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로 푸는 과학 : 머리뼈 뼈로 푸는 과학
카밀라 드 라 베도예르 지음, 샌드라 도일 그림, 이정모 옮김 / 한울림어린이(한울림)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뼈의 존재를 안다는 것은 인간이나 동물이 겉과는 또 다른 모습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는 것이죠. 이 사실을 아이가 무서워하지 않고 호기심을 느끼기 시작할 때 보면 좋은 책을 만났습니다. 바로 책의 표지에서부터 마지막 장까지 오로지 뼈만을 빼곡히 담아낸 책, 《뼈로 푸는 과학 시리즈》 입니다. 이 시리즈는 머리뼈, 동물뼈, 공룡뼈 이렇게 총 3권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가 받아본 책은 첫번째로 출간된 《뼈로 푸는 과학:머리뼈》 입니다.

 

 

 

책의 크기는 ​가로 22.5cm, 세로 29.6cm로 A4 사이즈 정도입니다. 꽤 큰 판형인데요, 이 책이 표방하고 있는 스크랩북에 어울리는 크기인 것 같아요. 마치 누군가 정성을 들여서 모아놓은 머리뼈에 관한 스크랩북을 우연히 발견한 독자가 신비로운 비밀을 하나하나 알아가는 느낌도 들어요. 표지의 금박 글씨들도 왠지 모르게 그런 느낌을 주고 있어요.

 

 

 

 

책 안으로 들어가보면, 페이지마다 번호가 있고, 맨 앞 페이지에는 차례, 맨 뒷 페이지에는 찾아보기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그래서 언제든지 궁금한 동물들의 머리뼈를 빠르게 찾아서 볼 수 있도록 구성했어요.​ 하지만 이 책은 처음부터 쭉 읽어가도 상관없어요. 특정 동물의 머리뼈 표본이 나오면 그 다음 페이지에는 그 동물이 속한 동물들의 이야기를 자세히 설명하고 있거든요. 그런 구성이 자유로우면서도 부족함이 없어서 한장 한장 페이지를 넘기며 보아도 지루함이 없어요. 동물에 관해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이 해주는 이야기를 듣는 것처럼 흥미롭죠. (모두 21개의 머리뼈 표본이 있고, 그에 따른 21개의 동물 보고서가 있어요)

 

 

 

동물은 뼈가 없는 것과 있는 것으로 구분됩니다. 등뼈가 있는 동물, 즉 척추동물은 모두 머리뼈가 있어요. 척추동물을 제외한 모든 동물, 즉 등뼈와 머리뼈가 없는 무척추동물은 전체 동물종의 97%를 차지 하고 있다고 합니다. 여기에는 하나의 세포로 되어 있는 단순한 구조의 동물에서부터 복잡한 구조의 다세포동물까지 그 종류가 다양합니다. 척추동물은 다시 다섯가지로 나뉩니다. 어류, 파충류, 양서류, 조류, 포유류로 말이죠. 이 책에서는 이 다섯가지의 척추동물의 머리뼈를 모아 보여줍니다. 그럼 한번 살펴볼까요?

 

파충류의 대표주자 악어(머리뼈 표본 17번)예요. 겉으로 보기에도 턱이 엄청 크죠? 악어는 무는 힘은 세지만 씹지는 못해서 작은 먹이도 삼킨다고 해요. 눈구멍은 머리 위에 있고 콧구멍은 주둥이 위에 있어서 몸과 머리가 잠겨 있어도 주위를 살필 수 있고 숨도 쉴 수 있대요.

 

다음은 파충류 중에서도 특이하게 진화를 했다는 뱀의 한 종류인 가분살무사예요. 다른 맹수들의 뼈 표본도 으스스했지만 이 가분살무사의 송곳니를 보세요! 정말 무시무시하죠? 이 뱀은 독사 가운데 송곳니가 가장 길고 최대 약 5cm까지 자란다고 합니다. 이 송곳니에는 관절이 달려 있어서 움직일 수도 있대요. 와우! 뱀은 다리가 퇴화된 대신 이렇게 강력한 무기를 진화시켰나봐요. 아래턱은 양쪽으로 떨어져 있어서 제각각 움직일 수 있다고 해요. 정말 입을 커다랗게 벌릴 수 있겠죠? 으아아아아 ㅠ_ㅠ

 

​호랑이의 머리뼈가 아닙니다. 아프리카에 사는 육식 어류인 골리앗살벤자리입니다. 영어로는 골리앗 타이거 피쉬(Goliath Tiger Fish) 라고 하네요. 정말 호랑이처럼 무시무시한 이빨이예요. ㅠ_ㅠ 이 물고기의 눈구멍은 앞쪽을 향해 있어서 먹이를 잘 볼 수 있고, 머리뼈도 아주 단단하답니다.

