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주인공 이완 맥그리거와 르네 젤위거

경쾌한 분위기를 좋아하는 나로써,이 영화를 보게 된 것은 행운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영화의 제목인 '다운 위드 러브'는 영화 속의 주인공 바바라 노박의 책 '다운 위드 러브'하고도 동명이다. 바로 바바라가 지은 이 책으로 인해 사건은 시작되는데,내용을 말하는 것은 아무래도 예의가 아니니까. 영화는 경쾌한 60년 대의 복고풍 음악으로 시작되어 화려한 60년 대의 의상도 볼 수 있고,그 시대의 사회 분위기도 볼 수 있다. 남자들과 똑같은 권리를 여자들이 누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페미니스트 르네 젤위거,그리고 모든 여자들은 자신에게 놀아난다고 생각하는 최고의 바람둥이 이완 맥그리거. 티격태격하는 사이에 사랑이 피어나지만,엇갈리는 가운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가 탄탄하다. 보면서 나도 모르게 음악에 몸을 조금씩 흔들며 재밌게 볼 수 있었던 그런 영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러니까 제작년 크리스마스를 한껏 뜨겁게 달군 영화들 중에 하나가 바로 이 '러브 액츄얼리'라는 영화였다.당시에 사람들에게 폭팔적인 인지도를 얻으면서,우리나라 극장에도 상륙하여 가족끼리,혹은 연인들끼리,혹은 친구들끼리 한참 이 영화를 보러 다니기 바빴던 걸로 기억한다. 나도 보려고는 했었는데,글쎄-뭐 때문이였는지는 잘 기억이 안나지만 어쨌든 이 영화를 극장에서 보지 못했다. 결국 볼 수 있었던 건 작년 크리스마스 시즌이었는데 그것도 비디오로,친구랑 둘이서 집에서 처량하게 봤다. 친구가 이 영화를 보고 나서 나를 보며 한단 말이 "진짜 재밌긴 재밌다. 보기 잘한 것 같아,그런데 너 따위랑 이 영화를 봐야 했단 사실에 눈물이 나. 왜 나한테는 애인이 없는거야ㅠㅠ" 이거였다. 물론 나도 충분히 공감했던 말이다.(-_-;)그렇다고 이 영화가 꼭 애인이랑만 봐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그만큼 로맨스가 충분히 갖춰져 있다는 뜻이겠지. 여러 사랑에 대해서 얘기하는데,그 사랑의 주인공들이 모두 다 연결되어 있는-내용도 어색하지 않고 제법 탄탄한 스토리의 로맨틱 코미디이다. 아마 본다면 후회하지 않을 것. 영국식 로맨틱 코미디는 이름만 들어도 두근거릴 만큼 낭만적이지 않은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며 돈을 버는 것은 행복한 일이다. 학생이지만,그것을 뼈저리게 느낀다. 나중에 그렇게 살고 싶다 느끼지만 그것이 어렵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이렇게 뼈빠지게 공부하는 것이고 그러는거겠지. '코요테 어글리'라는 영화는 어떻게 보면 매우 평범한 영화다. 흔해 빠진 영화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시골 소녀의 성공기'라고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 영화가 지금까지 비디오 시장에서 긴 인기를 구사하고 있는 이유는 아마 매력적인 영화의 배경 때문일 것이다. '코요테 어글리'라는 클럽에서 주인공 바이올렛과 그녀의 친구들이 음악에 섹시하게 춤을 추며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장면은 그야말로 압권이다. 좁은 장소에서 땀을 흘리며 관능적인 모습을 사람들과 맞붙어 연출하지만,그것이 마냥 퇴폐적이고 맹목적인 섹스 어필로만 느껴지지 않는 이유는 꿈을 이뤄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아름다운 OST 음악과 같이 그려냈기 때문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현재의 맥컬리 컬킨보다 과거의 맥컬리 컬킨을 영화 역사에 새겨놓은 영화. 90년대 초, 미국을 온통 이 영악한 열살박이 소년의 깜찍한 잔머리(?)앞에 무릎꿇게 만들었던 영화. 그것이 바로 이 '나홀로집에'라는 영화다. 영화 이름 한번 기막히게 번역했다. 항상 이 영화를 보면서 느끼는 거다. 뉴욕에서 두 악당과 맞서게 되는 2편보다는 스케일이 작은 1편이지만,좌충우돌 사건들이 터지는 케빈의 '집'에서의 모험이 한층 더 날 들뜨게 만들었다. 우리 나라처럼 땅이 작고 인구가 많은 나라에서 잘 볼 수 있는 아파트나 주택 식이 아닌 '자기 소유의 집'을 가지고 있는 미국식 가정이 어쩜 그렇게 매력적으로 느껴지던지. 크리스마스 시즌이어서 집 밖을 온통 불빛이 반짝이게 만든 그 배경이 얼마나 부럽던지.  케빈은 가족들이 많아서 온통 잔소리만 늘어놓고 시끄럽다고만 느꼈을지 몰라도,핵가족에 익숙한 내게는 그 떠들썩함을 가지고 싶었다. 여기서 가족의 소중함을 더욱 더 깨달은 것은 물론이다.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 계속 시도 때도 없이,심심할 때마다 이 영화를 돌려보면서 나는 어쩌면 대리만족을 취하고 있었을 지도 모르겠다. 어쨌든,내가 생각하는 이 영화의 베스트 장면은 케빈이 악당들을 물리치기 위해 집에 인형들을 설치해놓고,그 줄을 마구 잡아당기며 캐롤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다. 불빛들과 음악과 어우러져 춤을 추는 인형들의 그림자들을 보면서 집 밖에서 벙쩌하는 도둑들의 표정이 얼마나 웃기던지. 그 그림자들의 움직임이 뻣뻣하다는 게 눈에 뻔히 보이는 데도 속아넘어가는,그런 어리숙한(?)장면들도 있어서 더욱 더 정겹지 않나 생각한다. 훌쩍 커버린 맥컬리 컬킨도 이 영화를 볼 때면,영원히 열살박이 영악한 어린 소년 케빈이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키아누 리브스가 주연한 영화는 꽤 많은 걸로 생각했었는데,따지고 보면 그도 참 안된 사람인 것 같다. '매트릭스' 이외에 그다지 꼽을 만한 흥행작은 없는 것 같아서 그의 수려한 외모와 곧은 성품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들을 때마다 항상 안쓰러움을 느끼게 된다. 몇년 전에 방학 때 이모 댁에서 이 영화를 본 적이 있었다. 무슨 금요 명화,토요 명화 비슷하게 늦은 시간 대에 방송해준 걸로 기억하는데 보고 나서 키아누 리브스의 신사다운 캐릭터에,그리고 배경으로 나오는 포도 농장의 배경에 흠뻑 취해버렸다. 흔한 로맨스라 생각할 분도 더러 있겠지만,가끔씩 아련한 사랑을 떠올리고 싶을  때 쯤 봐도 좋을 만한 영화. 남의 아이를 가진 생판 모르는 여자의 하루만 대리 남편이 되어주고 자신은 떠나겠다고 흔쾌히 승낙한 키아누의 캐릭터가 약간 비현실적이기도 하지만,그렇기에 나는 이 영화를 더욱 더 사랑했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