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시인이 꽤 있지만 맹목적으로 시를 무조건적으로 좋아하는 시인은 몇 안된다. 심보선 시인, 김언시인 그리고 오은 시인. 얼마 전까진 김**시인도 포함되었었는데 혼자 만들었던 이미지가 깨져서 그만 애정이 급 식어버렸다 ㅠㅠ

 

앞의 두 시인은 트위터를 거의 하지 않아 팔로우하고 있고, 오은 시인님은 트위터를 즐겨하시어 일부러 선선한 거리를 두고자 팔로우는 하지 않고 있다. 맹목적으로 더 좋아하려고! 그래서 신간 소식은 좀 늦게 알게 되었지만 기쁘고 설레는 마음은 여전히 크다. 다만, 아직 어느 서점도 당일 배송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무척 섭섭하다. 다음 주가 되면 활활 타오를게야!

 

그래서 한 번 정리해 보고자 한다. 오은 시인의 책!

 

 

첫 번 째 시집 <호텔 타셀의 돼지들>

 

 민음사에서 주최한 시인과의 만남에 초대되어 시인님을 만난 적이 있는데, 그 때 본인도 1판 1쇄는 없다고 하셨다. 하지만 난 있지롱! 그것도 사인본으로!

 

  이 시집을 읽고 오은 시인님의 시가 마구 좋아졌다. 직접 만나뵈었을 때의 모습은 더 좋았다. 말괄량이 총각 같다고 할까?

 

  감추려들지 않고 아닌 체 하지 않고 마음껏 말놀이를 즐기는 시인의 모습은 순수했다. 그게 가장 좋았다. 이것저것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시인의 말에 이끌려 놀아보면 그게 큰 재미라는 걸 알게될 시집이다. 

 

 

 

 

 

사실 오은 시인에 대해서는 이 시집 외에는 아는 것이 거의 없는 상태에서 만났는데, 그때 시인님의 스펙이 좀 세다는 것과 큰 교통사고를 당하셨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그런데 저렇게 명랑하구나! 그리고 나서 한 번 검색해 본 적이 있다.

 

공부하는 과정에서 출간한 살림지식총서 중 하나인 <너는 시방 위험한 로봇이다.>

 

시인다운 제목이다. 도서관에서 이 책을 찾아 슬쩍 본 적이 있다만, 정독은 패스! 로봇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시인이 쓴 총서를 한 번 경험해 보는 것도 특별한 경험이 될 것 같다.

 

 

 

 

 

 

 

시인님의 두 번 째 시집을 기다리던 중에 시인님의 색채에 관한 책이 출간되었다. 제목도 달달한 <너랑 나랑 노랑>

 

표지도 예쁘고 안은 더 예쁘다. 소녀 감성의 소년이 쓴 색에 대한 감성적 에세이라고 보면 될까? 수록된 작품도 좋고, 구성도 좋다.

 

개인적으로는 책을 두 번 잘 안 읽는 편인데 이 책은 한 번 정독 후에 발췌독으로 읽어도 감성 돋아난다. 작가의 목적이 감성은 아니었을지도 모르지만 난 막 감성적으로 읽어지던걸 어쩌까나? 암튼, 예쁘고 좋은 책!

 

 

 

 

드, 디, 어 시인님의 두 번 째 시집이 출간되었다. 제목하여 <우리는 분위기를 사랑해> 하하하! 시인님 연애하시나?  너랑 나랑 놀더니 분위기를 사랑하시고 말이양 ㅎㅎ 앞의 두 작품에 비해 뒤의 두 작품은 넘 사랑스럽다 제목이. 난 그마저도 맹목적으로 사랑할테야! 이건 팬심이지!

 

가끔 시인님 블로그에 올라오는 시들을 읽어보기도 하고 베껴적어 보기도 하고 도서관 3층에서 계간지들을 읽어보기도 했는데 여전한 언어유희지만 뭔가 성숙함이 느껴지곤 했다. 그 성숙함이라는 말이 참 부족한데, 사색이 있는 듯하다고 할까 여백이 있다고 할까 여하튼 <호텔 타셀의 돼지들>때와는 느낌이 달랐다. 아직 시집을 보지 못했으니 할 말은 오직 기대감 뿐이다! 제발, 빨리 물량 확보를 부탁하는 바이다!

