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 낙태관에서 육건六健이 뜻을 모으고 대각사에서 삼장三藏이 설법을 듣다


p.077

“다 같은 편이야. 그 털보는 운리무, 이쪽은 급여화急如火. 그리고 저쪽은 쾌여풍快如風과 흥홍흔興烘掀. 과거 하夏에서 으뜸가던 여섯 장수, 즉 육건장六健將이라 불렸지만 그 중 둘이 죽어 지금은 넷만 남았지.”


   앞서 언급했지만, 육건장은 홍해아의 심복 정령들로 『서유기』41회와 42회에 등장한다. 꽤나 그럴듯한 이름들을 지니고 있어서, 무언가 굉장한 활약을 펼치지 않을까 기대하게 되지만, 그냥 잔심부름이나 하는 파발꾼 정도의 역할이다. 『요원전』에서는 두 명이 죽었다고 했는데, 그 두명의 이름은 운리무의 이름을 뒤집은 무리운, 그리고 흥홍흔의 이름을 뒤집은 흔홍흥이다. 이 두 명 대신 홍해아와 손오공이 합류, 새로운 육건장이 탄생한다.



p.079

“여의진선如意眞仙?”

“우리 숙부께서 쓰시는 별호別號야. 여기는 우리 숙부 댁 도관道觀이거든. 보다시피 워낙 황폐해놔서, 다른 도사나 제자들의 왕래도 없는 곳이지. 숨어 지내기에는 안성맞춤한 장소란 말씀이야.”


   여의진선은 『서유기』53회에 등장하는 인물로 홍해아의 삼촌이다. 그는 해양산(解陽山) 파아동(破兒洞)을 취선암(聚仙庵)으로 고치고, 동굴 안에 있는 ‘낙태천(落胎泉)’이란 샘을 차지해 독점함으로써, 부를 누리고 있었다. 삼장법사와 저팔계가 서천으로 가는 길에 들른 서량여국(西梁女國)의 자모하(子母河) 강물을 잘못 마셔 임신을 하자(!), 손오공이 취선암으로 가서 여의진선에게 낙태천의 물을 빌리려는 상황에서 마주한다. 『서유기』53회의 여의진선은, 54회의 서량여국 여왕, 55회의 독 전갈로 이어지는 ‘서량여국’ 트릴로지의 첫 번째 빌런을 담당하고 있는데, 남해 관음보살이나 도교의 다른 신들의 도움 없이 손오공과 사오정의 힘만으로 제압당하는, 싸움실력은 좀 모자라다.

   홍해아가 말하는 “워낙 황폐”하다던 도관의 전경은 『서유기』에서 이렇게 묘사하고 있다.


小橋通活水,茅舍倚青山。

村犬汪籬落,幽人自往還。

   아담한 다리 밑에 맑은 냇물 흐르고, 초가집은 청산에 기대어 섰다.

   동네 개 컹컹 짖다가 울타리 밑에 도사리니, 은둔자는 뜰에서 서성거린다.



p.080

“이제 와서 꽁무니를 빼는 게요? 그럼 유아劉雅나 다른 자들처럼 냉큼 짐 싸들고 어디 촌구석에 낙향해서 농사라도 짓던가!”


   『자치통감』권189, 『신당서(新唐書)』권86을 보면, 두건덕이 참수당한 후, 두건덕의 잔당들이 “난을 일으키기로 모의했는데, 유(劉) 씨를 주군으로 삼는 게 길(吉)하다는 점괴가 나와, 처음으로 찾아간 것이 바로 유아다. 모두들 유아를 찾아갔지만, 유아가 따르지 않자 장수들이 깊이 원망해 유아를 죽였다. (於是謀反. 卜所主, 劉氏吉. 共往見故將劉雅, 告之, 雅不從, 衆怒, 殺雅去.)” 그 후 찾아간 게 유흑달이고, 그 이후는 역사에 기록된 대로다.

   『요원전』홍해아가 유아를 언급한 것은, “너희 중 누구라도 유아처럼 꽁무니를 뺀다면 죽을 줄 알라”는 일종의 협박이다.



p.080

“그리 역정 내지 말게, 홍해아. 어르신의 원수를 갚고자 하는 마음은 다들 똑같다네. 무엇보다 앞서 두건덕 어르신께서 참살당하셨을 때만 해도 우리는 다 같이 들끓는 의분 속에서 유흑달 어르신과 함께 일어서지 않았던가. 마찬가지로 항복한 다른 군웅 왕세충王世充은 목숨을 건졌건만 두건덕 어르신은 비천한 죄인으로 무참히 처형 당하셨지...”


   620년 당(唐)의 진왕(秦王) 이세민이 4월에 병주 지역 전체를 수복하고 7월에 왕세충을 토벌하러 출정했을 때, 왕세충이 있는 낙양의 궁성을 포위하였으나 함락이 쉽게 되지 않았다. 왕세충은 하북의 두건덕에게 원군을 요청, 원군 요청을 받아들인 두건덕이 이세민과 사수(汜水)에서 일전을 벌였을 때, 두건덕을 생포했고, 왕세충은 항복을 한다. 두건덕과 왕세충은 당의 수도인 장안으로 이송되었는데, 두건덕은 바로 저잣거리에서 참수를 당하고, 왕세충은 목숨을 살리고 사천지방으로 귀양을 갔다. 하지만, 귀양을 가는 길에 왕세충의 손에 죽은 독고기(獨孤機)의 아들 독고수덕(獨孤修德) 형제의 손에 죽음을 당한다. 이것이 사고였는지, 의도였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어쨌든, 저항하다 잡히든, 항복하든 칭왕을 했던 군웅들은 어떻게든 죽음을 맞이했다. 왕이 되기 위해 형제들과 일가친척들을 모조리 죽였던 이세민에게 그 정도는 고민도 아니었을 것이다.



p.081

여의진선의 등장


   『요원전』에서 묘사한 여의진선의 모습은 『서유기』에 묘사된 모습과 거의 흡사하다. 『서유기』에서 여의 진선을 묘사한 시를 찾아보면 다음과 같다.


頭戴星冠飛彩艷,身穿金縷法衣紅。

足下雲鞋堆錦繡,腰間寶帶繞玲瓏。

一雙納錦凌波襪,半露裙襴閃繡絨。

手拿如意金鉤子,鐏利杆長若蟒龍。

鳳眼光明眉菂豎,鋼牙尖利口翻紅。

額下髯飄如烈火,鬢邊赤髮短蓬鬆。

形容惡似溫元帥,爭奈衣冠不一同。

   머리에 쓴 성관(星冠)의 별 무늬는 오색찬란한 빛을 흩날리고, 몸에 두른 법의(法衣)는 새빨간 비단폭에 금줄 장식이 섬세하다.

   두 발에는 비단 바탕에 수놓은 운혜(雲鞋) 신었고, 허리에 찬 보대(寶帶)에는 영롱한 구슬이 눈부시게 박혀 있다.

   한 켤레 비단 버선 ‘능파말(凌波襪)’에는 물결무늬가 출렁대고, 절반쯤 드러낸 치맛자락에는 수놓은 융단폭이 번쩍거린다.

   손에 잡은 여의금구, 쇠갈고리 끝은 날카롭게 구부러져 서슬 퍼렇고 자루 긴 손잡이에는 구렁이 한 마리를 새겼다.

   딱 부릅뜬 봉의 눈망울에 번갯불이 번뜩이고, 쌍심지 돋은 두 눈썹은 연밥처럼 곤두섰으며,

   강철 같은 이빨은 송곳보다 더 예리하고, 딱 벌어진 아가리는 핏물을 머금은 듯 시뻘겋다.

   턱밑에 드리운 수염이 타는 불길처럼 나부끼고, 귀밑머리 붉은 털은 짧고도 텁수룩하다.

