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으로 돌아가려고 애를 쓰고 기를 써도 마음 먹은대로 잘 되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도 속으로는 타들어가는 마음을 부여잡으며 일상의 삶을 영위하는 평범한 분들의 모습을 볼 때면 진정 존경심이 솟아오른다. 힘들지만 그래도 살아야 하는 게 인생이라지만, 때로는, 정말로, 삶은 가혹하다는 것을 느낀다.


   공중파 뉴스를 끊은 지 일주일이 넘었다. 뉴스가 더이상 NEWS가 아니기 때문이었다. 특보랍시고 계속 같은 상황만 보여주는 뉴스들. '사고'가 아니라 마치 그 누구라도 어쩔 수 없을 것이라는 '재난'으로 보도하는 뉴스들. (아니, 재난으로 몰아가는 해경과 언딘.) 진척되는 것은 하나도 없고 매번 재방송처럼 똑같은 상황만을 보여주는 뉴스들. 보도는 없고 중계만 일삼는 뉴스들. 더 이상 볼 이유가 없었다. 아마 어쩌면 이 모든 것은 세월호 관련 뉴스들에 국민들을 지치게 만들어 더이상 생각하고 싶지 않게끔 만들려는 누군가의 술책이 아닐까하는 생각까지 들었을 정도로.


   그나마 취재하고 탐사하고 보도하는 방송은 JTBC가 유일한 것으로 보인다. 사고 이후 항상 수면에 잠겨있는 새로운 사실들을 찾아 알려주었으니까. 그런 JTBC에서 어제 또 새로운 사실을 알려주었다. 민간인 잠수사들이 발견한 시신을 언딘이 개입해 방치하게했다는 뉴스.



   이젠 뭐가 터져나와도 경악할만큼 놀랍지는 않지만, 이 뉴스를 보면서 문득 든 생각은 사고 초반에 들렸던 수많던 유언비어들이 더이상 유언비어가 아니게 된다면, 난 그 사실을 감히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것이었다.


   홍가혜라는 미친 여자가 세월호와 관련한 온갖 유언비어를 다 끌고와 MBN과 인터뷰를 했을 때, 그 모든 설마들이 사실이었다고 얼마나 놀라고 분노했었던가! 하지만 곧 그가 허언증 증상이 있으며 인터뷰 내용은 사실에 입각한 게 아니라 어디선가 들은 얘기라는 말을 들은 순간, 그게 사실이 아니라는 사실에 얼마나 가슴을 쓸었는지 모른다. 그런데 이제 그 사실들이 또 뒤집히려고 하는 것 같다.


   솔직히 두렵다. 내가 감당할 수 없는 사실들이. 하지만 받아들이고 또 받아들여야겠지. 떠난 아이들이 알려준 그 짐을, 감당할 수 있을 때까지 버텨야만 할 것이다.


   아마도 세상은 쉽게 바뀌지 않을 것이다. 저 위에 계신 잃을 게 많은 분들은, 지키기 위해 상상도 못할 노력을 할테니까. 그리고 돈보다 더 중요한 '가치'가 있다는 것을 오랫동안 잊어버린 우리들 또한 관성의 법칙에 밀려 쉽게 방향을 바꾸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일희일비하지 않고 꾸준하게, 내가 할 수 있는 것부터 조금씩 변화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다. 그게 살아남은 자의 의무일 것이다.


   잊지말고 분노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

벌써 10년도 훨씬 지난, 2001년 911테러가 일어닜을 때 일이다. 지금 생각해도 어처구니가 없고 기가막혔었던 그 사건이 벌어졌을 때, 그 당일인지 아니면 며칠 후였는지 확실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테러 여파로 박찬호 선발 등판 경기가 MBC에서 결방이 됐었다. 그 때, 친구들 몇 명이 그깟 테러가 무슨 난리라고 박찬호 선발경기가 결방이 되냐고 불만을 토로했었다. 난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서 친구들을 비난했었는데, 그 친구(라고 말하기에도 부끄럽다)들은, 우리랑 상관없는 저 먼나라 사람들 죽은 게 우리와 무슨 상관이냐고 오히려 날 비난했었다. 그 이후로 난 누군가의 죽음에 대해 쉽게 입을 열지 않는 성격이 되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엔 도저히 그냥 넘어가지 못하겠다.


#2

인간은 언젠가 죽는다. 그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멍하니 있다가 울컥하고 손가락을 깨물며 울음을 참는 것은, 아직 피워보지도 못한, 어린 학생들의 미지의 가능성에 대한 안타가움일 것이다.