​아름다운 깃털을 가진 새, 플라밍고의 머리뼈입니다. 긴 부리가 무거울 것 같은데, 공기가 가득찬 스펀지 뼈라서 가볍다고 합니다. 그리고 부리에 비해 뇌집은 작은 편이예요. 플라밍고의 깃털은 분홍색, 빨간색, 흰색인데 어떤 것을 먹었느냐에 따라 색이 달라진다고 해요. 분홍색의 새우나 게를 먹으면 그 색소가 깃털에 저장되어 있다가 햇빛을 받으면 그 색이 도드라지는 거래요. 정말 신기하죠? 이런 재미있는 깨알 지식들도 꼼꼼하게 담겨 있네요.

 

 

 

 

맥시코에 사는 도롱뇽 아홀로틀입니다. 올챙이처럼 생겼지만 이게 다 자란 모습이래요. 개구리처럼 올챙이에서 완전히 다른 모습이 되지 않고 올챙이의 몸 그대로 번식을 한다고 해요. 그리고 멜라닌 색소를 만들 수 없어서 피부도 하얗답니다. 하지만 이래보여도 육식 동물이래요. 머리뼈 맨 뒷쪽에 턱뼈 관절이 붙어 있어서 입을 크게 벌릴 수 있고 뾰쪽뾰족한 이빨도 아주 많은 게 보이죠? 이렇게 머리뼈만으로도 아홀로틀의 특성을 알 수 있다니 재미있어요.


아이들에게 캐릭터 그림으로 친숙한 하마예요. 그런데 실제로는 절대 가까이해서는 안되는 동물이라고 해요. 턱뼈가 머리뼈 뒤쪽에 붙어 있어서 입을 크게 벌릴 수 있고, 엄니가 엄청나게 큰 것을 알 수 있어요. 이 엄니는 수컷의 경우 45cm까지 자라는데, 먹을 때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해요. 그렇다면 왜 저렇게 큰 엄니가 필요한 걸까요? 게다가 하마는 초식동물인데요. 그것은 하마의 생태를 보면 약간 짐작해볼 수 있어요. 보통의 초식동물들은 이동을 하면서 먹이를 구하는데, 하마는 이동하지 않고 평생 그리고 대대손손 한 지역에서 살아간다고 합니다. 그러다보니 자신의 영역에 대한 애착이 강해졌고, 영역을 침범하는 적들을 위협하기 위한 수단으로 엄니가 발달한 것은 아닐까요?

엄니가 있는 또다른 동물 코끼리예요. 코끼리의 머리뼈는 어떨까 궁금했는데, 긴 코는 보이지 않네요. 코끼리의 코는 윗입술과 코가 합쳐진 거래요. ​이 코는 냄새를 잘 맡기 위해 길게 진화됐다는 이야기가 있어요. 앞니가 길고 뾰족하게 발달된 엄니는 나무 껍질을 벗기거나 진흙을 파거나 싸움을 한다고 합니다. 초식동물답게 이빨들이 고르고 네모반듯하게 나 있는 모습이예요. 사실 코끼리의 이빨은 볼 기회가 거의 없는데, 이 책에서는 그런 궁금증도 말끔히 해소해주고 있어요.