   생김새 흉악스럽기가 온원수(溫元帥, 도교에서 일컫는 천계의 호법신護法神)보다 더 사나우니 어쩌랴, 점잖은 옷차림새와 생판 어울리지 않는구나.



p.082

“여기 진선께서는 말이다, 불로장생의 단약은 연단하지 않고 복중태아가 떨어지는 환약이나 만들어 아낙네들에게 팔아 치우신단 말씀이야. 약뿐만 아니라 내밀히 중절 시술도 하신다지!”


   『서유기』에 있는 설명을 조금 붙인다면, 서량여국은 여인들의 나라인데, “이 고장의 사람들은 나이 스무 살을 넘기면 비로소 자모하 강변에 나가서 물을 마시는데, 그 강물을 마신 다음에는 이내 복통을 일으켜 잉태한 것을 알게(但得年登二十歲以上,方敢去吃那河裡水。吃水之後,便覺腹痛有胎。)” 된다고 한다. 아이를 낳을 수 있는 물이라면, 아이를 뗄 수도 있는 물이 있을 터, 여의진선은 바로 그 샘물을 독점하고 있는 것이다. 『요원전』에서 여의진선이 ‘낙태’와 관련한 일을 하고 있는 것은 바로 그 때문이다.

   『서유기』에서 이야기하는 ‘서량여국’, 즉, 여자들만 사는 나라에 대한 기록은 현장 스님의 저서인 『대당대자은사삼장법사전』에도 찾아볼 수 있다. 좀 길지만, 읽어볼만한 가치가 있는 것 같아 옮겨 적는다.


其後南印度有女娉隣國,路逢師子王,侍送之人怖畏逃散,唯女獨在車中,師子來見,負女而去,遠入深山,採菓逐禽以用資給。歲月既淹,生育男女,形雖類人,而性暴惡。男漸長大,白其母曰:「我為何類?父獸母人。」母乃為陳昔事。子曰:「人畜既殊,何不捨去而相守耶?」母曰:「非不有心,但無由免脫。」子後逐父登履山谷,察其經涉。他日伺父去遠,即擔携母妹,下投人里,至母本國,訪問舅氏,宗嗣已絕,寄止村閭。其師子王還,不見妻子,憤恚出山,哮吼人里,男女往來多被其害。百姓以事啟王,王率四兵,簡募猛士,將欲圍射。師子見已,發聲瞋吼,人馬傾墜,無敢赴者。如是多日,竟無其功。王復標賞告令,有能殺師子者當賜億金。子白母曰:「飢寒難處,欲赴王募,如何?」母曰:「不可。彼雖是獸,仍為爾父,若其殺者,豈復名人?」子曰:「若不如是,彼終不去,或當尋逐我等來入村閭。一旦王知,我等還死,亦不相留。何者?師子為暴,緣孃及我,豈有為一而惱多人?二三思之,不如應募。」於是遂行。師子見已,馴伏歡喜,都無害心,子遂以利刀開喉破腹,雖加此苦,而慈愛情深,含忍不動,因即命絕。王聞歡喜,怪而問之:「何因爾也?」竟不實言。種種窮迫,方乃具述。王曰:「嗟乎!非畜種者,誰辦此心。雖然,我先許賞,終不違言。但汝殺父,勃逆之人,不得更居我國。」勅有司多與金寶,逐之荒外,即裝兩船,多置黃金及資糧等,送著海中,任隨流逝。男船泛海至此寶渚,見豐奇翫,即便止住。後商人將家屬採寶,復至其間,乃殺商人,留其婦女。如是產育子孫,經無量代,人眾漸多,乃立君臣。以其遠祖執殺師子,因為國稱。女船泛海至波剌斯西,為鬼魅所得,生育群女,今西大女國是也。

   어느 때인가 남인도의 한 처녀가 이웃 나라로 시집가게 되었는데 도중에 사자왕(師子王)을 만나 함께 오던 사람들은 겁에 질려 도망쳐버렸고 오직 처녀 혼자 가마 속에 남아 있었는데 사자가 와서 보고는 그 처녀를 업고 갔다. 멀리 깊은 산속으로 들어가 과일을 따오기도 하고 짐승을 잡아다가 먹도록 했다.

   어느덧 세월이 흘러 사내아이와 계집아이를 낳아 길렀는데, 모습은 사람 같았으나 성질이 포악했다. 사내아이가 성장하게 되자 어머니에게 말했다.

   “나는 도대체 무슨 종류이기에 아버지는 짐승이고 어머니는 사람인가요?”

   그러자 어머니는 옛날에 있었던 일을 말해주었더니 아들이 말했다.

   “사람과 짐승은 전혀 다른데 어찌하여 버리지 않고 서로 살고 있는지요?”

   어머니가 말했다.

   “마음으로는 도망갈 생각이 없는 것은 아니나 벗어날 길이 없었단다.”

   그 뒤로 사내아이는 아버지를 따라 산을 오르고 계곡을 건너면서 도망갈 길을 익혀 놓았다.

   어느 날 아버지가 먼 데로 간 틈을 타서 즉시 어머니와 누이동생을 데리고 마을로 내려왔다. 그래서 어머니의 나라로 가서 외할아버지를 찾았으나 집안은 이미 대가 끊어지고 없었으므로 시골에 몸을 의탁하게 되었다.

   한편 사자왕이 돌아와 보니 처자가 보이지 않았으므로 크게 노하여 산을 뛰쳐나와 마을로 가서 울부짖으며 왕래하는 남녀들에게 많은 해를 끼쳤다.

   백성들이 이런 일을 왕에게 아뢰자 왕은 4병(상병象兵․마병馬兵․거병車兵보병步兵)을 이끌고 나가서 용맹한 장사를 뽑아 사자를 에워싸고 사살하려고 하였다. 사자가 이를 보고는 성난 소리로 울부짖자 사람과 말[馬]이 놀라 넘어지는 등 감히 가까이 갈 수가 없었다. 이런 상태라서 비록 많은 날을 보냈으나 끝내 아무런 공력이 없었다. 왕은 다시 상금을 걸고, 만약 사자를 죽이는 자가 있으면 마땅히 억금(億金)을 하사한다는 포고를 내렸다.

   이때 사내아이는 어머니에게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굶주림과 추위로 어려움에 놓여 있으니 왕의 모집에 나갈까 하는데 어떠한가요?”

   어머니가 말했다.

   “안 된다. 그는 비록 짐승이지만 너의 아버지가 아니냐? 만약 아버지를 죽인 자라면 인간이라 할 수 있겠는가?”

   아들이 말했다.

   “만약 죽이지 않는다면 그는 끝내 돌아가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당연히 우리들을 찾으러 이 마을로 들어올 것입니다. 일단 왕이 알게 된다면 우리들이 도리어 죽게 될 것입니다. 그러니 만류하지 마십시오. 왜냐하면 사자가 난폭하게 된 것은 어머니와 나 때문인데, 하나를 위해서 많은 사람을 괴롭혀서야 되겠습니까? 두 번을 생각해도 세 번을 생각해도 응모하는 것이 상책일 듯합니다.”

   그리고는 마침내 떠나갔다.

   사자는 아들을 보자 온순해져서 기뻐할 뿐 전혀 해치려는 마음이 없었다. 사내아이는 드디어 예리한 칼로 목을 찌르고 배를 갈라버렸다. 그러나 사자는 이러한 고통을 가해도 자애로운 정이 더욱 깊어 아무 저항도 없이 꾹 참더니 이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왕이 이 말을 듣고는 기뻐하면서도 이상히 여겨 그에게 물었다.

   “어떻게 네가 그런 일을 할 수 있었느냐?”

   끝내 사실대로 말하지 않자 왕이 갖가지 말로 추궁하고 협박하니 마침내 사실대로 전부 진술했다.

   그러자 왕이 말했다.

   “저런, 너 같은 짐승의 종자가 아니고서야 누가 그런 마음을 낼 수 있겠느냐? 비록 그렇다고는 하나 이미 상을 주기로 했으니 약속을 어기지는 않겠다. 그러나 너는 애비를 죽였으니 인륜에 어긋나고 나라에 반역한 죄인이다. 그러므로 나의 나라에 살게 할 수는 없다.”