#3

내가 '죽음'이라는 관념을 처음으로 실감했던 것은 '소설'에서 였다. 1987년 국민학교 5학년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를 읽었던 때였다. 소설에서 여주인공 은주가 성적 스트레스로 자살을 하고 남주인공 봉구가 은주의 죽음 이후에 대해 짤막하게 서술한 부분이었다.


"이틀이 지났다. 봉구는 자기가 밥을 먹고 학교에 나오고 밤이면 잠을 잔다는 사실을 용서할 수 없었다. 은주의 몸은 차디차게 식고 그것도 모자라 병원의 냉동실에 들어가 있는데 봉구는 옷을 입고, 이불을 덮고, 걸어다니고 있었다."


그 때 처음으로, 아무리 사랑하는 사람이 죽는다 할지라도, 살아있는 사람은 살기 위해 그 지난한 짓거리를 해야한다는 삶의 연속성에 대해 진저리를 쳤었던 것 같다. 죄책감에 슬픔에 분노에 하루에도 몇 번씩 이 감정이 순환된다 하더라고, 결국에 인간은 먹고 싸고 자는 일을 반복해야 한다. 냉정히 말해 나와 상관 없는 사람들의 일인데도 이런데, 당사자들은 얼마나 지독한 자기혐오에 부딪히며 이 지옥같은 엿새를 살아왔을까. 그리고 앞으로 이 긴 나날들을 살아가야 할까...


#4-1

유년 시절의 기억 하나. 영화 <쿼바디스>를 보면 네로 황제가 자신이 방화한 로마를 보면서 시를 읊는 장면이 나온다.


#4-2

유년 시절의 기억 둘. 영화 <황야의 독수리>를 보면 일본군 지휘관이 부하들이 부녀자들을 강간하는 장면을 보며 시를 읊는 장면이 나온다.


#4-3

그래서인지 사고 후 여러 공무원들의 무뇌아적인 행동들 중에서도 내게 있어서 가장 큰 분노를 일으킨 사람은 이번 사고를 보고 시를 읊은 김문수 경기도 지사이다. 역사적으로도 예술가적 심성이 높은 군주는 나라를 말아먹는 데 일가견을 보여주었는데, 김지사는 이번 기회에 은퇴하시고 차기 신춘문예나 노려보심이 국가를 위한 일이라 생각한다.


#5-1

내가 10대 였을 때 벌어졌던 대형 참사들. 서해 훼리호 침몰, 성수대교, 삼풍백화점 붕괴, 대구 가스 폭발 등... 그 당시에 내가 느꼈던 감정은 분노였다. 꼰대새끼들이 국민들 다 죽이네!


#5-2

지금, 난 더 이상 분노할 수 없었다. 부끄러움과 죄책감이 나를 짓눌렀다. 분노하던 꼬마는 어느새 꼰대가 되어있었기 때문이었다. 꼰대새끼가 꽃 같은 아이들을 다 죽이네! 난 이런 비난을 받아도 할 말이 없다...


#6

정말로 미안하다. 얘들아. 이렇게라도 사죄를 하고 싶었다. 어른들 말 잘 들어 사고를 당한 너희들. 그래서 더 면목이 없다. 정말로 미안하다...


#7

2001년에 박찬호 선발 등판 경기 중계가 취소되어 분노했던 너희들. 이번에는 또 무슨 프로가 결방되어 분노했을지 모르겠다. 아니, 아니겠지... 


"우리 인간으로 살아가기 힘들어. 힘든 거 아는데, 괴물이 되지는 말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랑켄슈타인의 신부>는 1931년 작 <프랑켄슈타인>의 공인된 속편이자 걸작이다. 신기하게도 <프랑켄슈타인>에 이어 이 영화를 보면 무언가 맥이 빠지는 느낌이 든다. 전편에서 느꼈던 기대감을 속속들이 배반당하는 느낌. 그것은 이 영화가 ‘아이러니’로 가득 차있기 때문이다.

   영화는 원작자인 메리 셜리, 남편 퍼시 비시 셸리(Percy Bysshe Shelley), 그리고 바이런 경(Lord Byron)의 대화로 시작한다. (이는 소설의 1831년판 서문을 각색한 것이다.) 바이런 경은 전편의 내용을 복기하면서 메리 셜리에게 더 이야기를 해달라고 보챈다. 메리 셜리는 “관객들은 이런 내용을 별로 좋아하지 않을 것”이라 운을 떼며 남은 이야기를 한다. (여기서 관객이란 영화를 보는 우리일 수도, 영화상에서 이야기를 듣는 바이런과 퍼시일 수도 있겠다.) 그리고 시작되는 아이러니의 연속.

