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걷는 듯 천천히
고레에다 히로카즈 지음, 이영희 옮김 / 문학동네 / 2015년 8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15년 10월 08일에 저장

조제와 호랑이와 물고기들
다나베 세이코 지음, 양억관 옮김 / 작가정신 / 2004년 10월
10,000원 → 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원(5% 적립)
2011년 03월 19일에 저장
구판절판
카모메 식당
무레 요코 지음, 권남희 옮김 / 푸른숲 / 2011년 2월
10,000원 → 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11년 03월 19일에 저장



3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끝없는 이야기 비룡소 걸작선 29
미하엘 엔데 지음, 로즈비타 콰드플리크 그림, 허수경 옮김 / 비룡소 / 200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끝없는 이야기』는 멸망의 위험에 처한 환상의 세계를 바스티안이라는 한 평범한 소년이 구해낸다는 어린이 소설이다. 바스티안은 일찍 세상을 떠단 어머니를 늘 그리워하며 집에서는 일 밖에 모르는 아버지와는 제대로 된 대화 한 번 나누지 못하고, 학교에서는 낙제생에 반 아이들에게는 따돌림을 당하고 있는 어느 곳에도 마음 둘 곳이 없는 외로운 소년이다. 같은 시기에 읽은 소설 『랫미인』의 오스카르와 비슷한 점이 많지만, 이 두 아이의 외로움에 대한 해결방식은 전혀 다르다. 오스카르는 엘리라는 본능적인 존재를 통해 외로움을 극복하고자 하지만, 바스티안은 ‘끝없는 이야기’ 라는 책을 통하여 자신의 내면세계를 여행하다가 깨달음을 얻고 외로움을 극복한다. 아무래도 『끝없는 이야기』가 어린이 소설이기 때문이겠지만 좀더 밝은 미래를 보여준다.


바스티안이 환상의 세계를 멸망의 위험에서 구해내는 방법은 그 세계를 통치하고있는 ‘어린 여왕’에게 새로운 이름을 지어주는 것이다. 그런데 이 환상의 세계는 이 소설 속에 등장하는 책인 ‘끝없는 이야기’에 존재하는 세계이다. 즉, 이 소설은 ‘끝없는 이야기’ 속에 또다른 ‘끝없는 이야기’, 또 그 ‘끝없는 이야기’ 속에 또다른 ‘끝없는 이야기’가 무수히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이 소설의 제목이 『끝없는 이야기』인 이유이다. 또한 재미있는 것은 바스티안이 존재하는 현실 세계와 책 속에 존재하는 환상의 세계를 구분하기 위해 색깔이 다른 본문으로 책을 구성했다는 점이다. 바스티안이 위험에 처한 환상의 세계를 구하기 위해 책 속 세계로 빠져 들어가는 대목은 이 소설에서 가장 긴장되는 부분이 아닐까 한다.


바스티안에게 새로운 이름을 받은 ‘어린 여왕’은 그에게 어린 여왕의 대리이자 힘의 표식인 ‘아우린’을 주며 그 스스로 환상의 세계를 창조하라고 한다. 그 때부터 바스티안은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환상의 세계를 만들 수 있었고, 뭐든지 원하는 것을 할 수 있는 힘이 생겼다. 그의 외견 또한 현실 세계에서와는 다른 멋진 모습이 되어 있었다. 그래서 그는 조금씩 현실 세계에서의 자신과 기억을 잃어버리고 환상의 세계에 계속 머물러 있기를 소망하게 된다. 하지만 현실의 기억을 잃고 아무 것도 소망하지 못하는 껍데기만 남은 채 환상 세계를 유영하는 지난 시대의 영웅이었던 사람들을 보고 자신의 마지막 소망을 필사적으로 찾기 시작한다. 그리고 그 마지막 소망은 자신을 사랑하는 것, 현실 세계의 아버지에게로 돌아가 현실 세계를 건강하게 만드는 것이었다.


결론이 너무 뻔할지도 모르지만, 어쩌면 가장 근본적인 결론이 아닐까 싶다. 어떤세계이든 그것에 중독이 되는 것은 자기 자신을 잃어가는 것이다. 그리고 그 세계에서 빠져 나오기 위해서는 자기 자신을 찾고 스스로를 사랑해야 하는 것이고 말이다.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결론에 자극을 받아 조금 괴로운 소설이 되어 버렸다. 가벼운 마음으로 읽으려고 했는데 사실은 앞으로 나아가라고 채찍질 하는 소설이었던 것이다.


덧붙여, 이 자리를 빌어 이 책을 선물해 준 M쨩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M쨩, 이 책 갖고 오느라고 힘들었지! 덕분에 좋은 소설 읽었어! 고마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