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운하 대신 전국 자전거 도로망 구축해야"
[주장] 김영복 자전거사랑 전국연합 서울본부장
  양주승 (igen) 기자


 


▲ 김영복 본부장 "한나라당은 대운하 대신 전국 자전거 도로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자전거사랑전국연합 서울본부장
ⓒ 양주승

 
6월 14일 '부천시 오정구 자전거타기 추진위원회'와 '푸른부천21실천협의회'가 공동 주최한 '제6회 자전거 대축제'에 내빈으로 참석한 '자전거사랑 전국연합 서울본부' 김영복 본부장이 축사에서 "한나라당은 대운하 대신 전국 자전거도로망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날 행사에는 한나라당 출신 홍건표 부천시장을 비롯해 남평우 오정구청장 등 공직자와 한나라당 도·시의원이 대거 참석했는데 김영복 본부장이 "한나라당은 대운하 하지 말고····"라는 말을 하자 한때 객석에는 긴장감이 맴돌았다.

 
김 본부장은 "2006년 일본을 방문했을 때 국회의원 98명이 자전거촉진의원연맹을 구성하여 10년 계획을 세운 것을 보았다"면서 "지금 한나라당은 집권당으로서 많은 애로를 겪고 있는데 한반도 대운하 하지 말고 전국을 자전거 네트워크화(자전거 도로망 구축) 해야 한다. (이 일에)국민과 자전거 동호인들이 목소리를 내어 제2의 새마을운동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해 큰 박수를 받았다.

 
보통 관에서 지원하거나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한 내빈들은 주최측 입맛에 맞게 띄우는 립서비스를 하는 게 관행인데 이날 김 본부장은 자전거 마니아 답게 거침없이 소신을 밝힌 것.

 



▲ 부천오정구자전거대축제 자전거 대축제에 참가한 자전거 마니아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 양주승

 이같은 발언에  홍건표 시장을 비롯한 한나라당 도시의원의 표정은 썩 좋아보이지 않은 반면, 원혜영 민주당 원내대표를 대신해 참석한 원 의원 부인 안정숙씨와 자전거 마니아들은 환하게 웃으며 박수를 보내 대조를 이뤘다.

 
그는 행사가 끝난 후 기자에게 "에너지 절약은 물론 환경운동 차원에서 사회지도층이 자전거를 타는데 솔선수범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 오늘 참석한 내빈들 복장(양복에 넥타이)이 자동차를 타고 온 것 같아 보인다"면서 "이런 행사에 올 땐 자전거를 타고 와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말로만 에너지절약, 환경, 건강을 내세워 자전거를 타야 한다고 말하는 일부 지도층 인사들을 향해 의미 있는 말을 남겼다.

 
또, 그는 "자전거를 타면 건강이 좋아져 국가 의료보험 재정률을 낮출 수 있다. 전 국민 자전거 타기 운동을 위해 국민, 언론,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가야 한다"면서 "먼저 언론에서 적극적인 범국민 홍보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k형의 어머니가 중한 병을 얻어 서울 모 병원에 입원하셨다는 이야기를 한참 전에 듣고도, 게으른 몸이 움직여 지지 않더니 오늘에서야 수업 휴강을 핑계 삼아 병문안을 갔다 왔다.

마침 오늘부터 본격적인 항암치료를 받으시는 터라, 식당에서 간식을 드시고 계시는 참에 인사를 드렸다.
생각보다 좋아 보이는 어머니 모습에다 여전한 형의 너스레...하지만 한 달여 동안의 병구완으로 형도 좀 야위어 보였다.
의사 말이 무조건 잘 먹어야 된다 했다고, 간식으로 추어탕을 시켜 k형과 여동생이 양쪽에서 꼭 붙어서 이것저것 반찬도 집어주고 가벼운 농담도 주고받는 모습에 나까지 기분이 좋아지는 것 같았다.

순간 주책없이 갑자기 울컥하는 뜨거운 것이 눈가로 나와 급히 감추었다.
왜 그랬을까? 나도 엄마가 아프면 팔짱을 끼고 엄마 숟가락에 반찬을 얻어주고 싶었을까?

