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재미없는 화학 프레젠테이션 준비는 다 했는데 리포트 페이퍼 쓰던 중 어제 다 하지 못한 이야기 때문에 집중이 안 된다. 

싱글 스페이스로 20장을 썼으니 더블스페이스로 바꾸면 거의 두 배가 될 페이퍼 내용 줄이느라 오전 시간을 다 소비하고 앉았다. 어쨌든 본론으로 들어가서,
나는 채식주의자를 중고 책으로 구매했지만 읽지는 않았다. 아니 읽지 못했다. 이유는 늘 채식주의자보다 표지가 매력적인 책들이 나를 먼저 부르니까? 어쨌거나 그 책을 읽지 못했는데 이번 영어수업시간에 페이퍼를 쓰면서 그 책에 대한 신문 기사를 인용했었다. 내용은 아래 사진에 올렸다.
우리 영어 교수님은 퍼듀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시고 그 대학원을 졸업한 뒤 여기 캘리포니아로 오셔서 USC에서 박사학위를 받으셨다고 하는데 외국 문학에 굉장히 관심이 많으시고 번역에 대한 책도 출간하실 정도로 번역을 아주 깊이 분석하고 계시다. 번역물을 믿기 어려워 꼭 읽고 싶은 책은 본인이 직접 언어를 배워서 읽으실 정도이니 말 다 했지. 덕분에 영어, 불어 러시아어, 그리고 중국어에 조예가 깊으시다. 중국에는 매년 문학 컨퍼런스를 다녀오시는데 중국은 참 알다가도 모를 나라이다. 암튼.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2016년 맨부커 국제상을 받은 줄은 몰랐는데 남편 덕분에 알게 되었다. 남편이 엘에이 타임즈를 읽고서 나에게 "채식주의자" 읽어봤어? 라고 물었다. 나는 책은 샀지만 읽지 않았다고 했더니 자기는 읽어보고 싶다며 신문 기사를 읽으니 번역가가 한국어를 6년만 공부하고 번역을 했는데 발과 팔을 헷갈려 할 정도로 한국어 실력이 출중하진 않은 사람인데 그 사람의 번역으로 채식주의자가 맨부커 국제상을 받게 되었으니 어떻게 번역을 했는지 궁금하단다.
기사에도 언급이 되었지만, 내가 찾아본 알라딘 리뷰도 좋다는 사람들보다 안 좋아하는 사람이 더 많;;;; 내가 읽었다면 나도 후자의 사람에 속할 듯.
암튼 그래서 어떤 번역가가 그랬단다 Smith가 번역한 한강의 "채식주의자"는 번역 책으로 보기 보다는 각색으로 봐야 할 것 같다고. 번역가의 한국어 실력이 모든 내용을 이해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란 생각이기도 하지만, 사실 완벽한 번역이란 거의 불가능하지 않을까?
하지만 이 사람은 누구인지 궁금하다. "One Korean scholar even declared that English readers had been “betrayed.” 정의보다 질투심이 더 강한 거 아닌가??( ") 만약 자기 책이 그렇게 되었다면???

수업시간에(수업 제목이 Critical Thinking이다) 번역작품으로 모파상의 '보석', 안톤 체호프의 '개를 데리고 다니는 부인'을 배웠고, 지금은 입센의 '인형의 집'을 배우고 있다. 수업은 문학작품을 배우지만, 문학작품이 포커스가 아닌 문학작품을 통해 비판적 사고를 배우는 수업인데 교수님은 번역 책을 읽기 전에 우리가 얼마나 번역된 작품을 신뢰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열변을 토하셨다. 체호프의 책은 93% 완벽에 가까운 번역이라고 하시니 영어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영문본을 찾아서 읽으셔도 좋을 듯. 
그리고 엘에이 타임즈에 실린 채식주의 번역에 대한 글이 읽고 싶으신 분들은 여기를 클릭

신문에 올라오는 글이니 잘 썼겠지만, 나도 영어로 이렇게 글을 잘 쓸 수 있다면!!!
갑자기 밑에 올린 내 글이 창피하구나...

2. 그리고 어제 본 영화 "오리엔탈 특급 살인사건"에서 포와로가 디킨스의 책 A Tale of Two Cities (두 도시 이야기)를 읽으면서 자꾸 크게 웃는 거다. 그 책이 그렇게 재밌었나? 남편과 집에 오면서 그 책에 그렇게 웃기는 부분이 나왔나?(너무 오래되어 내용도 기억 안나;;;) 그랬더니 남편이 코믹하다기 보다는 똑똑하게 글을 써서 그런 거지,,란다. 음 똑똑하게 쓴 글을 읽으면 그렇게 박장대소 하는구나!!! 

영화는 좋으면서 많이 아쉬웠다. 포와로의 심리적인 부분을(고뇌라고 해야 할까?) 표현해줘서 좋았지만 솔직히 좀 많이 아쉬운 작품이긴 하다. 훌륭한 배우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좋긴 하지만 그들을 100% 활용하지 못한 것도 그렇고,,,이 영화가 좋은 이유는 감독에 대한 내 애정이라고 해두자.

