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ers in Pigtails (Hardcover)
Corey, Shana / Scholastic Pr / 200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르불문 1일1책읽기 6월엔 어제 빼고 다 읽었다. 오늘이 공개수업인지라.......

오늘은 전담시간에 이 책을 읽어봤는데 앞으로 양성평등 교육할 때 돼지책 말고 이 책으로 해도 되겠다. 돼지책은 넘 유명하다 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난 달에 비해 이번 달은 이빠진 곳 없이 순항 중이다. 오늘치도 읽었겠다. 오늘은 슬렁슬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를 읽는다는 것 - 엄마 독서평론가가 천천히 고른 아이의 마음을 읽는 책 40
한미화 지음 / 어크로스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게 기대를 가지고 읽은 책은 아니었다. 책을 권하는 책은 절반 이상은 내용이 잊혀지고 남은 절반은 읽은 기억도 안나고 그 남은 절반의 절반의 절반만이 깊은 인상을 주기 때문이다. 시간이 지나보면 안다. 이 책은 어떨까?

 

사실 내가 어린이책을 읽은 것은 그림책과 초등학생을 위한(모든 학년을 아우를 수 있도록 중학년 정도 수준의?) 동화책 정도였지 성장 소설은 사실 좀 우선 순위 밖에 두었었다. 내가 지금 가르치는 아이들이 12살, 그리고 큰 아이가 10살이니 사춘기에 대해 마음의 준비를 할 충분한 시기이니 좀더 늦기 전에 함께 읽으면 좋을 책들을 미리 알아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솔직히 말하자면 이 책이 성장 소설을 추천하는 책인지도 모르고 읽다가 '아!' 한 결과로 말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나는 성장 소설은 거의 읽어본 바가 없다는 말씀!

 

개인적으로는 내가 읽는 워밍업이 안되어 그런지 몰라도 1부 보다는 2부와 3부에 추천해준 책과 곁들인 글들이 더 좋았다. 우선 작가 한미화의 글들.

 

이미 사춘기 자녀를 키워본 선배 엄마의 진심어린 충고는 앞으로 사춘기 아들을 키울 내게 나 자신을 먼저 되돌아보라고 말한다.

 

교육은 아이를 힘으로 누르는 것이 아니고 아이를 무시하는 것도 아니며 살살 달래고 눈치를 보는 것도 아니다. 원칙을 가지고 아이를 대하되, 먼저 부모가 좋은 본보기를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 그러므로 사춘기 아이를 키우는 건 지금껏 부모인 내가 어떻게 살아왔고 어떻게 살고 있는지를 다시 바라보게 하는 일이다.  (99쪽)

 

 마찬가지로 자식 키우는 이야기인데 요즘 부모라면 공감할 내용이다. 하다못해 책도 너무 많아서 간절함이 없는 게 내 아이의 모습인지라 요즘 고민이 많다.  뜨끔하다.

 

  물질적으로 풍요해서 그럴 수도 있고, 아이가 지닌 본성이 그럴 수도 있지만 그보다 더 큰 문제는 아이가 욕망하기 전에 부모가 모든 것을 먼저 해결해주기 때문이 아닐까. 뭔가를 갖고 싶은 건 지금 내게 그것이 없기 때문이다. 부족하기 때문이다. 한데 아이들에게는 부족한 것, 갖고 싶은 것, 아쉬운 것이 없다. 급할 것도 없고 하고 싶은 것도 없다. 말만 하면 부모가 다 해주고, 설사 가지고 싶은 것이 있다 해도 시험만 잘 보면 사준다. 김밥이나 샌드위치를 현관문 앞까지 따라가며 먹여주는 엄마들, 숙제의 모범 답안까지 만들어주는 엄마들, 아이 손을 끌고 학원에 데려가는 엄맏르이 키운 아이들이 어떻게 배우고 싶은 게 있고 하고 싶은 게 있겠는가. 그저 엄마가 싫어하는 것만 알고 안 하면 될 뿐, 자신이 무엇을 잘하는지, 어떤 사람인지 알 필요도 없다. (188쪽)

 

  또한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로서 공감하면서도 마음이 무거워지는 글도 나를 돌아보게 한다. 다만, 신의 부름까지는 공감하지 못했다. 그저 사명감이 있어야 하는 노동자의 의미로 공감한다. 나는 어떤 선생인가?에 대한 자문.