   사람들은 괴물을 생포해 마치 예수처럼 나무에 묶어세운다. 그런데 예수는 신의 아들로 십자가에 묶인 후에 죽고 부활하지만, 인간의 아들인 괴물은 죽음에서 부활한 후 십자가에 묶인다. 잠깐이지만 숲속의 맹인 노인과 ‘우정’을 경험한 괴물은 프랑켄슈타인에게 ‘친구’를 만들어 달라 요구한다. 그런데 프랑켄슈타인은 괴물의 친구를 동성이 아닌 ‘여성’으로 만든다. 프랑켄슈타인의 파트너인 프리토리우스 박(Doctor Pretorius)는 그들이 함께 만든 괴물을 ‘프랑켄슈타인의 신부’라 칭한다. 그런데 실제 프랑켄슈타인의 신부는 ‘엘리자베스’다. 엘리자베스는 ‘프랑켄슈타인의 신부’가 완성된 순간 정확하게 그 공간에 도착한다. 그곳에는 프랑켄슈타인 혼자 낳은 자식인 ‘괴물’과 프랑켄슈타인과 프리토리우스가 함께 낳은 ‘프랑켄슈타인의 신부’가 있으며 이들은 이상한 가족관계를 형성한다. (동성부부-아들-딸이자 아버지의 부인-남매이자 친구-그리고 아버지의 '공인된' 이성 부인)

   <프랑켄슈타인의 신부>는 종교적인 동시에 신성모독적이고 죽음과 부활, 절망과 구원을 함께 다루고 있다. 장르는 수시로 탈바꿈하고 지나치게 탐미적이다. 메리 셜리의 원작에 기대어 있으면서도 원작을 부수는 동시에 다시 원작으로 돌아온다.

   공포영화라 하기엔 밋밋하고, 코미디라 하기엔 진지하며, 패러디라 하기엔 진중하고, 취향을 탄다고 말하기에는 보편적이다. 모든 것이 스며들어 울퉁불퉁하지만, 그 자체로 하나의 오리지널리티를 확보한 괴물 같은 작품. <프랑켄슈타인의 신부>는 제임스 웨일이 창조한 ‘괴물’이다. 그리고 그것은 괴물이라 칭하기엔 너무나도 경외스런, 하나의 종(種)이라 할만하다. 

   2014년 1월 24일 블루레이로 시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제29회 - 태종은 여흥삼아 필마弼馬의 관직을 내리고 심원은 고통 속에서 제천의 이름을 부르짖다


p.289

“전하, 아니 폐하, 이제 앞으로 즉위식을 거행할 일만 남았군요.”

“하핫, 아직 폐하는 이르니라.”


   중국 송나라의 고승(高丞)이 편찬한 『사물기원(事物紀原)』에 따르면 천자에게는 폐하(陛下), 임금에게는 전하(殿下), 장군에게는 휘하(麾下), 높은 벼슬아치에게는 각하(閣下)라는 존칭을 쓴다고 했다. 천자가 집무하는 용상으로 오르는 돌계단을 ‘폐(陛)’라 하는데 그 돌계단 아래인 뜻인 폐하는 천자, 곧 황제에게만 쓰는 존칭이다. 이는 존대하는 사람이 거처하는 건물이나 발아래에서 우러러본다는 뜻에서 존칭이 된 것이라 한다. 그보다 한 등 낮은 호칭이 전하인데 진한(秦漢)이래 왕비, 세자 그리고 제왕들의 존칭이다. 『요원전』에서 아직 왕인 이세민은 ‘폐하’라는 말을 사양하지만, 이후로 그의 신하들은 계속 이세민을 ‘폐하’라 부르고 이세민 또한 더 이상 거부하지 않는다. 형과 아우를 죽이면서까지 원했던 자리였는데 더 이상 거부할 이유가 없지 않겠는가!



p. 294

“관직은... 그래... 필마온弼馬溫이라 함은 어떨까. 재미있잖나.”