문안을 갔지만, 무거운 병 앞에서도 웃음이 가시지 않는 그네들을 보고 있다가 내가 위로 받고 있음을 느꼈다.

 

 

커피 캔 하나씩을 들고 병원을 나와 형에게서 들은 이런 저런 얘기들...
20여년을 이어온 어머니의 불면증 원인이 자신에 있음을 알고도 어찌하지 못했던 일들...
다른 이들처럼 자기 한 몸 건사하느라, 돈 버느라 바빠서 어머니를 제대로 모시지 못한 것도 아니고, 그 잘 난 운동하느라 남들보다 더 챙겨드리지 못했음에 대한 회한...
남들 다 한다는 어머니의 건강검진은 커녕 부족한 단체의 재정을 위해 최근까지 어머니께 번번이 손을 벌렸던 기억들...

 

 

위로도, 가벼운 원망마저도 못하고 담담하게 얘기하는 형의 말만을 한참 듣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나가던 이름모를 시민이 노래 부르던 아이들에게 핫도그와 물을....아이들 거의 쓰러지고..ㅎㅎㅎ

 

집회만 몇번 참석만에 연두 혼자 부를 수 있게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디카로 동영상을 찍을땐 세로로 하면 안된다는 것을 배우고....쩝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코코넛 2008-06-12 15: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상재형, 좋아, 늘 새로운 미학을 추구하는 군.(희서아빠)
추신: 올만에 목아지를 왼편으로 90도로 돌려봅니다. 왼손도 모자라 이제 목까지 왼편으로...

연두부 2008-06-12 1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 맞아..우리는 너무 오른쪽으로 와 있었어...쩝...좌편향이 필요할 때야...ㅎㅎㅎ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전...주변에 앉을 자리가 없어 서 있는 사람들...

극단 '좋다'의 '대한괴담 시리즈 3번째'...대운하 반대!!!!!!!

 

아--름---다--운 밤이에요!!

 

함께 참가한 아기스포츠단 7세 친구들...ㅎㅎㅎ

 

91년이후 처음으로 중앙로 왕복 6차선을 가득메운 민!주!시민들!!!


 

음...이 각도가 제법 눈이 크게 나오는군...ㅋㅋㅋ


함께 참가한 직장동료, 선배 가족과 함께....

 

앞을 봐도 뒤를 봐도 끝이 보이지 않는 행렬들..

 

중앙로에 자리잡고 다시 시작 ㅎㅎㅎ

정확히 6차선 중앙선에 자리잡고, 가끔씩 쉬어 주시고...

원기회복후 본격적으로 흔들어 주시는 연두 ㅎㅎㅎ


아이들때문에 먼저 집에 가는길...근데 어째 전경 한 명 안보이고 죄다 교통순경아저씨만...쩝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코코넛 2008-06-12 15: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와이운동은 청소년을 넘어 유아운동으로 전환했군요

연두부 2008-06-12 18: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환이 아니라 확장이죠.....ㅎㅎㅎ
 

하루종일 불더위에 얼굴마저 화끈거리는 저녁, 연두를 데리고 집 근처 공원으로 산책을 갔다.

근래 연두한테 자주 언성을 높여, 마눌에게 지적을 당한 터라 관계회복도 해야되고...

다행히 오랜만의 산책에 마냥 기분이 좋아 보인 연두...ㅎㅎ

훌륭한 아빠는 언감생신...'괴물아빠는 되지 말아야지' 하는 초심을 꺼내어 본다...

돌아오는 길에 발가락이 신경쓰여 자세히 보니 집안에서만 신는 샌달을 제법 멀리 신고 나온터라 조그맣게 물집이 잡혔다...

어느때 부터인가  나도 '자판만 두드리는 연약한 서생'체질로 바뀌어 가고 있음을 문득 문득 느낀다.

약한 체력이야 별반 운동을 하지 않는 평소 생활을 들여다 보면 금새 이해되지만, 약간의 삽질 같은 것만 해도 잡히는 손바닥의 물집은... 마음이 산란하기까지 하다.

머리는 마냥 산과 들로 향하였으나 콘크리트에 묶인 발과 손은 점차 퇴화되고 있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