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집에 책이 많아도 도서관에 가면 또 한 보따리씩 집어오는 나.

결국 이번엔 연체를 면치 못했다. 그래도 싹 읽어서 보냈다 싶었는데 자꾸만 도서관에서 연체 확인 문자가 온다. 아, 집에 책이 한 권 더 있구나!

손도 대어보지 못한. 그러나 <빨간 책방>에서 김중혁 작가 왈, 이승우 작가의 책 중에 가장 재밌었다는 그 책. 아무래도 사야할까보다.

<지상의 노래> 첫 부분을 읽는데 김중혁작가님의 말씀이 팍팍 다가온다. 처음부터 흡입력 장난 아니다. 이 책은 갖고 있어야 한다!!! 

 

첫 문장 : 천산 수도원의 벽서는 우연한 경로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그 벽에 의지가 있다면~~~~

 

벽에 의지라니? 우연이라는 것은 그럼? 막 이런 생각들이 들면서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개학을 맞아 방학 전 학교 도서관에서 빌린 책들을 하나 하나 반납하고 있는데 아직 반납하지 못한 두 권의 책이 있다.

 

  

<레오파드>는 일단 두께가 좀 부담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이 책 역시 앞부분을 읽어봤는데 매우 흥미롭다. 각각의 장의 길이가 무척 짧다는 것도 맘에 든다. 하도 유명한 책이라고 해서 빌렸는데 사실 어떤 내용인지는 몰랐다. 범죄물처럼 느껴지는데 나, 너무 무식한가? 그러거나 말거나 무척 재미있어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이 책은 일단 읽어보고, 재미있으면 작가의 다른 책을 사 봐야겠다.

 

 

강신주의 <철학이 필요한 시간>은 그의 지난 작품들을 읽고 나서 선택한 책이다. 대중적 철학학서라고 말하면 좋을 것 같다. 뭔가 깊이에서는 아쉬움이 남지만 비교적 잘 읽혔던 전작들과 비슷한 느낌을 받는다.

 

 

이제 당분간은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지 못하니 책을 읽고자 하면 집의 수많은 안 읽은 책들을 읽던가 사서 봐야한다. 절제심이 필요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얼마 전 <전집은 아니지만 갖고 싶은 시리즈>http://blog.aladin.co.kr/tiel93/6095233라는 페이퍼에서 소개한 <문학동네 일러스트 세계문학>시리즈를 어제 카페꼼마 2페이지에서 샀다. 합정에서 밥을 먹고 차를 산다며 내가 친구들을 그리고 끌고 간 것이다^^

 

가서 수다도 떨고 친구에게 책도 선물하고

꼭 사고 싶었던 일러스트 세계문학책도 다섯 권 사왔다. 마침 오늘 그 시리즈가 여러 권 있어서 정말 기뻤다!!

 

그럼 카페꼼마 2페이지에서 산 일러스트 세계문학을 소개합니다.

 

2003년 즈음 읽은 것 같은데, 어제 보니 두께에 비해 가격이 착했다.

다시 만나 반가워!

 

 

 

 

 

 

 

아직 읽어보지 못한 작품인데 기대가 크다.

 

 

 

 

 

 

 

 

 

사랑한다 이 책!

 

 

 

 

 

 

 

사실 고양이도 포도 좀 무서워서 망설였는데, 그래도 이 시리즈라면 갖고 있을 충분한 가치가 있으므로!

 

 

 

 

 

 

 

그 어떤 시리즈보다 표지 그림은 최고이다. 기대가 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