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음양사 1
Reiko Okano / 세주문화 / 1997년 2월
평점 :
절판


매니아를 많이 거느리고 있는 '작품'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는 건 참 쉽지가 않다. 함부로 평을 했다가 누구한테 욕 먹을까 두렵다는 뜻이 아니라, 주변에 이 작품에 대해 잘 알고 말하는 이들이 많았으니 작품을 보는 내 눈에도 분명 선입견이 몇겹은 끼었을 것이라는, 그런 얘기다. 그런 '작품'이 바로 음양사다. 이 만화에 대해서라면- 이미 내 주변에도 매니아들이 많이 있고, 또한 영화까지 나왔다고 하는데.

만화이건 책이건, 이런 질문을 던져볼 수 있지 않을까.
기승전결을 좋아하느냐, 옴니버스를 좋아하느냐. 얼토당토 않은 구분일 수 있겠고, 내 대답도 그저 '기승전결이 깔린 옴니버스를 좋아한다'는 것에서 그친다. 완벽한 틀을 갖추고 있는 것도 좋지만, 옴니버스 작품에서 기승전결은 그저 화자의 심리상태의 결말을 보여주는 것 정도로 끝나야지 얘기가 너무 확장되어 나가면 오버하게 된다. 음양사는 처음에 옴니버스로 시작되는 듯했다. 그 멋진 그림- 이 작품의 매력의 99%는 사실 그림에서 나온다. 일본의 여러 만화가 그렇듯이 그림 그리는 이와 각본짜는 이가 따로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림 그린 오카노 레이코는 다름 아니라 데스카 오자무의 며느리라고 들었다. 그림은 100점 아니라 백의 백승을 주고 싶다.

책의 주인공은 네 사람이다. 세이메이의 친구이자 셜록홈즈의 '왓슨'같은 인물이었던 히로마사는 절대순수, 선을 구현하는 인물로 변하면서 오히려 생명력이 없어진다.
히로마사의 대척점에 있는 인물은 세이메이의 사형일 텐데, 이 인물은 어느날 갑자기 튀어나온 듯한 인상을 풍겼다. 히로마사가 正이라면 사형은 反이고, 둘을 合으로 만드는 것이 세이메이의 몫이다. 세이메이의 연인 마쿠즈는 정-반-합을 이끄는 촉매다. 사실 내가 매력을 느낀 인물은 세이메이보다는 히로마사와 마쿠즈 쪽이었다. 히로마사라는 인물은 평범한, 그러나 평범치 않은 인물로서 외모에서 선량한 느낌을 풍겼고, 마쿠즈는 뭔가 수수께끼의 열쇠를 쥐고 있는 흔치않은 여인으로 보였다.

그런데 어째서- 갑자기 세이메이는 지구를 구하기 위해 나선 것인지?
담담하고 고요한 물같던 세이메이, 뭔가 사연을 안고 있지만 세상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보여주는 것 같았던 세이메이는 점차 영웅으로 변모한다. 천지를 구하라! 제각기 사연을 품은 귀신들을 달래고 세상을 좀더 살만하게 만드는 것에 만족해야 했을 세이메이가 천지 음양의 조화를 뒤바꾸는, 즉 이 세계의 패러다임적 전환을 가져올 인물로 격상되면서 '음양사'는 거창해지고 꼬이고 재미가 없어져버렸다. 붓으로 그린듯한 멋진 필치의 그림들마저도 스크린톤으로 범벅이 됐다.
게다가 이 줄거리엔 즐거운 장치들이 거의 없다. 그나마 볼거리가 됐던 것이 세이메이와 마쿠즈의 관계였는데 갑자기 신파로 돌아가버리지 않나, 히로마사는 순수의 화신이 되지 않나... 이 작자가 대체 어떤 식으로 벌려놓은 판을 수습할지.
아무튼 일본에 가면 소장본으로 구입하고 싶은 책임에는 틀림없지만 재미보다 아쉬움이 더 크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구두 2004-04-27 1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만화에서라도 세계를 구하면 안 되나요?
흐흐...

딸기야놀러가자 2004-04-28 2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심술쟁이, 여기와서까지 '흐흐' 심술을 부리다니.
 
팔레스타인
조 사코 지음, 함규진 옮김 / 글논그림밭 / 200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자체에 대해서는 별다른 설명이 필요 없다. 미국인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청년이 팔레스타인 땅을 돌면서 보고 느낀 것들을 그린 만화책이다. 우선 그림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만화다운 코믹함과 극도의 리얼리티가 양립가능하다는 걸 보여주는, 대단히 잘 그린 그림들이다. 내용은? 군데군데 유머가 엿보이면서도 슬픔을 슬픔답게, 괴로움을 괴로움답게 잘 잡아냈다. 그러면서도 과장하지 않는다. '그냥 보란 말이야,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다만 시기상으로 1988 인티파다 직후의 모습을 담은 것인 관계로 현재와는 시간차이가 나는데, 지금이라고 뭐 팔레스타인의 상황이 크게 달라진 것 있겠는가. 생지옥같은, 그러나 <사람이 살고 있는> 그 땅의 모습은 오히려 갈수록 악화되고만 있겠지.지랄같은 이스라엘 놈들은, 세계가 바쁠때면 신이 나서 더 분탕질을 친다. 미국이 이라크 공격한다고 발광하는 틈에 아리엘 샤론 개같은 인간은 팔레스타인인 6명 사살, 9명 사살, 그리고 무장단체 하마스 지도자 표적살해. 이것이 지난 사흘간 팔레스타인에서 일어난 일이다. 재작년 아프간 전쟁 일어나자마자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을 공격했었다. 세상엔 살인마가 너무 많다. 지난 2년간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인들을 2000명 넘게 죽였다. 이런 현실에 화가 난다면 조 사코의 만화책을 보기를. 더욱더 많이 화가 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크레용 신짱 1
YOSHITO USUI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00년 11월
평점 :
절판


'짱구는 못 말려' 무삭제 원판이라고 하네요. 일본 이름 그대로, '크레용 신짱'이라는 이름으로 재출간됐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짱구'라는 희한한 이름으로 작명됐던 그 못된 아이의 이름은 노하라 신노스케, 엄마 이름은 노하라 미사에, 엄마가 신노스케를 부르는 호칭은 신짱입니다.

그런데 '오리지날'도 좋지만, '짱구는 못말려'라는 제목도 참 잘 지은 이름인 것 같애요. 신짱은 정말 못 말립니다. 아주아주 꼴보기 싫고, 아마 난 이런 애가 옆에 있으면 때려 죽이고 싶을 겁니다.

신짱이 하는 짓은, 한마디로 '남자들이 상상하는 짓거리'라고 할 수 있겠죠. 여대생 힐끔거리기, 백화점 여직원 엉덩이 만지기, 노처녀 선생님 약올리기 따위의 우스꽝스런 짓을 연달아 저지릅니다.

이 모든 행위는 성희롱에 해당되는 것이지만, '단지 신짱이 5살이라는 이유만으로' 얼렁뚱땅 넘어가게 됩니다. 신짱이 5살이라 해서 '용서가 되는' 것은 물론 아니죠. 당하는 여성들은 얼굴이 빨개지고, 무안해하고, 속상해하는 것으로 그려지니까요. 그것도 신짱의 성희롱은 항상 공개적인 장소에서 벌어지거든요.

여성으로서, 무지하게 기분나쁜 책입니다. 그런데 기분나쁘다면서 대체 이걸 왜 다섯권씩이나 보고 앉아있느냐. 재미있거든요. 것두, 엄청나게 재밌습니다. '짱구' 웃긴 거 다 아시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