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아침엔 느즈막이 일어나서 아침을 만들 기분은 안 생겼지만 빅 브랙퍼스트를 먹고 싶어서 가기 싫다는 아이들 끌고서 IHOP이라는 팬케이크가 전문인 식당에 갔다. 남편은 포모나 칼리지(이름은 칼리지지만 전국 랭킹이 4위인 대학이다. 입학이 무지 까다로운 4년제 단과 대학이라 칼리지)라는 곳에서 가르쳐 달라는 부탁을 받아서 아침 일찍 강의를 하러 갔기 때문에 우리만 갔다. 모처럼 브런치를 먹으러 간 식당에는 우리와 같은 사람들이 많은지 빈자리가 없더라는;;; 아~~~ 게으른 인간들;;;; 이러면서 그래도 기다려서 자리를 배정 받은 다음에 맛있게 먹었다. 난 오므렛을 시켰는데 H양과 N군이 먹어보고 싶다고 해서 먹으라고 했더니 젤 맛있다며 다음엔 자기들도 다 오믈렛을 시키겠다고;; 근데 내 오믈렛이 젤 비쌌다. $12.99였던 듯?? 암튼 ˝아니 무슨 오믈렛이 10불이 넘어!˝라면서 다음엔 집에서 만들어 먹어야겠다는 결심을 하지만, 아침 만들어 먹기 싫을 때가 저녁 만들어 먹기 싫을 때보다 많은 나는 토요일 어느 날 아침 또 오고 싶을 것 같다. ^^;;
딸아이는 치즈팬케이크에 딸기와 산딸기. 남자 아이들은 기본적인 아침식사. 해든이 것은 아이들 것인데도 얼마나 양이 많던지.
아침식사로 검색되는 책은 별로 없네;;; 늦게 일어나는 사람들을 위한 주말 아침식사,,, 뭐 이런 제목의 책 찾아봐도 없다. 한국 사람들은 역시 부지런해~~~.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5-01-12 15: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완전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메뉴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오믈렛도 오믈렛이지만 팬케익과 계란 크림 버터 베이컨 소세지 아주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저는 언젠가 제 생애의 몇 계절쯤은 영어권 나라에서 헤비한 아침을 먹으며 살아보고 싶은 소망을 오랫동안 간직해오고 있습니다!!!!!

라로 2015-01-13 01:01   좋아요 0 | URL
흑~~.다락방님에게 베이컨과 소시지 보내드리고 싶어요~~~~~.ㅠㅠ 저런 아침은 정말 든든하긴 해요,,,제 큰아들이 시킨 음식은 이름이 sampler에요,,,팬케이크까지 다 주더군요,,,계란도 2개나 구워주고,,베이컨에 소시지에 햄까지!! 보고 좀 헉!했는데 아들이 다 먹고 제 오믈렛까지 드셔주시더군요~~~.ㅋㅎㅎㅎㅎ 근데 아들이 ˝계란은 엄마가 만든 게 더 맛있어˝라고 하더군요,, 언제 같이 아침이라도 먹어요~~~.^^;;;;

보슬비 2015-01-12 2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원래 저는 밥순이이긴 했는데, 위가 약해서 더더욱 그런것 같아요.^^ 특히 저녁은 외국 스탈로 먹어도 괜찮은데, 아침은 꼬옥 밥을 주장하는지라...ㅎㅎ 생각보다 브런치 먹으러 갈 기회가 없더라구요.

한국에서도 팬케잌이나 오믈렛 브런치로 먹을경우 음료없이 15000원정도 하더라구요. 그돈이면 전 밥이나 태국음식!! 주장해요. ㅎㅎ 그래도 아롬님이 선택하신 오믈렛은 소스맛이 궁금하네요.

라로 2015-01-13 01:04   좋아요 0 | URL
위가 약하시구나!!! 저는 위는 튼튼한 것 같아요~~~. 이제 커피는 안 마시려고요,,오늘 스벅 커피 사 놓은 거 다 마셨거든요~~~.^^;;;
위가 약하시면 밥을 드셔야지요!! 보슬비님과 같은 미식가가 위가 안 좋으시다니 넘 안타까와요!!ㅜㅜ
한국에서 브런치가 엄청 비싸네요!!!ㅠㅠ 저거 제가 잘 만드는 메뉴인데 가서 브런치 식당이나 오픈을 할까봐요????ㅋㅎㅎㅎㅎㅎ
제가 고른 소스는 매운 맛이었어요,,,사진에는 안 보이는 것 같은데 고추가 덩어리로 조려진 소스인데 제 입맛에는 좀 짰는데 오믈렛과 같이 먹으니 괜찮더라구요,,,아이합은 워낙 보편적인 식당이라 사이트 가시면 메뉴 다 나와있을 것 같아요,,,가끔 가고 싶은 곳이에요,,,근데 넘 비싸요,,,아침 식당이라는 인식이 머리에 잇어서 그런가봐요~~~~.^^;;;

