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전출처 : 기인 > 목숨을 걸지 않는 한 결단은 없다.
전태일 평전 - 개정판
조영래 지음 / 돌베개 / 2001년 9월
절판


목숨을 걸지 않는 한 결단은 없다.
한 인간이 아무리 고양된 감정으로, 아무리 절절한 언어로 투쟁을 결의한다 해도 그가 "나를 버리고, 나를 죽이고 가마"라고 말하지 아니하는 한 그것은 이미 완전한 결단이 아니다. 그것은 언젠가는 가혹한 현실의 벽, 생사의 벽에 부딪혀 힘없이 허물어지고야 말 헛맹세이다.
목숨을 걸지 않는 '투쟁'은 거짓이다. 그것은 소리치는 양심의 아픔을 일시적으로 달래는 자기 위안의 방편에 지나지 않는다.
삶의 문제는 결국 죽음의 문제이며, 죽음의 문제는 결국 삶의 문제이다. 비인간의 삶에 미련을 갖는 자는 결코 인간으로서 죽을 수 없고, 따라서 결코 인간으로서 살 수 없다. 전태일이 죽음을 각오한 투쟁을 결단할 수 있었던 것은 그가 비인간의 삶에 대한 온갖 미련을 떨쳐버릴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242쪽

그가 이 사회의 밑바닥에서 겪고 보아온 비인간의 삶은 너무나도 '지긋지긋하고 답답한' 것이었다. 그것을 철저하게 인식하였을 때 그는 그것을 철저하게 증오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비인간적인 현실의 '덩어리에 뭉쳐지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외쳤다. 그는 "죽음 그 자체를 두려워하기 전에 (비인간의) 삶 그 자체에 환멸을 느낀다"고 고백하였다. 그리고는 아주 단순하게, 아주 분명하게 "나를 버리고, 날르 죽이고 가마"라고 말하였던 것이다.
그는 그러기에 마침내 모든 것을 버릴 수가 있었다. 그가 끝내 버릴 수 없었던 것은, 끝내 버려서는 안된다고 확인하였던 것은 그의 마음의 고향, 저 인간시장의 현장에서 학대받고 수모당하고 짓밟혀 파괴되고 있는 인간성을 위한 투쟁의 길뿐이었다.
이제 마음의 준비는 끝났다.
오직 거짓이 없는 그 순간을 위하여 아무 두려움도 남지 않는 그 완전한 순간을 위하여, 그는 이제 돌아가야 한다. 여기서 전태일 사상은 완결되었다.
남은 것은 오직 행동뿐. 불꽃같은 행동뿐. 한 병약한 인간이 어떠한 굴종의 성채도 파괴해버리는 저 처절한 분노와 사랑의 불길을 여러분은 곧 보게 될 것이다.-242-243쪽

전태일 열사. 분신으로서, 자신의 생명을 태워버림으로서, 사회에 목소리를 내려 했던 그. 점차 큰 목소리로 울려퍼졌던.
그가 분신한 1970년, 그리고 1980년만의 문제일까. 노동운동이 집단 이기주의로 몰아지고, 현재 FTA 협상으로 전국적 시위가 일어나고 있는 지금.
한 노동자가 자신의 목숨과 발언권을 맞바꾸는 사태는 10년, 20년 전에 있었던 '과거 사건'이 아니다. 불과 얼마 전에도, 이들은 자신의 목숨을 발언권과 맞바꾸었지만, 큰 반향도 일으키지 못하고 묻혀지고 말았다.
자신의 생을 바쳐가면서까지, 말하고자 했던 그. 세상의 무심함을 깨뜨리고 돌격하고 싶어했던 그. 36년전 전태일 열사, 그리고 오늘날의 열사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드팀전 > 프레임의 향얀

어제 필름2.0 인가...하여간 영화잡지를 보다가 기사를 복사해왔다.

타이틀이 24시간 무료개방,온라인으로 만나는 포토 갤러리...이런거였는데 ..관심있으신분들은 들어가봐도 좋지 않을까

매그넘 (www.magnumphotos.com) : 보도 사진의 레알마드리드.35만점의 사진

존카플란(www.johnkaplan.com) 다큐멘터리사진작가,산업화와 근대의 이면

유다유조(www.uzo.net) 일본의 포토저널리스트,아시아 중남미 인물사진,위안부 할머니사진

션 커넌(www.seankernan.com) 나무 사진,클로즈업의 매력

앤드류 에클스(www.andreweccles.com) 유명인물 사진

라이트 레드베터(www.ewrightledbetter.com)쿠바인들의 모습

조이 테네슨(www.tenneson.com) 접사사진의 예술

마르쿠 라데스마키(www.markkuphoto.com) 과장과 역설의 극대화

그레고리 콜버트(www.ashesandsnow.org) 자연과 사람 ,책<용서>의 표지

리웨이(www.liweiart.com) 험난한 작업과정을 통해 얻은 사진

자크 골드(www.zachgold.com) 광고패션 사진

에드 카시(www.edkashi.com) 다큐멘터리 사진,광고사진

닉 나이트(www.showstudio.com)쇼 스튜디오 사진

샌드 스코글런트(www.sandyskoglund.com) 대상과 공간의 미장센

 

....더 있는데 치기 힘들어서..ㅜㅜ 옆에 설명은 잡지에 나온 글 중 몇 몇 단어들로 소개를 대신한 것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thirsty > 영어사전에 대하여

내가 가지지 못한 좋은 영어사전을 남들이 가진 걸 보고 “사촌이 논 샀을 때처럼 배 아파 해” 본 적이 있는가? 두꺼운 영어사전을 처음 들칠 때 풍겨 나오는 약간은 이상한 냄새를 오히려 매혹적인 향기로 착각해 본 적은 없는지?

요즘에야 세태가 변하여 사전은 내가 찾는 것이 아니라 남이 찾아주는 것 또는 사전은 날렵한 전자기기나 PC 기능의 하나쯤으로 보는 생각이 오히려 상식이 된 만큼, 지금 책으로 된 영어사전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평생 “논을 산 사촌”이라고는 가져보지 못한 필자가 이런 옛말 쓰는 것 만큼이나 고리타분할 이야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나, 아래 글은 그냥 필자가 평소 애용하는 종이사전에 대한 소회(素懷)이자 찬가(讚歌)이니, 행여라도 만가(晩歌)라는 생각은 하지 마시길.

전자사전의 장점은 우선 간편해서 휴대하기에 편리하다는 점이겠다. 주머니에도 쏙 들어가는 크기에, 발음 기능도 있고, 5 ~ 6종의 사전을 한꺼번에 수록한 요즘의 전자사전을, 아무렴 옛날 도시락이니 책으로 무거운 가방 속에 그래도 악착같이 넣어 다녔던, 그래서 1년만 지나면 너덜너덜해지고 김치국물 냄새가 풍기고 했던 종이사전과 비교할 수가 있겠는가? 정말 좋은 세상이라고 말 할 수 밖에. 더불어 전자기기라는 장점을 이용, 막강한 검색기능까지 가졌으니, 참으로 편리하다 하겠다.

그러나, 필자가 보기에는 아무리 세상이 전자적으로 편리해져도 종이로 된 사전의 유용성은 없어지지 않을 것 같다. 똑 같은 글이라도 종이로 된 책에서 보는 것과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보는 것의 눈과 정신의 피로도 차이가 심하다는 것은 누구나 느낄 수 있으리라. 종일 휴대전화, 전자사전에다 MP3 Player까지, 젊은 사람들의 귀와 눈 상태는 과연 얼마나 나빠지고 있는 것일까(아니면 정보시대에 걸맞게 귀와 눈이 튼튼해지는 진화를 하고 있는 건지?) 또 한 화면에 보여줄 수 있는 정보량을 보아도, 현재의 디스플레이 기술로서는 전자기기보다 책쪽이 훨씬 우위에 있을 것이다. (그런데, 학교나 도서관, 독서실, 학원 등에 전자사전이 아닌 이 많은 종이사전을 어떻게 들고 다니느냐 비웃을 분은 이 글의 마무리 부분으로 바로 가시기 바란다.)

가장 중요한 것은 필자가 특히 좋아하는 무한 roaming 또는 browsing이 종이로 된 책이 아니라 전자기기에서 가능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무한한 정보의 바다를 슬슬 헤엄치며 정보를 낚아 올리는 것이 아니라 날렵한 서핑 보드로 쌩쌩 지나가서는, 글쎄 과연 무엇을 낚아 올릴 수 있을지? 한 단어를 찾으러 사전을 펼쳤다가 숙어에다가, 관련된 다른 단어를 찾아보고, 또 그 단어와 관련된 단어를 찾아보고, 꼬리에 꼬리를 물고, 또, 또, …날 저무는 줄 모르고 들판을 헤매며, 네 잎 클로버를 찾던 어릴 적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이런 즐거움을 주는 한 종이사전 나아가서 종이책은 결코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종이사전에 대한 찬사는 이 정도로 거두고, 필자가 쓰는 사전을 소개해 보도록 하겠다. 국내에서 팔리는 것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것도 있는데, 어디서 샀는지 기억이 안 나서 구분해서 적지 못했으니, 국내에서 사고싶은 분은 인터넷 서점에서 검색해 보시길(그래도 기억이 나는 책은 국내 가격을 표시하였는데 인터넷 서점의 할인가격을 기준으로 적었다.) 가격은 참고용으로 책에 나와 있는 정가(미국에서 나온 책은 보통 책에 정가가 표시되어 있으나, 영국 책은 책값이 표시되어 있지 않는 것이 보통이다. 아마 출판사 정가제가 아니라 유통망을 통해 가격이 결정되는 것을 합리적인 것으로 보고 있는 듯 하다)를 표시하였으나, 외국의 인터넷 서점에서는 보통 20% ~ 30% 할인이 가능하며, 1~2권 살 때는 국내 서점이 싸지만, 여러 권 살 때는 postage & handling(배송비용) 포함해도 외국의 인터넷 서점이 싸질 경우가 많으므로, 환율까지 계산해 보시고 유리한 쪽에서 사시면 된다. 필자는 편의상 몇 년 전부터 Amazon(www.amazon.com)만 이용하고 있는데 대략 주문 후 2주일 가량 걸리며, 한 번도 배달에 문제가 있었던 적은 없다(그 이전에는 www.bestbookbuys.com이란 사이트에서 가격을 일일이 대조해 보고 산 적도 있지만 보통 여러 권 몰아서 사다 보니 귀찮아서 그만 두었다.) 

