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배후는 너다

 

                                                        이 수 호

 

누구에게나 배후는 있다

동해 일출과 서해 낙조

떠도는 구름 고운 별무리

그 뒤에는 언제나 하늘이 있는 것처럼

너의 뒤에도 하늘이 있다

어젯밤 너의 하늘은 온통 비바람이더니

오늘 아침 이렇게 햇살 곱구나

때로 나는 너의 배후를 의심하고

너의 하늘마저 질투해서

고민하고 몸부림치지만

너의 하늘은 너무나 커서

언제나 꿈쩍도 않는다

그래서 너는 언제나

고우면서도 빛나면서도

쓸쓸하면서도

폭풍우 몰아치고 캄캄하면서도

넉넉하고 당당하다

 

나의 배후는 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연두부 2008-05-29 06: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꾸 '배후..배후'하는 인간들....촛불들의 배후는 나다...너다...우리들이다.....참고로 위 시를 쓴 이수호씨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그분..전 민주노총위원장이셨던 그분 입니다...
 

MBC-FM 세상을 여는 아침, 허일후 입니다.  (새벽 5시~ 오전 7시)

2008년 5월 26일 월요일 방송


▼ 오프닝 멘트

"찰리 채플린.
그가 흑백 영상 속에서 보여주었던 팬토마임을 기억하십니까.
대사 한 마디 없이 오직 몸짓과 표정뿐이었지만,
우리는 그의 말을 알아들었고, 또 웃을 수 있었습니다.
물론, 온갖 몸짓과 표정으로 눈치를 줬는데도 못 알아듣고
그래서 열변을 토하면서 말로 설명해보지만, 그래도 알아듣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것이 한계에 다다르는 순간, 우리는
두 가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쯤에서 포기하는 게 좋을까, 아니면,
알아들을 때까지 대화를 시도하는 편이 과연 옳은 것일까.

5월의 마지막 월요일, 여기는 세상을 여는 아침이구요, 저는 허일후입니다.

여러가지 말들이 많은 주말이었죠,
오늘 첫곡은 U2Sunday bloody Sunday 로 시작합니다."

오프닝곡 U2Sunday bloody Sunday 재생

▼ 노래가 끝난 6분 4초경

"허일후의 세상을 여는 아침, 5월 26일 월요일.
첫곡 U2Sunday bloody Sunday 로 출발했습니다.

이 노래가 예... 유래가 있습니다. 이 노래가 아일랜드 독립 관련해서
평화 행진을 하는데 영국군이 과잉 진압이죠, 예... 총을 발사했던 사건이
있어서, 그것에 대한 노래를 U2가 이렇게 불렀습니다.

지난 일요일 아침에 우리도 참 안타까운 일들이 좀 있었죠?...
어떻게 해야 될까요? 어떤 수단과 방법을 써도 잘 못 알아듣는 사람에게,
그냥 포기를 해야 될까요? 아니면, 끝까지 이해를 시켜야 될까요? 요즘
우리 국민들이 참 많은 얘기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 그걸 들으셔야 할
분이 잘 듣고 있는지 조금 궁금해졌습니다. 아, 그래서 정말 활기차게
시작해야 될 월요일 아침인데, 예... 아... 참... 기분이 썩 밝진 않습니다만,
그래도 오늘 두 시간 또 여러분의 한 주의 시작을 기분 좋게, 같이 만들어
보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후 다른 얘기 잠깐 하다가

김장훈사노라면, 송창식고래사냥이 나가고.

노래 끝난 후 다른 사연을 읽다가

▼ 17분 52초경

"7532님. 멋진 오프닝 멘트! 멋진 선곡! 가슴이 따듯해집니다. MBC Forever!
네, 흐흐흐... 조심스럽죠, 아무래도 어떤 얘기를 하더라도 방송이라는 건
많은 고민을 해야 하고, 쉽게 얘기해선 안 됩니다. 음... 왜냐면, 많은 분들이
들으시기 때문이죠. 그렇지만, 가~끔은 할 말은 좀 해야 되지 않겠습니까.
예... 저의 의견에 같은 분들도 있을 테고, 아닌 분들도 분명히 있을 겁니다.
그렇지만, 하나의 의견으로 생각해주시면 좋을 것 같구요.