처음 책을 받아봤을 때만 해도 머리뼈를 스크랩한 책이구나 싶었는데, 이렇게 살펴보니 머리뼈로 정말 다양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책이네요. 오히려 잘몰랐던 부분들까지 차근차근 알아가는 느낌이랄까요. 머리뼈만 보면서 이게 어떤 동물일까 알아맞혀 보는 걸 하니 아이도 너무 좋아해요. ​뼈에 대한 호기심도 충족하면서 동물의 생태도 이해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뼈에 대해 흥미가 생기기 시작한 아이와 함께 정말 좋은 한 권의 책일 것 같아요. 추천합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피북 2015-12-27 15: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아 정말 상세히 나왔네요 ㅎ 가분 살무사도 신기하고 플라밍고의 긴 부리 뼈도 무척 신기하네요. 또 코끼리도요 ㅎ 아이들이 정말 좋아할 것 같아요^~^

비제 2015-12-30 13:32   좋아요 0 | URL
저도 엄청 신기했어요. 이렇게 동물들의 뼈만 그것도 머리뼈만 보는 건 흔치 않은 일이여서요. 아이가 맹수들의 표본은 무서워하면서도 그게 뭔지 맞추면 좋아하네요. ^-^;;
 
명왕성이 뿔났다!
스티브 메츠거 글, 제러드 리 그림, 최순희 옮김 / 은나팔(현암사) / 2015년 11월
평점 :
절판


1930년 미국의 천문학자 클라이드 톰보(Clyde Tombaugh)가 발견한 이래 태양계의 마지막 행성의 자리를 지키던 명왕성.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행성이 아닌 것이 되어 버렸습니다. 이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알게 된 명왕성은 과연 어떤 심경일까요? 이런 귀엽고 깜찍한 발상에서 시작된 이야기가 바로 <명왕성이 뿔났다!> 입니다.

 

​평화로운 어느 날, 명왕성 옆을 지나가던 운석이 말합니다.

"어이, 명왕성! 넌 이제 행성이 아니라며? 이제 넌 난쟁이 소행성이래!"

그 소식을 들은 명왕성은 ​화가 나서 지구를 찾아가 따지기로 합니다.

"난 진짜 행성이라고!"

 

명왕성은 지구로 가는 길에 다른 행성들에게 도움을 요청합니다. 첫번째로 찾아간 행성은 많은 위성을 가진 해왕성입니다 (책에는 13개의 위성이라고 나와 있는데, 현재 해왕성의 공식적인 위성은 14개라고 합니다). 너무 바쁜 해왕성은 명왕성을 도와줄 수 없었습니다. 천왕성은 겁을 냈고, 토성은 예쁜 척만 했고, 목성은 호통을 쳤고, 화성은 정신이 없었지요. 수성과 금성은 너무 멀어서 찾아갈 수도 없었어요.

 

결국 혼자서 지구를 찾아간 명왕성. 볼디 산 꼭대기에 있는 천문대(마운트 월슨 천문대를 가리키는 것 같습니다)의 천문학자 둘에게 천둥같은 소리로 따져 물었지요.

 

"왜 나를 난쟁이 소행성으로 만들었어?"

​두 명의 천문학자는 차례로 대답했어요. 다른 태양계의 행성들보다 훨씬 작고, 자기가 거느린 위성보다도 작기 때문이라고요. 명왕성은 이제 아무도 자기를 모를 거라며 슬퍼하죠. 그 때 한 소년이 말합니다.

 

"명왕성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행성이야. 언제까지나! 크기가 크든 작든 상관없어. 명왕성이 최고야!"​

​그러자 명왕성의 화났던 마음이 눈 녹듯이 풀립니다. 그리고 기뻐하며 지구를 떠납니다.

 

명왕성의 한바탕 소동을 그린 재미있는 그림책이지만, 좀 더 생각해보면 '나를 지지해주는 단 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듭니다. 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의 존재를 보잘 것 없이 여겨도 "넌 나에게 특별해!" 라는 말을 해주고 지지해주는 사람이 단 한 명이라도 있다면, 그 사람의 인생은 분명 빛이 날 것입니다. 아이의 인생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이겠죠. 그 아이를 지지해주는 따뜻한 눈길, 말, 관심이 아이를 단단하게 만들 것입니다.

 

-----------------------------------------------

참고로 명왕성에 대한 이야기를 덧붙입니다.

명왕성은 태양계의 아홉번째이자 마지막 행성이었습니다. ​공전주기는 약 248년, 자전주기는 6일 9시간 17분 36초이고, 태양에서 너무 멀어서 평균 기온이 -248도입니다. 질량은 지구의 0.24% 정도 밖에 안되어 표면적이 남아메리카 대륙과 비슷하고, 직경도 2370Km로 달의 66% 수준으로 달보다도 작습니다.