   필마온에 대한 설명은 p.293~p.294에 걸쳐서 자세히 설명되어 있지만, 조금 더 부연하자면 다음과 같다. “중국 민담에 원숭이가 말의 역병을 물리친다 하여 ‘피마온(避馬瘟)’이란 용어가 있는데, 여기서 벼슬 이름으로 사용한 것은 ‘필(弼)’과 ‘피(避)’, ‘온(溫)’과 ‘온(瘟)’이 모두 중국어의 같은 발음 ‘비bi’와 ‘웬wen’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바꾸어 쓴 것이다.” (임홍빈 역 『서유기』제1권 제4회 주2에서 인용)

   『요원전』에서 손오공은 무지기(無支祁)로부터 ‘제천대성(齊天大聖)’의 칭호를 물려받은 후에 당태종으로부터 ‘필마온’이란 직함을 받는 것으로 나오지만, 『서유기』에서는 그 반대다. 손오공이 자신의 신통력으로 용궁과 유명계에서 분탕질을 치자, 옥황상제(玉皇上帝)는 더 이상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손오공을 하늘로 불러들여 천마(天馬)를 돌보는 필마온(弼馬溫)이라는 벼슬을 준다. 후에 필마온이라는 품계가 하찮은 것을 알자 성을 내고 근무지를 무단이탈, 다시 화과산으로 돌아온다. 그 때 마침 찾아온 독각귀왕(獨角鬼王)이 “대왕처럼 놀라운 신통력을 지닌 분을 한낱 비천한 말먹이꾼에 임명하다니, ‘제천대성’이 되신다 한들 어떤 작자가 안 된다고 막겠습니까?”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스스로 ‘제천대성’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훗날 태백금성(太白金星)의 중재로 옥황상제에게 ‘제천대성’이라는 벼슬을 정식으로 받지만, 그것은 손오공을 천궁에 잡아두기 위해 만든, 허울뿐인 유관무록(有官無祿)의 벼슬일 뿐이었다.

   『요원전』과 『서유기』의 공통점이라면, 이 ‘필마온’이라는 직책은 손오공을 조롱하는 표현으로 쓰인다는 것이다.



p.297

“원망은 마십시오, 숙부님. 저도 여유가 없는 데다 또 놈들에게 미주알고주알 털어 놓으시면 곤란하니...”


p.317

“어마마마! 어째서 이런 놈과...! 어마마마께는 이 나타가 있지 않사옵니까!”


   홍해아는 자신의 아버지(나 다름없는) 두건덕(竇建德)의 죽음을 복수하기 위해 이세민을 죽이려고 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 아버지의 복수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해 자신의 작은 아버지(叔父)를 죽이고 나타의 아버지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아버지를 살해하고 능욕한다. 게다가 지용부인은 홍해아에게 스스로를 ‘엄마’라 부르게 한다. 프로이트의 오이디푸스가 쏟아져 내린다.



p.303

“그 청원서라면 내 반려했을 것이야! 서쪽 옥문관玉門關 너머로는 일절 통행이 금지되어 있음을 모르느냐!”


p.311

“으음... 어차피 당도 아직 건국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나라 안의 질서가 완전히 바로 서지 않았네. 하주夏州에서는 양사도梁師都가 아직도 반기를 들고 있고...”


   당 건국 초기에는 나라의 기틀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국가가 백성들의 이동을 아예 차단했다. 국경을 통과할 때 필요한 통행증 ‘과소(過所)’의 발급을 금지한 것은 물론이고 국경커녕 옆의 지역조차 이동을 금지했다. 그런 상황에서 627년에 천축행을 결심한 국경 근처까지 갈 수 있었던 것은 이상기후로 인해 식량난이 생겨 수도에 밀집한 인구를 흩어지도록 자유 통행을 허가하는 칙명이 내려졌기 때문이었다.

   이 이상기후로 인한 식량난은 『요원전』에서 또한 기막히게 다룬다.



p. 310

“지난번에는 웬 요물 원숭이가 나오는가 싶더니 이번에는 귀신이 떠돈다니...”

“세상에 그런 일이...”

“순시 중이던 군사나 환관 중에서도 본 자들이 있다지. 월화문에서 액정궁쪽으로 유유히 활보하는 걸 봤다던가...”


p.313

“이세민! 이세민- 제위를 내놓아라-”


   『삼교수신대전(三敎搜神大全)』에 “전설에 따르면 당태종이 병이 났을 때, 침문 밖에서 귀신이 이름을 부르고 침문 밖에서 벽과 기와를 던지며 희롱했다(按傳,唐太宗不豫。寢門外拋磚弄瓦、鬼魅呼號)”는 기록이 있다. 『요원전』에서는 이 짧은 기록을 바탕으로 『서유기』의 나타태자와 당태종의 저승구경 에피소드를 한데 묶어버렸다. 이쯤 되면 모로호시 선생이 허구와 역사를 엮어나가는 모습은 절묘함을 넘어서 신묘함에 가깝다고 감히 말할 수 있겠다.

