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 Collar; The American Middle Classes (Hardcover)
C. Wright 1916-1962 Mills / Franklin Classics Trade Press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마 닐의 여성 중 최고로 예쁘지 않았나 생각되는 레베카.

그러나 얌전하고 여성스러워 보이는(무엇보다 허당끼;) 그녀는 상당히 이질적이었다. 스토커로서의 면모는 무섭긴 했지만 ㄷㄷ 이런 점에서 닐이 그녀에 대해 좀 짜게 식었는지 모르겠으나, 레베카에게는 그게 사랑의 결정체였을지도. 처음엔 닐의 취향과 상당히 거리가 멀어보여서 당황했었는데, 모스코니 코덱스에 그리도 집착하면서 닐을 쥐어짜는 모습을 지켜보자니 닐이 본능적으로 자기 취향을 집은 것 같기도 하다(...) 게다가 이번 시즌에서는 여자들이 닐에게 상당히 도움을 많이 준다. 범죄자들에게 최면을 써서 현혹시키던 어떤 여성 교수는 그에게 자유로워지라는 충고를 한다. 레베카는 그의 앞길을 막을 수 있는 인물들 둘을 죽인다.

아마도 닐의 사기극이 식상해진 이유는 그동안 커티스 헤이건에게 실컷 휘둘린 이유도 있을테고, 무엇보다 모스코니 코덱스 13장 때문일 것이다. 실컷 신비주의같은 얘기를 하다가 결국 그게 다이아몬드 얘기란 점도 허탈감을 자아낸다. 예고편에서 모스코니 코덱스란 단어를 귀가 뚫어지게 들은 결과가 이거라니.. 뭐 사실 삶에서 실존하는 것들이 그렇게 대단치 않다고는 하지만, 이 시즌 이전에 모지가 미국의 배후에 있는 비밀 결사단을 발견하게 되는 에피소드가 난 솔직히 더 재미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생각해보니 트릭도 좀 진부했던 것 같기도 하다.

아무튼 여러모로 시즌5에서부터 소재가 떨어졌다는 게 티가 났었다. 욕심내서 더 나가다 막장 전개가 되어버린 여러 유명 드라마들을 생각해보건대 이쯤에서 슬슬 마무리를 짓는 게 적절한 대책이었던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쇼와사 1 - 일본이 말하는 일본 제국사, 1926~1945 전전편戰前篇
한도 가즈토시 지음, 박현미 옮김 / 루비박스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본격적으로 요타로의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굳이 이 애니에서 손익을 따지자면 가장 많이 피해를 본 인물은 결국 요타로인 듯. 스케로쿠는 이미 고인이니 세상에서 뭔 일이 일어나던 간에 미련이 없을 테고, 야쿠모는 결국 NTR을 당했어도 어쨌던 사랑했던 여자의 딸과 ㅅㅅ해서 아들까지 낳게 되었고(근거 1. 용의자였던 야쿠자가 비밀은 무덤까지 가져가겠다고 야쿠모에게 말함. 2. 여자가 시중들 때 야쿠모와의 뭔지 모를 애틋한 분위기. 부녀로서의 그런 건 아니었음. 3. 요타로도 언제부터 눈치챘는지 모르겠으나 자기 아이 생길 때쯤엔 모든 걸 해탈하고 라디오에서 라쿠고하면서 NTR 드립같은 걸 활용.), 코나츠는 결국 고대하던 아들을 낳고 그에게 라쿠고를 가르쳐줄 욕망을 한껏 품게 되었으니 메데타시 메데타시. '근데 아이가 라쿠고 하기 싫어하면 어쩌려고?'라는 생각은 있지만(...) 일단 아버지와 핏줄도 둘 다 라쿠고를 하고 있으니 싫어도 라쿠고에 대한 기본 지식은 갖추고 가는 셈. 그런데 스케로쿠가 생활력 없다고 그렇게 실컷 공격하더니 결국 야쿠모도 위기에 대한 아무 대처능력이 없더라 ㅋㅋ 지가 덮쳤든 코나츠가 덮쳤든(나무위키에선 죄다 코나츠가 잘못했다 뒤집어씌우던데, 그건 아니고 ㅡㅡ 만약에 이렇더라도 야쿠모의 죄가 큼. 야쿠모가 만일 코나츠를 내쳤다면 코나츠는 달리 어디 몸을 둘 곳이 없음. 이렇게 생각하면 한없이 괘씸한 건 야쿠모인데 돈 많다고 천국 가더라 부들부들..) 아무튼 지가 넣고 싸질러놓은 거 아닌가. 코나츠가 임신했다고 하니 왜 화들짝 놀라? 그리고 지 애가 있는데 일을 왜 줄여(사실 줄어든 거겠지만 요타로처럼 어떻게든 일해보려 매달리는 것은 아니잖음? 그런데 마지막화 쯤에서 나온 장면들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신변에 위험이 있음을 예견한 것 같기도 하다.). 아 그러고 보니 처음에 귀족집 출신이라고 했었나 ㅋㅋ 생각해보면 확실히 자신에게 매달리는 여자를 밀어냈으면 아버지는 살았을 것 같으니, 코나츠가 자기 부모를 죽였다고 스케로쿠에게 괜히 불평불만하는 게 아닌가 싶다. 그렇다고 코나츠라는 인물이 딱히 정의로운 것도 아니다. 풀면 풀수록 스포일러가 되니 생략하지만, 처음엔 가부장제 때문에 좋아하는 라쿠고를 못하게 되니 불쌍하다 생각했는데 가면 갈수록 여러모로 제정신이 아님. 확실히 내 취향은 아닌 캐릭터이다. 그냥 이혼해서 야쿠모와 코나츠와는 연을 끊고 요타로와 신노스케가 같이 사는 게 가장 현명한 해결책인 것 같은데.. 그러고보면 야쿠자 출신인 요타로가 가장 생활력 있고 평범한 인간이었던 셈이다.