1. 정통 영어사전류

(1) Shorter Oxford English Dictionary 5판, 전2권, 2002,12, Oxford University Press, Hardcover, 3,750 페이지, 220x285mm, 가격 U$ 150.

무려 50년이라는 세월을 자기 집 뒤뜰에 마련된 작업실에서 사전 편찬에만 보낸 사람이 있었다면 믿어지는가? 그래서 나온 산물(産物)이 사전의 기념비이자 지금도 최고 최대의 사전으로 꼽히는 Oxford English Dictionary(OED)라면? 제임스 머리(James Murray:1837-1925)가 바로 그런 사람이었다. 나중에 편집인이 추가되기는 했어도 이 사전은 Murray 없이는 생각할 수 없다. 그의 사후인 1928년 12권이 출판됨으로써 초판이 완간된 이 사전은, 1989년에 3판이 나왔는데 무려 20권으로 분량이 늘어났으며 464,000 단어가 수록되어 있다. 책 가격이 1,500불, 온라인 사전 개인 1년 이용료(http://www.oed.com/about/)가 300불, 말썽 많은 CD-ROM 버전이 역시 300불인 이 사전은 사실 전문적인 영어학자나, 중세 영문학 연구가들이 아니라면 보기조차 힘들다(그런데 관심 있는 분들께 말씀 드리자면, 이 사전은 Amazon의 정가보다 훨씬 싸게 파는 전문 가게들이 있으며, 이런 사이트들은 Amazon에서 이 사전을 검색해 보면 링크가 걸려 있어서 쉽게 접속할 수 있다.)

오죽하면 같은 출판사에서 22불, 200페이지 짜리 guide book이 다 나와 있겠는가? 사전에 가이드 북이라… 어원(語源: etymology) 설명이 가장 큰 장점이라 하지만, 어떤 일반인들이 한 영어 단어의 출현이 12세기라는 사실, 그 이후 수 세기 동안 몇 년도에 어떤 작가에 의해 어떤 뜻으로 사용되었다는 세세한 사실로 가득 차서 한 단어의 설명이 한 페이지를 넘어가는, 그래서 지금 과연 어떤 뜻으로 주로 쓰이는지 헷갈리게 하는 그런 사전을 필요로 하겠는가?

그래서 도서관 비치용이라고 할 OED의 대안이 필자가 가진 이 축약판 옥스포드 영어사전(SOED)이다. 2권짜리 이 사전은 OED와 같은 50만 가까운 어휘와 OED 설명의 1/3 정도를 커버한다고 되어 있으며, 1700년부터 현재에 이르는 영어, Shakespeare와 Milton, the King James Version of the Bible까지 포함하고 있어, 어지간한 영문학자를 포함해서 일반인들은 이 사전으로 충분할 것이다. 현재 5판이 나와 있으며, 초판은 우리에게 “5형식”으로 익숙한 원래 OED 편집자 C. T. Onions가 편집을 맡았었다.

예를 들어 과학잡지를 읽다가 ‘miogeoclinal’이란 단어를 만났다고 하자. 대다수의 사전에서는 찾을 수가 없을 것이지만 이 사전을 찾아보면(제1권 1787페이지에 나온다), ‘miogeocline’이란 단어가 지질학 용어로 ‘next’와 같은 뜻이며, ‘miogeoclinal’이 그 형용사형이라고 되어 있다. 제대로 된 영어사전 구하는 분께 강력 추천. 역시 OED에 기초한 ‘Compact Oxford English Dictionary(COED)’, ‘New Oxford Dictionary of English’라는 것들도 있으므로 주의 요망.
 
(2) Pocket Oxford English Dictionary 9판, 2002, Oxford University Press, Hardcover, 1,083 페이지, 115x185mm, U$17.95
유명한 영문법 학자 Fowler 형제가 초판을 만든 휴대용 옥스포드 영어사전(POED). 12만 단어를 수록하고 있으나 보통 우리나라의 영한사전 크기에 불과하므로 설명이 간단하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요새 젊은 사람들은 이 정도를 휴대용이라면 아마 코웃음 칠 수도 있겠다.

(3) The American Heritage Dictionary of the English Language, 4 판, 2000. 1, Houghton Mifflin, Hardcover, 2,074 페이지, 220x285mm, U$60.
OED와 쌍벽을 이룬다고 할 대작 사전 Webster를 제외하고, 미국을 대표할 만한 2000페이지급 사전. 사실, 수록 어휘로 사전을 선전하는 것은 어디까지를 수록 어휘로 볼지, 즉 동의어나 파생어, 숙어까지 포함하는 사전도 있고 순수한 entry만 수록 어휘로 보는 사전도 있고 해서 통일된 형식이 없는 만큼 극히 불분명한 일이라서, 또 제한된 지면에 어휘 수를 늘리면 설명이 부실해지기 마련이어서, 큰 사전들 중에는 이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 것도 있다. 이 사전도 책이나 선전에서 구체적으로 몇 단어가 수록되어 있다는 사실은 기록되어 있지 않다. 예문이 없고, 큰 사전일수록 Countable, Uncountable 같은 외국인에게 필수적인 항목이나 Idiom같은 항목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으로 미루어 보아 삼십만 가까운 단어가 올라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백과사전을 지향하는 것인지는 몰라도 4,000개의 도해와 사진, 각종 도표 같은 추가 정보가 풍부하다. 미국에서 시행하는 각종 Standardized Test(예: TOEFL, SAT, GRE, GMAT)를 목표로 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하며, 이 사전의 usage note(용례 설명)를 기초로 만든 별권의 책이 아래에서 소개하는 The American Heritage Book of English Usage이다.
 
(4) The New Oxford American Dictionary, 2001.9, Oxford University Press, Hardcover, 2,023 페이지, 220x285mm, U$55.
영국 영어사전의 권위인 Oxford 출판사가 미국 영어에까지 손을 뻗친 사전으로 여러 가지 면에서 위의 American Heritage 사전을 목표로 한 것으로 보인다. 수록 어휘 25만 단어이며 말미에 미국 헌법 및 수정 조항 전문을 싣고 있다는 점이 특이하다. 새로운 미국 영어사전의 권위가 과연 될 수 있을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써 본 사람들의 서평은 매우 호의적이다. 여기 25불짜리가 공짜로 포함되었다고 선전하는 CD-ROM은 사용이 불편하여 필자의 경우 설치했다가 지워 버렸다.

(5) Merriam-Webster’s Collegiate Dictionary 제11판, 2003.7, Merriam-Webster, Hardcover, 1,622페이지, 180x250mm, U$26.95
미국의 대학생용 reference 사전으로 활자가 작고 빽빽하다(16만 5천 entry에 대한 25만개의 정의가 1,622페이지에 들어차 있다.) 교육용 사전치고는 수준이 높아, 명사의 가산성(Countable, Uncountable) 같은 기본적인 항목, 동사의 문형에 따른 예문 소개 같은 영어 배우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부분은 아예 없다. 어휘가 풍부하고, 미국에서 출판된 대학생용이니 만큼, 단어의 해설, 정의가 SAT, GMAT, GRE 등 미국의 대학(원) 진학을 목표로 공부하는 분에게는 유용하다. 1828년 미국의 노아 웹스터(Noah Webster)에 의해 “American Dictionary of the English Language”가 출판된 이래, 웹스터라는 이름은 참 굴곡이 많았는데, 현재 이 이름은 독점적인 지위조차 잃어버려, 여러 군데서 이 이름을 쓴 사전이 나오고 있지만, 아직은 앞에 Merriam이 붙은 웹스터 사전, 즉 Merriam-Webster가 정통성을 유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나오는 웹스터 대사전은 Webster’s Third New International Dictionary, Unabridged(2002.1, Merriam-Webster, 2,783페이지, 45만 단어, U$129)이다. 

(6) Oxford Advanced Learner’s Dictionary(OALD), 6판, 2002, Oxford University Press, 1,539페이지, 155x235mm, U$25.95, 국내 인터넷 서점에서도 판매.
8만 단어를 3천 단어를 사용해서 설명. 지금은 고인이 된 영국의 영어학자 겸 영어선생님 A.S. Hornby(1898 ~ 1978) 가 초판을 만든 학생용(교육용) 영어사전으로 그의 이름을 따서 아직도 혼비 영어사전이라 불리기도 한다. 1942년 그가 영어를 가르치던 일본에서 처음 나온 이 사전은, 외국인들에게 교육용으로 필수적인 명사의 가산성 구분, 동사의 문형(verb pattern), 단어의 어울려 쓰임을 알려주는 연어 정보(collocational information) 같은, 요즘은 우리가 이런 종류 사전에서 당연히 기대하는 그런 항목들을 최초로 포함한 선구적인 사전이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지금도 동사 문형(verb pattern) 연구에는 필수적인 사전이라고 하겠다.

