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즈워스 살던 집
한국말 안내 팜플릿과 친절한 가이드
시가 저절로 써질것처럼 예쁜 마을을 걸었다.

˝바로 저것이 우리가 혁명을 하는 이유야.˝
가난한 여성을 가리키며 청년 워즈워스가
열광한 프랑스 혁명
이것은 뜨거운 가슴, 그리고 낭만

중년이 된 워즈워스 자연으로 돌아가도
가난한 여성은 아직 비천하고

시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돌아오는 버스안 로쟈선생님 강의를 듣네
창 밖으로 빗소리 다정하고

세계문학 그랜드 투어
이 여행은 시간의 점
어려운 시절마다 나를 구원하는 기억
지친 일상에 대한 위로
중년이 되어도 머리없는 낭만에 대한 선물
더 많은 시간의 점을 쟁취할테야 ^^

내일은 드디어 폭풍의 언덕을 걷는다
히스꽃 피어 만발하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피닉스 공원에선 잔디가 폭신폭신 하더니
호텔앞 모닝 담배 공기가 달달하다
맛있는 것이 담배인지 공기인지

햇빛이 반짝 떠있는채로 툭툭 빗방울 떨어지다
후두둑 소나기 피해 처마에 서니 어느새 그치는
초현실적 날씨의 더블린을 즐겼네
어슬렁 어슬렁

국립박물관 미이라 앞에 앉아
이런 방식으로 전시된 그대를
내눈으로 보아 미안하오
인간의 냉혹함이 참으로 염치없소
용서 된다면 말해 주오
그대는 어떤 꿈을 좇아 살았소
천년의 입을 열어 말해줄 것 같은 쉰 목소리

˝어둠에서 빛으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서관중 하나 롱룸
˝도서관 냄새가 좋다고? 그거 곰팡이 냄새야.˝
사서가 직업인 벗의 냉소가 생각났다
오래묵은 시간의 곰팡이 냄새라도 좋은걸 어쩌니
국립미술관은 소박해서 편안하고 아, 그러나

생선장수 몰리 말론
우뚝선 남근을 만지면 아들을 낳는다는 스토리야
세상 천지에 많지만
수레에 조개를 싣고 가는 억센 그녀의
뭇사람들이 만져 빤질빤질한 가슴을 보며
귀족 여인이 부채들고 도도하게 서있어도 그녀의 가슴이 빤질거릴까.
세상 어딘가에 곡괭이들고 일하는 광부의 꺼내진 성기가 뭇사람들의 손을 타 빤질빤질한 동상이 있다면
내 그때 더블린 사람들의 개방적인 유머를 이해못했다 인정하겠다.
거리에 서 일하며 사람들의 희롱을 피할 방법없는 노동자계급 몰리의 가여운 얼굴

더블린을 떠나며
마치 오랜만에 만난 어릴적 친구의 허물을 봐버린 듯
몰리의 가여운 얼굴이 속상하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식민지 근대 문학의 수도 더블린
황량하고 척박한 것이 아름다울수 있다니
심지어 다정

언어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식민의 땅 몰락한 중산층 조이스
지배자의 언어로 지배자에게 저항하려다
모더니즘의 정상에서
문학이 세계를 바꿀수 없다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문학을 위한 문학이 도달한 최고의 성취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런던으로가 델러웨이 부인의 하루를 걸으면
떠다니는 모더니즘의 뿌리를 낚아채
땅위에 심을 수 있을까
상류층 귀족 출신 울프에게 더 잘 어울리는 모더니즘 그것이 무엇이든
나는 그냥 3기니를 받아 챙길려고
차라리 알제의 파농이 생각나 버린 오후
하얀가면을 쓴다고 피부가 바뀌진 않지만
외면 할 수는 있지 가면이란 그런 것
나는 누구인가

서울시간 25일 8시에 일어나 27일 6시 침대에 누워
46시간 동안 잠들지 못한 머릿속
딱 이상태가 조이스 머릿속인가봐
빨리와 여보 없으니까 심심해
국제전화로 애정표현도 헤롱헤롱
내가 더블린 사람이라도 조이스 싫겠다
결정했소. 나는 아일랜드 편이요. 독립만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로쟈선생님과 함께하는 세계문학 그랜드 투어
이번엔 영국, 이틀전 워밍업 

러시아에 간다면
레핀의 그림을 내 눈으로 보고싶다는 로망이 있었다.
영국에 간다면
바람부는 폭풍의 언덕을 걷고 싶다는 로망이 있다.
히스꽃 피어 흔들리는 거칠고 황량한 언덕 위에 서면
에밀리든지 캐서린이든지 어쩌면 샬럿이거나 제인이거나
창백한 그녀의 얼굴이 또렷해질지도 모를일이다.