   그리고는 유사(有司)에게 칙명을 내려 많은 금과 보화를 주고는 나라 밖으로 추방했다. 두 척의 배에다 많은 황금과 식량을 실어서 바다에 띄워 보내서 파도를 따라 흘러가도록 한 것이다.

   사내아이가 탄 배는 바다에 표류하다가 이 보물섬에 닿게 되었다. 그는 진기한 보물이 많은 것을 보고는 곧 여기에 머물러 살게 되었다. 그 뒤에 상인들이 가족을 데리고 보물을 캐러 다시 이곳에 찾아왔는데, 그는 상인들을 죽이고 부녀자들만 머물게 하면서 이처럼 자손을 낳아 길렀다. 이렇게 오랜 세월이 흐르자 인구가 점점 많아졌기 때문에 군신(君臣)의 구별도 세우고, 먼 조상이 사자를 잡아서[執] 죽였다 하여 나라 이름도 집사자(執師子)라 하였다.

   한편 누이동생이 탄 배는 표류하다가 파랄사(波剌斯, 현재의 이란) 서쪽에 이르러 귀매(鬼魅)에게 붙잡혀 많은 딸아이를 낳았다. 지금의 서대여국(西大女國)이 바로 그 나라이다.


   『서유기』를 번역한 임홍빈 선생의 주(註)에 따르면, 이 고사는 『서유기』가 형성되는 과정에서 두 가지로 갈라져, 사자림(獅子林)의 사자왕은 사타국(獅駝國)의 사타왕으로, 서대여국은 송(宋)나라 때 『대당삼장취경시화』에서 현장 법사의 믿음을 시험해보기 위해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이 환상으로 세운 여인지국(女人之國)으로, 그리고 다시 원(元)나라 때 『서유기잡극(西遊記雜劇)』에서는 “평생 남자의 모습을 보지 못한 여자들만 사는 인간 세계 여인국(女人國)”으로 변화, 발전해왔다고 한다.



p.082

“해아야! 하필 이런 놈들을 달고 오다니, 너도 정말 터무니없는 지리귀地裏鬼*가 다 되었구나!”

*『서유기』(오오타 타츠오太田辰夫・토리이 히사야스鳥居久靖 공역/헤이본사平凡社 발행)의 주석에 의하면 당시에는 타지에서 비적 따위를 끌어들여 악행을 일삼는 파락호, 무뢰한을 ‘지리귀’라 불렀다고 합디다. (이야기꾼 註)


   이 ‘지리귀(地裡鬼)’라는 표현은 『서유기』73회, 77회 두 번 나오는데, 문지사판에서 73회에서는 ‘지리귀’, 77회에서는 ‘두더지 귀신’이라고 번역 되어 있어 그 진짜 의미를 알지 못했었는데, 모로호시 선생이 그 뜻을 언급함으로써 지리귀의 진짜 의미를 알게 된 경우라 할 수 있다.

   『서유기』 73회에서 지리귀가 쓰인 부분은 다음과 같다. 백안마군(白眼魔君)을 상대하기 위해서 비람파 보살(毘藍婆菩薩)을 만나러 간 손오공에게, 자신은 은둔하며 살아왔기 때문에 아는 사람이 없을 터인데 어떻게 알고 찾아왔냐는 비람파 보살의 물음에 손오공이 대답하기를, “하하! 제가 누굽니까? 세상에 못 들어본 소문이 없는 ‘지리귀(地裡鬼)’가 바로 이 제천대성 손오공입니다. 보살님께서 어디 숨어 계시든지 다 알아내는 수가 있지요. 그러니까 이렇게 쉽사리 찾아뵙지 않았습니까?(我是個地裡鬼,不管那裡,自家都會訪著)” 여기서 쓰인 지리귀의 뜻은 파락호나 무뢰한과는 조금 떨어진 뜻으로도 보이는데, 『수호전』에서 양중서의 생신강을 훔친 조개 일당의 흔적을 찾아낸 것이, 다름 아닌 별다른 직업 없이 노름방 뒷전이나 저자골목을 싸다니는 하청(何淸)이었으니, 그 의미가 상통한다고 볼 수 있겠다. 참고로 백안마군과 비람파 보살은 『요원전』「반사령盤絲嶺의 장章」에 등장한다.

   『서유기』 77회에서 지리귀가 쓰인 부분은 다음과 같다. 팔백 리 사타령(八百里獅駝嶺) 사타동(獅駝洞)에서 청모사자(靑毛獅子), 황아노상(黃牙老象), 대붕조(大鵬鳥)와 대결하던 손오공은 스승과 아우들이 잡혀가자 3:1의 싸움을 감당할 수 없어 석가여래를 찾아간다. 석가여래가 그 마귀들의 정체를 간파, 마귀들의 원래 주인인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을 보내자 그것을 본 청모사자가 말하길, “여보게들, 이거 큰일 났네! 저놈의 원숭이 녀석, 정말 두더지 귀신(地裡鬼) 같은 놈일세. 어디 가서 우리 주인님을 모셔 가지고 데려왔지 뭔가!(兄弟,不好了,那猴子真是個地裡鬼,那裡請得個主人公來也。)” 여기서 쓰인 지리귀의 뜻은 말 그대로 ‘욕’임을 알 수 있다.



p.082

“과거 이연이 장안을 침범했을 때 당의 군사 놈들이 도관을 이 꼴로 만드는 바람에 숙부님께서도 놈들을 원망하고 계시지 않습니까.”


   당(唐)의 군사가 도관을 파괴했다는 사실은 좀 어폐가 있지 않는가 싶다. 왜냐하면 당이 국가적으로 신봉하는 종교가 바로 다름 아닌 도교(道敎)이기 때문이다. 수(隋)의 뒤를 이어 당을 세운 이씨 황실은 무언가 정통성이 필요했다. 또한 선비족의 피가 흐르는 뒤섞인 혈통과 출신을 감추기 위해 자기네들에게 역사적으로 명성 높은 선조를 하나 세워야했는데, 노자(老子)가 이씨 성을 가졌다 해서 스스로 노자의 후예라고 일컫기 시작, 황실을 비롯, 조정 대신과 정부 차원에서 도교를 제1종교로 신봉했다. 이는 법률로 정해졌는데, 종교의 서열에 있어서 도교를 우선하고 불교가 그 뒤에 오는 ‘선도후불(先道後佛)’ 정책이 바로 그것이다.

   그게 아니라면, 여의 진선이 행하는 도술(道術)이 정통 도교와 맞지 않는, 음란하고 불필요한 것이기에 국가적으로 철폐한 것일 수도 있다. 실제로 『자치통감』권191을 보면, 626년, 당고조 이연이 사문(沙門)과 도사(道士)들이 부세와 요역을 피하고 계율을 지키지 않는 것을 싫어해 조서를 내린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유사에게 명령하니 천하의 승(僧), 니(尼), 도사, 여관(女冠)을 조사하여 그 가운데 정근(精勤)하며 수행하는 사람들은 대사찰과 대도관으로 옮기고 의복과 먹을 것을 공급하며 부족하거나 빠지지 않게 하라. 용열하고 외쇄하고 거칠고 오염된 사람은 모두 도(道)를 철폐하게 하고 챙겨서 고향으로 돌려보내라. 경사에는 사찰 세 곳과 도관 두 곳만을 남겨 두고, 여러 주에서는 각기 한 곳을 남겨두고 나머지는 모두 철폐하라.”

   이것은 지독한 전란으로 세수가 부족해서 종교 시설을 일시적으로 철폐시킨 미봉책으로도 볼 수 있는데, 왜냐하면 ‘현무문의 변’ 이후 당태종이 즉위한 후 이 조서를 다시 환원시켰기 때문이다.



p.085

“그보다 건성이나 원길이에 대한 소문을 더욱 더 유포하도록 하게. 그리고...”