영어 공부가 조금 익은 분들은 영어를 쓰다 보면 동사의 쓰임, 예를 들어 consider라는 동사의 경우 뒤에 어떤 형태의 보어가 오는가 궁금해질 것이다. 여기에 that절이 오는지 to-inf가 오는지, V~ing가 오는지 간접 목적어와 직접 목적어가 올 수 있는지, 온다면 어떤 형태가 올 수 있는지 등등. 이런 정보는 큰 사전에서는 찾아볼 수 없고 오직 교육용 사전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데, 특히 이 사전과 바로 아래의 Macmillan 사전이 잘 되어 있다. 아쉬운 점은 영국식 영어 위주로 되어 있어 미국식 영어가 더 많이 쓰이는 우리 현실과 안 맞는 점이 있다는 점이며 이는 바로 아래의 것으로 보충하면 될 것이다. 나중에 따로 이야기 할 기회가 있겠지만, 우리가 학교에서 문법 사항을 놓고 논란을 벌이는 상당한 부분이 미국식 영어와 영국식 영어의 차이일 수도 있는 것이다.

(7) Macmillan English Dictionary for Advanced Learners, 2002 초판, Macmillan Education, 1,658 페이지, 155x235mm, Amazon 정가 U$39, 국내 인터넷 서점에서도 팔고 있음.
10만 단어를 2,500단어를 사용하여 설명. 영국의 여러 유명 사전편찬자(lexicographer)들이 모여 만든 최신 사전으로 체제면에서는 위의 OALD를 본으로 삼았으나, 국내에 주로 유통되는 것이 American English판이라서 미국식 영어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특히 유용. 여기 CD에는 미국식 외에도 영국식 영어 발음도 함께 수록되어 있으며,  책은 빨간 색과의 2색 인쇄로 되어 있고, 핵심 어휘 7,500단어가 별도로 표시되어 있다. 그런데 국내에 주로 유통되는 것은 위의 OALD나 아래 둘 포함해서 주로 중국에서 인쇄 제책한 것이라 인쇄나 종이 질이 국내 책보다 못한 점이 아쉬운 점. 그런데 이런 사전을 사면 단어나 찾는 정도로 그치지 말고 앞 뒤의 책에 관한 정보, 중간 별지 섹션 등도 읽어보는 수고를 해야 사전과 이용법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므로, 영어 공부 하는 셈치고 꼭 읽어보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8) Longman Dictionary of Contemporary Dictionary, 2판, 2003. 3, Pearson ESL, 1,949 페이지, 155x235mm, Amazon 정가 U$35.93, 국내 인터넷 서점에서도 팔고 있음.
2,000개의 설명용 어휘(defining vocabulary)로 106,000단어를 해설하고 있으나, 영어 공부가 높아지면 이 설명 어휘가 너무 적은 것이 아쉽게 느껴지는 만큼 초급자에게 적합할 것이다. 3색 인쇄에다 기본 3,000단어는 빨간 색으로 별도 표시되어 있음. 영국 영어학계의 권위 랜돌프 쿼크경(Professor the Lord Quirk – 영어 연구로 남작 작위까지 받은 분이다)이 서문을 썼다는 특색이 있으며, 이 LDOCE는 가능하면 CD-ROM이 포함된 판을 사는 것이 좋은데, 작동시간이 느린 흠은 있지만, 가격이 비싼(정가는 U$ 46.20) 아래의 Longman Language Activator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9) Collins-Cobuild Advanced Learner’s English Dictionary, 3판, 2003.9, HarperCollins Publishers, 155x235mm, 이 교육용 사전(6번~9번)의 국내 가격은 대략 4만원 안팎으로 값이 비슷하다.
2,500 defining vocabulary로 11만 단어 수록. 특이한 단어 해설법으로 ‘환경 속의 어휘(vocabulary in context)’, 즉 실제 사용법을 그대로 사용한 어휘 해설 방법으로 한 때 각광을 받았으나, 진부하다고 싫어하는 사람도 많다. 예를 들어 ‘particular’란 단어를 찾는다고 하자. 이 사전 설명은 ‘a particular thing or person is the one that you are talking about, and not any other’이라 되어 있는 반면, OALD를 보면, ‘(only before noun) used to emphasize that you are referring to one individual person, thing or type of thing and not others’로 되어 있다. 콜린스 코빌드 설명에 의하면 실제 이 단어가 문장에서 어떻게 쓰이는지(a particular thing or person) 보여주었으며 이렇게 하면 어학 학습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행간에는 물론 명사 앞에 쓰인다는 뜻이 숨어 있다는 것. 하지만 Oxford 식 설명이 더욱 사전적이라고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모든 단어가 이런 콜린스 코빌드 식으로 설명되어 있다고 생각하면 사실 조금 끔찍한 생각이 든다. 한편 요즘 모든 사전의 CD-ROM에 보안 장치가 포함되어 있어, 복제를 금지한다든지, 일정 기간 안에 한번씩 원본 CD를 넣으라든지 귀찮은 점이 있는데 이 사전은 그렇지가 않은 점이 편리하다.
  
2. 특화된 사전류

(1) The Oxford Dictionary of Quotations, 2001년 수정판, Oxford University Press, Hardcover, 1,136페이지, 170x240mm, GB £ 25.
유명한 명사들의 명구(名句)가 어디에서 나온 것인지 또는 어렴풋이 기억 나는 명구의 중심 단어만으로도 그 명구를 찾아 볼 수 있는 사전. 예를 들어 아래에서 소개될 ‘The Elements of Style’이라는 책을 보다가 미국 독립운동 당시의 사상가 토마스 페인(Thomas Paine)의 “These are the times that try men’s souls(이 시대는 사람의 영혼을 시험해 보는구나) ”라는 글을 보게 되었다고 하자. 이게 어떤 책에서 어떤 맥락으로 쓰였는지 알고 싶을 때 이 사전을 보면, 우선 성씨 순으로 p 항목에서 찾아 볼 수 있어, Thomas Paine의 16번째 항목에서 이 글이 1776년 The Crisis란 글의 서문에서 쓰였음을 알게 된다. 그런데 문장 속에서 times나 souls는 생각나는데 누구더라 할 때는 뒤의 index에서 times나 souls를 찾아보면 ‘times that try men’s souls(PAIN 563:16)’이라고 되어 있어 563페이지 pain(e)의 16번째 항목에 나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영어로 글을 쓰거나 연설이 필요한 분 또는 심각하게 영어 공부하시는 분께는 많은 도움이 된다. 원래 이런 종류의 책으로는 “Bartlett’s Familiar Quotations”라는 책이 유명하지만 필자는 Amazon 서평을 참고하여 이 책을 구입했다. 2만 개의 인용구가 들어 있다.
   
(2) Merriam-Webster’s Biographical Dictionary, 1995.1, Merriam-Webster, Hardcover, 1,184 페이지, 185x250mm, U$29.95
고유 명사의 발음, 특히 사람 이름의 발음은 영어 발음 공부하는 사람들에게는 제일 어려운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위에서 말한 OED의 편집자(James Murray)같이 유명한 사람도 국내 관련 서적에 보면 대개 ‘제임스 머레이’로 되어 있지만, 이 책을 보면, ‘제임스 머리’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아래에 나올 Roget’s Thesaurus로 유명한 영국 의사 Roget가 프랑스계로 이름을 ‘로제이’로 발음해야 한다는 것도 알 수 있다. 3만 개의 유명인의 이름과 간략한 이력이 소개되어 있는 사전. 발음 이야기 나온 김에 덧붙이면, 우리가 익숙한 국제음성학회의 발음 기호를 그대로 쓰는 영미 사전은 없다고 봐야 한다. 다들 그들 나름대로 익숙한 기호를 사용하고 있으며(워드나 아래한글에 이 국제음성학회식 발음기호가 없어 얼마나 불편한가?), 사전 앞 뒤에, 심지어 이 책이나 American Heritage Dictionary같은 경우는 매 페이지 하단에 발음기호를 표시하고 있을 정도이지만, 이런 이상해 보이는 발음기호 설명도 우리가 잘 아는 단어의 발음을 들어 예시하기 때문에, 읽어보면 직관적으로 이해가 가고 어려운 점은 없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3) Merriam-Webster’s Geographical Dictionary, 3판, 1997.4, Merriam-Webster, Hardcover, 1,361페이지, 185x250mm, U$32.95
바로 위의 책과 자매 책이나 내용은 이번에는 인명이 아니라 지명이다. 우리나라의 서울(Seoul)을 찾아보면 ‘soul’과 같은 발음으로 표시되고 있다(s에다가 go할 때 o, 마지막 l). 총 54,000개의 지명 수록.

(4) Longman Dictionary of English Language and Culture, 2판 5쇄, 2002, Pearson ESL, 1,568페이지, 155x235mm, U$40.6
영어사전과 백과사전을 합친 듯한 구성으로 영미문화에 대한 항목을 특히 많이 포함하고 있다. 예를 들어 commuter라는 명사를 보자. 일반 사전에는 ‘통근자, 통학생’이란 해설뿐이겠지만, 여기는 밑에 ‘cultural note’가 붙어 있는데, “In the US, people mainly think of commuters as people who spend a long time driving to work, especially because of TRAFFIC JAMs. In the UK, the STEREOTYPE of a commuter is of a person wearing formal business clothes who sits and reads a newspaper on the train to the office and does not talk to anyone else.(대문자는 연결 항목을 보라는 뜻).”라고 되어 있어 단어에 생생한 현장감을 부여한다. 외국어는 단지 말 자체 뿐이 아니라 contents를 알아야 대화에 깊이가 생긴다고 했으니 영미문화를 이해하려는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사전이다.  2,000 defining vocabulary를 이용하여 8만 개의 어휘와 1만 5천 개의 문화(정치, 역사, 지리, 과학, 예술, 팝 문화 등) 용어 설명이 들어 있다.
 
