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초
T. M. 로건 지음, 천화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의깊게 읽어야 할 책들이 쌓여있을 때는 페이지 터너로 완급조절을 한다. 오늘 고른 책은 T.M. 로건의 <29초>. 그의 전작 <리얼 라이즈>도 읽었었는데 기억에 남아있지 않은걸 보니 인상적이지는 않았던 모양이다. 그럼에도 이 책을고른건 도서관 서가를 지날때마다 자꾸 아른거렸기 때문이다. 책 뒷면, 날개, 앞부분 몇페이지를 읽어보고 바로 결정했다.



대학 시간강사 세라는 집 나간 남편을 두고 두 아이를 키우며 커리어를 쌓고자 고군분투하는 워킹맘이다. 직속 상사 러브록은 승진 심사를 앞둔 그녀에게 압박을 가한다. 자기랑 자자고. 권력과 위계에 의한 성폭력이 자행되는 순간이다. 주변 사람들은 러브록의 실상을 알고서도 그의 편이 되거나 모른척한다. 세라는 혼자다. 결국 러브록의 추행은 점점 심해지고 세라는 승진 심사에서 누락된다. 바로 그 때, 그녀에게 기적같은 기회가 찾아온다. 딱 한 번, 한 명의 사람을 없애주겠다고.



소설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반전도 있고 제법 흥미진진하다. 읽다보니 점점 속도가 붙어서 2부까지만 읽는다는걸 끝까지 다 읽어버렸을 정도다. 결말은 통쾌한 편이나 책을 덮고 난 뒤 기분은 찝찝했다. 현실에서도 러브록같은 인간들은 득실득실한데 반해 소설과 같은 통쾌한 결말은 요원하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잘 생각해보면 소설 속 결말도 통쾌한 ‘편‘이지 통쾌하다고는 볼 수 없다. 내가 작가였다면 러브록은 아마도 … (이하생략ㅎㅎ).



아무튼 간만에 속도감내서 읽은 책!



www.instagram.com/vivian_book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