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번은 딸아이가 이번 시애틀 여행에서 치훌리 뮤지움에서 찍은 사진이고
2번은 내가 찍은 사진이다. 

2번처럼 찍는 건 누구나 다 하는데 딸아이처럼 저렇게 스페이스 니들을 넣어 찍을 안목이 내겐 없었다. 

딸은 지난 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시애틀에 있었고
우리는 금요일부터 이번 주 월요일까지 있었다.
딸아이 룸메이트가 지금 시애틀 타임즈에서 인턴십을 하고 있어서
친구 만나러 간 거고
우리는 딸아이가 결혼기념일 선물로 보내준 여행이다.
딸아이는 시애틀을 좋아하는지 여러번 갔다.
딸아이가 추천하는대로 찾아갔는데 다 좋았다.
내가 가장 좋아했던 곳은 Pike Place와 시애틀 Central Library, 그리고 University of Washington 근처에 있는 일본 정원이였다.
너무 다리가 아픈데다 사람이 상당히 많아서 6층만 보고 1층부터 5층은 건너뛰고 Gum Wall이라고 벽에 껌이 엄청 많이 붙어 있는 곳만 봤다. 

Gum Wall은 건물과 건물 사이의 좁은 통로(?)에 있었는데 거기에 들어서니 버블껌의 달달한 냄새가 코를 찔렀다는~.^^;;

몇개월에 한번씩 스팀으로 껌을 떼어준다는데 별별별 씹던 껌이 다 붙어있었다. ㅎㅎㅎㅎ
나도 껌 잘 씹는 사람인데 그날은 껌을 차에 놓고 내려서 안타깝게도 붙이지 못했다.

이건 시애틀 Central Library이다. 시애틀의 유명한 건축물로도 알려져있다. 

안에는 잘 알려진 화가들의 작품이 곳곳에 있어서 눈호강도 한몫한다. 

날씨가 화창해서 그런지 도서관에는 홈리스들이 좀 있었고
일반인은 별로 없었다. 그런데 비가 오면 홈리스들이 장악을 한다고 하니 위생에 신경을 써야 할 듯.
1층에 외국인들을 위한 코너가 있었는데 바닥은 나무로 되어 있는데 온 세상의 언어가 새겨져 있는 것 같았는데(자세히 볼 시간이 없었다;;) 거기서 우리의 독창적인 한글을 찾는 건 쉬운 일이었다. 하지만 모든 글자가 저렇게 거꾸로 새겨져 있다는.

그리고 시간이 없어서 Museum of Flight 은 다 못봤다. 

다음에 엔군이랑 해든이하고 가면 거기부터 가볼거다.
그리고 아쿠아리움도 가고.
이번에 우리 둘이만 아쿠아리움에 가니까 해든이에게 많이 미안했다는.
그래도 바닷가 도시답게 해산물이 픙부해서 행복했다는 결론.
아! 그리고 몰랐던 건데 Seattle 은 인디언 추장의 이름이란다.
어떻게 Sea가 인디언 말에 들어있는 건지 궁금하다.

비행기에서 내려다본 풍경은 덤으로.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7-13 07: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7-13 08: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7-13 20: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psyche 2018-07-13 07: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스페이스 니들을 넣은 사진! 멋져요. 역시 따님이 센스가 있네요.
아쿠아리움 이야기를 보니 저희 부산갔다가 아쿠아리움 갔었거든요. 엠군이 가고싶다고 해서. 누나들이 반대했지만 모처럼 하고싶다는거 해주려고 갔는데... 너무 작아서...ㅜㅜ 사람들이 서울에 있는거 놔두고 뭐하러 거기 갔냐고... 돈이 좀 아까웠어요. ㅜㅜ

라로 2018-07-13 09:01   좋아요 0 | URL
그죠!!! 저도 저 사진 보고 딸을 질투했어요. ㅎㅎㅎㅎ
부산에 서울보다 아쿠아리움이 더 좋았을 것 같은데 아닌가봐요???
근데 부산은 좋죠??? 거기에 프레이야 님이 계신데... 그리운 부산~~~!! ㅎㅎㅎㅎ
그나저나 한국여행 좋으시죠?????
언제 돌아오세요????

moonnight 2018-07-13 08: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랑스러운 따님의 선물이라 더 좋은 여행이셨을 듯^^ 하늘 색깔이 너무나 예쁘네요. 시애틀은 가 본 적 없지만 괜스레 느낌이 좋아요. ^^

