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골모아 원구전투기 5
타카기 나나히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넴 포스때문에 보려고 했는데 그 이후의 행동 보면 다 가식이었고 ㅠㅠ 아예 주인공은 지 딸 취급하던데 사실 그런 타입인 것 같다. 여동생같고 막내딸 같은 ㅋㅋ 귀엽긴 했지만 누넴모습 돌려줘 ㅡㅡ

이게 다 가마쿠라 때문이다 드립이 역사를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으잉? 할 여지가 있는데 사실 가마쿠라에서는 고려를 약탈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아무래도 몽골에 지배당했단 어영부영한 소문을 듣고 업신여겼던 모양인데, 고려는 몽골의 속국이 아닌 부마였다. 물론 말기에 모양새를 구기긴 했지만 폭군들이 늘어나면서 고려가 스스로 자초한 일이었고, 그래도 초반엔 나라가 안정적이었다. 물론 일본을 치러 고려가 움직인 것은 이 작품에서 얘기하는 것처럼 가마쿠라에 대해 원한이 있어서가 아니라, 단순히 몽골과의 친화력을 다지려고 갔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그래서 딱히 가마쿠라 때문만은 아님. 물론 고려가 배를 거의 다 지원하긴 했지만, 그 당시 아직도 삼별초가 난리를 치던 시대라 거기에 인력 보내느라 막상 몽골에 보낼 게 배밖에 없기도 했고.. 아니 그 때가 거의 몽골 전성기인데 어떻게 걔네랑 부마를 할 수 있느냐고요; 일본 니네는 할 수 있냐. 아무리 바다 건너 있었다지만 정보가 너무 부족했던거 같은데 가마쿠라가 확실히 무모했던 건 있는 듯하다. 설령 가마쿠라 막부가 고려 이겼어도 호조 도키무네 사후 말 그대로 그 동네가 개판 오 분 전이 되는데 어떻게 정복한 고려 땅을 유지할라고.. 뭐 거기까진 얘기가 진행되진 않았지만.

그리고 저기선 쓰시마 섬이 살만하다고 그리고 있지만 저기야말로 먹을 건 물고기밖에 없는 지역이라고.

아무튼 줄거리는 이렇다. 위의 사정으로 인해 가마쿠라의 몇몇 무사들이 책임을 뒤집어쓰고 감옥으로 이송되는 모양. 일본에서는 주로 섬으로 귀양간다는데, 일본 본토로 돌아오려면 배로 일주일 정도 걸리는 곳도 있다는 모양이다. 아무튼 그 곳으로 가던 중 심한 풍랑이 일자 그곳에 있는 모든 죄수들이 기회를 보아 관리들을 물에 빠뜨려 죽인다. 배는 쓰시마 섬에 도착하게 되는데, 그곳의 공주는 최선을 다해 그들을 대접한다. 그런데 얼마 안 있어 그들의 목숨을 위협하며 고려와 몽골의 연합군에 대항하여 싸워달라 요청한다.

전반적으로 일본 본토를 위해 잇쇼겐메이 싸우는 게 아니라 최하층 민중들이 자신들의 조그만 생계를 지키기 위해 분투한다는 점이 매우 마음에 들었다.

 

P.S 고려에 대한 역사적 고증은 부족한 점이 있어 아쉬움이 많다. 일단 이 작품이 우리나라에선 이 짤로 유명한데, 저 깃발은 조선시대의 어기이다. 아, 그렇지만 일본인이 이 정도까지 고증을 한다는 건 대단하므로 딱히 이 애니를 보는 데 지장은 없다(사실 우리나라 사극에서도 고려시대를 다룸에도 불구하고 대놓고 조선시대 의상 쓴 것도 있었다.). 고려시대 군기는 우리나라에서도 아직 정확히 조사해서 밝혀내지 못한 실정이다.

또한 화약 무기는 최무선이 1300년대에 개발시킨 건데, 원구전투기는 1200년대이다. 글쎄.. 원나라 군사가 섞여있지 않은 이상 고려군이 쏘진 않았을 것 같은데(...) 고려를 선방에 세우고 원나라 군사가 후방에 있었다면 가능했을 듯. 참고로 의장용 군기는 남아 있는데

 

공포감은 커녕 긴장감마저 없다(...) 그보다 귀엽다? 오히려 작가가 의장용 군기에 대한 진실?을 알고 있었기에 기를 바꿔놓았다는 가설도 세울 수 있을 듯.

