인의 관계를 명료하게 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고, 여전히 명료하지 않은 것들은 더 이상 붙잡지 말고 내려놓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은 그저 슬퍼만 하도록 놔두지 않고 무너져 버린 나의 삶을 다시금 추스리도록 합니다.(p2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