라로 2018-07-13 09:04   좋아요 0 | URL
처음이에요, 딸이 보내준 여행. ㅎㅎㅎㅎ 이제 시작이겠다?? 생각해 보니 자식이 여행을 보내줄만큼 제가 나이들었다는 얘기도 되네요. ㅎㅎㅎㅎ
시애틀 꼭 가보세요. 마침 저희가 간 날 야구게임이 있어서 길이 어엄청 막혔는데 그렇잖아도 그때 야구 좋아하시는 달밤님 생각했어요. ㅎㅎㅎㅎ
 

14일에 배송된다고 했는데 오늘 도착했어.
깜짝 놀랐지.
신어보니까 정말 편하네.
하지만 생각보다 멋지진 않았어.
이 신발의 종류를 간단히 양말신발이라고 하는데
양말을 신고 신는 걸까? 아니면 맨발로 신는 걸까?
양말 신발에 양말을 신으면 양말을 두번 신는 것 같은 느낌이 들잖아.
어쨌든 갑자기 도착한 신발을 보니까 어두운 생각이 들어.
운동을 한 게 도대체 언제야?
수영을 안 한지가 벌써 5~6년은 되는 것 같아.
운동보다 다이어트를 하겠다던 난데....
<마녀체력>읽고 운동을 하겠다고 일을 저지른 것 같아. ㅠㅠ
일단 걷기부터 할까봐. 걷기와 줄넘기.
잘 걷게 되면 달리는 거로. ^^;
의욕이 앞선다고 현실을 너무 무시해도 안 되잖아. 응?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18-07-12 18: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걷기만 잘해도요~~~
마녀체력 저두 샀어요.
저자 우리도서관에 9월말에 와요.

라로 2018-07-13 03:27   좋아요 0 | URL
맞아. 잘 걷지도 못하면서 뛸 생각을 하고 있으니~~~ㅋㅎㅎㅎㅎ
마녀체력 넘 재밌어!!
저자가 자기네 도서관에 가는 구나!!
만나면 미국에 아는 언니가 이영미 작가 왕팬이라고 얘기해줘.사인도 가능하면 받아주고~~~^^;;;;
좋겠다 세실!!!

psyche 2018-07-12 19: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일단 걷기만. 우리 나이에 달리기랑 줄넘기 잘못하면 무릎 나가요.

라로 2018-07-13 03:28   좋아요 0 | URL
저질체력에 왕몸치라....ㅠㅠ저도 책 읽으며 불뚝 결심은 했는데 현실을 직시해야겠다는~~~~ㅎㅎㅎㅎ
그런데 줄넘기도 무릎 나가나요???? ㅠㅠ

2018-07-13 05: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7-13 09: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유부만두 2018-07-13 08: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핑크 핑크 운동화에요!

라로 2018-07-13 09:07   좋아요 0 | URL
이쁘겠다요. 보여줘요, 보여줘~~~~~ㅎㅎㅎㅎㅎ

북극곰 2018-07-13 0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마녀체력 기다리고 있어요. 오늘부터 출근길에 2정거장씩 걸어보겠다고 야심차게 운동화는 챙겨신었는데,
운동화 챙기느라 시간이 늦어서 그냥 내리던 곳에서 내려서 왔어요. ㅋㅋㅋ 다음주 부터는 저도 운동을! 여름이 오니 저질체력이 더 힘들어져요. 화이팅!

라로 2018-07-13 11:02   좋아요 0 | URL
맞아요! 여름엔 체력이 더 딸리는 것 같아요!!
우리 운동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가끔 서로에게 얘기해주는 것 해요!!ㅎㅎㅎㅎㅎ
그래야 작심삼일이 안 될 것 같아서;;;;;
북극곰님도 화이팅!!
 

제가 해냈군요!!!! ㅎㅎㅎ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8-07-12 18: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우 대단하십니다^^

라로 2018-07-13 03:29   좋아요 0 | URL
ㅋㅎㅎㅎㅎ 감사합니다!😅👍
 
Art That Changed the World: Transformative Art Movements and the Paintings That Inspired Them (Hardcover)
Dk Publishing / Dk Pub / 2013년 8월
평점 :
품절


타임라인으로 분류되어 미술사가 한눈에 보이는 장점이 있다. 두꺼운 책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많은 정보를 실어야 하는 관계로 알려진 작가와 그림이 주를 이루지만 책의 제목대로 시대상 미술의 변천을 보기에 안성맞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