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상
이희재 / 미래미디어 / 1996년 11월
평점 :
절판


 

캡처는 안 해놨지만 오렌지 극장판에서는 초반에 TVA에서 나왔던 음악과 함께 그동안 나호 일행이 카케루를 구하기 위해 벌였던 일이 편지와 함께 나온다. 그러나 상당히 뒤죽박죽 섞여있기 때문에 이 극장판만 본다면 무슨 소린지 하나도 모를 것이다. TVA를 꼭 챙겨봐야 한단 소리다. 특히 친하게 굴면서도 은근히 철벽치던 카케루가 한눈을 팔던 일이라던가, 우유부단한 나호가 계속 카케루 옆을 빙빙 돌면서도 정작 중요한 말은 골든타임 때 한 마디도 못했던 일이라던가, 소꿉친구가 나호를 채갈지 말지 내적 갈등을 벌이던 건 한 컷도 안 나오기 때문에(...) 암적 요소이긴 하지만 그것들이 있어야 비로소 오렌지인걸(응?).

여기엔 실사랑 만화 리뷰는 안 남기겠지만 애니도 실사도 만화도 다 감동 그 자체이다. 특히 극장판에서는.. 스포라 생략하겠지만 스와는 진짜 멋진 놈이란 걸 보여준다. 진정한 승리자; 그 외에 TVA판과 좀 더 다른 건 배경 그림이 많이 등장한단 정도? 오렌지 TVA판에선 그래도 카케루가 주인공이니 스와에 대해선 잘린 얘기가 있는데, 극장판에서 다 공개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런데 여기에 나온 얘기대로라면 결국 스와가 카케루가 저지른 똥(...)을 나호와 함께 치운 건 물론이고 과거에 편지를 보내는 데선 거의 자기 혼자 했단 소린데 흠;; 아무리 후회 때문에 그렇다지만 얘 참 대단하다. 사실상 카케루에게 차이고 혼자 남겨진 나호가 그를 존경할 만은 하다. 근데 카케루처럼 막 좋아하진 않는 것 같아 ㅠㅠ 스와 볼 땐 막 카케루 생각하는 것처럼 눈동자가 안 떨려 젠장.

개인적으로 진짜 극장판까지 챙겨 보셨으면 하는 작품. (스와를 봐주세요 ㅠㅠ 인간으로서 이 정도면 불쌍해서라도 봐야 하는 거 아닙니까. 카케루 ㅅㄲ 고맙게 생각하고 평생 스와 섬겨라 결혼했다고 연락 끊거나 절교하지 말고 ㅠㅠ) 호불호 갈릴 것 없고, 누구든지 감동을 느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실사판은 보고 싶으면 보는 걸 추천한다. 스토리가 쪼금 다르게 전개되기 때문. 하지만 원작 줄거리 자체가 무리하지 않는 만큼, 잘 만든 실사영화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