 

 그리하여 학교를 졸업한 지 20여년 만에 교사는 미래가 없는 직업이 아니라 미래를 만드는 직업이구나, 직업이라기보다는 신의 부름을 받아야 할 수 있는 일이구나 싶어 탄식했다. 그만큼 교사는 사명감이 없다면 제대로 할 수 없는 일이다. 교사 노릇하기는 참으로 어렵지만, 교사의 역할은 너무나 중요하기 때문이다. (107쪽)

 

  이런 고민을 좀 해결해보고자 저자는 책을 권한다. 작가 황선미가 책에서 힘을 얻었듯이 문학이 강자보단 약자에게 몰입을 하게 만들어주니 우리 혼란한 사춘기와 그의 엄마, 선생들은 책을 읽어야 한다는 뜻이다. 저자가 슬쩍 언급한 '나를 울린 책들' 리스트와 같은 나만의 리스트를 만들어도 좋겠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럴 정도로 리스트를 알지 못하므로 저자의 추천 목록에 한번 기대어 보기로 했다. 개중 내가 읽은 책들이 있었는데 내가 몇 안 읽은 주제에 막 권하고 다닌 책들이니 일단 작가와 나는 어떤 면에선 통하는 면이 있다고 생각되니 믿어보련다. 개인적으로는 아직 아버지와 화해하지 못한, 어쩌면 영원히 화해하지 못할 사람으로서 내 급소를 맞은 느낌이 드는 책들도 있었지만 내 아이를 위해서라도 피하지 말고 읽어봐야겠다는 마음이 든다. 추천도서 목록은 목차와 부록을 통해서 정보를 얻을 수 있지만 그중 내가 우선적으로 꼽은 책들은 다음과 같다.

 

[프린들 주세요]는 내가 4학년 이상의 아이들에게 강추하는 책인데 이 책을 쓴 앤드루 클레먼츠의 책을 많이 읽어봐야겠다.

[사자왕 형제의 모험]은 내가 다음 달 함께 읽을 책으로 선정했는데 역시 나의 선택은 틀리지 않았어!! 린드그렌의 책은 무조건 많이 읽는 것으로! 유은실 작가의 [나의 린드그렌 선생님]을 오래전에 읽었는데 린드그렌을 읽으려면 이 책도 같이 다시 읽어봐야겠다.

[조커, 학교 가기 싫을 때 쓰는 카드]는 나도 아이들도 우리 아들도 재밌게 읽은 책인데 수지 모건스턴의 다른 책도 읽어봐야겠다.

[어쩌다 중학생 같은 걸 하고 있을까] 제목만 많이 봤는데 읽어야 할 책!

[한밤중 톰의 정원]은 집에 고이 모셔 둔 책인데 이제 봉인을 해제할 시간이다.

이현 작가의 [장수 만세]가 궁금하다.

조금 묵직한 [바르톨로메는 개가 아니다]를 읽어보고 싶다.

 

 

 

그나저나 이 책 삽화, 어제도 언급했지만 마스다미리 저리 가랄 정도로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르불문1일1책읽기 13일차. 그 사이 이빨 빠진 듯 실천하고 있지만 중요한 건 방향성이지. 12,13일차는 성공했다는 말을 하고 싶은 것 ㅋv

 



특히나 오늘은 이렇게 간만에 여유롭게 호사를 부리며 읽는 중. 문학책이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이.책도 좋았다. 당장 여기 소개된 책들을 사러 가고 싶을 정도로. 특히 2장과 3장에 소개된 책들이 좋다. 인정하기 싫은 혹은 잊고 살던 내 속마음을 들켜버린 것 같은 기분도 들었지만 내 아이를 키우면서 최소한 하지말아야할 말은 안하는 어른이 되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 친구같은 엄마....가 될 수 있을까? 친구같은 선생님보다 더 어려운 일일 것 같다. 꼰대 주의! 아차 이 책 삽화 좋다. 마스다미리 저리 가!ㅋ