(5) Longman Language Activator, 2판, 2002, Pearson ESL, 1,530 페이지, 155x235mm, U$46.20
보통의 사전이 어떤 단어의 뜻을 해명하는 것(to decode the words into ideas)이라면 이 사전은 반대(to encode the ideas into words)라는 것이 특색이다. 즉, 이러이러한 맥락에서는 정확히 어떤 단어가 와야 하며, 특정 동사와 어울리는 주어와 목적어는 무엇이며, 같이 쓰이는 단어나 구(연어: 連語,collocation)는 무엇이냐 하는 것까지 한꺼번에 소개하고 있다.  당연히 keyword를 중심으로 배열을 할 수 밖에 없으며 이 2판에서는 자주 쓰이는 개념 분류를 중심으로 한 862개 단어가 keyword로 등장한다.

예를 들어 ‘happy’라는 항목을 찾아보자.  우선 관련 단어로 ‘ 문제가 생겼거나 불행했던 시간 후에 행복을 되찾다’라는 뜻으로 ‘recover’와, ‘enthusiastic/unenthusiastic, enjoy, smile, laugh, satisfied/not satisfied, excited/exciting, confident/not confident’라는 단어들과 개념적으로 관련이 있다는 설명이 나온다. 이어서 1번 항목인 ‘feeling happy’는 ‘happy, content, cheerful, cheery, be in a good mood’ 다섯 개와 관련이 있고, 각자 어떤 경우에 쓰인다는 설명 및 예문이 나오며, 2번 항목으로 ‘happy because something good has happened’… 9번 항목 ‘a film, story, piece of music that makes you happy(이 경우에는 ‘heart-warming, feel-good’과 비슷하다)’까지 총 1페이지 반에 걸쳐 해설이 되어 있다. 한 마디로 말하자면, 영어 단어의 심화 연구 또는 작문(또는 발화) 사전이라고 하겠다. 순전히 한영사전에서 찾아낸 뜻만으로 만들어 내는 콩글리쉬식 작문이 아닌 제대로 된 본토식 작문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필수적이라 하겠다.

(6) Oxford Collocations Dictionary for Students of English, 초판 4쇄, 2003, Oxford University Press, 897페이지, 155x235mm, U$23.95
위의 Longman Language Activator의 특징 중 세 번째인 연어 관계만 실려 있는 사전으로, 9천 개의 주요 품사(명사, 동사, 형용사)에 대한 15만 개의 연어가 올라 있다. 위에서 예를 든 ‘happy’라는 항목을 보면, 이 형용사의 첫째 용법인 ‘feeling pleasure’의 뜻일 때, 주로 같이 쓰이는 동사는 ‘appear/be/feel/look/seem/sound/become/make somebody/keep somebody’ 등이 있고, 한편 어울려서 쓰이는 부사로는 ‘extremely/only too/particularly/really/very/completely/perfectly/qutie/genuinely/truly/far from/not altogether/not at all/not entirely/not exactly/not particularly/not too/not totally/fairly/pretty/reasonably/relatively/just’ 등이 있다고 되어 있다. 따라서 아주 행복하지 않은 경우에는 ‘not totally happy’라는 표현은 쓰지만, 아주 행복하다고 해서 ‘totally happy’란 표현이나 ‘hugely happy, tremendously happy’같은 표현은 쓰이지 않는 것을 알 수 있다.

연어가 이렇게 단어의 어울림을 말한다면 idiom(숙어, 관용구)는 이렇게 대체 사용도 허용되지 않게 굳어진 표현을 말하는데, 예를 들어 ‘beat black and blue(멍이 들도록 패다)’라는 표현의 뒤쪽을 ‘beat black and red(멍이 처음 들면 붉지 않는가?)’라는 식으로는 전혀 쓸 수 없는 것이 바로 idiom인 것이다(idiom이나 아래에 나오는 phrasal verb는 또, 단순히 단어의 뜻을 합산하는 것으로 전체를 짐작할 수 없는 경우도 많다는 특징을 가진다.) 한편 이것이 문장 단위가 되면 usage(가장 넓은 의미의 용례, 관용법. 앞의 연어나 idiom을 다 포함하는 뜻으로도 쓴다.)가 되고, 이것들은 모두 어떤 법칙에 따른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grammar(문법)와 구별이 된다. 사실 문법적으로 말하자면 모든 부사는 동사를 수식할 수 있지만, 위와 같은 예에서 보면 아무 것이나 쓴다고 되는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는데, 이와 같이 어떤 언어 모국어 사용자의 집단적 언어 사용 관습을 usage라고 하며, 가장 넓은 의미에서의 문법에 들어가고, 사실 고급영어로 가는데 있어서 굉장히 중요하다. 이 usage에 관한 사전은 아래 별도로 소개한다.

(7) Oxford Guide to British and American Culture, 3쇄, 2001, Oxford University Press, 599 페이지, 155x235mm, U$16.95
이 사전에는 아예 일반적 어휘 설명은 없고 영국과 미국의 문화(역사, 문학과 예술, 신화와 관습, 장소, 제도, 스포츠, 연예오락, 그리고 일상사) 1만여 개 항목에 대한 백과사전식 해설과 풍부한 사진, 삽화가 있을 뿐이다. “영국의 사법제도를 설명해 보라”라는 질문을 받았다고 하자. 이를 알아내고 정리하려면 얼마나 힘들겠는가? 이 사전에는 영국 미국 각각의 사법제도가 한 페이지씩 요약, 설명되어 있다는 것을 알면, 얼마나 유용한지(특히 back-ground 지식이나 번역하는 분들에게) 짐작이 갈 것이다.
 
(8) Oxford Photo Dictionary, 13쇄, 2003, Oxford University Press, 125 페이지, 170x230mm, 국내에서 10,350원
앞에서 콜린스 코빌드식 단어 공부법 이야기가 잠깐 나왔지만, 필자가 보기에는 이 사전을 이용한 단어 공부법이 더 현실적이다. 예를 들어 욕실(화장실: bath room)과 관련된 영어 단어 표현을 알고 싶다고 하자. 이 책 17페이지에 보면, 욕실의 실물 사진이 나오고 그 속 물건이나 시설에 각각 번호가 붙어 있으며 그 아래에 28개 항목 설명이 영미식 나누어서 나온다. 이런 식으로 약 70개의 장소나 활동을 보여주는데 이런 식으로 단어를 외우면 단어 공부의 2가지 측면 중 하나(사물 개념의 지시성 이해. 나머지는 추상적 단어 쓰임. 예를 들어 부엌에서 쓰는 그릇도 종류가 다 다른데 각자 무어라고 부르는가? 같은 질문은 이런 종류의 사전이라야 답변이 가능할 것이다.)는 완벽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마지막 몇 페이지에 걸쳐 연습문제도 실려 있다. 이런 종류의 사전으로는 photo dictionary와 picture dictionary 두 종류가 있는데 아래에서 picture dictionary도 한 권 소개하였다.

(9) Word by word English/Korean(영한도해자전), 1996, Pearson ESL, 152페이지, 210x280mm, 국내에서 13,500원
앞의 사전과 같은 형식이나 실물 사진 대신에 삽화가 들어있는 점, 각 항목마다 연습문제가 있는 점이 다르며, 121개 장소나 활동별로 3,000개 단어가 실려 있다. 내용은 많이 들어있으나 아무래도 사진보다는 사실감이 떨어지며, 초중학생용으로 좋다.

(10) NTC’s Dictionary of American Slang and Colloquial Expressions, 3판, 2000, NTC Publishing Group, 560페이지, 150x230mm, U$14.95
이 출판사에서는 미국의 생활 영어에 특화된 사전을 만들어 내고 있다. 이 사전은 그 중에서도 특히 속어나 구어체 표현만 모은 것으로, 우리가 이런 표현을 굳이 쓸 필요는 없지만, 알아는 들어야 한다는 뜻에서 필요하다. 예를 들어 ‘the whole nine yards’같은 표현은 보통 사전에서는 찾아볼 수 없지만 여길 보면, ‘the entire amount; everything’이란 뜻이며 ‘어원은 불확실하지만 아마도 cement mixing truck, 즉 레미콘 트럭의 표준 크기가 9 세제곱 야드였던 데서 유래한다’고 되어 있고, “You’re worth the whole nine yards.”같은 예문을 들어 놓았다.
 
(11) Common American Phrases in Everyday Context(정통 미국 회화표현), 미국 McGraw-Hill & NTC, 한국 넥서스 출판사 번역판, 초판 2쇄, 2004, 612 페이지, 175x245mm, 21,500원(카세트 불포함 가격)
 1,900여 개의 핵심 표현에 대화문 6,000여 개가 들어있다고 되어 있다.  이 사전은 상황별로 분류된 것이 아니라 순전히 시작 단어의 알파벳에   따라 나열되어 있고, 뒤의 index도 단어로 찾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서는 어떻게 말할까 하는 것이 궁금한 사람은 아래 사전을 이용해야 함.  물론 한역이 있다는 것이 좋은 점.

(12) NTC’s Dictionary of Everyday American English Expressions(최신 미국 실용영어 대사전), 2003, 김태희 역, 에듀조선, 446 페이지, 150x230mm, 16,000원
7,000여 개의 표현을, 쇼핑, 여행, 교통, 건강 등 17개 소주제별로 나누어 수록하였고, 대체 어휘가 표시되어 있는 점, level(대화의 수준을 형식적, 격의 없는, 농담조, 비꼬는, 공격적 등 등급으로 나눈 것) 표시가 있어, 언제 누구에게 해도 무방한가에 대한 정보가 있다는 점에서 실제 사용에 매우 유용한 장점이 있다.