 

1990년대에 들어오면서 명왕성과 비슷한 위치에 있고, 비슷한 궤도를 가진 천체들이 발견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2005년에는 명왕성보다 더 큰 에리스를 발견하게 됩니다. 그래서 일부 사람들은 에리스를 열번째 행성이라고 부르기도 했습니다. 이대로라면 행성의 수가 무한정 늘어나게 되고, 그동안 행성의 정의도 애매한 상태였기 때문에 국제천문연맹(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 IAU)은 행성의 정의를 새롭게 정리하고 왜행성 개념을 도입했습니다. 2006년 8월 24일,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IAU에서는 '​태양계 행성의 조건'을 다음과 같이 정리했습니다.

첫째, 태양을 중심으로 공전할 것

둘째, 중력으로 안정적인 형태를 지닐 능력

셋째, 자기 궤도 근처의 모든 천체를 위성으로 만들거나 밀어낼 수 있는 능력

세번째 조건으로 행성과 왜행성이 나뉘는데, 명왕성은 세번째 조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이유로 태양계 행성에서 공식적으로 퇴출되어 왜행성이 되었습니다. 왜행성(矮行星; dwarf planet)은 문자 그대로 난쟁이행성으로 일반 행성보다 상대적으로 크기가 왜소한 행성을 말합니다. 왜소행성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 본 리뷰는 출판사(현암사)로 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 관련 링크 : 현암사 예스24 블로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바빠빠의 첫번째 시리즈. 생김새가 남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천대를 받던 바바빠빠가 사람들을 구하고 난 후에야 비로소 영웅대접을 받는다는 내용은 그리 흡족하진 않다. 하지만 아이들은 몸의 형태를 마음대로 바꿀 수 있는 바바빠빠의 존재 자체를 좋아한다.
단점이라면 커버 디자인도 올드하고 컨텐츠 인쇄 상태도 그리 좋지 못하다는 것. 특히나 핑크빛 바바빠빠가 빛바랜 모습이여서 슬프다. 그래도 시공주니어의 세계명작시리즈는 구미를 당기는 작품들이 꽤 있다.

ps. 책을 살짝 돌려서 제목을 보면 ˝뚜뚜..˝로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들다 오감 톡톡! 인성 그림책 1
후쿠다 이와오 그림, 다니카와 슌타로 글, 김숙 옮김 / 북뱅크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흙, 항아리, 염소, 솜, 바위, 물, 해님, 성냥, 나무, 닭으로 만드는 것들과 사람으로 만드는 것의 차이. 아이들이 보는 그림책에 술이 친구를 만든다는 글이 나와서 짖굿은 작가이구나 싶었다. 작은 재료로 만드는 것들은 커지고 작아지는 등 형태를 바꾸어가며 새로운 것이 탄생하는 과정이 흥미롭게 그려진다. 그렇다면 과연 사람은 무얼 만드는 존재일까. 책의 처음은 깃털 같이 가벼운 발걸음이지만, 마지막은 우뚝 서서 멍하니 바라보게 만든다. 마지막 문장에만 박혀 있는 물음표가 가슴에 남는다. 작가는 마지막의 이 물음표를 던지기 위해 길고 긴 낱말 놀이를 했던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울 느림보 그림책 24
윤재인 지음, 오승민 그림 / 느림보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길고양이들 눈으로 바라본 서울이라는 도시는 어떤 모습일까. 애꾸눈이 되고 꼬리가 잘려나간 고양이들에게 인간들이란 믿을 수 없고 늘 경계해야 하는 존재이다. 하지만 인간들이 내놓는 쓰레기나 분식집 아줌마가 챙겨주는 잔반이 없다면 살아갈 수 없다. 하루하루 겨우 먹고 살지만 이 곳, 서울의 야경은 반짝반짝 아름답기만 하다. 힘들고 괴로워도 결코 떠날 수 없는 곳이기에 작은 행복을 찾아가며 살아간다.

비단 고양이에게만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라서 마음이 찡한 이야기였다. 삶이 고단할지라도 우리는 살아가야 하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