 

P.S 2 솔직히 킹방경을 가장 기대했는데 나온 건 별로 없더라. 아들은 죽었다는 언급만 나오고; 패전해서 그렇지 사실 이 정도의 분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전형적이고 좋은 군인인데. 일본 정벌 때 따까리 역할이어서 그랬나.. 그래도 일단 작품 내에선 적당히 실력 있는 사람으로 그려져 있다. 간헐적으로 등장하는 킹방경 보면서 '그 때 지휘권이 킹방경에게 돌아갔음 어떻게 되었을지 모르지.'라는 생각을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ack Paper SketchBook: Rick And Morty Ricks Gym Full Color Designed BLACK PAPER Sketch Book for Drawing Sketching and Writing With Black Page (Paperback)
Black Paper Sketch Book / Independently Published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의 반응을 보면 본격 사람보다는 고양이가 주인공 같은 애니지만... 아무튼 주인공은 풍경을 그리는 걸 좋아하는 내성적인 인물이다. 요즘은 다들 사진을 찍는 시기인데 왜 하필 그림을 그리냐고 물으면 그녀는 당황할 뿐이다. 딱히 설명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랑하는 데에 이유가 필요없듯이, 그녀는 어떻게든 간에 사진을 찍기보단 그림을 그리게 된다. 사물은 항상 움직이기 때문에 그림을 그리기 좋은 순간을 포착하는 건 언제나 어렵다. 그러나 그녀는 그로 인해 순간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며, 동생이 어린 시절 좋아했던 괴수를 그리는 등 자신만의 특색이 있는 그림을 그려나가기 시작한다.

 

 

아리아와는 연도와 그림체 등등 전혀 다른 요소들이 많지만, 아리아 제작진이 던져주는 떡밥 외 비슷한 건 일상에서 나올 법한 명언들과 인물상이라 볼 수 있겠다. 특히 네기시가 그런데, 화를 잘 내고 남자 츤데레라는 면에서 아카츠키를 쏙 닮았다. 주인공은 아니지만 어느 화에서는 자꾸 누구랑 커플 만들려 하는 것도 나온다. 이전에도 얘기했지만, 화 내는 남자를 얘네는 왜 이리 미화시키는지 모르겠다. 화 내는 본인은 잘 모르겠지만,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불똥 튈까봐 조마조마한 삶을 살아야 한단 말이다(부모님 중에 한 명이 저런 성격이 있으셔서 ㅠ 트라우마 도졌다..) 그나마 막판에 떠돌이 개를 집으로 데려와 키우면서 성격이 조금씩 바뀌어 나간다는 설정이 끼어들어서 정말 다행이라 생각하지만 말이다. 나도 고양이보다는 강아지가 좋더라. 너무 사람에게 충성한다 말들을 하지만 막상 키워보니 그렇게 사람을 따라다니는 것도 아니었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간의 지배자 1
펑제이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뭔가 슈타인즈 게이트가 떠오르기도 하고.. UBW가 떠오르기도 하고... 근데 진짜 유치함() 이런 기막힌 세계관을 과연 저렇게 가족애 메시지를 도배하면서 날려도 되는 것인가 ㅠㅠ 너무 아쉽다.

원작자 이름 보니 일본 사람이 아니네요 그래서 인기가 없나.. OST는 뭔가 엄청난데.

빅토르가 너무 설명충인데 어차피 얘는 사정이 있어서 그럴 수밖에 없다. 1화에서부터 스포가 작렬해서 뭐라 더 할 말이 없네; (이 애니에선 외모로 사람 연령 추정해선 안 된다.) 의외로 가족애를 다루는 부분이 많지만, 워낙 가족사들이 처절해서 그럴 수도 있겠다 하는 생각도 든다. 약간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를 액션물로 만들면 이렇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그런데 잘 생각해보면 얘네도 참 꿈과 희망이 없는 세계관이다. 죽은 사람을 살려내려고 시간을 뒤로 돌려달라 시간 괴물에게 빌었더니, 죽은 사람은 안 살려주고 소원 빈 사람은 점점 어려지고() 단순히 회춘하고 싶다고 해도 안 되더라. 왜냐하면 괴물이 사정없이 시간을 빨아들여서 태어나기 전으로 돌아가 소멸(...) 심지어 1~2기 가로에 나오는 요괴들도 인간에게 씌워져서 그렇지 나름 소원은 들어줬다 이놈들아(맨 후반에서야 좀 전문적으로 소원을 들어주는 계가 등장한다. 물론 대가는 지불해야 하지만.). 근데 여기서 나오는 괴물은 정말로 주는 게 아무것도 없음; 인간 가지고 실험만 잔뜩 하는 괴물이 있질 않나. 그나저나 교장 선생님 여선생님 보고 젊어졌네 회춘했냐라뇨 그거 요새 잘하면 성추행입니다?

