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el the breeze running through your hair..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스탕 2008-11-10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무들 사이에 누워있는듯한 착각이 일어요.
얘들도 내기를 하나봐요. 누가누가 잘 자라나.. 이런거요 ^^

turnleft 2008-11-11 04:20   좋아요 0 | URL
역시 정성이 어머니 다운 상상력!!!

마노아 2008-11-10 15: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저 밑에 누워서 나무랑 하늘만 쳐다보아도 굉장히 행복해질 것 같아요. 혹시 해보셨나요???

turnleft 2008-11-11 04:23   좋아요 0 | URL
에... 그러기엔 곰이라도 나올 것 같은 산중이라서.. 쿨럭;;
날씨 좋은 봄날에 공원에 돗자리 깔고 누워서 하늘만 볼 때는 있어요. 시간이 딱 멈춰버린 느낌이죠 :)

다락방 2008-11-11 17: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와~
이거 바탕화면 해야겠어요. 불끈.

다락방 2008-11-11 17:10   좋아요 0 | URL
바탕화면으로 해놓으니 넙적해져서 보기 안좋군요. OTL

웽스북스 2008-11-12 00:58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메롱.
늘이기 말고 가운데, 하면 되지롱요 ㅋㅋㅋ

turnleft 2008-11-12 03:02   좋아요 0 | URL
웬디양님 빙고~ :)

다락방 2008-11-12 13:50   좋아요 0 | URL
늘이기는 뭐고 가운데는 또 뭐람. OTL

hnine 2008-11-11 19: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뭐라 할말이 없군요.

turnleft 2008-11-12 03:02   좋아요 0 | URL
저라고 딱히 할 말이 있지는 않네요.. ^^;

웽스북스 2008-11-12 0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뭐라 할말이 없군요. 222222
아, 너무 멋지셈용.

turnleft 2008-11-12 03:03   좋아요 0 | URL
복분자가 주는 감흥의 절반이나 따라갈지 모르겠어요 :p

프레이야 2008-11-14 17: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럴수가요. 넘 아름다워요. 눈물이 핑 돌아요.
저.. 이 사진 저 좀 가져가도 될는지요? 다음에 어디 쓰게 되면
좌회전님께 허락 얻을게요.^^

turnleft 2008-11-15 02:59   좋아요 0 | URL
넵 물론 가져가셔도 되죠 ^^

가시장미 2008-11-14 20: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게요. 저도 눈밀이 핑 -_ㅠ 우리 희망이도 좋은가봐요. 요 사진 보는데 막 발길질해요 ㅋㅋ

turnleft 2008-11-15 03:00   좋아요 0 | URL
음, 그 녀석 등산 좋아하겠는걸요? ㅎㅎ

Kitty 2009-03-17 0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웅 좋다. 제목은 가을이지만 빨리 여름이 왔으면 좋겠어요 ^^
이 사진 보니까 여름고파요.

turnleft 2009-03-17 05:41   좋아요 0 | URL
그 쪽은 여름되면 너무 덥지 않나요? ^^;

새초롬너구리 2009-04-02 17: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음, 이 각도 은근히 신선하네요. 이렇게 사진을 찍어볼 생각은 못했던 같아요. 다음에 해봐야겠네요.

turnleft 2009-04-03 05:49   좋아요 0 | URL
목이 좀 아프니, 돗자리를 준비하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
 



어둑해 지던 여행의 끝자락에서..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스탕 2008-11-10 12: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앞에 펼쳐진 저 만큼의 길을 가야 하는데 왜 여행의 끝이라 그러나.. 이러고 있습니다..;;
어두워 지고 나고 어떻게 저 길을 걸어오셨나요? +_+

turnleft 2008-11-10 12:57   좋아요 0 | URL
흐흐, 저 길에서 걸어서 돌아오다가 뒤돌아 찍었으니까요.
다음날부터는 돌아오는 길에 올랐으니 여행의 끝이기도 했습니다 ^^

