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을 읽는 내내 커피를 곁에 두려고 했다. 물론, 집에서 필립스 커피메이커로 내린 커피이거나 마트에서 산 도토루 커피였으니 이 책의 커피맛과는 천양지차일 테지만 말이다. 지금 마시는 것은 케냐AA원두를 믹서기로 갈아서 커피메이커로 내린 ㅠㅠ ㅋ 이 커피를 마시며 이 책의 밑줄을 정리하며 나도 낯선 곳에서 마실 커피 한 잔을 꿈 꿔 본다.

 

 

 

 

 

 

Part 1. 유럽

 장난기도 심하고 일도 요령 피우며 하는 것 같던 바리스타가 한 잔 한 잔에 정성껏 무게를 재는 모습을 보니 약간은 숙연해졌다.

 

커피를 마시러 왔다가 인생을 배우고 간다. 말투는 다소 건방져도 커피 한 잔에 최선을 다하는 바리스타가 있는 프루프록. 그토록 비범한 수준에 이르기 위한 만 시간의 노력이 무척이나 고맙다. 

in 프루프록 커피

 

 

레 뒤 마고가 유명해진 이유는 20세기를 상징하는 파리의 지성들과 문학인들의 아지트였다는 점도 한 몫한다.

 

맛있는 커피를 찾아다니다 보니 어느새 프랑스 혁명과 20세기 실존 철학까지 생각해보는 계기도 되었다. ---커피라는 친구가 생긴 덕분에 호강하는 것 같았다.

in 레 뒤 마고

 

유럽의 커피는 커피 맛도 맛이겠지만 레 뒤 마고의 경우에 커피는 아쉬운 점이 많았다고 하니 분위기가 주는 맛이 따로 있을 것 같다.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가 그 분위기만으로도 사람을 설레게 하듯이 말이다.

 

Part 2. 오스트레일리아

 

 

in 싱글 오리진 로스터

 

 

오스트레일리아가 한 챕터를 차지할 정도로 커피 강국인 줄은 처음 알았다. 오스트레일리아 커피만의 특색인 피카디 글라스가 기억에 남는다. 

 

Part 3. 미국

 

이 정도로 강렬한 에스프레소는 처음이었다. 커피는 항상 의외의 부분에서 사람을 놀라게 하고 편견을 바꾸어놓는다. 이렇게 예측 불허라서 놀라기도 하고 겸손해지기도 한다. 그동안 블루 보틀은 말로 표현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 경험으로 명쾌하게 정의됐다. 분위기가 좋고 간식이 맛있더라도 결국 하이라이트는 커피라는 것을 다시금 느꼈다.

in 블루 보틀 커피, 민트 프라자 매장

 

커피는 원래 쓰지 않으며 달콤하고 부드럽고 향기롭다는 사실이 일부 사람들만 아는 비밀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in 블루 보틀 커피, 페리 빌딩점

 

 

우리 나라 사람들은 제대로 된 커피를 맛보기 전에 인스턴트 믹스 커피나 자판기 캔커피에 입맛이 길들여진 탓에 커피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부분이 많다. 나 역시도 원두 커피 보다는 달달한 다방커피를 당을 충족시키기 위해 먹곤하니까 말이다. 그나저나 커피가 달콤하다니! 궁금하다 그 맛!

 

Part4. 일본

 

오래된 기사텐 스타일의 매장이지만 로스팅 머신 청소에 최선을 다하는 것 같았다. 최근 잇 스타일 커피를 지향한다며 시도만 다양한 로스팅이나 머신 관리는 뒷전이 매장보다는 독특한 방법을 연구하고 매진하면서 가치를 만들어가는 람부르의 모습이 훨씬 좋아 보였다.

in 카페 드 람부르

 

커피 바에 오래 있는 내 모습을 보고 아내가 슬슬 불안해 했다. 빠듯한 예산에 자꾸 커피 원두와 기구를 사는 내 모습이 물가에 놓은 어린 아이처럼 불안해 보였다고 하는 아내의 말에 조금 민망해졌다.

in 노지 커피

 