(13) Longman American Idioms Dictionary, 초판, 1999, Pearson ESL, 402 페이지, 125x195mm, 국내 가격 20,700원
4,000여 개의 미국 idiom이 실려 있다고 하여 특별한가 사 보았으나, 사실 이 정도 내용은 Macmillan 사전이나 NTC 사전에 다 나오기 때문에 중복 투자가 아까우니 가능하면 사지 마시길. 시험으로 미국식 속어 idiom인  ‘when the crap hits the fan’를 찾아 보았는데 나오지 않았다.
    
(14) Collins-Cobuild Dictionary of Phrasal Verbs, 2판, 2003, HarperCollins Publishers, 492 페이지, 125x195mm, 국내 가격 20,700원
이 사전을 찾는 분들은 구동사(句動詞)의 중요성과 유용성을 느끼게  된 사람들일 것이다. ‘이어동사(二語: two-word verb)’ 또는 ‘다어동사(多語: multi-word verb)라고도 불리는 이 phrasal verb는 일상 영어에서는 필수적이라 하겠다. 친근하며 배운 티를 안 내기 때문. 동사와 ‘파티클(particle)’로 구성된 이 구동사를 알파벳 순으로 배열한 앞 부분은 사실 웬만한 교육용 사전에도 다 나오기 때문에 필요성이 떨어지지만, 뒷
부분 54페이지에 이르는 ‘particle index’ 부분이 유용한데, 파티클 순으로 중요한 뜻과 거기에 해당하는 구동사를 모아놓은 형태로 되어 있다.

예를 들어 파티클 ‘about’에는 여섯 개의 중요한 뜻(movement, inactivity and aimlessness, encirclement, turning, action, introduction of subject)이 있고 각각 해당하는 구동사를 일일이 나열했는데, ‘action’이란 뜻일 때는 "bring about, come about, go about, set about” 같은 것이 있다고 한다. 

3. Thesaurus(유의어 반의어 사전류)

영국의 외과 의사 Peter Mark Roget(1779 ~ 1869)는 나이 들어 의사를 그만 둔 후 소일거리로 ‘단어의 의미 분류’라는 독특한 취미를 가졌고 그 결과가 1852년 아주 긴 제목으로 나왔으니, 바로 후일 ‘thesaurus(유의 개념 사전)’이라 불리게 된 것이었다. 그 이후 여러 편집자들에 의해 계속 Roget라는 이름을 달고 출판되어온 이 사전은 현재는 가장 유명한 아래 (1)번 외에도 여러 종류가 나오고 있다. Roget에게는 여러 개념의 범주화 및 이에 따른 단어의 분류가 가장 중요한 일이었으나, 이는 그가 이 사전을 만드는데 필요한 도구이었을 뿐(수많은 영어 단어를 그의 개념 분류에 따라 나눈 결과가 바로 이 사전), 오늘날 사용하는 사람들은 아무도 이 개념 분류에 신경을 쓰지 않으며 오로지 알파벳 순으로 나열된 항목 순서를 찾아 원하는 결과를 얻는다는 점이 아이러니라고 할 수 밖에. 강을 건너고 나면 배를 버리는 법.

예를 들어 바로 아래 책의 최근 판에 의하면 모든 단어는 10개로 분류된 대주제 아래 또 여러 개의 소주제, 그 밑의 소항목들로 분류되어 있으니, ‘thesaurus’라는 단어 자체를 개념 분류에서 찾아보면, ‘Fields of Human Activity – Communications – 280(이렇게 총 870개 소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publication : advertisement’ 아래에 나타나지만, 오늘날 이렇게 분류를 연구하여 찾아보는 사람은 없고, 쉽게 알파벳순으로 검색하여 802페이지에 있다는 것을 알 따름이다. 또한 여기에도 ‘thesaurus’의 뜻이 ‘dictionary of synonyms and antonyms(유의어 및 반의어 사전)’이라고 되어 있음에도 막상 자신은 유의어밖에 수록하고 있지 않다는 점이 아쉽다. 

(1) Roget’s 21st Century Thesaurus, 2판, 1999.7, Dell Publishing, 957페이지, 130x205mm, U$14.95
2만 개의 표제어(entry)에 50만 유의어(類義語: 우리가 보통 동의어라고 하는 것을 엄밀한 언어학적 견지에서는 ‘어떤 두 단어도 완전히 같은 것은 아니다’라는 의미에서 유의어라고 한다)를 수록. 여기 있는 사전 중에서 이 책의 활자가 가장 작다. 더구나 똑 같은 제목과 내용에 이 것보다 약간 작고, 가격도 싼 판이 나와 있어 주의를 요한다. 필자는 작은 것을 쓰다가 도저히 눈이 피로해 볼  수 없어 조금 더 나이 젋고 눈이 튼튼한 사람에게 넘겨준 적이 있을 정도이다.

위에서 말한 ‘thesaurus’의 유의어로 ‘glossary, language reference book, lexicon, onomasticon, reference book, sourcebook, storehouse of words, terminology, treasury of words, vocabulary, word list’를 들고 있으며 그 개념 분류 소항목인 ‘advertisement’을 찾아보면 다음과 같은 유개념을 거론한다, ‘advertisement, almanac, anthology, article, authority, autobiography, bible, bill, biography, book, brochure, canon, cartoon, catalog(ue), daybook, dictionary, directory, edition, erotica, fiction, glossary, guidebook, handbook, issue, journal, journalism, ledger, lexicon, literature, magazine, manual, memoir, newsletter, newspaper, novel, organ, pamphlet, paper, periodical, press, print, publication, publicity, reference, release, review, romance, satire, tabloid, text, textbook, thesaurus, tome, treatise, vocabulary, volume.’
 
(2) Oxford American Thesaurus of Current English, 1999, Oxford University Press, Hardcover, 863 페이지, 155x235mm, U$18.95
15,000 주 표제어(mail entry)와 35만 개의 유의어 외에도 반의어가 cross-reference로 표시되어 있다. 활자도 커서 보기에 편하며, 위의 Roget’s와 달리 개념 분류표 같은 것은 아예 없고, ‘thesaurus’같은 항목은 나오지도 않으며(사실 누가 ‘thesaurus’의 유의어를 찾아 보겠는가?), ‘dictionary’ 항목을 보면, ‘glossary, lexicon, wordbook, vocabulary list’ 달랑 넷을 들고 있지만, 배우는 입장에서는 오히려 이 쪽이 편리할 수 있다(특히 SAT나 GRE같은 시험을 목표로 하는 수험생들에게는).

(3) The Oxford Study Thesaurus, 1992, Oxford University Press, 555페이지, 130x205mm, 국내 가격 8,100원
위의 Oxford Thesaurus가 부담스러운 분들에게 좋은 책이다. 크기는 작지만, 2만 표제어에 15만 유의어와 반의어가 들어 있어, 웬만한 용도에는 다 쓰일 수 있다. ‘dictionary’ 항목은 ‘concordance, glossary, lexicon, thesaurus, vocabulary, wordbook’으로 오히려 위보다 유의어가 많고, ‘thesaurus’도 비록 “‘book’의 명사에서 ‘여러 가지 책’을 찾아보라”는 정도이지만 독립 표제어로 등장한다. 사실 수험 대비용으로는 그냥 영영사전보다도 이 유의어 사전이 훨씬 유용할 때도 있다. 모르는 단어가 나왔을 때 영영사전을 찾는 대신에 이 ‘thesaurus’를  이용하면, 여러 유의어 중에는 분명히 아는 단어가 나오므로 뜻도 알게 되고, 더불어 유의어, 반의어도 알게 되는 ‘일석삼조’라고 할까?

(4) The Merriam-Webster Dictionary of Synonyms and Antonyms, 1992, Merriam-Webster, 443페이지, 100x170mm(페이퍼 백), U$4.99
4,880개 표제어에 불과하고 크기가 작은 만큼 내용이 적을 수밖에 없지만, 그래도 중요 표제어에 대해서는 일일이 다른 용례를 표시하고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위의 ‘dictionary’나 ‘thesaurus’같은 단어는 나오지도 않지만, ‘desire’를 찾아보면 ‘wish, want, crave, covet’가 있다는 것 외에도 이 5개의 단어가 어떻게 다르게 쓰이며 각각 반의어가 뭐라는 것도 나와 있으니 생각보다는 알차다고 할 수 밖에. 가지고 다니기 십상이다.

4. Usage Guide류

앞에서 잠시 언급하였지만 왜 usage가 중요한가? ‘아카데미 프랑세즈’ 같은 국가기관이 문법을 규제하는 프랑스나 우리나라처럼 한글이 법정 국어라서 그 사용을 일부 국가에서 규제하는(한글 맞춤법 같은 것이 그 예) 나라의 언어와 달리, 영어는 그 사용지역이 넓은 데다가, 규제기관이 없어서 사실 잘못하면 ‘언어의 무정부’ 상태에 빠질 위험이 높다. 그래도 이를 자율적으로 규율하는 것이 문법 외에도 바로 이 usage인 것이다. 중세 규범문법은 거의 사문화되었고, 있다면 학교문법(school grammar) 외에는, ‘누구 문법’하는 식으로 영문학자 개인 이름이나 학파 이름이 붙어 불리는 것이 전부이며, 이런 점에서 언어 사용 대중(언중)의 집단적 관습이라고 할 이 usage가 그래도 언어 결속에 지배적인 힘을 미치는 것이다.

물론 이 usage는 standard written English에 국한되므로, 그들이 일상 사용하는 언어는 이 usage를 무시한 것이 태반이다. 예를 들어 ‘주격과 목적격의 혼용(‘I’ 대신에 ‘me’를 사용하는 것, ‘whom’ 자리에 ‘who’를 사용하는 것)’은 일상 대화에서는 다반사이지만, 학교문법이나 격식을 따지는 글에서는 여전히 금기사항이다.