무스탕 2008-11-10 13:00   좋아요 0 | URL
오, 미래가 아니고 과거를 찍으신 거였군요!
(한가지만 생각나는 단순쟁이...;;)

turnleft 2008-11-10 13:54   좋아요 0 | URL
ㅎㅎ 뭘 그런걸로 자책을.. ^^;;

잉크냄새 2008-11-13 23: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길을 걸으셨다니 부럽네요.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turnleft 2008-11-14 04:40   좋아요 0 | URL
실은 저 사진 찍고 나서 엄청난 오르막을 올라갔던지라, 힘들었던 기억만 남았네요 -_-;;;
 



Sculpture by Nature


댓글(6)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08-11-08 1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 <지구별 사진관>이라는 책 읽고 있는데, 이 서재 생각이 종종 나네요. 물론 그 책은 인물 사진 위주이고, 이 서재주인님은 풍경, 자연 사진을 더 많이 찍으시는 것 같지만요.

turnleft 2008-11-09 08:24   좋아요 0 | URL
예, 주로 풍경 사진을 찍죠.
인물 사진은 communication이 필수인데, 제가 그걸 잘 못해요. 진짜 흥미로운 피사체는 사람인데 말이죠.. 쩝;;

순오기 2008-11-09 06: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아~ 멋진데요. 종종 사진 감상하려고 즐찾~~~~ 고맙습니다! ^^

turnleft 2008-11-09 08:24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

Kitty 2009-03-17 02: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기는 어딘가요? 유타? (무지해서;;;)
저기 아치 안에 보이는 조막만한 흰 동그라미는 설마 달인가요...ㄷㄷ

turnleft 2009-03-17 05:45   좋아요 0 | URL
조막만한 동그라미(?)는 달 맞습니다, 맞구요...
그나저나 여행기는 안 읽는다는거 딱 걸렸으.
 



We are so small...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08-11-06 05: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찔해요. 이렇게 미미한 존재가 나인데 뭘 그리 슬퍼하고 있을까요.
아무것도 아닌것을...

turnleft 2008-11-07 03:20   좋아요 0 | URL
아.. 요즘 혜경님 글들에는 왜 이리 쓸쓸함이 묻어날까요...

가시장미 2008-11-06 05: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아- 세상에 저런 곳도 있군요! 내려다보기 무서워서 사진도 못 찍을 것 같은데...;;;;;
턴형은 안 무서웠나요? 무서운데 아닌 척 했죠? ㅋㅋ

turnleft 2008-11-07 03:21   좋아요 0 | URL
저 무서움 많이 타요. 이 사진도 절벽 위의 남자와 비슷한 환경에서 찍기는 했는데, 아주 안전한 곳에만 서 있었습니다. 나름 안전 제일주의 -_-v

마노아 2008-11-07 15: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인간이 얼마나 작고 미약한지를 한눈에 보여주네요. 우와!

turnleft 2008-11-07 03:21   좋아요 0 | URL
그러니까요... 참 작은데, 참 크다고 착각하고들 살아요..

무스탕 2008-11-06 13: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야말로 '오 마이 가뜨~~' 네요..

turnleft 2008-11-07 03:22   좋아요 0 | URL
오 마이 가뜨 맞습니다 맞구요...
저는 나중에 애 키우면서 10살 정도 되면 같이 세계 여행을 다녀봤으면 해요. 세상을 보는 눈이 달라지겠죠?
 



여행자의 하루가 저무는 시간에..