 

 

 

간간히 여러 작가들과 함께 책을 내기도 하셨지만 일단 내겐 이 네 작품인 걸로! 물론 <너는 시방 위험한 로봇이다>는 가지고 있지 않으니 엄밀히 말하면 세 작품인 걸로!

 

우리는 오은 시인의 분위기를 사랑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전거를 통해 세계의 역사와 우리 나라의 역사를 연결하여 알려준다. 어른도 잘 알지 못했던 자전거의 역사, 그리고 우리의 아픈 역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샌 드라마에서 옷이나 자동차 등의 생활품목 뿐만 아니라 책도 간간히 광고 효과를 보고 있는 듯 하다. 지금도 한창 방영 중인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에서도 오수가 책을 읽는 장면이 여러 사람에게 회자되고 있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오수라는 인물과 독서하는 장면이 썩 어울리지는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뭐 열렬한 인성바라기인 나로서는 오수가 아니라 조인성이 읽는다고 생각하면서 흐뭇할 뿐이다. 그래서 한 번 정리해 본다. 드라마 주인공들이 읽은 책! (내가 드라마를 다 챙겨보는 편과는 거리가 너무 멀기에 그저 한 작품씩만 올려본다^^; ) 그리고 이미 너무 많이 알려진 그리고 너무 많은 책들이 나온 김주원의 서재는 생략하도록 한다^^

 

1) 오수 -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읽은 사람마다 호불호가 있는 책이기는 하다만 전반적으로는 이 책을 읽어본 사람들은 권하는 경우가 많았다. 은희경 소설가 역시 매혹적인 소설이라고 칭해던 이 소설을 나 역시 제목만 봤을 뿐 아직 사지 않았다. 이참에 사볼까? 조인성이 읽었다는데? 조인성이 녹음한 것을 사고 싶은 이 철없는 바람은 뭥미? 암튼.

 

  기억을 상실한다는 것, 나의 근원을 찾아간다는 것 그것이 당시 시대상과 어우러져 깊이 아플 것 같은 책이다. 문학동네 세계문학을 적지 않게 가지고 있지만 이 책 또한 탐을 내 본다.

 

- 알라딘가 8,000원 (현재는 6,000원)

 

 

2) 지원 -<적도의 남자>

 

 

 이 책은 다행히 드라마 전에 읽고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던 책이었다. 드라마가 시작되고 나서 카페에서 이벤트로 지원이 읽은 부분을 보고 책 제목을 맞추는 게 있었는데 덕분에 아주 쉽게 맞혔다!  그 때 지원이 낭독한 부분은 다음과 같다.

 

'"하밀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중략)

 "넌 아직 어려. 어릴 때는 차라리 모르고 지내는 게 더 나은 일들이 많이 있는 법이란다."

 "할아버지, 사람이 사랑 없이 살 수 있어요?"

 "그렇단다"

 할아버지는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였다.

                          갑자기 울음이 터져나왔다.'

책을 읽고 나 역시 가장 깊이 남아 있는 부분을 지원이 읽어주니 또 공감 백배이다. 역시 드라마는 가뭄에 콩 나듯 봤다. 맹인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인물이라 책이 많이 출현했다고 한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더 즐거운 드라마였을 것 같다.

- 알라딘가  7,700원 

 

3) 윤 - <신사의 품격>

 

 

 

 

 

 

 

 

 

 

 

 

 

 

- 알라딘가 7,930원

 

이 드라마는 그 중 내가 가장 즐겨본 드라마이다. 이 남자들, 넘 멋있다! 개인적으로 내가 가장 좋아했던 인물이 최윤이다. 이 역할을 통해 김민종이라는 배우에 대한 이미지도 확 달라졌다. 이 남자 느므 멋져보이더라는.  이수가 선물한 이 책에서 김민종은 목차를 유심히 보았다. 그 장면이 드라마와 정말 잘 어울렸다. 이 드라마를 계기로 판매고도 쑥쑥 올라갔다고 하니 출판사의 PPL은 효과를 본 것 같다. 더구나 투표인증 이벤트로 인해 이 책 없는 집 찾아보기가 더 힘들지 싶다.