2.
제임스 조이스를 보러 더블린으로 들어가
조나단 스위프트의 무덤, 오스카 와일드의 집을 들리고
리버풀로 이동해서 워즈워스 생가를 보고
하워스로 가면 브론테 자매의 도시
폭풍의 언덕을 트레킹 한다.
세익스피어를 보러 스트릿 퍼드 어폰 에이번으로 갔다가
바스로 가서 제인오스틴 센터를 지나
런던으로 이동해 댈러웨이 부인이 걸었던 거리를 산책하고
찰스 디킨스 뮤지엄을 관람하는
마지막날 자유시간에는 내셔널 갤러리를 빼먹지 말아야지

레미제라블 공연을 본토에서 보려고
예약 사이트 검색했더니 극장이 12월까지 공사중 ㅠㅜ


3.
지난 여름 배운 타로카드를 챙겼다.
어쩌면 거칠고 황량한 것은
폭풍의 언덕이 아니라 내 마음, 늘 그랬듯이
두고 떠나는 것들이 물론 열흘 후에 돌아와도
변함없이 내 어깨위에 있을테지만
내 마음 부디 한결 가볍기를
용기를 낸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나스타시아 2019-09-23 23: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수정샘~
무엇보다 타로가 맘에든다는.
기대할게요~~
 
여자들은 자꾸 같은 질문을 받는다
리베카 솔닛 지음, 김명남 옮김 / 창비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라딘 서재의 밑줄긋기 기능 시험 중
놀라워라! 뒤늦은 감탄!
북플을 자주 사용하게 될 거라는 예감

"우리는 화산이다." 어슐러 K. 르귄Ursula K, Le Guin 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 여자들이 우리의 경험을 우리의 진실로, 인간의 진실로 내놓으면 모든 지도가 바뀐다. 새로운산맥들이 생긴다." 


여성에 대한 폭력은 종종 여성의 목소리와 이야기에 대한 폭력이다. 그것은 여성의 목소리를 거부하는 것이고,
그 목소리의 의미를, 즉 자주적으로 결정하고, 참가하고,
동의하거나 반대하고, 살며 참여하고, 해석하고 이야기할권리를 거부하는 것이다. 남편은 아내를 때려서 침묵시키고, 강간을 저지르는 데이트 상대나 지인은 피해자의 "싫다"는 말이 자기 몸에 대한 권한은 자신에게만 있다는 뜻임을 인정하기를 거부하고, 사회의 강간문화는 여자의 증언에는 가치도 신뢰성도 없다고 선언하며, 낙태 반대 운동가들은 여성의 자기결정권마저 침묵시키려고 하며, 살인자는 여자를 영원히 침묵시킨다. 

집단학살은 대대적으로 침묵시키는 행위이고, 노예제도도 그렇다. 그리고 노예제 반대 운동은 미국 페미니즘이 발흥한 계기였다. 미국의 페미니즘은 교차점에서 탄생했던 것이다. 1840년, 엘리자베스 캐디 스탠턴Elizabeth CadyStanton은 런던에서 열린 세계반노예제대회에 참가했다. 스탠턴은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서 유럽까지 건너간 많은 여성 노예제 폐지론자들 중 한명이었다. 그러나 막상 가보니 그곳에서 여자들은 자리에 앉을 수도 입을 열 수도 없었다. 

1975년 수전브라운밀러Susan Brownmiller는 
데이트 강간이라는 용어를 만들었다. 성희롱이라는 용어는 1974년 메리 로Mary Rowe가 MIT에서 횡행하는 나쁜 행위를 묘사하기 위해서, 혹은 1975년한 무리의 여성들이 코넬대에서 횡행하는 똑같은 문제를지적하기 위해서 만들었던 것 같다. 전설적 변호사 캐서린매키넌Catherine MacKinnnon 은 1979년에 출간한 『일하는 여성들이 겪는 성희롱, Sexual Harassment of Working Women에서 용어의개념을 발전시켰다. 그러나 저 용어와 그 이면의 개념들이대중에게 정말로 널리 알려진 것은 1991년 클래런스 토머스Clarence Thomas 청문회에 출연한 애니타 힐Anita Hill 덕분이었다. 1993년 오클라호마와 노스캐롤라이나는 미국에서 꼴찌로 배우자 강간을 범죄로 규정한 주가 되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