비로그인 2015-01-13 0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 동네에도 항상 가면 미국인들로 넘쳐나요. 주차장도 만선이구요. 하루종일 아침 메뉴 파는데 너무 달달한 느낌인거 같아요 ㅋ

라로 2015-01-13 02:56   좋아요 0 | URL
동네 이름이 뭐네요??? 응??? 오렌지 카운티는 제가 살고 싶어하는 곳 중 하나에요,,,남가주에서는 오렌지 카운티가 갑인듯~~.ㅋ

2015-01-14 05: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1-14 05: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핸드백을 어깨에 걸치고 나가려는데 아이들 아침과 도시락까지 준비한 남편이 침대에 누워서 감았던 눈을 살며시 뜨더니 어젯밤에 비가 와서 추울지도 모른다고 걱정해 준다. 나는 이런 남편이 좋다. 

아침에 내가 자고 있을 때 살그머니 일어나는 배려. 추위를 잘 타는 나를 위해서 나가면서 난로의 스위치를 올려주는 행동. 거실의 추운 공기가 방안으로 들어오지 못 하도록 재빨리 나가면서 문을 살짝 닫는 모습. 아침을 못 먹는(이 아니라 사실은 안 먹는)나를 위해 가끔 내가 좋아하는 베이글 반쪼각에 크림치즈를 듬뿍 올리고 거기다 토마토를 예쁘게 썬 후 베이즐 두 조각을 멋드러지게 올려주는 센스. 더구나 냅킨을 잊지 않는 기억력. 어지르기 잘 하는 나를 참고 있다가 아무 말 없이 어느 날 갑자기 싹 정리를 해 주며 작은 노트에 생색을 내는 게 아니라 기분이 좋기를 바란다는 말을 남기는 여유....등등 많구나. 이렇게 남편의 좋은 것을 생각하는 날은 코를 잘 훌쩍여서 짜증나게 하는 것과 같은 것은 잠시 잊게 해 준다.


비가 와서 상쾌해진 거리를 달리는데 차 안에서는 책 읽어주고,,,행복한 아침의 시작이다. 더구나 오늘처럼 데이빗씨가 늦게 오면 사무실을 완전 나 혼자 차지하는 것처럼 기뻐 날뛰고 싶다. 물론 아침마다 청소하시는 할머니(?)께서 청소를 하시는 게 아니라 어지르고 다니시는 것 같아 흘리신 종이들을 줍는 건 즐겁지 않지만;;;; 아무도 없는 이른 아침의 사무실은 어느새 내가 참 좋아하는 분위기의 장소로 바뀌었다. 음,,,그런데 지금 데이빗씨가 들어왔네;;;ㅠㅠ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물선 2015-01-10 0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우~~~ 우리신랑 없었으면 이 염장을 어케 견뎠을까....ㅎㅎㅎㅎ(장난인거 알죠?)

라로 2015-01-11 02:07   좋아요 0 | URL
ㅋㅎㅎㅎ 이런 댓글 좋아요!! 남편에게 잘하자구요~~~ㅋ

세실 2015-01-10 0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베이글, 크림치즈, 토마토. 생각만으로도 행복하네요^^
가끔은 사무실에 혼자 있는것도 좋죠~~

라로 2015-01-11 02:08   좋아요 0 | URL
매일 그렇게 혼자 있고 싶은데 데이빗 때문에 내 온전한 시간이 방해를 받아~~~ㅠㅠ

소금창고 2015-01-10 1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러운 일상입니다
혼자있는시간 깨져서 어캐요 ㅎㅎ

라로 2015-01-11 02:09   좋아요 0 | URL
신경질 났어요~~ㅠㅠ 또 데이빗이 바다에 빠지면 입만 동동 뜰 수 있는 인간이라 들어오자마자 수다를 떠는데~~~내 영어선생이다,,, 라는 마음으로 수양을 합니다~~~^^;;;

보슬비 2015-01-10 1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치즈를 듬뿍 바르고 바질을 얹은 토마토 베이글. 정말 맛있어보여요.
아롬님의 행복한 일상이 저 또한 제 주위를 돌아보게 하네요.

