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노 둘째날
움베르트 에코의 집
5만권의 책을 소장한 장서가이고
스스로 지식의 백과사전이고자 했던
남다른 에너지의 에코는
어쩌면 로쟈쌤과 닮았다.
그의 서재룰 보면 에코의 머릿속이 좀 보이려나 했는데
대중에게 개방되지 않아 돌아서며 아쉽더라.

오늘의 백미는 론다니니의 피에타
가여운 내 아들 너의 고통을 내가 안다.
어머니의 탄식이 내 귀에 들리오.
속삭이는 모자의 대화가 들리는것 같은 조각상 앞에
오래오래 앉아 있어도 좋을

티끌한 점 없이 매끈하게
무릎위의 예수보다 엄마가 더 어려보이는
완벽을 추구하는 야심찬 피에타의 젊은 미켈란젤로가
일흔이 넘어 후우, 숨을 내쉬며 더듬는다.
늙어 초라해도 아름답다고
집요한 미켈란젤로 마지막까지 완벽하구나
그 완벽이 일그러지고 모자라는
오류에 대한 승인이라 위로받았다.
신이 나의 고통을 알고 있다고

피사체를 사랑하면 사진이 예쁘게 찍힌다던데
암브로시아 미술관에서
우리 부부 사진이 저리 화사한걸 보면
함께 여행하는 인문학의 벗들이
우리 부부를 애정하는 것이 틀림없다.
헤헤 ^^

두오모 성당앞에서 2시간 자유시간에
시티투어버스를 탔다.
1시간 40분에 10유로
상쾌한 바람에 콧노래 부르며
오늘 유난히 햇살 좋은 이유가 있었어.

6시쯤 버스타고 출발해 베네치아 도착하니 9시 30분
중식당에서 늦은 저녁식사
짬뽕과 볶음밥에 소주 한잔 하고 나오니
아, 해무가 반겨주는 베네치아의 밤
페기 구겐하임 미술관을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숙소는 밀라노 중앙역에서 5분거리
아침 8시에 기차타고 토리노로 이동
역사와 플랫폼 위에는 흡연구역이 있고
재털이는 여기저기 눈가는 곳마다 있어서
담배피우며 걸어다니는 사람들이 자유롭더라.
그 모양을 보며 김기식씨 한마디
˝국내 도입이 시급하다.˝

저녁 6시 밀라노 돌아오는 기차를 탈때까지
토리노를 쏘다니다.

레비생가앞에서 우리가 여기 온 이유를 듣는것은
러시아에서 톨스토이, 도스토예프스키를 듣고
독일에서 헤세와 토마스 만을 듣는 것과 다르더라.
왜냐하면 레비와 서경식의 영혼의 교감은
나와 매우 가까운 시간
국가시스템의 폭력과 만행의 결과이기 때문에

서경식의 가족사는 그의 개인사가 아니라
유신독재라는 야만이 물어뜯어 상처입힌 고통
현제를 살아가는 대한민국 모든 사람에게
그 책임과 해명의 과제가 있으므로
우리는 인간답게 살고 있는가.

알베르토 광장에서 ‘쓰러진‘ 니체를 처음 만났다.
니체 삶의 마지막 장면
학대받는 말을 구하러 뛰어드는 것은 초인 스럽지 않아.
문학적이다.
초인 사상을 쓴 니체와 알베르토 광장에서 쓰러진 니체 사이에, 인간이 있다.
이 부조리를 더 밀고 가면
까라마조프가의 형제가 되고 지하로부터 온 수기가 된다니
러시아에서 시작한 문학기행이 다시 러시아로 돌아갈 날이 있겠구나.

돌아오는 기차에 몸을 앉히며
한번 듣고 까먹기 아까우니 로쟈쌤 강의를
노트라도 만들어 전파해야 하나.
방방곡곡 나팔을 불듯이

에스프레소와 와인이 맛있는 이탈리아의 둘째날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밀라노까지 11시간 30분 비행
벚꽃이 맞아주는 밀라노의 밤

로쟈쌤과 함께 기차타고 북한 문학기행도 하고싶다
백석의 고향 평안북도 정주도 가고
와인 한잔 곁들여 나누는 담소가 정겹네

북미협상 결렬되어 북한 여행이 되겠나 싶으나
이미 미국과 대등한 협상국의 지위로 테이블에 앉았으니
그래도 기대하며

내가 가장 좋아하는 백석의 시
신의주 유동 박시봉의 방
정한 갈매나무를 보러 가도 좋겠네
핵무기 장착된 영변에도 진달래꽃 붉으려나.
이왕 가는길 동주의 용정을 보고 와도 좋겠지.
시차적응 안돼 일찍 깨버린 밀라노의 새벽

오늘은 기차타고 토리노로 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지난 겨울 바빠서 알라딘 서재에 들어오지 못하다 보니 

독일 문학기행 이후의 포스팅이 이탈리아 문학기행이 되는 여행의 연속 


2. 

