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잘 새겨들어야 하는데.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쓰레기 줄이고 자동차를 전기차로 바꾸던가 아니면 잘 사용하지 않기? 또 더 있겠지?

아무튼, 생활 방식을 바꿔야 하는 거야!!

세상을 통째로 태워 버릴 듯 맹렬한 더위, 모든 것을 뭉개 버릴 듯한 높은 압력, 각종 맹독성 기체, 게다가 사위는 등골 오싹한 붉은 기운을 띠고 있어서 금성은 사랑의 여신이 웃음 짓는 낙원이 아니라 지옥의 상황이 그대로 구현된 저주의 현장이라고 하겠다.- P208

금성은 전 행성 규모에서 대참사大慘事가 벌어지는 내행성계의 한세계이다. 표면의 고온 상태가 온실 효과에서 야기됐다는 설명이 최근에 논리적으로 충분한 설득력을 얻게 되었다.- P209

우리의 이웃 세상이 무시무시하고 불유쾌한 장소인 것으로 판명이났다. 그렇지만 금성 문제는 좀 더 다루어야 한다. 금성은 그 자체만으- P210

그러나 아주 느리게 진행되기 때문에 똑똑 듣는 빗방울이나 따갑게 날리는 모래알이주는 문제가 심각하다는 사실이 쉽게 간과되었다.- P210

현대 산업 문명의 주요 에너지원은 화석 연료이다. 우리는 나무, 석유, 석탄, 천연가스를 태우고 이 과정에서 폐기 기체, 주로 이산화탄소를대기 중에 내보내고 있다. 결과적으로 지구 대기의 이산화탄소 함량이점차 증가하고 있다. 그러므로 언젠가는 지구의 기온이 온실 효과로 인해 급격히 치솟을 가능성이 있다. 지구 전체의 평균 기온이 1도 내지 2도만 상승해도, 그것이 초래할 재앙은 자못 심각하다. 석탄, 석유, 휘발유를도 태울 때, 이산화탄소뿐 아니라 황산 기체도 대기 중으로 내보내진다. 그렇기 때문에 금성에서처럼 지구의 성층권에도 아주 작은 액체 황산의방울들로 이루어진 상당한 규모의 황산 안개 층이 형성된다. 우리의 주요 도시들은 유독 가스로 오염돼 있다. 인간이 무심코 행하는 일련의활동들이 장기간에 걸쳐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상태에서 우리는 현재의 생활 방식을 그대로 고집하며 살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대에 이런 여성이 있었구나!!! 잠이 확 깬다!!

천문학자이자 지리학자였던 프톨레마이오스 Prolemacos는 오늘날의 사이비 과학이라 할 점성술을 수집하여 정리했다. 그가주창한 지구 중심 우주관인 천동설이 1,500년 동안 맹위를 떨쳤다. 지- P57

성적 역량이 아무리 뛰어난 사람이라도 형편없이 틀릴 수가 있음을 상기케 하는 인류사의 좋은 예였다. 이러한 위인들 중에 위대한 여인도 있었다. 수학자이자 천문학자였던 히파티아 Hypatia는 도서관의 마지막 등불을 지킨 여인으로서, 초석을 쌓은 지 700년이 된 이 도서관이 파괴되고 약탈당할 때 그곳에서 함께 순사死했다. 그녀의 이야기는 나중에더 할 것이다.- P5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함께 살고 있는 동시대의 사람들거울을 보고 "거짓말, 이게 나야?" 하고 흠칫하는 순간을 제외하고, 혼자 있을 때 나는 도대체 몇 살일까. 푸른 하늘에 하얀 구름이 흘러가는 것을 바라보면 세계는 어릴 때와 다름없이 나와 함께 있다. 예순 살이든 네 살이든 내가하늘을 보고있을 뿐이다. 별안간 거미집이 얼굴에 달라붙었을 때 놀라는마음은 일곱 살 때나 마흔 살 때나 지금이나 다 같아서 그냥내가 놀라는 것이다.
혼잡한 도회의 교차로에서 안절부절못하면서 빌어먹을, 이라고 외치는 것은 서른 살이나 쉰 살이나 마찬가지, 다른 사람이 아니다. 십대 때는 인간은 마흔이 넘으면 어른이란 것이되어 세상을 모두 이해해서 어떠한 어려움에도 잘 대처할 수있을 줄 알았다.
이제와 생각하면, 십대 때의 나는 자신의 일 이외의 것에- P14