   이 소문이란 아주 추잡한 것으로 『구당서(舊唐書)』「은태자전(隱太子傳)」에, “건성과 원길은 또 밖으로 소인과 결탁하고, 안으로는 폐행(嬖幸, 황제의 총애를 받는 사람)과 관계하여, 고조가 사랑하는 장첩여(張婕妤)와 윤덕비(尹德妃)는 모두 이들과 음란했다.” 그리고 『자치통감』권190에 “이건성과 이원길은 뜻을 굽혀서 여러 비빈들을 섬기고 아첨하고 뇌물을 보내지 않는 곳이 없게 하여 황상에게 좋게 보이도록 해달라고 하였다. 어떤 사람은 장첩여와 윤덕비에게 증(蒸, 이건성과 이원길이 아버지 이연의 처첩과 사통私通하는 관계를 가졌다는 말)하였다고 말하였지만 궁중 깊숙한 곳의 비밀을 밝힐 수는 없었다.”고 기록 되어 있다.

   하지만, 이는 이세민이 만들어낸 유언비어일 공산이 크다고 여겨지는데, 왜냐하면, 이세민이 이 내용으로 당고조에게 상소를 올려 아들들을 입궐시키는데, 바로 그 때 그 유명한 ‘현무문의 쿠데타’가 일어난다. 진순신 선생은 위에 기록된 내용을 보고, “건성과 원길의 이름을 나란히 적었는데, 음란한 상대가 어느 쪽인지 매우 모호하다”고 밝혀, 이 내용이 누군가의 조작임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렇다면 모로호시 선생은? 작가들에게 있어, 이런 모호한 기록은 작가적 상상력을 넓히는데 큰 도움을 주는 것이 분명하다. 모로호시 선생은, 이 모호한 기록을 바탕으로 상상력의 나래를 활짝 피웠다. 개인적으로, 『요원전』의 하이라이트는, 역사와 야담과 소설과 신화가 한데 섞여 폭발하는 「현무문의 장」과 「요천鬧天의 장章」이 아닐까 생각한다.



p.085

“이정李靖. 뭔가, 이자는?”


   이정을 간단히 얘기한다면, 당(唐)의 명장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수많은 군웅들을 평정해 당왕조를 창업하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으며, 당의 창업 후에는 지속적으로 당을 압박했던 돌궐을 소멸시켰다. 이정은 본래 수(隋)나라 마읍(馬邑)의 관리였는데, 이연이 거병하여 반란을 일으키려 하자, 수도 장안에 알리려 했으나 길이 막혀 실패하고 만다. 장안을 함락한 이연이 이 사실을 알고 이정을 죽이려 했으나, 극적으로 죽음을 면제받고 이세민이 그의 신병을 인도 받는다. 이후 이세민 휘하에서 뛰어난 정치적 감각과 발군의 군사적 재능을 발휘, 승승장구한다.



p.086

“실은 소신이 아는 자 가운데 상하常何라는 자가 있나이다. 그 자에게 소신이 잘 일러두겠사옵니다.”

“상하라?”

“본디 태자 밑에 있다가 지금은 대궐문을 지키는 수위대장守衛大將으로 지내는 사내입니다.”


   상하는 본디 황태자 이건성의 부하로 태극궁(太極宮)의 북문인 현무문(玄武門)의 수비대장이다. 본래 황궁에는 황제를 호위하는 군대를 제외하고 사병(私兵)을 들일 수 없었다. 당시 궁성의 북문인 현무문이 주출입문이었고, 정문은 남문인 주작문(朱雀門)이었다. 그 점을 착안해, 이세민은 북문의 수비대장인 상하를 매수, 현무문에서 무방비상태인 형과 아우를 죽인다. 이 모든 게 상하를 매수해서 가능했던 일이다. 자세한 것은 뒤에서 다루도록 한다.



p.088

“저게 안복문安福門이야. 문을 지나면 횡위橫衛라고 하는 관원대기소가 나오지. 황위를 끼고 남북으로는 궁성宮城과 황성皇城이 있고.”


   운리무가 손오공과 함께 태극궁을 살펴보고 있다. 침입 루트를 찾고 있는 것인데, 지도상으로 보면 서쪽에 안복문(安福門)이 있고, 동쪽에 연희문(延喜門)이, 북쪽에 현무문(玄武門), 남쪽에 주작문(朱雀門)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주작문을 통해 황성을 지나 승천문을 통해야 비로소 궁성(宮城), 즉 태극궁(太極宮)에 들어갈 수 있는데, 자세한 것은 지도를 통해 알아보도록 하자. 빨간색 네모 칸이 이번 회에 나오는 이름들이고, 파란색 네모 칸은 다음 회에 나오는 이름들이다.



圖 7 8 世紀前半的長安宮城、皇城에서 발췌



p.090

“...이들 육식六識의 작용을 인해 인연因緣이 비롯되는 것이니라. 다시 말해 이들은 모두 망妄... ...이들 육식 외에 제칠식第七識이 있으니 이를 일컬어 말나식末那識이라 하노라. 이 말나식이 자아에 집착함을 인해 윤회輪廻가 비롯되는 것이니라. 그러나 말나식이 진여眞如는 아닌즉, 제팔식第八識이 또 있으니 이를 일컫기를 아뢰야식阿賴耶識이라 하노라...”


육식六識의 작용을 인해 → 육식六識의 작용으로 인해

집착함을 인해 → 집착함으로 인해

아뢰야식阿賴耶識 → 아라야식阿羅耶識 or 아랄야식阿剌耶識 or 아려야식阿黎耶識 or 아리야식阿梨耶識


   제8식을 칭하는 여러 명칭들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아뢰야식(阿賴耶識)인데, 이는 산스크리트어 'ālaya vijñāna, 알라야 비즈냐나'의 음을 따라 표기한 것으로, 현장이 번역한 신역어(新譯語)이다. 이전까지는 지론종(地論宗)・섭론종(攝論宗)・천태종(天台宗) 등에서 아라야식(阿羅耶識)・아랄야식(阿剌耶識)・아려야식(阿黎耶識)・아리야식(阿梨耶識) 등으로 표기 되었으며, 이 번역어에 담긴 뜻의 차이에 따라 각 종파의 견해가 갈린다. 즉, ‘아뢰야식’이란 단어는 645년, 현장이 인도 유학을 마치고 당나라에 귀국한 후 인도에서 가져온 불경 번역 사업을 시작한 후에야 나오는 단어이므로, 이전 구역어(舊譯語)로 수정해야 한다.



p.091

“이들 팔식은 모두 망... 실재하지 않는 것이지만 섭대승사攝大乘師께서는 또한 이르셨느니라. 팔식에는 이의가 있도다. 하나는 망이요, 둘은 진眞이니라라고...”


섭대승사攝大乘師께서는 또한 이르셨느니라. → 『섭대승론(攝大乘論)』에 또한 언급됐노라.


   ‘섭대승사’라는 말은 없다. 아마도 『섭대승론』을 이야기하는 것 같은데, ‘섭대승론(攝大乘論, Mahāyāna-saṃgraha)’은 “대승(大乘)을 포섭(包攝)한 논(論)”이라는 뜻으로 무착(無着, Asaṅga) 법사가 저술한 대승불교의 논서이다.

   ‘미륵(彌勒, Maitreya, ?~?) → 무착(300?~390?) → 세친(世親, Vasubandhu, 320?~400?)’의 기본 틀에서, 세친의 『십지경론(十地經論)』을 논서로 성립된 종파가 지론종이고, 진제(眞諦, 499~569)가 번역한 무착의『섭대승론』을 논서로 성립된 종파가 섭론종이며, 세친의 『유식삼십송(唯識三十頌)』을 기반으로 하여 다른 유식10대논사(唯識十大論師)의 학설을 취사선택, 현장(玄奬)이 번역・편집한 『성유식론(成唯識論)』을 논서로 성립된 종파가 법상종이다.



p.091

“팔식이 모두 망이라면서 어찌하여 아뢰야식에는 진과 망이 있단 말인지...”


