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te Keepers, Book 2 (Paperback)
TokyoPop / 200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단 극장판만 봐서는 안 된다. 세계관에 대한 설명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그리고 꼭 게이트 키퍼즈 TVA를 본 직후에 보길 바란다. 남주와 여주가 미래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대한 이야기를 펼치려는 중에 게이트 키퍼즈가 이야기가 끝나기 때문이다. 이 극장판에서는 처음부터 시궁창같은 도심이 펼쳐진다. 인베이더는 왜인지 몰라도 선글라스를 쓰지 않아서(전반적으로 배경이 어두워서 얼굴이 잘 안 보이게 처리되었다.) 좀비같은 모습이 훨씬 더 두드러졌다; 나데시코와 달리 좀 행복하게 끝내주려나 싶었는데 이 감독은 역시 꿈과 희망을 2% 부족하게 한다 ㅠㅠ 사람의 어두운 마음 속을 파고드는 적들과 그들을 물리치는 히어로팀도 그대로 존재하고, 여전히 유키노가 그림자같이 그들을 지켜보는 역할을 수행하는 중이다. 유령이라 나이를 먹지 않는데 애인이 죽은 데 대한 원한도 있어 승천을 하지 못한다고 그녀가 말한 적이 있었는데, 그 설정을 그대로 살리려는가 보다. 그러나 극장판이 워낙 어두운 분위기에서 시작하는지라 그런지, 생김새도 TVA보다 좀 더 어덜트해진 느낌;

이야기가 진행되는 중간, 그러니까 3~4화쯤 쿠키 영상에서 시를 읊는 듯한 음성이 짤막하게 등장한다. 엔딩곡이 나올 때 무조건 끄지 말고 중간쯤을 찾아보길 바란다. 팟캐스트를 듣다가 이런 말이 나오더라. 등단한다고 해서 돈벌이도 그렇고 엄청 잘 되는 게 아니라고. 시는 정말 좋아하는 사람도 별로 없다고. 심지어 광장에 모인 사람들을 무혈로 흩어지게 하는 방법은 그 자리에서 시를 읊는 거라던데(...) 그런 걸 보면 이 감독은 정말 나데시코가 흥하지 않았으면 대체 어떻게 되었을까 싶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