라로 2015-01-11 02:10   좋아요 0 | URL
저렇게 먹어도 맛있어요. 혹 크림치즈 좋아하심 간단히 만들어 먹기 좋아요~~~^^ 행복한 일상은 모르겠지만 그렇든 아닌듯 그런 생각을 하며 사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요즘 드네요~~~우리 그렇게 생각하며 살아요~~~^^

무스탕 2015-01-10 15: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지껏 나비언니가 남편님의 일상(이라 적고 자랑이라 읽어드려야 맞는다는걸 모두 안다)을 적어 주신걸로 환상의 남편님이라는거 충분히 알았으니까요,
이제 남편님 흉 좀 적어주세요. ㅎㅎㅎ

라로 2015-01-11 02:11   좋아요 0 | URL
무스탕님이 이러시면 안 되는뎅~~~ㅋㅎㅎㅎ 제 남편은 저 모든 장점을 상쇄할 만한 단점이 있다고 말해줬잖아요. ㅋ~~~벌써 잊으신 거????ㅎㅎㅎㅎㅎ

순오기 2015-01-10 18: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랑과 배려가 몸네 배인 남편님~~충분히 자랑할 만해요. 행복이 넘치는 모습이 보이는 듯...^^

라로 2015-01-11 02:13   좋아요 0 | URL
남편은 타고난 천성이에요~~~ 저를 딱히 사랑해서도 그렇겠지만 누구에게나 그럴 인간~~~^^;;; 올바른 인간이죠. 저런 인간이 죽으면 정말 슬플 것 같아요. 건강하게 오래 살아주길 바랄 뿐입니다요~~^^;;

순오기 2015-01-10 19: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댓글 달고 나니 제목 생각이 나서 씨익~웃어요.ㅋㅋ
그리고 오늘 토스토이 책 도착했어요~˝그래 이거였지!˝^^고마워요 잘볼게요~~

라로 2015-01-11 02:15   좋아요 0 | URL
어떤 제목요?? 김연수 책 제목??? 아니면 받으신 톨스토이의 책????ㅋㅎㅎㅎㅎㅎ 근데 벌써 도착하다니!!! 14일이 예정이라고 나와서 왜그러지 했더니~~~~ 받으셨다니 넘 기뻐요~~~~~(오래된 빚 청산 같은~~~~^^;;;;)

moonnight 2015-01-11 20: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_@;;; 아롬님의 남편분은 정말 따뜻하세요. 제가 알고 있는 모든 남녀를 통틀어 가장 다정다감하신 듯 해요. 이 분과 함께 하셔서 그토록 아름다운 세 자녀분들을 만나셨군요. ^^ 왠지 제가 매우 감사드리게 되네요. *^^*

라로 2015-01-12 14:22   좋아요 0 | URL
저도 남편처럼 다정다감한 사람은 좀처럼 보기 드믄 것 같긴 해요~~.^^;;; 그런데 달밤님도 그런 분이세요~~~.^^ 그걸 모르셨나요????^^
 

오늘 아침부터 배가 불러 점심을 안 먹었더니 퇴근 할 때쯤부터 막 배가 고픈 거에요!!!ㅠㅠ 그래서 요즘 제가 푹 빠져있는 타이완 식당에 왔어요. 무지 저렴하기도 하지만 여기서 다 직접 만드는 음식이라 깔끔하고 맛도 좋아요. 대만인들이 자주 먹는 고추기름은 저도 좋아라 하지만 특히 마늘 소스가 최고로 맛있어요!!! 두 가지를 섞어 먹으면 진짜 한국음식 먹는 듯한 느낌이 나요. 다구나 제가 시킨것은 버섯밥하고 군만두라 더 한국 느낌이 나네요~~~. 집까지 가려면 길이 많이 막혀서 한 시간을 가야하는데 이상태로는 고속도로에서 쓰러질 것 겉아서~~~~에헤헤헤
잘 먹겠습니닷!!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5-01-06 18: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1-07 11: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1-07 17: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1-08 01: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세실 2015-01-07 0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 지금 배고픈데 어쩔!
참아야 하는데....

라로 2015-01-07 11:56   좋아요 0 | URL
그래서 참았는가, 그대????ㅋㅎㅎㅎㅎㅎ(오밤중에???ㅎㅎㅎㅎ)

보슬비 2015-01-07 1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타이 음식은 좋아하는데 타이완 음식은 어떨지 궁금하네요.
아롬님 말씀대로 고추기름 소스 맛이 궁금해요.^^

라로 2015-01-07 12:00   좋아요 0 | URL
저도 타이 음식 좋아해요!! 중국인들이 타이완 사람들이 음식을 잘 만든다고 하네요.
타이완 음식은 한국음식하고도 쪼끔 비슷하고 중국음식하고도 비슷하고 그래요.
혹시 din tai fung鼎泰豐(아마 한자로 이렇게 쓰는 듯요)이라는 덤플링 파는 식당 아세요???
명동이랑 강남에 있다고 하는 것 같은데 거기가 타이완식당이에요.
완전 맛있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

보슬비 2015-01-07 13:11   좋아요 0 | URL
한번 찾아보고 담에 먹으러가서 사진 올려드릴께요. ㅎㅎ

라로 2015-01-08 01:17   좋아요 0 | URL
꼭 찾아가셔서 사진 올려주시길 기대할게요!!
여기서 제가 자주 가는 식당 중 하나인데 한국 사진을 보니
무지 팬시하게 해 논 것 같아요,,,여긴 캐쥬얼한 식닥인데 말이죠~~~.ㅋ
 