오랜 기간 우리나라 영어교육을 지배해 온 영국식 일본영어에 대한 반감으로, 요즈음 우리나라 영어는 거의 informal한 미국식 회화 위주로 나아갔지만, 이런 식으로 글을 쓰던지 점잖은 자리에서 말을 하면, 못 배운 소치로 취급당하기 십상이니, 주의해야 한다. 이런 점을 알게 되면, 왜 SAT, GRE, GMAT같은 미국 시험제도가 우리가 볼 때 영문법 같지 않은 특이한 문법을 고집하는지 이해가 쉽다. 그런 데서 주장하는 문법은 일종의 학교 문법으로 usage에 가까운 것이 많기 때문이다(이 usage는 그럼 누가 정하는가? 특성상 글 쓰는 일에 관계된 전문가 집단의 의견을 주기적으로 조사하든지-American Heritage 시리즈의 usage panel이 이런 것이다-아니면 요즘 유행하는 corpus를 조사해 통계를 내든지 - 대부분의 영국 사전) 따라서 이런 영어를 이해하려면, 문법책(grammar book)과 사전 외에도 다음과 같은 usage guide를 공부해야 한다.

이런 usage의 특색은 문법적인 규칙이 아니라는 점과 그냥 그 사람들이 그렇게 쓰고 이해한다는 점, 특성상 주관이 개입되므로, 학자나 책끼리도 서로 틀릴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중고급 영어교육이 헤매고 있는 이유 중의 하나가 이 usage와 grammar 구분이 안 되게 배우고 가르치고 사용한다는 점, 즉 영어의 native speaker들이 분명히 이렇게 말하는데, 바로 그 내용을 왜 시험에서는 틀렸다고 하는지 그 이유도 모르는 채, 대강 뉘앙스가 어쩌고 하고 넘어가며, 답에 끼어 맞추기를 하는 것도 이유 중 하나일 것이다.
    
(1) Merriam-Webster’s English Usage Dictionary, 1994, Merriam-Webster, Hardcover, 978페이지, 180x250mm, U$27.95
그래도 이 방면에서는 권위 있는 책이나 나온 지가 꽤 되었고, 문법과 달리 usage라는 것은 훨씬 빨리 변하기 마련이므로, 이 책의 내용이 벌써 고리타분한 것 아니냐는 미국 독자들의 서평도 있지만, 잘 정리된 내용으로 2,300개 항목에 걸쳐 20,000개의 실제 사용 예문을 인용하여 설명. 예를 들어, 우리가 보통 영국쪽이 이런 언어 규칙에 민감하고, 미국쪽이 훨씬 자유스럽다는 선입감과 달리, 몇몇 항목에서는 미국쪽이 오히려 까다로운데, 그 중 하나로 관계대명사의 사용을 들 수 있다.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 문법(고등학생이 보는 성문영어류에서부터 대학생용 영어교재에 이르기까지)에서나 아래의 영국 책 Practical English Usage같은 영국 문법서에 보면, 비제한적(non-restrictive) 용법의 관계대명사(학교문법에서는 보통 ‘계속적 용법’이라고 하며, 앞에 반드시 콤마가 오고, that은 이 용법으로 쓸 수 없다고 하는)는 앞의 특정한 명사가 아니라 앞 문장 전체 또는 상황을 선행사로 취할 수 있는 것(which referring to a whole clause or sentence)으로 되어 있다. He got married again a year later, which surprised everybody같은 문장에서 which의 선행사는 ‘그가 1년 후에 재혼했다는 사실’ 즉, 앞 문장 전체이다. 그런데 위의 미국식 standardized test를 공부해 보신 분은 이런 콤마 달린 계속적 용법의 which나 who라도 반드시 명사나 대명사를 선행사로 가져야 한다는 주장을 보고 그 근거를 알 수 없어 고개를 갸우뚱했지만, 시원한 답변을 찾을 수 없어 그냥 그러나 보다 하고 말았을 것이다.

그런데 미국에서 나온 이 책과 아래의 American Heritage Book of English Usage에 이 문제가 언급이 되어 있다. 후자에서는 그렇게 주장하는 일부 사람들이 있지만, 비제한적 용법의 관계대명사가 앞 절 전체를 선행사로 가지는 것은 역사적으로도 타당한 용법이라는 설명이 나오는 반면, 이 책에서는 그런 용법에 반대하는 주장을 소개하고 그러니 사용에 조심하라고 되어 있다. 즉, 미국의 시험 출제자들은 이 문제에 관한 한 이 책의 설명을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필자가 가끔 이용하는 미국의 영어교육 사이트에서 최근에 이런 질의 응답을 본 적이 있다. 다음 문장이 괜찮은지 질문에 대하여, "More than 2.5 million people from south Florida to Daytona Beach were told to flee their homes, which is the largest evacuation in state history."  이런 답변이 나왔다(답을 한 사람은 전문가이다). " You can use 'which is', but I would avoid doing it in formal serious writing. In this sentence, the relative clause modifies the idea of the whole preceding clause. It is better for a relative pronoun ('which') to have a specific noun as an antecedent." 앞의 문장도 질문자에 의하면 현지 신문 보도에서 나온 것이라 한다. 즉, 미국 사람 자신들도 보통 무심코 이런 표현을 쓰지만, 이런 것을 굉장히 싫어하는 따지기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다는 것을 보여주며, SAT, GRE, GMAT 같은 시험은 외국인이 아니라 미국사람 자신들을 원래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국어의 올바른 사용'과 관계되는 중요한 문제라서 자주 시험에 나오는 것이다.

관계대명사에 관한 논란 거리 2가지를 추가하자면, 이런 까다로운(어떻게 보면 hypercorrection으로 보일만한) 미국사람들은 관계대명사 that을 사람 선행사인 경우 who 대신으로 쓰는 것도 반대한다는 것도 참고하시길. 또한 관계대명사 that는 제한적으로만 써야 하고, which는 비제한적(계속적) 용법으로만 써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 앞의 명사를 특정한 것으로 지정하는 핵심적 정보를 주는 형용사절 또는 구를 제한적 용법(restrictive use), 이미 알고 있는 사실에 대한 추가 정보 제공의 용도이고 반드시 앞에 콤마가 선행하는 형용사절 또는 구를 비제한적(non-restrictive use) 용법이라고 하며 후자는 두 문장으로 나누어도 충분하다. 예를 들어, He has two sons who became lawyers에서 제한적 관계절 ‘who became lawyers’는 앞의 명사 ‘two sons’를 특정 짓는 역할을 한다. 즉, 그에게는 변호사가 된 아들이 2명 있다는 것으로, 변호사가 되지 않은 아들도 있을 소지가 있는 반면, He has two sons, who became lawyers라고 비제한적 용법으로 쓰면 2명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밝힌 뒤 그런데 그들이 (둘 다) 변호사가 되었다는 추가 정보를 준 형태가 되므로, 이렇게 2개의 절로 나눠 써도 무방하다. He has two sons and they became lawyers.  

(2) The Elements of Style, Strunk & White, 4판, 2000, Pearson ESL, 105페이지, 110x180mm, U$7.95
이 책에 관해서는 여기 서평을 올려두었으니 참고하시기 바란다. 미국에서 고교, 대학에서 교재로 사용되어 한 시대를 풍미했고 여전히 이 계통에서는 중요하게 대접받는, 문체(style: 문장론. 어떻게 하면 효율적이고 애매하지 않은 표현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한 연구) 및 usage에 대한 책으로, 미국의 문필가들이 많은 영향을 받은 책. 오죽했으면 이 책에 대한 반발로 ‘Adios! Strunk & White”란 제목의 책이 다 나왔겠는가?
 
(3) Garner’s Modern American Usage, Brian Garner, 2판, 2003, Oxford University Press, Hardcover, 175x245mm, 879 페이지, U$39.95
개인이 펴낸 usage guide로 grammar, usage, style을 다 다뤘다고 써 있다(사실 깊게 파고 들면 이들 사이의 경계도 애매할 때가 있다.) 분량이나 내용으로 보아 위 (1)의 책과 상당히 보완이 된다. 이 Garner란 사람은 이 책의 축약판인 아래 (5)번 책의 저자이며, 또 아래 (4)번 책 중 한 chapter인 제5장 Grammar and Usage의 저자이기도 하다.

(4) The Chicago Manual of Style, 제15판, 2003, The Chicago University Press, 956페이지, 155x235mm, U$55.
‘작가, 편집인, 교정인, 색인 만드는 사람, 광고문안 작성자, 책 디자이너, 출판인’ 등 모든 분야에서 필수적인 참고서적이라고 선전하는 이 책은 과연 그 명성답게 글과 책에 관한 모든 분야를 망라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점이 오히려 영어 배우려는 사람에게는 미흡할 수도 있다 – 누가 영어로 책 만들기나 교정쇄 만들기, 원고 정리, 인덱스 만들기 같은 것에까지 관심이 있겠는가? 따라서 이런 세세한 데까지 관심 있는 분들만 구입해야 후회가 없을 것.

(5) The Oxford Dictionary of American Usage and Style, Bryan Garner, 2000, The Oxford University Press, 360 페이지, 140x210mm, U$17.95
위의 (3)번 책의 축약판이다. 간단하여 휴대에 용이. 2,000여 개의 실제 생활(책, 잡지, 연설 등)로부터의 인용문을 이용하여, usage 외에도 자주 틀리는 문법 사항, spelling 등을 다룬다. 위 (3)번이 부담되시는 분께 권할 만 하다.
 