2기는 소식이 없을 것 같은데 13화 결말 보면 이제 시작인 것 같은 전개이니 가급적이면 만화책으로 보는 걸 추천하는 바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터 비 Letter Bee 15 - 작은 자에게
아사다 히로유키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3년 4월
평점 :
품절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마음을 너무 쓴 나머지 헬쓱해지고 일시적이지만 사람을 구분 못하는 주인공의 다크서클부터가 그 줄거리를 잘 암시한다. 오프닝도 누구 죽은 거 같은 장송곡같은 게 내용이다. 그나저나 왜 고슈 죽은 것 같이 나오니. 기억 잃어서 방황한다는 설정 아니었어?

편지를 배달하는 장면이 평소처럼 등장하나 2기에 관련된 떡밥이 상당히 많이 나오는 편이다. 개충이 마음을 뺏는 장면이 좀 더 많이 나오는데, 알고보니 주인공이 총 쏠 때 회상장면과 함께 등장하는 그 눈깔사탕이 인간의 마음이라는 듯하다. 이 작품 역시 비유 겁나 좋아 ㅠㅠ 위에서도 말했지만 주인공이 너무 어린 나이에 비를 시작해서 그런지 아파 드러눕기도 하는데, 그 사이 주변 인물들에 대한 에피소드를 넣어두었다. 맨 마지막편에선 고슈에 관한 단서를 찾아다니긴 하지만, 그닥 중요한 건 아니고 그저 고슈가 어떻게 마음을 잃게 되었는지 추측할 수 있는 예시만 등장할 뿐이다.

특히 그 예시 중 중요한 게 반정부단체가 있다는 메시지이다. 자주 잊어먹게 되지만(...) 비는 국가공무원이다. 그러나 개충이 너무 센 지역도 있고 고슈가 편지를 전달하려 목표했던 장소처럼 기후가 심하게 악화된 곳도 있어서 편지를 전하는 데에 한도가 있는 곳이 많다. 왠지 SF에서 흔히 나오는 전개가 생각난다. 시간은 지나고 있지만 여러 상황으로 인해 문명은 점점 퇴보되어 간다는.. 사람이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반경이 좁아지고 반대로 마을 간의 물리적 간격은 점점 커지기 시작하는데 인력으로 편지를 전달할 수밖에 없으니 매우 답답하긴 할 것 같다. 그런데 그 정부마저 편지를 제대로 전달해주지 않으니 아니 못하니 반정부사태가 일어나지 않은 게 아닌가 싶다. 그리고 왠지 개충이 사람의 마음에 대해 저렇게 집착하는 거 보면 편지가 뭔가 생명 에너지 공급 같은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그러고보니 비는 뭔가 은근히 극한 3D 직업 같은 거 아닌가 싶기도 ㄷ 계속 자기 생명 에너지로 개충을 죽여야 한다는 거 아님? 그런데 고슈도 그렇게 나이가 많은 것도 아닌데 기운이 딸려 과로사같은 게 되었다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okyo Magnitude 8.0 - Eine Stadt in Panik, 2 Blu-ray (Blu-ray) - Komplettbox
Universum Film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지진으로 주인공의 남동생이 행방불명 되었다지만 솔직히 리얼의 제 남동생시키 요새 백수에 fuck하면 어머니한테 전화해서 지 여혐 정신을 쏟아내는 등골브레이커 한남이 되는 중이라 저 철든 남동생에 대해서는 하나도 공감이 안 가고요.. 그냥 세계의 인재가 될만한 인물이 죽었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 때문에 울었습니다, 그랬던 것입니다. 세상에는 쓸모있는 인간들만이 살아남아야 한다고 항상 생각함. (그래서 개인적으로 참 안타까웠던.. 어쩐지 현실에 있을 거 같은 남동생이 아니더라;)

2. 좀 과장이 있긴 하지만 실제로 재해가 일어나 가족이 사망하면 그 일로 인해 어르신의 정신적 지병이 악화될 수 있다고 한다. 실제로 이탈리아 같은 곳에선 코로나 19로 인해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남편이 그에 말려들어 사망하자 충격을 받은 미망인이 평소 지니고 있던 치매끼가 급속히 악화되어 결국 얼마 못가 숨이 끊어지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이 애니메이션에서는 손주들을 잃었다고 하지만. 이제 2030년에 한반도에 큰 재해가 덮칠 가능성이 있다고 하며, 노인들이 급속도로 많아지는 세상인 이상 이런 전개도 더이상 남말은 아니라고 본다.

 

3. 전반적으로 재해에 대한 설명과 평소 가족을 잘 돌보자는 메세지가 들어있지만, 로봇을 좋아하는 남동생 때문에 소방용 로봇도 많이 나오는 편이다. 홍보용으로 나온 걸까나. 우리나라에서도 왠지 사용될 듯하고.. 춘천처럼 홍수 속에서 정비하려다 사람이 죽는 것보단 로봇을 쓰는 게 훨씬 나을 것 같긴 하다. 시대도 바뀌는 만큼 현대적으로 살아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