이아람씨가 미니 메시지를 통해서 시위도 점점 약간의 폭력성을 띠고 있는 것
같애서 걱정이 된다고 얘길 하셨는데, 그 부분도 분명히 맞는 얘기죠. 최대한
평화적으로 시위도 하고, 그리고 소위 말하는 공권력에서도 평화 시위 자체를
좀 인정을 해주는 그런 분위기가 빨리 돼서... 무엇보다도 얘기에 좀 더 집중을
하고 잘 들어준다는 느낌을 준다면 우리 국민들이 그렇게까지 화를 내진 않았을
텐데 이런 생각이 좀 들었습니다."

(다음 게시판 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8-05-28 2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허일후 아나운서 완소였는데 더 좋아졌어요. 할말은 해주는 뚝심! 훌륭합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전면 개방을 반대하는 학생과 시민들이 27일 저녁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광우병위험 미국산쇠고기 수입반대 촛불문화제를 마친뒤 행진을 하다가 을지로에서 경찰들에게 저지되자 도로에 앉아 시위를 하고 있다.
ⓒ 유성호
미국산쇠고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개를 너무나 좋아하는 주인아저씨의 컨셉....ㅎㅎㅎ


이정도면 붉은 용암이라구 할만하죠...(연두가 붙인 이름입니다..붉은용암...)


지나가는 분들이 한번씩 눈길을 주고가는 정문....


하루의 2/3를 저런 자세로 햇볕 좋은 곳만을 찾아 집안 곳곳을 침대화시키면서 지내고 있는 주인집 개 '순덕이'...


저 멀리 주인집의 쓰지 않는 굴뚝.....옆에 있는 나무와 어울려 언제나 참 편안한 느낌을 준다


뾰족지붕..둥근창...이사온 첫날밤 저 둥근창으로 앞집 교회 십자가가 바로 보여 술 마시기가 좀 뭐했다는...


장미터널 대문...언제나 부지런한 주인아저씨 덕택에 늘 깨끗한 마당을 유지한다.


연두가 나비꽃이라 이름 붙인 꽃인데 시간나면 야생화백과사전에 정확한 이름을 찾아봐야겠다..뭐 나비꽃도 좋구..ㅎㅎ


옆집 나무들과 어우러져 제법 울창한(?) 모습을 연출한다.


장미는 무리지어야 제맛인것 같다는 지극히 혼자만의 생각...ㅎㅎㅎ


여름날 밤, 저 벤치에 앉아 있으면...참 좋다...정말로



외출할때마다 연두의 호기심 가득한, 다분히 공격적인 사랑의 손길에 시달려야 하는 부레옥잠....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추명구 2008-05-26 12: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여기가 상재형네 집이야~ 어 이제 놀러오라는 말을 이해하겠군. 넘 좋네. 그 집 사라

연두부 2008-05-26 13: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맹구..첫 방문에 감솨!!.니네집하고 우리집 합쳐도 이 집은 못 살것 같으이..쩝

파란여우 2008-05-26 14: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집 좋네요. 비싸보여요.ㅎㅎㅎ(집이 돈으로만 보이는)
나비꽃이라고 가명을 붙인 꽃은 '삼색제비꽃'이랍니다.
서양에서는 연인에게 보내는 꽃에요^^

연두부 2008-05-26 15: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파란여우님..꽃이름 알려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삼색제비꽃이라...그것도 좋고..나비꽃도 좋고..ㅎㅎ 비싸기야 하겠지만 세들어 사는 우리집이죠..ㅋㅋ

리즈 2008-05-27 08: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네에 이렇게 예쁜 집이 있었다니! 한번 찾아봐야 겠어요. '붉은 용암' 저도 너무 좋아한답니다. 붉은 장미꽃 담벼락을 지나가면 황홀해지지요. 사진 감사... ㅎㅎㅎㅎ

깍쟁이그녀 2008-05-27 0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진짜 멋지다..

여울 2008-05-27 12: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들은 시인이죠. 사물과 나를 분리시키지 않는 시인의 눈을 가졌습니다. 그래서 어른들이 아이에게서 배운다고 하나요?? 연두가 클 무렵. 세파에 조금 물들 무렵. 연두에게 이 사진 보여주면 좋겠군요. 나비꽃을 아느냐구 ㅎㅎ..

연두부 2008-05-28 10: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고 보면 시가 별 것도 아닐 것 같은데...ㅎㅎ..간만에 많은 분들의 방문에 감솨!!!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