댓글(21)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Kitty 2008-11-01 07: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저 밑부터 쭉 보면서 올라왔는데 사진 너무 좋네요.
근데 저랑 같은 땅에 사시는거 맞습니까?;;;; 제 눈엔 왜 이런게 안보이죠? ㅠㅠㅠㅠ

turnleft 2008-11-01 11:12   좋아요 0 | URL
저야 뭐 계속 이 쪽으로 생각을 하니까 그렇죠...;;
오히려 저는 회화 작품 같은거 앞에서는 어버버버~~ 이러거든요 ㅎㅎ

마노아 2008-11-01 0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느낌표를 백만 개 찍어드리고 싶어요!

turnleft 2008-11-01 11:13   좋아요 0 | URL
! X 백만
요렇게 쓰시면 됩니다 ^^;

hnine 2008-11-01 1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거인의 모자 같기도 하고요...

turnleft 2008-11-01 11:14   좋아요 0 | URL
음.. 그러고 보니 그렇게도 보이는군요 :)

다락방 2008-11-01 1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와~~

turnleft 2008-11-02 03:34   좋아요 0 | URL
:)

글샘 2008-11-01 1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또... 이태원의 트위라잇인줄 알았삼. ^^

다락방 2008-11-02 00:33   좋아요 0 | URL
전 뱀파이어 나오는 트와일라잇인줄 알았어요. ㅎㅎ

turnleft 2008-11-02 03:35   좋아요 0 | URL
이태원의 트윌라잇은 또 어떤 곳일까요...;;;
이 동네 십대들이 뱀파이어 나오는 트윌라잇에 열광하는 것 같긴 하더군요. 서점에 가면 그 영화 포스터들이 잔뜩 붙어있는게...

다락방 2008-11-02 16:12   좋아요 0 | URL
끙. 저는 삼십대인데 제 친구들과 함께(직장 동료들도 끌여들였죠) 뱀파이어 나오는 트와일라잇에 열광중이랍니다. 아 뻘쭘. -_-

turnleft 2008-11-03 07:32   좋아요 0 | URL
ㅋㅋ 마음은 아직 청춘 이라는 뜻으로 받아들이시면 될 듯 하네요 ^^

무스탕 2008-11-03 14: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지개는 비 온 다음에만 보는게 아니었군요!
정말 오묘하네요.. @.@

turnleft 2008-11-04 06:21   좋아요 0 | URL
경계에 서 있을 때 비로서 다양성이 나타나는 것 같아요.
경계인들인 이반의 상징이 무지개인 까닭도 거기에 있지 않을까요.. ^^a

SweetPea 2008-11-06 07: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와아~ 넘넘~ 멋지네요 ^^

turnleft 2008-11-07 03:23   좋아요 0 | URL
^^

Alicia 2008-11-08 0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턴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네요.
잘 지내시지요? 지난 봄에 한국나오셨을때 충무로에서 뵈었던 리사에요.
가끔 들러서 사진보고 글 읽고 그랬는데 인사는 못드렸어요.
올려주시는 사진들 꽤 감동적인데 왠지 와, 너무 멋져요 이런 의미없는 말들을 쏟아내기는 어쩐지 싫었고,^^ 인사없이 훔쳐보고 가기에는 죄송스런 맘이 들더군요.
그래서 몇자 남기고 가요.
건강하시구요~ ^^*

turnleft 2008-11-08 11:24   좋아요 0 | URL
어이쿠, 리사님 알리샤라는 가명(?)으로 활동하고 계셨군요.
지난 봄이라고 하니 굉장히 오래된 것처럼 들리네요..;;
여전히, 학교 잘 다니시죠? ^^

Alicia 2008-11-08 12:04   좋아요 0 | URL

에잉.. 벌써 졸업했지요 지난여름에^^
제 나이가 학교다니기엔 좀 많잖아요,
그래서 그냥 일찍 졸업했어요.
지금은 집에 내려와서 공부하고 있어요.
그러게요, 지난 봄이라고 하니 굉장히 오래된것처럼 느껴지는데요? ^-^

turnleft 2008-11-09 08:25   좋아요 0 | URL
어랏, 그랬군요. 나이가 많다..고 할 수는 없는 것 같긴 하지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