   지론종에서는 아뢰야식이 진식(眞識)이냐 망식(妄識)이냐를 놓고 견해 차이를 보였는데, 진식으로 본 자들은 상주남도파(相州南道派)로, 망식으로 본 자들은 상주북도파(相州北道派)로 나뉘었다. 섭론종에서는 아뢰야식을 망식(妄識), 즉 번뇌망상(煩惱妄想)에 의해 더럽혀진 식(識)이라고 보았다. 현장이 창설한 법상종에서는 아뢰야식을 경공심유(境空心有), 즉, 청정해진 마음이 곧 진여라는 식(識), 진식이라고 이야기한다.

   이해하기 힘든 깊은 내용을 무리하게 압축하니 더 아리송한데, 간단히 상황을 설명한다면, 진리는 하나인데 이렇게 종파에 따라 해석이 다른 것에 대해 회의를 느끼는 현장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겠다. 바로 이런 일들 때문에, 진실을 확인하고 진리를 추구하고자 현장이 인도로 가려고 하지 않았을까 생각해 본다.



p.094

“이쪽 젊은 친구랑 같이 오셨나?”

“그... 그렇수... 우리 아들이우. 나는 이 근처 마을에 사는 운... 아니 무리운이라 하는 사냥꾼올시다.”


   앞서 이야기했듯, 『요원전』에 등장하는 육건장에는 『서유기』와 달리 두 명이 빠지게 되는데 그들이 바로 운리무의 이름을 뒤집은 무리운, 그리고 흥홍흔의 이름을 뒤집은 흔홍흥이다. 운리무가 역술가 원수성에게 자신의 이름을 바로 대지 않고 재치 있게 뒤집어 말하는데, 그 뒤집은 이름이 육건장 중 죽은 두 장수라는 사실과 겹쳐져 묘한 재미를 이끌어낸다.



p.094

“찾으시는 것은 동쪽도 서쪽도 아닌 남쪽에서 올 거요. 주작대가朱雀大街 길거리를 살펴보면 찾으시게 될 것이외다.”


주작대가朱雀大街 길거리를 → 주작문가朱雀門街를 (맨 아래 지도 참조)



p.095

“거 참 되는 대로 지껄이는 역술가로군. 남쪽 주작문은 황성의 정문이란 말이야. 하고 많은 데 중 하필 그런데 궁성에 잠입할 틈이 있을 리 있나. 게다가 찾는 게 사람도 아닌데 남쪽에서 오기는 뭐가 온다는 소린지...”


   『요원전』에 언급한 지리를 확인하기 위해 아래 지도를 첨부한다. (맨 아래 지도 참조.) 지도가 커서 둘로 나눴는데, 앞서 게시했던 지도와 합쳐서 보는 게 이해하기 쉬울 것이다.



p.100

“웬 놈이 천가天街 노상에서 진상품으로 올라온 곰을 운반하던 관원에게 활을 쐈다 하더이다.”


천가天街 → 주작문가朱雀門街


   천가는 아마도 승천문가(承天門街)를 이야기하는 것 같은데, 승천문가는 황성 안의 대로다. (※아래 지도 참조.) 즉, 황성의 정문인 주작문을 들어가야 지나갈 수 있는 게 승천문가인데, 황성을 들어가 궁성을 침입하려는 육건장들이, 이렇게 쉽게 황성을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그러므로 천가는 주작문가라 바꿔야 한다.


圖 7 8 世紀前半的長安宮城、皇城에서 발췌



p.106

안인문安仁門


   이야기의 흐름으로 보아 지금 손오공이 태극궁에 들어왔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앞에 안인문이 있는 것으로 볼 때, 지금은 고작 승천문을 넘은 것으로 보인다. (※첫 번째 지도 참조) 궁이 워낙 넓고 미로처럼 복잡하기 때문에, 지리를 익히지 않고 동선을 확보하지 못하면, 쉽게 잡혀버리기 십상이다. 『수호전』에서도 고태위가 임충(林冲)에게 죄를 뒤집어씌울 때, 고태위의 사주를 받은 승국들이 임충을 이리 데리고 저리 데리고 도대체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게 혼을 빼어 놓아 백호절당(白虎節堂)에 칼을 들고 오게 했던 게 가능했던 것이, 중국의 건축물이 이런 미로 같은 큰 건물이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23회 - 이원길은 옥사에 목을 늘여놓고 이세적은 오공을 압송하다



p.057

살아있는 목


   잔인한 이원길의 처사에 맞서 억울하게 죽어 잘린 목들이 이원길을 방해하고 노려보는 모습은 공포를 넘어서서 처연함을 느낀다. 모로호시 선생은 인간의 역사에서 보이는 여러 희생 의례 중 유독 참수 의례(라기보다는 사람의 목)에 대해 관심을 많이 보였었는데, 『공자암흑전』에서 동남아시아 지방의 참수 의례를, 『머드멘』에서 파푸아뉴기니 마살라이 부족의 수급 사냥을, 『태공망전』에서 은(殷)나라의 인신공양(참수) 의식을 통해, 인간의 목에 깃든 생명력과 그 생명력-마나(mana)를 둘러싼 인간의 이기심을 이야기했다. 그 목에 깃든 마나를 차지해야만, 밭을 기름지게 할 수 있고, 악령을 퇴치할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요원전』에서 다루고 있는 이야기는 『시오리와 시미코 살육시집(栞と紙魚子 殺戮詩集)』 「쿠비야마의 괴 병원(頸山の怪病院)」의 에피소드를 떠올리게 하는데, 2차 대전 때 군병원으로 사용되던 병원이 패전 후 민간 병원으로 바뀌면서 건강한 환자들의 장기를 몰래 이식해 밀매했다는 이야기로, 자신의 장기는 물론, 온 몸이 조각조각 해체되어 이식에 불필요한 머리만 남은 원혼들이 자신들의 장기를 차지하려고 난장판을 벌이는 무시무시한 이야기이다.

   좀 무시무시한 이야기만 나열한 것 같은데, 의외로 재미있는 이야기도 몇 편 있다. 『시오리와 시미코』시리즈 중, 「살아있는 목(生首事件)」에서는 토막 살해된 사람의 목을 어항에서 키우다 바다로 방생하는 이야기를 다뤘고, 「파란 말(青い馬)」에서는 고기를 탐하다 고블린들에게 모조리 잡아먹히고 목만 남은 ‘아줌마’에 대한 이야기를 그렸는데, 읽을 때는 재미있었는데 이야기로만 정리하니 괴담이 따로 없다. 그렇기 때문에 모로호시 다이지로의 작품은 한 가지 장르로 규정할 수 없는 작품인가 보다.


      




p.059

“어르신... 느, 늦었구나...!”


   유흑달의 죽음에 대해선 『자치통감』권190에 기록이 되어 있는데, “유흑달이 처형을 당하기에 이르러서 한탄하여 말하였다. 「나는 행복하게 집에서 채소를 심고 있었는데 고아현(高訝賢)같은 무리들에게 오도(誤導)되어서 여기에 이르게 되었구나!」” 이 기록이 사실인지, 곡필인지는 알 수 없으나(아마도 곡필이 분명하겠지만), 뭐랄까 좀 허탈한 기분이 든다고 할까. 두건덕의 뒤를 이었으나, 그 그릇은 거의 우문화급(宇文化及) 수준이다. 우문화급은 수양제를 시해한 장수로, 처음에는 수양제를 죽일 생각도, 새 황제를 앞세워 군웅이 될 생각도 없었다. 그는 아랫사람들의 요청으로 떠밀리듯 그 자리에 올랐는데, 그 이후로도 되는 일이 없자, 스스로 양호를 죽이고 황제의 자리에 올랐으나, 두건덕에게 생포되어 참수되었다. 그가 죽을 때 무슨 말을 했는지는 역사에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아마도 유흑달이 했던 말을 하지 않았을까. 불행 중 다행으로 홍해아는 유흑달의 이 마지막 절규를 듣지 못했다. 아마 이 말을 들었다면, 유흑달의 복수에 대해서 재고했을 것이다.



p.069

“운리무雲裏霧, 괜찮은가! 홍해아도 왔다네!”