(6) Practical English Usage, Michael Swan, 2판 16쇄, The Oxford University Press, 2003, 658페이지, 155x235mm, 국내 가격 23,400원
영국식 usage의 집대성이나 미국식 영어와의 차이점도 설명하려 노력(하지만 위에서 말한 비제한적 용법의 관계대명사의 양국간 차이 같은 내용은 없다.) 이 책을 보면 어디까지가 문법 사항이고 어디까지가 usage인지 모를 만큼 온갖 사항이 다 망라되어 있다는 것을 느낀다. 아무래도 usage라는 말의 용법이 미국과 영국 양국이 다른 것은 아닌가 하고 생각될 정도이다. 알파벳 순으로 무려 605개 항목에 대한 설명이 들어 있다. 필자가 가장 많이 들춰보는 책 중의 하나. 이 책의 자매 편으로 이 책의 workbook 비슷한 How English Works란 책도 있다. 물론 이 책이 훨씬 많은 내용을 다루기는 하지만, 우리나라의 보통 문법책과 다루는 범위나 내용에서 비슷한 데가 많아 친숙하게 느껴질 것이다.

(7) American Heritage Book of English Usage, 1996, Houghton Mifflin, 290 페이지, 150x230mm, U$16.
위에서 소개한 American Heritage Dictionary의 usage note에다 일부 내용을 추가하여 별권으로 만든 책. 다음과 같은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Grammar, Style, Word Choice, Gender(왜 요즘 중성명사의 인칭대명사로 he/his/him이 사라지고 them이나 his or her같은 것이 쓰이는지 등), Science Terms, Pronunciation Challenges, Names and Labels, Word Formation, E-Mail. 상당히 알찬 내용으로 추천하고 싶은 책이며, 인터넷에서 공짜로 볼 수 있다(http://www.bartleby.com/64/). 이 사이트에서 찾아보면 위의 American Heritage Dictionary도 공짜로 볼 수 있다.

(8) A Dictionary of Modern English Usage, 초판 1926, 2판 1966, Oxford 출판사에서 고전 시리즈 재간행으로 2002년 재출판, 742 페이지,130x195mm, U$15.95
유명한 영문법 학자 Henry Fowler의 책으로 고리타분하다고 치부할 수도 있지만 영문법으로는 고전 반열에 오른 책이니 만큼 참고할 가치가 있다. 왜 미국사람들이 Mr.라고 쓰는 것을 영국사람들은 period 없이 Mr라고 쓰는지 아는가? 이 책 430페이지 Period in Abbreviations란 항목에 의하면, 원래 mister를 줄인 것이 Mr이므로, 약자에서 원래 단어의 맨 앞과 맨 뒤를 표시하고 중간을 줄인 것은 마침표를 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며, Capt.같이 captain을 줄이다 보니 맨 뒤에 뭔가 줄었다는 표시를 할 때에는 마침표를 한다는 것이다. 과연 격식 따지는 영국영어식이구나! 라는 감탄이 절로 난다.

(9) Longman Dictionary of Common Errors, 2판 10쇄 2002, Pearson ESL, 375 페이지, 140x215mm, 국내 가격 14,400원
외국인 중급자 이상을 대상으로 자주 틀리는 문어체 영어를 알파벳 순으로2,500여 항목 배치하고, 정답 및 틀리는 예 몇 가지, 해설까지 첨부되어 있다. 예를 들어 ‘while’이란 항목을 보자. While I drove to the airport, my car broke down이란 문장과 Who will look after the children while you will be at work?란 문장은 틀렸다. 맞는 문장으로 고쳐보면? While I was driving to the airport(지나간 행동과 while이 같이 쓰이면 진행형으로 써야 한다), Who will look after the children while you are at work(while은 시간 접속사이므로 부사절에서는 현재시제로 미래를 대신함).

(10) Words You Thought You Knew, Jenna Glatzer, 2004, Adams Media, 310 페이지, 135x155mm, 국내 가격 13,000원
이 책은 usage 중에서 word choice 즉 단어 사용에 관련된 내용만 모은 책으로 흔히 (미국에서) 잘못 쓰이는 단어 1001개에 대한 해설을 수록했다. 이런 종류의 내용은 ‘The Elements of Style’, ‘American Heritage Book of English Usage’, ‘The Chicago Manual of Style’ 등에서도 일부분으로 다루고 있으나,  이 책은 완전히 단행본이라는 점에서 다르며, 읽어볼 만은 하지만, 완전히 저자의 견해가 정설이 아닌 항목도 있어서 조금은 유보하는 심정으로 대하시길 바란다. SAT나 GRE 보시는 분께 도움이 될 것이다.

예를 들어 ‘aggravate’와 ‘agitate’라는 단어를, 전자는 ‘악화하다’, 후자는 ‘선동하다, 부추기다, 성가시게 하다’로 완전히 분리해서 써야 한다는 주장을 하나-이 점은 ‘The Style of Elements’와 일치-, ‘The American Heritage Book of English Usage’에 의하면 원래 라틴어 어원도 그렇고 또 17세기로부터의 확립된 용례에 따라 ‘aggravate’를 ‘agitate’의 뜻으로 쓰는 것도 정당하다고 한다. 이것은 usage가 어느 정도 주관이 개입되기 때문에 생기는 어쩔 수 없는 혼란이라 봐야 하며, 진지한 영어 연구자라면 여러 책을 대조하여 가능한 다수설을 따르는 방법을 취하는 수 밖에.

5. 국내사전류

(1) 엣센스 영한사전, 9판, 2002.1, 민중서관, 3,246 페이지, 127x188mm, 29,600원
초판본일 때부터 필자가 애용해 오던 사전이라 다른 영한사전은 현재 갖고 있지 않다. 동아 프라임, 메이트 영한사전, 시사엘리트 영한사전, 금성사의 영한사전 등도 잠깐씩 사용해 보았으나 역시 필자는 엣센스 취향인가 보다. 물론 직접 영어에서 만드는 것이 아니라(영어의 ‘말모둠’인 corpus를 가지고 있지 못한 우리나라에서 영어사전 만드는 법은 어차피 외국 책의 번역일 수 밖에 없다. 어떤 것을 주로 모범으로 삼느냐 하는 문제에 따라 스타일이 다를 뿐이다), 일본사전의 번역본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긴 하다. 영어사전 좋다고 영한사전이나 한영사전 너무 멀리 하면 우리말 사용이나 번역에 문제가 생기므로 같이 쓰는 것이 낫다. 표제어로만 15만 단어가 올라 있으므로 어휘 수가 많이 부족한 것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영한사전은, 용례나 예문의 부족, 동사 문형 해설의 미흡함, 가산성 구분에서의 오류 같은 공통적인 문제점을 지니고 있으며, 이 책도 예외는 아니다. 시사영어사의 책은 필자 경험상 다른 영어 서적에서 수 많은 오자, 탈자 등 안 좋은 추억이 많아 선뜻 내키지 않는다. 

(2) 프라임 한영사전, 3판, 2001, 두산동아, 2,838페이지, 130x195mm, 27,200원
이 책도 수록 어휘에 대한 정보는 없다. 예문이 풍부하며 한국영어영문학회 추천이라는 점을 감안하여, 오래 써 온 아래 엘리트 한영사전대신으로 바꾸어 선택했는데 아직 우열을 비교할 만큼 써보지를 못해 무어라 말할 수 없다. 이 책이든 아래 사전의 최근 판이든, 이보다 더 큰 한영사전이 과연 영어 배우는 사람에게는 필요한 지는 의문이다. 특별히 한영 번역을 위한 목적이 아닌 한 한영사전은 이 정도로 하고, 필요하면 인터넷 검색 등을 이용하는 것이 효율적이며 경제적이란 것이 필자 생각이다.
  
(3) 엘리트 한영사전, 2판, 1992, 1900페이지, 115x180mm
필자가 10여년 써 온 한영사전이니 요즘과는 시대 감각이 약간 떨어질 수 밖에. 오래 써 온 정 때문에 여기에는 직접 써 본 구판을 올리지만, 이 사전의 현재 판은 2002년 1월에 나온 것으로 인터넷 서점에서 27,200원에 팔리고 있다. 구판의 경우 권말 부록이 알차서 유용하였던 기억이 있다(세계의 주요 인명, 지명, 미국과 영국 영어의 차이, 상업 서식, 정부기구 이름 등).

(4) 동시통역 기초사전, 이진영, 2004.1,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830 페이지, 125x185mm, 22,500원
동시통역사로서의 다년간 경험을 지닌 저자가 내어 놓은 이 책은 초판이다 보니 일부 실수나 오타가 있는 점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개념의 한영사전으로 보아, 필자로서는 상당히 점수를 주고 싶다. 가나다 순 배열이 아니라, 사회, 문화, 언론 등 24개 분야로 나누어 관련 항목을 한국어와 영어로 설명하고 예문까지 깃들여 있으니 어떤 분야에 대한 통번역에 관심을 가지신 분은 이 책을 이용해서 자기만의 단어장을 만들어 나가면 좋을 것이며, 그럴 경우 앞에서 소개한 picture dictionary나 photo dictionary처럼 사진, 그림은 없지만, 역시 관련 단어를 한꺼번에 공부할 수 있는 효율적인 단어 학습법이라 하겠다.