 

 

사실 드라마를 잘 안보기 때문에 소개된 책들이 이미 알고 있는 분들이 너무 많아 정리한 것이 너무 부끄러울 정도이지만 이렇게 정리하고 보니 앞으로 장면을 볼 때 책을 더 주의깊게 볼 것 같다. 책 첫 PPL은 <내 이름은 김삼순>이라고 한다. 그 때 [모모]가 소개되었고, 그 후 <시크릿 가든>에서 김주원의 서재 덕분에 아주 많은 책들이 알려졌다고 한다. 그런데 광고료가 너무 비싸서 대형 출판사가 아니면 엄두도 못내겠다 싶다. 소개된 책도 보니 다 문학동네 아니면 민음사이다. 단지 홍보의 목적이 아니라 작품과 어울리게 작가가 한 권 두 권 끼워넣으면 출판 시장 활성화에 좀 도움이 될 것 같다. 책 팔아 몇 푼 남는다고 광고비로 다 주면ㅠㅠ 작은 출판사도 좀 살리면 좋겠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구입할 <아주 사적인 독서>를 장바구니에 넣던 중 발견한 관련 이벤트 <나만의 욕망의 고전 리스트 만들기> http://www.aladin.co.kr/events/wevent_detail_book.aspx?pn=130215_very 을 보니 요즘 고전 깨나 읽는 나로선 참여 의지가 불끈 솟는다. 그래서 도전!!

 

 

 

 

 

 -<아주 사적인 독서>, 이현우, 웅진  알라딘가 11,700원

 

욕망의 고전을 욕망하다 list 1 - 채털리 부인의 연인

 

<아주 사적인 독서> 목차에도 나왔지만 사실 이 책에 대한 풍문(?)만 있을 뿐 사전 정보가 거의 없는 나로서는 도서관에서 이 책을 발견했을 때에도 살짝 망설였다. 빌릴까, 말까? 빌려도 날 이상하게 쳐다보진 않을까? 뭐 그런 생각. 이것은 한국 소설 정비석의 <자유부인>을 볼 때도 비슷한 감정을 느끼곤 했다. 아직 내가 덜 솔직하거나 덜 성숙하거나 암튼 뭐 그런 이유인 것 같다. 그러니 이 책은 온라인으로만 구매를 해 봐야할 것 같다^^ 아, 왜 민음사 판인고 하니, 이인규 씨 번역이기 때문에^^

- 알라딘가  각 5,860원

 

 

욕망의 고전을 욕망하다 list 2 - 클레브 공작부인

 

부인이 쓴 부인의 이야기, 얼마나 솔직할 것인가! 정숙한 클레브 공작부인과 궁정의 매력남 느무르 공 사이의 사랑을 그렸다니 여자라면 이런 로맨스를 한 번 쯤 꿈꿔보지 않았을까? 영화로도 여러 번 만들어졌다는데 소피마르소의 매력적인 입술이 너무나 잘 어울릴 것 같다. 사르코지 대통령의 발언으로 오히려 그 진가를 찾게된 이 작품이 궁금하다.

 

 

- 알라딘 가 9,450원

 

 

욕망의 고전을 욕망하다 list 3 - 위험한 관계

 

 

 더클라스케네디의 신간 <위험한 관계>가 나와도 난 전혀 궁금하지 않았다. 내게 <위험한 관계>는 발몽의 것이기 때문이다. 영화 '위험한 관계'와 '조선남녀상열지사'를 통해서 충분히 영상으로 감상하였지만 소설로 읽어본 것이 아니라 항상 뭔가 아쉬움이 남는다. 내용이야 너나없이 잘 알려진 것이라 다시 언급할 필요도 없지만 이 책이 요즘 세계 문학을 출간하는 대형 출판사들은 출간하지 않는다는 점이 좀 의아하다. 너무 통속적이라서 그런가? 우리 사는게 다 통속인걸.

 

- 알라딘가 12,800원

 

 

욕망의 고전을 욕망하다 list 4 - 연인

 

<롤리타>를 욕망의 리스트에 올려야 하지만 집에 있는 관계로 패스. 다른 이야기인데 어릴 때 이 영화를 보고 원작이 따로 있는 영화인 줄 모르고 이 소녀가 롤리타라고 생각했다. 영화로 각색한 것이라고만 생각했다. 그러다가 원작이 따로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얼마 전 롤리타를 읽어보니 다른 이야기인 것이 확실했다^^

  어린 나이(물론 20대)에 이 영화를 보고는 좀 받아들이기가 힘들어서 중간에 스스로 껐었는데 지금 소설로 읽는다면 어떨까 궁금하다.