   『서유기』에서 홍해아 측근의 여섯 마리 심복 부하를 가리켜 육건장(六健將)이라 하는데, 운리무는 그 중 한 명이다. 이들 여섯 명은 다들 재미있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 운리무는 ‘구름 속의 안개’, 무리운(霧裏雲)은 ‘안개 속의 구름’, 급여화(急如火)는 ‘성미 급하기가 불같다’, 쾌여풍(快如風)은 ‘빠르기가 바람 같다’, 흥홍흔(興烘掀)과 흔홍흥(掀烘興)은 ‘신바람이 나면 펄쩍 펄쩍 뛴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 『요원전』에서는 무리운과 흔홍흥이 빠지는 네 명이 나오는데, 자세한 이야기는 이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다음으로 미루기로 한다.



p.074

“육 년만인가... 그 시절 장안에는 군마가 수없이 오가고 온통 난리법석이라 공부고 뭐고 할 상황이 아니었는데... 일단 대각사大覺寺부터 들르자.”


   현장이 먼저 출가한 둘째 형 장첩(長捷)과 장안에 온 것은 618년이었다. 『대당대자은사삼장법사전』에 따르면, “이때는 아직 나라가 건립된 초창기여서 전쟁이 자주 일어났으므로 손무(孫武)와 오기(吳起)의 병법 익히는 것을 급선무로 삼는 시기였다. 그래서 한가하게 유교와 불교의 도를 배우고 있을 여유가 없었다. 이 때문에 장안에는 불교의 강석(講席)이 없었으니 법사가 이를 매우 개탄했다.(是時國基草創,兵甲尚興,孫、吳之術斯為急務,孔、釋之道有所未遑,以故京城未有講席,法師深以慨然。)”

   그렇기 때문에 현장과 장첩은 사천지방으로 가서 불법을 익혔는데, 현장이 워낙에 뛰어나 오(吳)・촉(蜀)・형초(荊楚)에서 그를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고 한다. 그 후 622년에 구족계를 받아 정식 승려가 되고, 더 큰 배움을 찾아 사천지방을 떠난다. 형주(荊州)를 지나, “상주(相州)에 이르러 혜휴(慧休) 법사를 만나 의심나는 것을 질문했고, 또 조주(趙州)에 가서는 도심(道深) 법사를 뵙고 『성실론(成實論)』을 배웠다. 그리고 장안에 들어가서는 대각사(大覺寺)에 머물면서 도악(道岳) 법사에게서 『구사론(俱舍論)』을 배웠다.(至相州,造休法師,質問疑礙。又到趙州,謁深法師學《成實論》。又入長安,止大覺寺,就岳法師學《俱舍論》。)”

   『법사전』에는 정확한 연도 표시가 나와 있지 않아 현장이 사천을 언제 떠났는지, 장안에 언제 도착했는지 자세히 알 수 없지만, 『요원전』에 따르면 현장이 장안에 온 것은 624년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22회 - 적장賊將은 원수를 갚지 못한 채 낙명落命하고 삼장三藏은 가르침을 얻지 못한 채 길을 떠나다


   삼장은 『경장(經藏)』, 『논장(論藏)』, 『율장(律藏)』의 세 가지 불교 경전을 이르는 말로, 경은 깨달은 자로서의 고타마 붓다의 말씀 또는 가르침, 논은 고타마 붓다 이후의 제자들이 경과 율에 대한 주석 등을, 율은 특히 계율에 대한 내용이다. 장(藏)은 산스크리트어로 piṭaka, 즏, ‘물건을 담는 바구니, 그릇, 창고’를 뜻하며, 고타마 붓다의 제자들이 고타마 붓다의 직접적 혹은 간접적 가르침을 모아서 그 성격에 따라 세 가지 모음집으로 편성하여 ‘삼장(三藏, Tripitaka)’이라 불렀다.

   바로 이 삼장에 정통한 사람을 삼장비구(三藏比丘), 삼장성사(三藏聖師), 삼장법사(三藏法師)라고 불렀는데, 『서유기』가 워낙 유명해진 까닭에 고유 명사화된 느낌도 없지 않다. 여기 『요원전』에서 삼장은 당연히 현장을 가리킨다.



p.011~012

“이를 말이더냐! 단 하나뿐인 내 아우를 죽이고, 부하들은 물론 산채까지 모조리 앗아간 네놈을...! 내가 살려둘 성싶으냐!”

“나 또한 용아녀의 원수를 갚은 것뿐이다!”

“그렇다면 이번에는 내가 원수를 갚을 차례 아니냐! 얌전히 칼을 받아라!”


   『요원전』에서 금각대왕과 손오공의 결투는 총 세 번 이뤄지는데, 이는 『서유기』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요원전』에서 금각과 손오공의 대화는 『서유기』에서도 비슷한 것을 볼 수 있는데, 둘 다 두 번째 싸움에서 볼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한 가지 다른 점이라면, 『요원전』에서는 두 번 모두 손오공이 먼저 싸움에서 피한 반면, 『서유기』에서는 두 번 모두 금각이 싸움에서 물러난다는 점이다.


惱壞潑妖王,怒發沖冠志。恨不過撾來囫圇吞,難解心頭氣。惡口罵猢猻:「你老大將人戲,傷我若干生,還來偷寶貝。這場決不容,定見存亡計。」大聖喝妖魔:「你好不知趣,徒弟要與老孫爭,累卵焉能擊石碎?」寶劍來,鐵棒去,兩家更不留仁義。一翻二復賭輸贏,三轉四回施武藝。蓋為取經僧,靈山參佛位。致令金火不相投,五行撥亂傷和氣;揚威耀武顯神通,走石飛沙弄本事。交鋒漸漸日將晡,魔頭力怯先迴避。

   어리석고 못된 마왕은 분노와 슬픔이 정수리 끝까지 치밀어 발악을 한다.

   교활한 원숭이 놈을 단숨에 움켜다가 한입에 씹어 삼키지 못하는 것이 한스럽고, 가슴속 맺힌 원한을 풀어내기 어렵구나.

   독이 오른 입으로 원숭이에게 욕설을 퍼부으니,

   “이 악착같은 놈아! 어쩌자고 이렇듯이 사람을 농락하느냐! 내 부하들의 목숨을 그토록 많이 다쳐놓고, 이제 와서 보배까지 훔쳐가다니, 이번 싸움에서만큼은 내 결코 네놈을 용서하지 않으리. 반드시 생가 결판을 내고야 말 테다!”

   손대성도 뒤질세라 마왕에게 호통을 친다.

   “이 바보 천치 같은 녀석, 눈치코치도 모르느냐! 제자뻘도 못되는 놈이 이 손선생과 겨뤄보겠다니, 이야말로 ‘이란격석(以卵擊石)’, 달걀 던져 바위 깨뜨리려는 격이 아니고 뭐란 말이냐?”

   보검이 찔러들고 철봉이 마주쳐나가니, 쌍방은 피차간에 원수를 맺은 터라 인정사정 볼 것 없다.

   한 번 엎칠락, 두 번 뒤칠락, 저마다 승부에 목숨을 걸고, 세 번 뒹굴고 네 번째 돌아가며 무예 솜씨를 아낌없이 발휘한다.

   이 모두가 서천으로 경을 얻으러 가는 스님을 위함이요, 영취산 뇌음사 부처님께 참배하고자 함인데, 금(金)과 화(火)가 서로 의기투합하지 못하고, 오행(五行)을 어지럽혀 화목한 기운을 다친다.

   위세를 드날리고 무예 솜씨 빛내며 온갖 신통력을 드러내니, 바위 더미 굴려 옮기고 모래먼지 흩날리며 있는 솜씨 없는 솜씨 한껏 부린다.

   칼끝과 철봉 자루 맞닥뜨리는 동안에 어느덧 날은 점점 어두워지니, 마왕은 힘에 부쳐 제가 먼저 몸을 피한다.



p.015

“이세적李世勣 장군께는 적수가 되지 못합니다. 게다가 부상까지 입었으니 수하들만으로도 충분할 겁니다...”