 

그리고 이 할아버지 얼굴도 예쁘고 다 좋은데 가끔씩 저렇게 여성차별 발언과 꼰대질 해서 정말 불편하단 말이지; 예의 배우는 건 좋지만 밀폐된 곳에서 담배피는 건 예의냐? 여성에다가 애도 있는데. 애 앞에서 유곽 연극하는 것도 그렇고 정말 결혼 대상으로 택할 남자는 아님 ㅋㅋ 역시 스케로쿠나 이 인간이나 오십보백보..

여담이긴 한데 그러고보니 애가 야쿠모하고 스케로쿠하고 반반 닮았네 ㄷ 남자끼리 결혼해서 애 낳을 수 있다면 저렇게 될 듯.

2. 드디어 남은 자라는 라쿠고가 뭔지에 대한 이야기가 쭉 나온다. 주인공이 유곽에서 일하면서 돈도 벌고 왠만한 신분 아니면 볼 수 없는 오이란들과 더불어 뽕도 따다가 주인에게는 차비를 받을 때까지 나갈 수 없다고 우기는 이야기이다. 붐비는 유곽 이야기를 해야 하기 때문에 수많은 여자들과 남자들을 연기해야 하고 따라서 난이도도 높다고 한다. 특이한 사실은 이 남은 자를 제대로 연기하면 라쿠고를 연기하는 사람만의 독특한 특색이 나온다고 하는 점이다. 쉴새없이 남의 연기를 해야 하다보니 자신의 개성이 드러나게 된다는 모순. 자신을 돌봐주던 스승이 죽어가자 그제서야 요타가 자신만의 연기를 찾을 수 있게 되었다는 모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치하야후루 2
스에츠구 유키 글 그림 / 학산문화사(만화) / 201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책상군 정말 나 같아서 기분 나쁜 점이 있다. 뭐든지 데이터로 정리해서 검색해. 걸어가면서 책 읽어. 할 줄 아는 게 공부밖에 없다가 늦게 체육 시작했어. 열심히 하고는 있는데 사실 뭐든지 타고난 소질은 없어(...) 결론은 칸나랑 사귀고 싶다 ㅠㅠ(?)

그런데 솔직히 아라타 개인전 못 나가는 것보다 책상 군이 본진 출전 못한다는 게 더 신경쓰였다. 난 진짜 아라타같은 타입 싫어하는구나; 제일 개시키같은 점은 전화를 안 한다는.. 것... 내가 그것때문에 갈아치운 전남친이 몇인데 저 암을 애니메이션에서까지 봐야 한다니ㅡㅡ

그리고 왜 타이치랑 여주랑 결승전에서 만날 운명이라는 거냐. 보통 스포츠에서 공식전을 대타 선수로 나가면 그 업계에서 아예 활동 못하는 거거든? 내가 카루타를 몰라도 그건 알겠구만 카루타를 우습게 아냐 진짜 ㄷ

내가 타이치 때문에 참는다 아오.

2. 기본적으로 고기만두는 팀전에 적합한 캐릭터 같다고 생각한다. 아니, 그보다 팀 짜서 하는 게임을 좋아하는 보통 남자애들이 하는 말투와 많이 비슷하다. 잘하는 사람들끼리 그냥 시합에 나가면 되니 실력이 없는 1학년 부원들은 방치하자던가, 적극적으로 시합에 참여하지 않는 팀원을 싫어한다던가. 그 때문에 팀원들과 갈등을 일으키기도 하지만, 난 개인적으로 게임을 하는 남자아이들의 생각을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ㅎ 애니메이션 특성상 독백이 많다보니.