 

- 알라딘가 4,830원

 

 

욕망의 고전을 욕망하다 list 5 - 레미제라블

 

 

  영화를 보고 난 후에야 이 이야기가 이렇게 긴 이야기인 줄 알았다. 위에서 소개한 책들과 달리 이 책에서 말하는 욕망은 '평범하고자 하는 욕망', '인간답게 살고자 하는 욕망'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판틴이 코제트와 평범하게나마 살아가고자했고, 장발장이 죄를 참회한 자유인으로 살아가고자했고, 민중들이 평등한 삶을 원했듯이 그들의 욕망은 어쩌면 모두 정당함에도 그들은 그것을 이루어내지 못했다. 다만 아름다운 사랑만이 그들의 욕망의 결실을 맺었을 뿐이다.

-알라딘가 54,900원

 

 

이 외에도 <위대한 개츠비>나 <돈끼호떼>, <동물농장>, <롤리타>, <벨아미> 등이 떠오르지만 모두 집에 있는 관계로 궁금한 작품들만 선정해 보았다.

 

이 책을 받으면 이현우 작가님의 책이 모두 네 권이 되고, 읽게 된다면 다섯 번째 책이 될 것이다. 작가님의 러시아 문학에 대한 책도 좋지만 개인적으로는 책에 대한 글들이 무척 좋다. 강연회에서 뵈었을 때 서평에 대하여 말씀해주시는 것도 오래 기억에 남는다. 기대되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실 작년엔가 에밀 아자르란 이름으로 출간된 <자기앞의 생>을 읽고, 아름다운 이야기라고 생각했었다. 그 후에 알고 보니 이 책 너무도 유명한 책이었다는 사실^^;

 

사실 로맹가리라는 이름의 책으로는 처음 읽게 된 책이 <흰 개>이다. 작년에 북펀드하면서 사 두고는 이제야 읽기 시작했는데, 이 남자 너무 멋진 거 아니야? 표지에 실린 사진도 내가 좋아하는 배우 험프리보가트가 떠오르게 멋진 주름으로 캬~♥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궁금해하며 책을 펼쳤지만 소설 안에 자신의 실제 경험을 녹여 만든 이 이야기 속에서 로맹가리는 자신의 생각을 여과없이 드러내는데 바로 이 점이 나를 사로잡는다. 이 책을 읽으면서 맹가리 오빠에 대한 절대적 신뢰랄까 애정이랄까 이런 것이 생겨서 아마 알랭드보통과 밀란쿤데라와 함께 왠지 가장 많은 책이 책꽂이에 꽂히게 될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도 무척 좋았지만 뭔가 작가 자신이 그대로 드러나는 로맹가리의 이름인 <흰 개>가 더 좋다. 아자르보단 맹가리 오빠가 더 내 스타일! 그래서 이 페이지엔 에밀 아자르의 책이 아닌 로맹가리의 이름의 책만 한 번 소개해 보도록 하겠다. 아, 혹시 해서 하는 말인데 실제로는 '로맹 가리'로 표기한다. 그냥 내 스타일대로  '로, 맹가리'라고 할뿐!

 

<문학동네에서 출간된 로맹가리의 소설>

 

 문학동네에서도 에밀 아자르라는 이름의 책을 더 찾을 수 있다. 그리고 로맹 가리의 가장 유명한 작품들이 모여 있어 아마 읽고 가지신 분들이 많을 것이다.

     

-알라딘 가

7,500원

10,400원

8,800원

 

 

 

<마음산책에서 출간된 로맹가리의 책>

  진 세버그라는 배우에 대하여 내 또래는 사실 좀 낯설다. 그녀가 로맹 가리의 아내로 살았었다니 그리고 그의 삶에 많은 영향을 준 것 같아 그녀와의 사랑도 궁금하다. 이 두 책 외에 에밀 아자르란 이름으로 출간된 책이 있고, 출간될 책도 있다. 표지 디자인을 통일 시켜 마치 전집의 느낌을 준다. 이 디자인이 맘에 들어 마음 산책의 로맹가리 책을 먼저 사지 싶다.

-알라딘가 12,600원/ 10,800원

 

<기타 출판사에서 출간된 로맹가리의 소설>

이 중 가장 눈에 띄는 작품은 로맹 가리의 첫 소설인 <유럽의 교육>인데, 책세상이라는 출판사에서 새로 출간되었다.  맹가리 오빠를 급 좋아하게 된 독자로서 이 책이 어찌 탐나지 않겠는가.

 

 

-알라딘가

11,250원            13,600원       10,400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