한테 말고는, 이해나 상상력을 진정으로 발동시키려 하지 않았다. 하지만 내가 정말 마흔이 되고 쉰이 되자, 나는 내 젊음의 단순성과 어리석음, 천박함을 몹시 부끄러워하게 되었다.
그 나이가 되어서야 다른 아줌마들의 기쁨과 괴로움과 슬픔에 공감할 수 있게 되었고, 그래서 인생은 마흔부터일지도 모른다, 나이를 먹는 것은 기쁨이기조차 하다, 고 생각하게 되었다. 그러다가 어느 날 마흔이든 쉰이든, 사람은 결코 갈광질팡하지 않는 법이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깜짝 놀랐다. 뭐야 아홉 살 때랑 똑같잖아.
도대체 몇 살이 되면 어른이 되는 걸까. 혼란스럽기는 아홉살 때보다 더하고 바닥은 더 깊어질 뿐이었다. 인간은 조금도똑똑해지지 않는다. 그렇게 어렴풋이 깨닫기 시작했다. 똑똑한 녀석은 태어났을 때부터 똑똑하다. 바보는 태생이 바보고,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바보가 아니게되는 것은 아니다. 바보는 똑똑한 놈이 경험하지 않는 바보의 인생을 계속해서 되풀이한다. 마흔이든 쉰이든 아홉 살 때와 다르지 않은 후회와기쁨을 되풀이하는 것이다. 그리고 생각했다. 바보의 인생을사는 쪽이 더 재미있을지도 모른다고.- P15

완연한 노인이 됐을때, 인간은 나이 같은 거 초월하여 "네 살쯤 됐나"라고 말씀하시는 거다. 나는 그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내 안의 네 살은 죽지 않았다. 흰 눈이 내리면, 나는 내가 네 살이든 아홉 살이든- P16

멍하고 있는 네 살의 여든여덟 살은 의지할 곳 없는 고아나 마찬가지다. 나이를 모르기에, 자식을 못 알아보기에, 계절을 모르기에, 모르기 때문에 계속 실존 그 자체에 대한 불안에 떤다.- P16

나무들은 앙상한 할머니들이 벗은 몸으로 목욕 순서를 기다리는 것처럼 나란히 서 있지만, 가만히 살펴보면 나무는 실로 훌륭하다.- P17

아라이 씨네 집 현관 옆에는 칠판이 나와 있고, 아라이 씨는 거기에다가 미야자와 겐지가 했던 것처럼 ‘하우스 안에- P20

있습니다‘라든가 집 앞 밭에 있습니다‘라고 백묵으로 써 놓곤 했다. 아라이 씨는 ‘비에도 지지 않고 바람에도 지지 않고……‘ 하는 시를 내 앞에서 끝까지 단숨에 외워 들려줄 때가 있는데, 그럴 때면 한 자도 틀리지 않는다. "하루 4홉의 현미를, 이란 건 옛날 얘기지. 요즘엔 3홉으로 바뀌었어. 누가4홉이면 과식이라고 했더라? 하긴 옛날엔 농사꾼 밥상에 지금 같이 반찬이 많지 않았으니까. 그래도 난 4홉으로 놔두는게 좋다고 생각하는데" 하는 그의 말을 들으며 그의 지식에감탄하곤 한다. 언젠가는 요사노 아키코의 <그대여 죽지 말아다오〉를 끝까지 암송하는데, 그 엄청나게 긴 시를 외워내는걸 보고 정말로 놀랐다.- P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No Time to Spare: Thinking about What Matters (Paperback)
Ursula K. Le Guin / Mariner Books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8월에 읽은 책 [No time to spare] 은 생각할 수록 좋다. 그녀의 다른 책은 읽지 못했고 이 책이 처음이었는데 80이 넘은 노인의 열정, 사고, 정신력, 통찰, 그리고 자존감,자신감등을 느끼는 것이 어쩌면 더 좋았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많이 귀여우심!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