   이세적의 원래 이름은 서세적(徐世勣)이다. 서세적은 이호(離狐, 산둥성山东省 허쩌시菏泽市) 출신으로, 수나라 말에 봉기한 군웅 중 한 명인 이밀(李密) 밑에서 군생활을 시작했다. 이밀이 후에 왕세충과의 싸움에 밀려 당고조 이연에게 투항했을 때, 서세적은 이밀의 상황을 알지 못해 끝까지 저항을 하다가, 이밀의 항복 소식을 듣고 당에 투항했다. 당고조 이연은 서세적의 이야기를 듣고는 “서세적은 덕을 배반하지 않고 공로를 차지하려 들지 않으니 정말로 순수한 신하”라며 “이(李)라는 성을 내려주었다.” 그래서 그 후 이세적이라 부르게 되었다.

   이세적의 인생유전은 참으로 기막히다 할 정도로 드라마틱한데, 그 이야기는 차차 이야기하기로 하고(특히 그의 정치 감각은 정말 절묘하다.), 우리가 이세적을 기억해야 하는 것은, 그가 666년 고구려 원정에서 평양성(平壤城)을 함락, 고구려를 멸망시킨 장수라는 점이다. 참고로 이세적은 돌궐도 멸망시켰다.



p.029

“은각아, 용서해다오! 네 원수가 눈앞에서 달아나는데도 속절없이 두고만 보다가 네 곁으로 가는 나를...!!”


   당군을 피해 도망치던 손오공이 금각의 절규를 듣고는 다시 돌아와 한 판 승부를 벌인다. 손오공이 그대로 도망갔더라면, 금각은 이세적에게 잡혀 죽음을 면치 못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금각의 혼은 원한 가득한 망령이 되었을 것이고, 계속해서 손오공에게 붙었을 것이다. 그 망령의 나타남이 환상이라 할지라도, 손오공에게는 금각의 이 절규가 못내 가슴에 남았을 터, 그렇기 때문에 목숨을 걸고 승부를 거는 선택을 취했다. 둘의 싸움은 복수를 떠나서 ‘진짜 승부’를 보여주는데, 후에 이런 싸움은 홍해아와의 최후의 결투에서 한 번 더 반복된다.



p.035

금각의 죽음


   『요원전』에서 금각은 장렬한 죽음을 맞이하지만, 『서유기』에서는 다소 어이없게 죽는다. 손오공과 전투를 벌이는 금각대왕에게 저팔계와 사오정이 원군으로 가세하자, 조금씩 밀리는 틈을 타, 손오공은 꾀를 쓰는데, ‘자금 홍호로’를 열어 금각 뒤에 가서 금각대왕을 부르자, 상황을 모르는 금각대왕이 대답, 자금 홍호로로 빨려 들어가 죽게 되는, 다소 허무한 결말을 맞이한다.

   더 힘 빠지는 사실은, 이렇게 요괴를 처치하고, 다섯 가지 보배를 얻은 손오공에게 난데없이 태상노군이 등장, 이 모든 것은 관세음보살이 ‘삼장법사 일행이 과연 이 난관을 헤치고 진정 서천으로 갈 뜻이 있는지를 시험’한 것이라며, 자신의 다섯 가지 보배를 돌려달라고 한 점이다. 금각은 태상노군의 금로(金爐)를 지키는 동자였고, 은각은 은로(銀爐)를 맡아보던 동자였다는 말과 함께, 죽은 줄 알았던 금각과 은각이 금빛・은빛 상투 달린 금각 동자, 은각 동자로 다시 재등장하니, 손오공을 비롯한 일행들의 그 허탈함은 얼마나 컸을 것인가! 도(道)를 깨치는 것은 얼마나 기막히고 힘든 일인지를 『서유기』의 금각・은각 에피소드에서 아주 조금이나마 깨닫게 된다.



p.039

“그럼 지금 명주에 있는 건 이세민이란 말인가?”

“그래, 태자 이건성이 장안으로 돌아가기 무섭게 이번에는 이세민이 명주를 찾았다지... 이미 다 평정된 명주에 대관절 무슨 일인지...”


   역사의 빈틈을 파고들어 실제 역사는 바꾸지 않으면서, 그 주체만 살짝 바꿨다. 유흑달 토벌에 앞서 유흑달을 평정한 것은 태자 이건성이다. 그리고 유흑달은 명주에서 목이 베어 죽었다. 모로호시 선생은 이 역사적 사실은 그대로 둔 채, 이세민이 유흑달을 죽인 것으로 살짝 바꾸었다. 그래야 ‘유흑달-홍해아-이세민’으로 연결되는,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동력이 구축되기 때문이다.

   역사에서, 이세민은 왕세충과의 전투에서 왕세충을 구원하러 온 두건덕을 생포, 장안으로 이송한 후 바로 장안 길바닥에서 참수했다. 이세민을 견제하려고 유흑달 토벌에 나섰던 이건성은 아마도 그처럼 신속했던 이세민을 의식해서, 유흑달을 장안으로 이송하지 않고 바로 죽이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 서유요원전 대당편 2 만화 서유요원전
모로호시 다이지로 지음 / 애니북스 / 201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원전』 의 번역은 거의 완벽에 가까운 것으로 보이나, 그래도 사람이 하는 일이라 잡지 못한 오류들이 조금씩 보인다. 2권에 대한 글도 끝냈고 해서, 그간에 썼던 글 중 오류라 생각하는 부분들만 모아서 따로 정리를 한다. 명시한 것들이, 확실하게 틀린 부분도 있지만 작가의 의도라 생각되는 부분도 있어서 조심스럽다. 다음에 재판을 하게 될 때 어떻게든 반영이 됐으면 하는 소박한 바람에서 올린다.




p.004

무지기無支奇 → 무지기無支祁 (자세한 설명은 여기 클릭)





p.005

이원길李元吉 이연李淵의 넷째 아들. 제왕齊王.



넷째 아들 → 셋째 아들 (『요원전』 1권 p.247 본문과 註에서 다루었으므로 통일해야.)





p.007

차례

제12회 용녀는 무리를 이끌고 당군을 치고 오공은 아녀자를 업고 동굴로 돌아가다 008



008 → 007 (페이지 숫자)





p.246

“용아녀, 섣부른 짓을... 계곡의 영기가 잠깐 사라졌다고 해서 지금껏 쌓은 수행의 성과를 죄다 날릴 셈이냐...



죄다 날릴 셈이냐... → 죄다 날린 것이냐...



   p.051에서 진원대선이 말하길 “만일 네가 단 한 번이라도 사내와 몸을 섞게 된다면 수행 끝에 얻은 일신의 능력을 모조리 잃고 말 것”이라는 말로 보아, 남자와 동침을 하면 제천현녀의 힘을 다시는 사용 못하는 게 맞다. 통비공은 용아녀가 오공과 동침한 상황을 먼저 확인했기 때문에, 혹시나 하는 일말의 기대감이 섞인 말 보다는, 포기하는 한탄의 말을 해야 하는 게 맞다.





p.372

우르 우르 → 우르르 or 우르르 우르르 (출처 불명의 의태어 수정)





p.375

“뭐야? 관음보살님의 석장錫杖이 하늘에서 내려왔다고?”



관음보살 → 관세음보살



   중국에서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이 관음보살(觀音菩薩)로 불리게 된 것은 당태종 이세민이 즉위하고 난 후, 즉 이세민(李世民)의 世를 피휘(避諱)하기 위해서다. 피휘란 군주의 이름을 피한다는 뜻으로 조상이나 군주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않는 유교문화권의 옛 관습에 따라, 때에 따라서는 글자 뿐 아니라 음이 비슷한 글자를 모두 피하기도 했다. 『요원전』의 시대적 상황에 볼 때, 아직 이세민이 즉위하지 않았으므로, 아직은 관세음보살로 불려야 한다.