페레이드가 끝나고 파사데나에서 꽤 유명한 Tops Burger 라는 곳에서 아침겸 점심, 그러니까 브런치를 먹고 집에와서 지금까지 잤더니 한 5킬로는 찐 것 같아요~~~ 뒤룩뒤룩 소리가 들리는 듯ㅠㅠ;;;;
125년만의 추위라고 해서 영상 4도인 줄 알았는데 영하 1도였어요. 호들갑을 떨만 했지요!!!! 저도 새벽에 양말 두 켤레랑 정말 따뜻한 부츠를 신고 내복에다가 껴입은 옷만 7가지. 사실 제일 요란했던 사람은 저였어요!!!^^;;; 추운 거 정말 싫어~~~ㅠㅠ 로즈 퍼레이드가 추운 이유는 새벽 5시부터 계속 기다리니까 추위가 배가 되는 듯요~~~. 암튼 퍼레이드 사진은 너무 많아서 좀 정리해서 올릴 예정. 일단 새해 첫날 사먹은 음식은 아보카도 베이컨 버거. 남편도 같은 것 주문. N군은 파스트라미 버거. 따님은 아보카도 베이컨 샌드위치. 해든이는 주니어 치즈버거(토마토 빼고ㅠㅠ). 거기다 양파링이랑 후렌치 후라이.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보슬비 2015-01-04 0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보카도 베이컨 버거 먹고 싶어요.
다음에 아보카도 사두었다가, 버거킹 버거에 넣으면 비슷할까요? ^^

라로 2015-01-06 06:08   좋아요 0 | URL
거기다 저 보라색 양파까지 넣어드세요!! 아보카도만 넣으면 약간 느끼한 맛이 있는데 양파를 넣으니 좋더라구요!!^^
 

어제 사장님이 직원들 준다고 저렇게 이쁜 컵케잌을 잔뜩 가져왔어요. 저는 애들이 셋이라고 3개를 가져왔는데 하나는 딸을 주고 다른하나는 시어머니 이름을 프린트해서 깃발(?)처럼 꽂은 뒤 드렸더니 좋아하시네요. 모양은 너무 이뻤지만 맛은 그럭저럭이었다는. 뭐든 그런 건 아니지만 겉이 요란하면 속은 비었다는 비유가 틀리진 않는듯요. 맛있게 먹고 뭔 헛소릴까요 새해부터~~~ㅋ
어젯밤부터 결심을 하고 [수레바퀴 아래서]를 읽기 시작했어요. 이십년 넘게 첫 페이지를 못 넘기던 책을 2015년의 첫 책으로 읽어내려고요.


댓글(8)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해한모리군 2015-01-02 1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컵케이크는 생긴거에 비해 늘 맛은 좀 그래요 ㅎㅎㅎㅎ 그래도 저런걸 만드는 금손은 어떤 손일까요?

라로 2015-01-03 03:55   좋아요 0 | URL
그죠!! 파라리 머핀이 나은듯~~~.ㅎㅎㅎ그러게요,,,제 손도 그런 손이 아니라;;;;ㅋ

서니데이 2015-01-02 2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으로만 보아도, 참 예쁜데요.^^
저만큼 예쁜 느낌이 드는 걸 만들고 싶을만큼 좋아보여요.

라로 2015-01-03 03:56   좋아요 0 | URL
진짜로 보면 더 이뻐요,,,못 먹겠더라고요,,,그걸 노린 게 아닐까요???ㅋ
서니데이님은 손재주가 좋으시니 잘 만드실 것 같아요~~~.^^

해피북 2015-01-03 1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너무 이쁘고 앙증맞네요!! 시어머님께 선물하는 센스도 멋지시구요^^ 그런데 헤르만 헤세의 수레바퀴아래서 가 진도가 잘 안나가는 책인가요? 저도 읽으려고 준비해 놓은 책이라 ㅜㅜ

라로 2015-01-06 06:08   좋아요 0 | URL
처음만 진도가 안 나가고 한 10장 읽으니 술술 나가더라구요!! 10장의 벽을 이기기 힘들었다는~~~ㅜㅜ

보슬비 2015-01-04 00: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먹기 아까울정도로 이쁘네요.

그런데 정말 컵케잌은 맛보다 모양인것 같아요. 아직까지 컵케잌 맛있게 먹은적이 었어요.

라로 2015-01-06 06:09   좋아요 0 | URL
저도 그래요!! 예전에 한국에서 백화점에 컵케잌 한동안 인기 있을 때(지금도 그런가요??) 먹은 게 그나마 나았지만 다 그저그런;;;;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