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온! 1
카키후라이 글 그림 / 대원씨아이(만화)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면 볼수록 리츠가 귀여워진다. 한국에서 리츠 더빙하신 성우님은 자신이 더빙한 캐릭터 피규어 수집하는게 취미라던데, 그건 좀 무섭지 않나 싶고(?!) 인형놀이하면서 캐릭터 성대묘사(!)하는 장면을 상상해버렸다. 그런데 이 애니메이션 더빙을 계기로 하여 드럼을 배우셨다 하니(뱅드림?) 악기 조금만 더 갖추면 우리나라에서도 뱅드림같은 성우 밴드를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애니를 보기 전부터도 사와코의 음악을 좋아했는데 지금도 들어보니 꽤 좋다. 지금 생각해보면 이것도 80년대생의 어쩔 수 없는 감각이 아니었을까 싶은데(...) 대략 1999년엔 지구가 멸망한다는 노스트라다무스적 예언이 판을 치던 때고 특히나 한국에서는 그 때쯤 IMF가 터지질 않나 페미니스트 잡지 이프가 한창 물오르질 않나 시끄러웠다. 그래서 더더욱 세기말적 감성을 지닌 여성 아이돌들이 무서운 복장을 입고 무서운 가사의 노래를 부르곤 했었다. 그들도 결혼하기도 하면서 나름 잘 살거라 생각했는데, 그 당시 드물게 순수를 밀고 갔던 여성 아이돌로 유명한 SES의 슈는 6억 도박빚을 졌다나 뭐라나;

 

1학년생과 관련된 이야기가 상당히 많이 등장했다. 실제로 케이온 후기같은 작품도 현재 나오고 있다. 소울이터도 후기 애니로 낫이 나왔는데, 막상 이 애니메이션을 만든 회사가 불에 탔고 직원들은 너무 충격을 받은 것 같으니 이 작품이 나오는 건 무리가 아닐지 ㅠㅠ 만화를 구해서 보는 걸 추천하는 바이다. 일본 문화에 영향을 받아 그런지 유독 서브컬쳐 계에서 페미니즘을 인정하는 사람들이 적은 듯한데, 이렇게 페미니즘을 소홀히 하고 여성들이 보직에 진출한 회사를 업신여겨 불에 태웠으니 애니계에 피해가 많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