   재미있는 것은 이 ‘관세음보살’이란 말이 오역이라는 것인데, 이것을 바로 잡은 것이 바로 현장 스님이라는 점이다. 『대당서역기(大唐西域記)』권3을 보면 북인도 오장나국(烏仗那國, Uddiyana)의 한 사원에서 아박로지저습벌라(阿縛盧枳低濕伐羅)보살이라 불리는 불상을 한 기 보는데, 바로 그 불상이 우리가 아는 관세음보살이다. 현장이 기록한 오류 정정은 다음과 같다.



唐言觀自在。合字連聲,梵語如上;分文散音,即阿縛盧枳多譯曰觀,伊濕伐羅譯曰自在。舊譯為光世音,或云觀世音,或觀世自在,皆訛謬也。

   당나라 말로는 관자재(觀自在)라고 하는데 글자를 합하여 연달아 소리를 내어 발음하면 범어(梵語)는 위와 같아진다. 단어를 나누어 하나씩 발음을 내어볼 때 아박로지다(阿縛盧枳多)는 번역하면 관(觀)이고, 이습벌라(伊濕伐羅)는 번역하면 자재(自在)이다. 구역에서는 광세음(光世音)이라고 하거나 또는 관세음(觀世音)이라고 하거나 또는 관세자재(觀世自在)라고 하는데 모두 잘못된 것이다.



   현장이 주석을 달아 놓은 것이 너무 어려워, 그 주석에 주석을 단 첸원중 교수의 설명을 빌리면, 아발로지저습벌라는 산스크리트어 ‘Avalokiteśvara, 아발로키데스바라’의 음역인데, 이 낱말은 avalokita(‘본다’는 뜻의 아발로키타)와 īśvara(‘자유자재’란 뜻의 이스바라) 두 음절의 합성어이다. 산스크리트 문법에 따르면, 앞 음절의 끝 모음 ‘a’와 뒤 음절의 첫 모음 ‘ī’는 반드시 붙여서 ‘e’로 읽어야 하는데, 이 명칭을 처음 번역한 사람이 이 두 개의 모음을 잘못 읽어 Avalokiteśvara를 avalokitasvara로 보았고, 여기서 ‘svara’를 ‘목소리’ 즉 음성의 뜻으로 풀이했다. 이래서 ‘보다’와 ‘음성’을 하나로 붙여 ‘관세음’이라 번역한 것이다.

   이렇게 오류를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습관의 힘은 무서운 것인지, 오랜 시간 관세음보살로 받아들인 불교도들의 힘인지 아니면 고집인지, 관자재보살은 여전히 관세음보살로 받아들이고 있고, 당태종 때 피휘로 영향 받아 관음보살로도 굳어지고, 심지어 관세음보살과 관자재보살의 차이에 대한 해석도 나와 있는 형편이라, 현장 스님은 이걸 어떻게 생각할지 자못 궁금하기도 하다.





p.423

인물관계도

‘은각銀角’ 밑에 ‘당고조唐高祖 이연李淵’ 추가

‘용아녀龍兒女’ 옆에 ‘호마虎媽’, ‘녹저鹿姐’ 추가



수말당초 대란도

‘장안(長安)’과 ‘낙양(洛陽)’ 사이 선 밑에 ‘광통거(廣通渠)’ 추가



※ 삼문협三門峽은 창장[長江, 陽長江]에 있기 때문에 삭제해야 하지만, 밑에 화과산과 쌍차령을 표시한 것으로 보아 실제 중국 지도가 아니라 『요원전』에 특화된 것으로 감안, 그대로 두는 게 나을 것 같다.




   이상 서유요원전西遊妖猿傳 대당편大唐篇 2권 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21회 - 금각은 촌리村里에서 크게 난동을 부리고 오공은 소택沼澤에서 배를 띄우다


p.384

“애송이! 그 봉 가지러 오기만 기다리고 있었다! 내 아우의 한을 느껴봐라!”


   드디어 원한에 사무친 금각대왕과 존재의 이유를 잃어버린 손오공의 싸움이 시작된다. 이 싸움은 『서유기』에서도 신명나게 묘사했다.


金箍棒與七星劍,對撞霞光如閃電。悠悠冷氣逼人寒,蕩蕩昏雲遮嶺堰。那個皆因手足情,些兒不放善;這個只為取經僧,毫釐不容緩。兩家各恨一般仇,二處每懷生怒怨。只殺得天昏地暗鬼神驚,日淡煙濃龍虎戰。這個咬牙剉玉釘,那個怒目飛金焰。一來一往逞英雄,不住翻騰棒與劍。

   금고봉과 칠성검이 맞닥뜨리니, 하늘의 노을빛이 번개처럼 번득이고,

   유연히 감도는 싸늘한 기운은 사람을 핍박하여 오싹오싹 떨게 만든다.

   질탕하게 어두운 먹구름장은, 고갯마루 언덕을 가려놓는다.

   저편은 형제간의 정리를 잊지 못하여 조금도 만만한 기색을 보이지 않고,

   이편은 오로지 경을 얻으러 가는 스님을 위하여 추호도 기세를 늦추지 않는다.

   쌍방에 저마다 원한이 똑같으니, 어느 쪽에나 노여움과 증오를 품고 있다.

   살기 찬 함성에 천지가 어두워져 귀신을 놀래게 만들고,

   옅은 햇볕 짙은 연기 속에 용호상박(龍虎相搏)의 결전이 거듭된다.

   이편에서 어금니를 악물고 백옥 같은 이빨을 갈아붙이면,

   저편에서 성난 두 눈 부릅뜨고 금빛 불꽃을 날려 보낸다.

   주거니 받거니 일진일퇴, 영웅호걸의 본색을 뽐내고,

   엎치락뒤치락 찌르고 후려치는 몽둥이질과 칼부림이 쉴 새가 없구나.



p.397

“저게 보살님이신가?”


p.400

“배... 배, 백니강에서 보살님이... 아니, 아니지. 커다란 마귀와 작은 마귀가 결투를 하고 있어!”


   한 노인의 실언으로, 마치 농담처럼 이야기했지만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다. 모로호시 다이지로는 『요원전』에서 손오공을 불법(佛法)과 관련한 관세음보살, 제석천(帝釋天), 미륵보살(彌勒菩薩)과 연관을 시키는데, 이는 『요원전』의 비밀을 살포시 드러내는 것일 수도 있다. 이는 독자들이, 손오공이 『서유기』에서, 삼장법사를 받들어 중국으로 경을 가지고 가는 것에 성공해 투전불승이 되는 것처럼, 『요원전』에서는 무지기의 사슬을 끊어 지살이 천강이 되도록 투전승자가 되는 것이 목적인 것으로 알았으나, 어쩌면 그 목적이 불필요한 것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갖게 하는 것이다. 만일 손오공이 관세음보살의 현신(現身)이라면, 제석천의 현신이라면, 미륵보살의 현신이라면, 이 이야기는 어떻게 매듭지어질 것인가? 『요원전』에서 이 ‘중풍걸린 양가네 영감’이 이야기한 이 헛소리는 스치기엔 너무 큰 의미를 담고 있다.

   더 자세히 이야기하고 싶지만, 많은 이야기가 나오지 않아서 여기서는 간단히 언급만 하고, 자세한 사항은 『요원전』36회, 현장이 꿈을 꾸는 장면에서 이야기하기로 한다.



p.412

소택(沼澤)


   21회 제목에서 언급된 소택은 장소의 명칭이 아니라 ‘늪과 못을 아울러 이르는’ 보통명사이다.



p.423

인물관계도

‘은각銀角’ 밑에 ‘당고조唐高祖 이연李淵’ 추가

‘용아녀龍兒女’ 옆에 ‘호마虎媽’, ‘녹저鹿姐’ 추가


수말당초 대란도

‘장안(長安)’과 ‘낙양(洛陽)’ 사이 선 밑에 ‘광통거(廣通渠)’ 추가


※ 삼문협三門峽은 창장[長江, 陽長江]에 있기 때문에 삭제해야 하지만, 밑에 화과산과 쌍차령을 표시한 것으로 보아 실제 중국 지도가 아니라 『요원전』에 특화된 것으로 감안, 그대로 두는 게 나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