일본이 커피에서도 우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거로구나 싶어 샘이 나기도 했다. 람부르의 오래된 커피머신이 깨끗하게 청소된 부분을 읽었을 때 난 뻥튀기를 먹고 있었는데 문득, 이 뻥튀기 기계는 언제 청소했을까, 하는 의문이 들어 급 식욕을 잃어버렸다. 노지 커피에서 원두와 소품들을 사는 저자의 모습과 이를 바라보는 아내의 모습은 책을 사는 나의 모습과 이를 바라보는 남편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배수아 작가의 소설 속에서 어쩌면 작가가 의도한 것처럼 길을 잃었다. 그리고 여니를 따라 나는 다른 세계로 옮겨갔다. 소설은 나를 다른 세계로 이끌기 위한 호그와트의 1과 1/2정거장과 같았다. 루소의 <꿈>과 고갱의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우리는 누구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가 떠오르기도 하고 손에 잡히지 않는 이야기였지만 마음에 턱 걸리곤 했다. 문장들도 그러했다. 그 문장들을 소개해 본다.

 

 

 

시인들 말입니다. ---일단, 첫눈에 보았을 때 그들은 거의 예외 없이 늙고 음울하며 회색빛 형상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형상뿐 아니라 그들의 육체에서 흘러나오는 감정의 입자들이 그러했어요. ---그래요 그들은, 그들은 마치 죽은 사람들 같았습니다. (55-56쪽)

 

시인에 대한 생각을 나타낸 부분들이 많다. 아무래도 시인 여자나 김철썩 시인이라는 인물이 나오기 때문이기도 하고 부하의 꿈이 시인이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런 비극적 인상임에도 불구하고 소설 속 시인은 동경의 대상이다. 어떤 부분은 그 자체가 시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내 팔을 잡아요. 이 도시의 숨겨진 이름은 '비밀'이랍니다. 이 도시에서 사람은 깨닫지 못하는 사이에 서로를 잃어버리게 되어요. 모든 것은 너무 빠르게 세워지고, 너무 빠르게 사라져버린답니다. 기억도 마찬가지예요. 집을 나와 열 발자국을 걸은 다음 뒤를 돌아보면, 거기 항상 서 있던 집이 보이지 않는 일도 일어날 수 있어요. 그러면 자신의 집이 어디인지 영영 알지 못하는 거죠. 사람도 마찬가지예요. 이 도시의 숨겨진 이름은 '비밀'이랍니다. 그러니 내 팔을 잡아요. 당신은 전화기도 없으니 서로 헤어지면 찾을 방법이 없잖아요.' (158-159쪽)

어쩌면 작가의 어릴 적 꿈은 시인이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다. 이 외에도 추상에 추상을 더한 표현들이 매혹적이었다.

 

"소리의 그림자라면?"

"알려지지 않은 목소리 같은 것." (11쪽)

 

열대의 시간이 끝나갈 즈음 그들은 재만 남았다. 그들은 불투명한 회색빛 유령이 되었다. (25-26쪽)

 

나는 하나의 감정이에요, 하고 말하는 얼굴. (124쪽)

 

사진은, 본래의 의도나 목적과는 다르게, 유령으로서의 인간을 증명하는 유일하면서도 강한 선언이다, 하고 볼피는 생각했다. (151쪽)

 

다음에 그녀의 소설을 읽을 땐 좀더 신 나게 길을 잃어봐야겠다.

 

리뷰는 http://blog.naver.com/93tiel/1016760666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 띠지는 안만들면 좋겠다. 아니면 읽는데 방해안되게 만들던지. 버리면서 얼마나 많이 버려진까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한한 생명을 가진 인간의 양심이란 아름다움을 즐긴 대가로 치르는 세금 같은 것. 「롤리타」p455, 문학동네

롤리타를읽고 공감과비공감을넘나들며 밑줄을쳤다지웠다했다.리뷰를쓰긴어려울것같다.간단한트윗으로대신한다. 이책을읽기전엔이책에대해말하지않는것이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답지않은리뷰지만오늘많이썼다<0페이지책><나는아빠다><마녀프레임><천천히깊게읽는즐거움>

 오전 4:27 3월 2일 (토)

 

12일까지는 받아볼책이 없는듯하고...사둔책 읽어야겠다..읽다만책이 꽤 여럿이군. 일단 롤리타부터.

 

올해엔꼭 장자를 읽어야겠어요.RT : 바꾸어 말하자면 세계에는 고정된 실체가 없으며, 오히려 내 생각이 나를 에워싼 세계이다. 생각하는 주체로서의 ‘나’조차도 실제로는 내 기억이 만들어낸 허상일 뿐이다.<장자 순간 속 영원> 정진배 지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