   『삼교수신대전』을 조금 더 인용하자면, “겁이 난 태종은 진숙보(秦叔寶)와 호경덕(胡敬德) 두 장수를 불러 자신이 자고 있는 방문을 지키게 했는데 그렇게 했더니 별일이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이 두 장군이 후에 세가(世家)의 문신(門神)이 되었다고 하는데, 이 역시 『요원전』에서 다루고 있다.



p.311

“법현 법사께서도 열여섯이 넘어서야 천축으로 구법求法의 길을 떠나셨다지 않나. 너무 조급히 굴지 말게...”


   열여섯 → 예순


   법현(法顯)은 동진(東晋) 시대의 승려로, 당시 중국에 불전이 완비되어 있지 않은 것을 한탄해 399년 60여 세 노령의 몸으로 인도로 떠난 승려이다. 412년에 귀국했으며 『마하승지율(摩訶僧祗律)』, 『대반니항경(大般泥恒經)』 등 6부 63권에 이르는 계율을 한역한 후, 형주 신사(辛寺)에서 사망했다. 우리에게는 『불국기(佛國記:高僧法顯傳)』로 알려져 있다.



p.313

“위지 장군, 나왔나이다! 오늘 밤은 남쪽 담장입니다!”


   위지 → 울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번에 새로이 출시되는 왕가위(王家衛)감독의 <열혈남아>의 한자 표기가 잘못 되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블루레이와 디브이디 공히 "旺角下問"으로 되어 있는데, 오기다. "旺角卡門"이 맞다. 왜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일까?

 

   원래 이 영화의 원제는 <몽콕하문>이다. 그런데 수입사에서 이런 이상야릇한 제목으로는 흥행이 별로일 것이라 생각했는지, 당시 유행한 홍콩 느와르 영화들의 분위기에 편승해 조금은 촌스러운 제목의 <열혈남아>로 개봉이 되었다. 그리고 이 영화는 한국에서 빅히트를 기록하게 된다.

 

   기이한 사실은 왜 <旺角卡門>이 <몽콕하문>으로 불리게 됐는지다. 이 제목은 일반 홍콩영화처럼 사자성어가 아니라 두 개의 단어가 합쳐진 것이다. '旺角'은 홍콩의 번화가인 '왕자오'를 가리키고 '卡門'은 조르주 비제(Georges Bizet)의 오페라 '카르멘(Carmen)'의 음차어이다. 해석을 하자면 <왕자오 (거리)의 카르멘> 정도가 될 것이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왕자오'는 영어식 표기인 '몽콕'으로 '카르멘'은 그냥 한글 음차 '하문'인 국적불명의 사자성어로 둔갑했고, <열혈남아>의 원제는 <몽콕하문>으로 굳어지게 됐다.

 

   아마도 <旺角卡門>이 <旺角下問>으로 둔갑하게 된 이유에는 제작사의 귀차니즘이 발동해서 그런 게 아닐까 감히 짐작해본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몽콕하문을 다음이나 네이버에서 검색을 하면 '卡'자가 대개 '?'로 표기된다. 그 '?'를 확인하기 귀찮아 '하'자 중 가장 유명한 '下'를 표기하고, 그 옆에 표기된 '門'자 조차도 제대로 확인을 하지 않아 '問'으로 표기한 게 아니었을까. (혹시 아래한글 자동 한자바꾸기로 돌려 첫 번째 변환 단어를 넣은 것은 아니겠지...) 기왕에 원제를 표기하기로 했으면 제대로 표기하던가(IMDB나 Wikipedia 정도만 검색해도 정확한 제목이 나온다), 그도 아니면 검수라도 한 번 했으면 됐을 것을. 아니면 한글제목 옆에 작게 표기라도 하지, 아웃케이스, 슬리브, 디스크, 소책자 보이는 곳마다 오타를 큼직하게 박아놨으니... 이러다 <春光乍洩>은 <春光社說>로 출시되지 않을까 살짝 걱정이 든다. 


   설마 그럴 일이야 없겠지만서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