3월 3일 밀라노로 

3월 4일 토리노로 가서 프리모 레비와 이탈로 칼비노를 보고 

3월 5일 밀라노에서 움베르트 에코와 스탕달을 둘러본다. 베네치아로 이동 

3월 6일 햄릿 베니스의 상인과 제발트 현기증,감정들의 무대 베니스. 페기 구겐하임 미술관을 보고 

3월 7일 단테의 도시 라벤나, 피렌체로 이동 

3월 8일 단테의 생가와 우피치 미술관

3월 9일 피렌체 아카데미아 미술관 관람  

3월 10일 괴테가 사랑한 로마, 보르게제 미술관

3월 11일 로마를 갔으니 바티칸 박물관, 인천으로 

3월 12일 17시 인천 도착 


3. 

지난 가을 독일 여행을 하며 봄에 로쟈선생님과 함께 하는 이탈리아 여행 안내를 들었다. 

이탈리아, 딱히 생각나는 작가도 없고 이탈리아라면 미술관 기행을 해야 하지 않을까. 

미술관을 집중해서 보는 여행 상품이 있는것 같던데, 하다가 프로그램을 보고는 

아, 내가 독일을 여행하고, 5개월 후 다시 로쟈선생님과 이탈리아를 여행할 확률이 높구나, 했다. 


프리모 레비 때문에 

정확하게 말하면 서경식과 그의 형들 때문에 

제일교포 2세였던 서승과 서준식이 한국으로 유학을 와서 1971년 제일교포학생 학원침투 간첩단 사건으로 

1심에서 사형, 2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1990년 석방될때 까지 19년을 감옥에 있었다. 

고문이 횡횡하는 독재시대의 감옥에 무기징역을 살고 있는 형들을 두고 

도망치듯이, 쫒기듯이, 손톱만한 틈으로 코를 내밀어 숨을 쉬듯이  

서경식은 서양의 미술과 음악을 보고 듣고 다니다, 자신과 닮은 영혼 레비를 만난다.  


서승이 옥중19년과 서준식이 옥중서한을 살아내는 시기 

서경식은 나의 서양미술 순례를 쓰고, 프리모 레비를 찾는다. 

작년에 이탈리아 인문기행이 나왔길래 보니 서경식은 

로마로 들어가 카라바조의 메두사를 보는 것으로 여행을 시작하더라. 

목이 잘려 경악하는 얼굴에서 피가 쏟아지는 저 메두사의 카라바조를 나도 볼수 있으면 좋겠네. 


레비와 단테의 지옥이 한 모퉁이를 차지하는 이탈리아 여행 프로그램이 또 있을까. 

로쟈선생님과 함께 하니 가능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해. 

일주일을 앞두고, 설레인다. 


13시간 비행은 죽어도 못한다고 버티던 김기식씨가 소매치기 많다는 말을 듣고 

어리버리 아내 혼자 못보낸다고, 이번에도 손잡고 여행에 나설 결심을 해 주었으니, 고맙다. 

함께 쏘다니며 그림을 보고 와인을 먹고, 로쟈선생님의 강의로 충만할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쟈와  함께하는 독일 문학 기행 10  


중학교때 나는 물리시간에 '질량보존의 법칙'을 배운 이후로 '행복량 보존의 법칙'같은 것도 있을 것이라고 단정했다. 일정량의 행복이 보존되는 만큼 내가 남들보다 더 행복하면 그만큼 다른 사람은 불행해지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굳이 남들보다 불행해지고자 애쓰지는 않았지만 과도한 행복은 경계 대상이었다. 

책에 빠져 죽지 않기 中


물리시간에 질량보존의 법칙을 배우고 행복량 보존의 법칙을 생각하며 

다른 사람이 불행해질까봐 과도한 행복을 경계 했던 총명하고 예민한 소년 

아카데미의 상아탑이 아니라 대중과 직접 대면하는 방식으로 

거칠고 황량한 땅위에 인문학 밀알을 심다. 

덕분에 나 같은 사람에게도 맛난 인문학을 경험할수 있는 기회가 생기고 


독일 여행이 순간순간 행복했던 것은 

어느덧 로쟈선생이 인문학 깃발 들고 선 땅이 풍요롭기 때문이라고 

그와 함께 여행한 곳은 독일이 아니라, 세계이고 

과거이면서 현재의 삶이 있는 곳 

그리하여 여행은 끝나지 않았고, 공감하며 성찰하는 인문학의 땅을 걷는다. 


타우누스 산위에서 일행중 한명이 찍은 사진을 보며 

함부르크 미술관에서 보게될 프리드리히의 안개바다위의 방랑자가 떠올랐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