 

 

어린이 원서를 지난 달에 한박스 사 가지고 와선 이제야 첫 권을 다 읽었다. 이쯤되면 사는 것이 읽는 것과는 큰 관련성은 없는 걸 기정사실화해야겠다. 이 책 읽으면서 많이 웃었다. 인간의 어리석음이란 ㅋㅋ 어린이책이니만큼 패턴이 있어서 아이들도 재밌게 읽을 것 같다^^ 아놀드로벨이니까 재미보장!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부만두 2017-05-28 19: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응원합니다! ^^
 

장르불문 1일1책읽기를 하고 있다. 혼자.

 

복직 후 도무지 책이라곤 아이들 읽어주는 책 외에는 읽지 못한다. 강제적 요소를 발동해도 그렇다. 그건 시간이 없어서라는 말로는 변명이 안되는 것이 핸드폰으로 뭘 엄청 사댄다. 그거에 할애하는 시간을 책에 돌리고자 한번 해 보기로 했다. 빠져나갈 구명을 위해 '장르불문'을 갖다 붙였다. 만화책도 그림책도 잡지도 다 포함이다. 실제로 첫날 아니지, 첫날은 하루 하고 실패하였구나....두번째 첫날엔 'who 문재인'을 읽었다.  빼져서 옆공원에서 산 건 안비밀.

 

 

 who 시리즈는 첨 읽어본다. 생각보다 내용이 촘촘해서 놀랐다. 이 정도 퀄리티라면 만화로 읽는 위인전도 나쁘지 않겠다 싶다. 책장이 생각보다는 빨리 넘어가지 않는 건 엄마의 마음으론 다행이다 싶다. 재미만 쫓지 않았다는 뜻이니까. 그래도 앉은 자리에서 다 읽을 수는 있다. 이번달 도서구매는 '이니를 응원하며'인지 벌써 세권째 대통령 관련 책을 샀다. 영문판은 아직 읽지 못했고, 특별판책은 아직 배송전이다.(이것도삐져서 피카츄돗자리주는 곳에서 샀다^^;; 당분간은 좀 삐딱선을 타도 되지 않을까? 엄격한 검수 끝에 받은 책이 중고책 수준인데 ㅠㅠ 그래도 알라디너는 소중하니까, 알라딘 서재는 애끼니까 당분간만.....흑)

 

그리고 둘째날 읽은 책이 [설국], 셋째날 읽은 책이 [마루밑 바로우어즈]이다.

 

 

  아이의 쿠폰으로 함께 보게 된 영화 [마루 밑 아리에티]의 원작을 또 읽게 해야 하지 않겠어? 아이들 원성이 들린다. 이건 쿠폰 내고 벌 받는 느낌? ㅋ 선택이니까 괜찮겠지? 일단 나부터 읽어야지! 마음 먹고 지난 주 경의선책거리 시민책방에서 사왔다. 처음엔 영화의 잔상이 남아 집중이 좀 안되었는데 읽다보니 영화랑 이질적이면서도 동질적인 조화로 문자와 영상이 어우러지는 기분으로 재밌게 읽었다. 해설을 보니 좀더 깊게 읽어도 좋겠다싶어 다음해엔 이 책으로 온책 읽기를 해도 좋을 것 같다.

 

그리고 4일째, 중구난방 손에 잡히는 대로 읽다가 실패했다. 그래도 그냥 오늘을 4일째로 잡을란다. 어떻게 100프로 지키겠어?ㅋㅋㅋ 스스로에게 '미안'이라고 말하고 어제 하루는 그냥 쉰걸로(솔직히 쉬진 않았다. 부지런히 이책저책 읽었을 뿐!)

 

나의 장르불문 1일1책을 스스로 응원해 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7-05-23 14: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여기에서 그렇게혜윰님을 응원합니다!!

그렇게혜윰 2017-05-23 17: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응원 받아 오늘은 기필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