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카페에서 함께 책읽은 우리 모자.
각각 읽다가 스타워즈는 옆에 꼭 붙어서 함께 읽었다♥
나는 카페라떼
너는 초코라떼
우리는 북라떼♥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6-05-16 07: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제일 좋아하는 호사로운 취미죠~~
아이랑 커피숍 가서 각자 자기 책 읽기^*
 
초등학생을 위한 과학실험 380 - 공부가 쉬워지는 탐구활동 교과서 교과서 잡는 바이킹 시리즈
E. 리처드 처칠 외 지음, 강수희 옮김, 천성훈 감수 / 바이킹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는 귀찮지만 아이는 이것저것 호기심도 생기고 하고 싶은 게 엄청 많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매량에 대한 통계가 아닌 내 기록에 의한 통계라 의미가 있다. 2011년 3월 30일에 시작한 서재. 많이 썼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이 책도 늘어나고 그에 따라 내 책의 양이 점점 부담스러워지는 때, 더구나 내 책 중 2/3는 안읽은 책이다보니 책을 더 산다는 것이 어쩌면 허영심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문득문득 들어 이달엔 내책은 사지 않기로 했다. 원래는 책을 사지 않는 것인데 그게 자신이 없어 '내 책'으로 한정을 했다. 육아로 인해 서점나들이를 잘 못한다는 배경이 있긴 했지만 어찌 된 게 잘 실행했었는데!!!! 어제 봉인이 살짝 풀렸다. 오랜만에 만나는 조카들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책을 여럿 사면서 아들책도 사고 육아서적도 사고 그러면서도 그게 '내 책'은 아니라며....암튼 그렇게 서점의 책을 구경하다보니 재밌어 보이는 신간이 참 많기도 하더라.

 

얼마 전 영화 [어린 왕자]를 보았다. 참 좋았다. 시나리오도 그렇고 영상미도 그렇고 원작을 살리며 재창조한 영화였다. 8살 남자 아들은 재미없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난 다 봤다. 집중해서 영화를 보던 아이를. 집에 와서도 터닝메카드를 길들이던 아이를. 집에는 팝업북과 김화영번역이 어린왕자가 있다. 영화 개봉에 맞춰 다양한 번역이 줄을 짓고 있지만 내가 관심이 간 것은 컬러링북이었다. 딸이 있었다면 분명 사줬을 거다. 아들은 팝업북을 읽는다. 원문은 아무래도 8살에겐.

 

 

 

 

 

 

 

 

 

 

 

 

주변에서 나를 책을 좀 읽는 여자로 알고 있지만 나 진짜 무식하다. 아마 어린 시절 세계명작을 못 읽어서 그런가? 암튼 남들 다 아는 걸 모를 때가 많다...소피의 세계는 아주 오래 전 부터 제목만 들었었는데 내용은 전혀 모른다. 읽고 싶은데 언제가 될까? 아기가 돌은 지나야? 아니야, 내가 복직을 하는 때...^^;;;

 

 

 

 

 

 내가 기억하기로, 내가 처음 제대로 본 명작영화는 <벤허>가 처음이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헷갈리기는 하지만. 그게 책이 원작이었을까? 영화보다 80년이나 먼저 쓰여졌다고 한다. 한번도 원작 소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해보지 않았다.

 

 

 

 

 

내 아이가 조금만 컸더라면 탐을 냈을 세계문학책. 신간은 아닌데 근래에 알음 ㅋㅋ 왜 세번째 책은 나오지 않는걸까? 그림작가가 이토록 훌륭한데!!!

 

 

 

 

 

 

 

 

 

 

 

우리 가족이 함께 보는 TV프로그램이 두세개 있는데 '개그콘서트'와 '정글의 법칙' 그리고 '냉장고를 부탁해'이다. 그중 '냉장고를 부탁해'의 레시피가 책으로 출간되었는데 내가 따라할 수 있는 요리는 김풍의 요리밖에 없겠지만 이 책의 출간소식을 알리자 아들과 남편이 무조건 사란다. 날 셰프로 아나? 그건 쫌.... 근래에 아주 재밌게 읽은 만화책이 있는데 바로 [오무라이스 잼잼]이다. 여기에 나온 요리를 몇 개 해 주었더니 그런가? 암튼 이 책은 나의 강추로 동네 어린이들까지 읽는 중이다. 그런데 6권도 있었어???? 위시!

 

 

 

 

 

 

 

 

 

 

 

자연인 혜윰이 아닌 육아인 혜윰으로 오래 살다보니 신간 취향도 많이 바뀌는구나...아니나 다를까 오랜만에 아이를 키우니 첨 키울 때보다 더 모르겠다. 겁도 더 난다. 그래서 육아책을 하나 샀고 육아책에 관심도 더 간다. 원래 육아책이 이렇게 많이 나왔었나??? 수면교육, 성공인 줄 알았는데 요즘 다시 안고 물리고 그런다 ㅠㅠ [똑게육아] 읽으면 잘 재우려나? [베이비위스퍼]는 나랑 안맞았는뎅.... 아, 우리 아기 징징댄다. 할머니도 감당할 수 없는 졸린 시간....아기 감당하러 오늘의 관심 신간은 이만 총총. 아기 덕분에 봉인은 풀리다 마는 걸로 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버지니아 울프 - 위대한 여성들의 일러스트 전기 라이프 포트레이트
제나 알카야트 지음, 니나 코스포드 그림, 채아인 옮김 / EJONG(이종문화사)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 인생에 단 한 권의 책을 꼽으라면 버지니아울프의 「자기만의 방」입니다. 이 책을 읽은 이후로 전 버지니아울프라는 이름만 들어도 아름다움을 느낍니다. 집엔 그녀의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 마우스패드, 노트와 그녀가 쓴 책들이 있어요. 물론 그녀의 소설은 어렵고 나는 그녀의 삶을 잘 알지 못한 채 그저 사랑만 하고 있는 거지만요.

이종 이라는 출판사에서 아름다운 그림이 잔뜩 실린 인물 그림책을 출간했어요.



cd만한 크기에 어여쁜 표지 그 안엔 버지니아 울프의 이야기가 짧지만 강렬하게 그리고 아름답게 담겨 있습니다.


그녀의 가족 이야기부터



그녀의 작품이야기



그녀의 죽음과 그 시대와 사소한 일상까지

짧지만 인상적인 글과 그림이 가득합니다.
여러번 읽어도 볼 때마다 새롭고 
어느 페이지를 펼쳐도 그녀가 있어 꼭 품고 싶어집니다.

배울 점이야 서천석 작가의 책이 으뜸이었고
공감으로 치면 김영하 작가의 에세이가 진짜 좋았지만 
제가 사랑하는 작가를 이렇게 아름답게 볼 수 있게 한 이 책이야말로 제겐 올해 최고의 신간입니다. 

제인오스틴도 있으니 저처럼 사랑에 빠진 이여 서점으로 고고씽! 직접 보면 정말 더 아름답고 좋은 책인데 참 말을 못 하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