 

긴 글이 끝났다. 이 글에서 언급하지 못한 사전이 있다면, 그 사실은 그 사전이 나쁘다는 뜻이 아니라, 필자가 게을러서 그것까지 미처 보지 못했다는 사실을 의미할 뿐이다(Cambridge 계열 사전이 통째 빠졌다는 점은 알고 있지만 필자는 이 계열 사전에서는 특이성을 발견하지 못하여 필요하면 on-line으로 이용할 뿐이다.) 또한 외국책에 비해 영한사전이 너무 빈약한 것이 아니냐고 할 수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영어는 외국어라는 점, 국내 서적에 대해서야 다들 경험이 충분하리라는 생각, 또 사실 더 이상 써본 국내사전이 없다는 점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

행여 이 글을 보고 그럼 이 많은 사전을 다 사서 읽으라는 뜻이냐고 얼굴 붉힐 필요는 없다. 영어가 수단이지 어디 목적이냐고 힐난할 이유도 없다. 韓擄逐塊 獅子咬人!(한로축괴 사자교인: 돌을 던지면 X개는 던진 돌을 따라 가지만, 사자는 당장 던진 사람을 물어버린다) 내게 필요한 책을 발견하는 기쁨을 누리든지, 그렇지 못할 경우에라도 아! 이러이러한 책은 사면 안 되겠구나! 하면 그뿐.

전자사전을 주로 보시던 보조로 보시던 꼭 필요하신 분들이라면 전자사전 선택에 위의 정보를 쓰시면 된다. 사고자 하는 전자사전에는 과연 어떤 종류의 사전이 포함되어 있는지는 알고 사야 되지 않겠는가? 목적에 따라, 예를 들어 SAT, GRE, GMAT 공부하시는 분은 반드시 Merriam-Webster's Collegiate Dictionary나 American Heritage Dictionary가 포함된 것으로 해야 하고, 초중급자로서 동사 문형이나 idiom 공부가 목적인 분은 OALD가 들어 있는 것으로 사야 후회가 없을 것이다. 

“영어사전 가까이 하는 사람이 영어 잘 하더라”라는 평범한 말을 가슴에 두고 꾸준히(몇 달 수준이 아니다! 몇 년, 몇 십년을 이야기하고 있다) 정진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 그만큼 외국어로서의 영어 공부는 어려우니, 일찍 출발해서 부지런히 발품을 판 사람이라야 저물 녘에는 쉴 곳을 찾을 수 있으리라. 

 

* 미국 Standardized Test(SAT, TOEFL, GRE, GMAT) 보실 분들을 위한 패키지(5권)

1 - (5) Merriam-Webster's Collegiate Dictionary : 단어의 뜻

1 - (7) Macmillan Enlgish Dicionary for Advanced Learners: 동사 문형 및 Idiom

3 - (3) The Oxford Study Thesaurus: 간단한 유의어 반의어 사전

4 - (2) The Elements of Style: style, usage 및 일반적인 영작문 요령

4 - (7) The American Heritage Book of English Usage: style and usage(usage guide에서 주의할 점은 앞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어떤 한 권이 그렇게 주장한다고 100% 받아들이면 안 된다는 점이다. Official Guide가 있는 시험은 그 OG에 따르는 것이 우선이고, 여러 책들이 달리 주장하는 경우에는 가능하면 보수적으로 해석하는 것이 안전하다.)   

(The End)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물만두 > 타임지가 선정한 현대 100대 영어소설 목록

타임지 현대 100대 영어소설 리스트입니다.  
 
 
오기마치의 모험 The Adventures of Augie March - Saul Bellow
 
모두가 왕의 부하들 All the King's Men - Robert Penn Warren
 
미국의 목가 American Pastoral - Philip Roth

아메리카의 비극  An American Tragedy - Theodore Dreiser  아메리카의 비극
 
동물농장 Animal Farm - George Orwell
 
사마라의 약속 Appointment in Samarra - John O'Hara
 
Are You There God? It's Me, Margaret - Judy Blume
 
점원 The Assistant - Bernard Malamud THE ASSISTANT:점원
 
헤엄치는 2마리 새 At Swim-Two-Birds - Flann O'Brien
 
속죄 Atonement - Ian McEwan
 
빌러비드 Beloved - Toni Morrison
 
베를린 이야기 The Berlin Stories - Christopher Isherwood
 
빅 슬립 The Big Sleep - Raymond Chandler
 
눈 먼 암살자 The Blind Assassin - Margaret Atwood
 
블러드 메리디안 Blood Meridian - Cormac McCarthy
 
다시찾은 브라이즈헤드 Brideshead Revisited - Evelyn Waugh
 
샌 루이스 레이의 다리 The Bridge of San Luis Rey - Thornton Wilder
 
잠이라 부르자 Call It Sleep - Henry Roth
 
캐치 22 Catch-22 - Joseph Heller
 
호밀밭의 파수꾼 The Catcher in the Rye - J.D. Salinger
 
시계태엽 오렌지 A Clockwork Orange - Anthony Burgess
 
냇 터너의 고백 The Confessions of Nat Turner - William Styron
 
The Corrections - Jonathan Franzen
 
제 49호 품목의 경매 The Crying of Lot 49 - Thomas Pynchon
 
시간의 음악에 맞춰 춤을 A Dance to the Music of Time - Anthony Powell
 
메뚜기의 하루 The Day of the Locust - Nathanael West
 
대주교의 죽음 Death Comes for the Archbishop - Willa Cather
 
가족 속의 죽음 A Death in the Family - James Agee
 
마음의 죽음 The Death of the Heart - Elizabeth Bowen
 
구출 Deliverance - James Dickey
 
독 솔져 Dog Soldiers - Robert Stone
 
팰코너 Falconer - John Cheever
 
프랑스 중위의 여자 The French Lieutenant's Woman - John Fowles
 
황금 노트북 The Golden Notebook - Doris Lessing
 
산에 올라 외치라 Go Tell it on the Mountain - James Baldwin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Gone With the Wind - Margaret Mitchell
 
분노의 포도 The Grapes of Wrath - John Steinbeck
 
중력의 무지개 Gravity's Rainbow - Thomas Pynchon
 
위대한 개츠비 The Great Gatsby - F. Scott Fitzgerald
 
한줌의 먼지 A Handful of Dust - Evelyn Waugh
 
마음은 외로운 사냥꾼 The Heart Is A Lonely Hunter - Carson McCullers
 
사건의 핵심 The Heart of the Matter - Graham Greene
 
허조그 Herzog - Saul Bellow HERZOG:허조그
 
하우스키핑 Housekeeping - Marilynne Robinson
 
바스와스씨를 위한 집 A House for Mr. Biswas - V.S. Naipaul
 
나, 클라우디우스 I, Claudius - Robert Graves
 
무한한 농담 Infinite Jest - David Foster Wallace
 
보이지 않는 인간 Invisible Man - Ralph Ellison
 
팔월의 빛 Light in August - William Faulkner
 
사자와 마녀와 옷장 The Lion, The Witch and the Wardrobe - C.S. Lewis
 
롤리타 Lolita - Vladimir Nabokov
 
파리대왕 Lord of the Flies - William Golding
 
반지의 제왕 The Lord of the Rings - J.R.R. Tolkien
 
사랑 Loving - Henry Green
 
럭키짐 Lucky Jim - Kingsley Amis
 
아이들을 사랑한 남자 The Man Who Loved Children - Christina Stead
 
한여름밤의 아이들 Midnight's Children - Salman Rushdie
 
돈 Money - Martin Amis
 
영화광 The Moviegoer - Walker Percy
 
댈러웨이 부인 Mrs. Dalloway - Virginia Woolf
 
네이키드 런치 Naked Lunch - William Burroughs
 
미국의 아들 Native Son - Richard Wright NATIVE SON:미국의 아들
 
뉴로맨서 Neuromancer - William Gibson
 
나를 떠나가게 하지말아요 Never Let Me Go - Kazuo Ishiguro
 
1984 1984 - George Orwell
 
길 위에서 On the Road - Jack Kerouac
 
뻐꾸기 둥지위로 날아간 새 nulle Flew Over the Cuckoo's Nest - Ken Kesey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무지개빛 까마귀 The Painted Bird - Jerzy Kosinski
 
창백한 불꽃 Pale Fire - Vladimir Nabokov
 
인도로 가는 길 A Passage to India - E.M. Forster
 
있는 그대로 연주해라 Play It As It Lays - Joan Didion
 
포트노이의 불편 Portnoy's Complaint - Philip Roth
 
소유 Possession - A.S. Byatt
 
권력과 영광 The Power and the Glory - Graham Greene
 
진 브로디 양의 전성기 The Prime of Miss Jean Brodie - Muriel Spark
 
달려라 토끼 Rabbit, Run - John Updike
 
래그타임 Ragtime - E.L. Doctorow
 
발언 The Recognitions - William Gaddis
 
피의 수확 Red Harvest - Dashiell Hammett
 
혁명 Revolutionary Road - Richard Yates
 
마지막 사랑 The Sheltering Sky - Paul Bowles
 
제5 도살장 Slaughterhouse-Five - Kurt Vonnegut
 
스노우 크래쉬 Snow Crash - Neal Stephenson
 
연초 도매상 The Sot-Weed Factor - John Barth
 
음향과 분노 The Sound and the Fury - William Faulkner  음향과 분노
 
스포츠기자 The Sportswriter - Richard Ford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The Spy Who Came in From the Cold - John le Carre
 
해는 또다시 떠오른다 The Sun Also Rises - Ernest Hemingway

그들의 눈은 신을 보고 있었다 Their Eyes Were Watching God - Zora Neale Hurston
 
모든 것은 무너진다 Things Fall Apart - Chinua Achebe
 
앵무새 죽이기 To Kill a Mockingbird - Harper Lee

등대로 To the Lighthouse - Virginia Woolf

북회귀선 Tropic of Cancer - Henry Miller

유빅 Ubik - Philip K. Dick
 
그물 아래서 Under the Net - Iris Murdoch
 
화산 밑에서 Under the Volcano - Malcolm Lowry

Watchmen - Alan Moore & Dave Gibbons
 
화이트 노이즈 White Noise - Don DeLillo

White Teeth - Zadie Smith
 
카리브해의 정사 Wide Sargasso Sea - Jean Rhys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