3. 10화 정도부터 고교선수전 장면이 꽤 길게 등장한다. 나이가 다양한 사람들이 나오다가 갑자기 고등학생들이 나오니 이제야 일본의 청춘 운운하는 스포츠물이 된 기분이다(...) 한 시합이 여러 화로 나뉘어져 있고 시합이 끝날 때까진 눈을 뗄 수 없으니 아예 한 번에 휙 정주행해버리면 전 화에 뭘 봤는지 까먹지 않아서 편할 것이다.

P.S 일본에서도 전남친의 '자니?' 같은 문자가 있나보다. 1화부터 뜨던데 어휴 꼴사나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랑크레스트 전기 10 - S Novel+
미즈노 료 지음, 미유 그림, 주승현 옮김 / ㈜소미미디어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맨 마지막쯤 가서야 기어이 등장하지만 주제는 우리 알렉시스가 달라졌어요!이다. 주인공의 설득에 의해 드디어 자신감을 되찾은 그는 전쟁에 나가서 활약을 펼친다. 인망도 있는지 병사들과 마법사들이 자기 목숨을 바쳐서라도 알렉시스 애끼는 기세고. 마리네의 혼잣말에 의하면 평소부터 전략에 천재성이 있었지만 소심한 성격 탓에 맹주로서의 능력이 잘 드러나지 않았던 모양. 하기사 생각해보면 결혼식장에서 여자에게 차였으니 심리적으로 트라우마가 올 만한 상황이긴 해.. 1쿨에서 제일 싫어하는 성격이라 봤는데 이렇게까지 내 생각을 바꾸게 만들다니 ㅋㅋ 그래도 진작에 유약함을 졸업했으면 저런 난세까지 오진 않았을 것 같다는 생각.

 

2. 이 분 나오면 고어 주의입니다.

아무튼 저런 새끼들이 제일 이해가 안 감. 누가 항복하래? 철수해서 전열을 가다듬자니까 꼭 상황을 저리 극단적으로 만드냐. 어차피 저렇게 발악하다 죽어도 라그나로크 그딴 거 환상일 뿐인데.

 

P.S 요새 전쟁에서 인간이 죽으면 무심한데 동물이 죽으면 그렇게 안타깝더라ㅠㅠ(응?) 그런데 모 소방대에서도 저거노트 나오고 있고 왠지 자주 출몰하는 단어인 듯한데 혹시 저런 종류의 유명한 상상 동물이라도 있나?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힌두교에서 나오는 인물이라고 한다. 아르주나랑 친하다고.. 지구소녀 아르주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무효와 로지의 마법률 상담사무소 18 - 무효와 로지, 완결 [고화질] 무효와 로지의 마법률 상담사무소 18
니시 요시유키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에는 요이치가 등장하지만(겁쟁이페달에서 하코네 팬클럽의 40% 지분을 차지한다던 토도 진파치 닮았다. 일본 여성들은 여전히 보라색 단발머리 남자를 좋아하는 건가? 하기사 나도 보라색 단발머리 제로스 보고 입덕했지 ㄷ) 사실 주인공은 위에 있는 저 둘이다. 그나저나 무슨 만날 때부터 대뜸 여자 슴가 만지는 놈이 재판관이냐 ㄷㄷ 츳코미 걸고 싶다 ㅠ 저 세계도 엥간하네 생각했는데 워낙 작품이 출간된 날짜가 오래되서 페미니즘적인 검증 하나 없이 그냥 원작대로 장면이 나간 듯. 흠..

의외로 세계관이 튼튼하다. 어찌보면 단순해 보이는 악령퇴치 장르에 재판의 요소를 더했다. 그래서 잠수타다가 악령이 현세를 망치는 요소가 보이면 바로 나타나 법률책을 읊어 집행관(?)을 소환하는 등의 경찰같은 요소를 보인다. 사실 뭔가 등장인물의 행동도 다소 유치한 바가 있고 그림체도 동글동글한 게 귀여워서(나중엔 저 그림체로 잠시 폭풍 고어가 등장한다. 엄마 단발머리 여자애가 산 채로 사람을 뜯어 죽여 ㄷㄷ) 보지 말까 한참 고민했는데 볼 만한 가치는 있었다. 잠깐 트릭스터가 생각났었지만, 거기서 절대 작붕나지 않을 만한 그림체에 남들이 따라하기 힘든 신선한 아이디어를 추가했다는 점까지 보면 트릭스터보다 오히려 작품성은 한 수 위다. 천재이지만 땅딸막하고 어딘가 성격이 비뚤어진 무효와, 키도 크고 나름 귀엽게 생겼지만 마법률 적성은 없는 로지의 콤보도 돋보인다. 지금의 로지는 그냥 서 있는 게 전부지만(...) 로지가 쓸 수 있는 기술이 더 많아진다면 콤비플레이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의외로 입소문이 나서 만화 쪽 팬들은 많은가 보다. 꽤 오래 전부터 연재된 모양이던데 오히려 지금 애니화된 게 신기할 정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