암튼 그래서 어떤 책은 주기 적으로 읽어야 하는듯. 아가사 크리스티의 오리엔탈 특급 살인사건 처럼.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7-11-19 09:55   좋아요 0 | URL
제 이웃이 전문 번역가이신데, 그분은 언론에서 문제가 되기 훨씬 전부터 어마어마하게 비판하시더군요. 일일이 원문과 번역본을 비교하는데 정말 말도 안되는 실수가 너무 많았습니다. 예를 들면 어머니가 딸에게 ˝ 이것아, 좋은 사람 만나서 행복하게 살어... ˝
이 말을 번역에서는 ˝ 성격이 좋은 사람과 미팅도 해봐.. ˝ 뭐, 이런 걸로 번역했다고. 위는 재혼하라는 것이고 아래는 그냥 데이트 좀 즐기라는 거잖아요. 이런게 페이지마다 수두룩하다고 열불내며 말씀하시더군요.. ㅎㅎ





참.. 잘지내시죠, 라로님 ?

라로 2017-11-22 14:10   좋아요 0 | URL
말도 안 되는 실수가 많다고 들었어요. 그러니 다른 번역가가 번역서로 보지말고 각색으로 봐야 한다고까지 했겠지요~~.ㅎㅎㅎ 저는 영어를 오래 배웠지만 아직도 영어는 어려운데, 어렵다는 한국어를 겨우 6년 공부하고 번역을 했으니 많은 실수가 있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이 되네요. 그러니 그 번역은 글자 그대로 번역이 되기보다는 번역가의 해석이 주가 되었겠지요~~.


감사합니다, 저는 잘 지내는데 곰발님도 잘 지내시지요????^^

psyche 2017-11-19 10:53   좋아요 0 | URL
먼저 라로님. 간단한 이메일 쓸때도 딸래미 불러서 한글로 설명하고 영어로 쓰라고 시키는 저로서는 그저 부럽기만 합니다!! 사실 요즘 번역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해보고 있던 차에 라로님 글 아주 좋았어요! 저는 그 정도 수준은 바라지도 않고 이메일이나 문자나 혼자 쓸 때가 오기를...

그리고 채식주의자에 대한 저런 논란이 있는지 몰랐었네요. 저는 상을 받은 뒤에 Vegetarian을 영어로 읽어서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읽었다는... 사실 vegetarian 의 중간 것인 몽고반점은 그 전에 한글로 읽긴 했었는데요. 그때 사실 이게 뭐지?하면서 읽었다가 Vegetarian 을 읽을때는 오히려 좀 더 스무스하게 읽혀서 그냥 아 앞의 이야기와 연달아 읽으니 그런가보다 했었는데 꼭 그런 건 아니었나보네요. 로라님 덕분에 엘에이 타임스 글도 읽고 (북플에서는 하이퍼 링크가 안되서 어디 글이 있는거지 하다가 컴으로 와서 보니 연결되네요) 번역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해보는 좋은 시간이 되었네요. 감사해요!

라로 2017-11-22 14:17   좋아요 0 | URL
프님은 너무 겸손하셔욥!!!!! 저는 그렇게 절대 생각 안해요. 안하셔서 그렇지 하시면 너무 잘 하실 것이라 믿어요!
글이 좋다고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운이 좋았어요, 사실. 번역서를 배우는 와중에 저 기사를 남편이 먼저 본 것이요~~~ㅎㅎㅎ

채식주의자 한글판과 많이 다른가봐요,,,저는 안 읽어서 보르지만,,,저는 책편식이 심한 편이라 채식주의자 같은 책은 읽을 생각도 안 하는데 왜 중고책으로 샀는지 기억은 안 나요,,,한강이라는 작가가 이상문학상을 받았다고 하는데다 몇 알라딘은 좋다고 해서 아마 구입했을 거에요,,,ㅎㅎ
암튼 프님은 다양한 책을 읽으신다!! 너무 존경스러워요!! 더구나 겸손을 무늬가 아닌 진정 옷으로 두르고 계신 분이라 더 존경스러워요!!
엘에이 타임즈 글 좋지 않았어요? 저는 저렇게 쓰는 글이 좋더라구요,,,저렇게 쓸 수 없겠지만,,,희망사항입니다.ㅎㅎㅎㅎ

저 오늘 화학 프레젠테이션했어요. 영어로 글을 쓰는 것보다 말을 하는게 더 힘들어요,,,ㅠㅠ 그래도 끝나서 넘 좋아요,,,ㅎㅎㅎㅎㅎ 프레젠테이션 하자마자 남편에게 It‘s over!!라고 문자 보냈네요,,,,ㅎㅎㅎㅎ 잘 못했다고 했는데도 남편이 상을 주겠다고 하니 좀 있다 기대가 됩니다.ㅋㅋㅋ

LAYLA 2017-11-20 00:37   좋아요 0 | URL
저도 채식주의자 싫었어요.
그냥 별로인 정도가 아니라 확실하기 싫다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그런 책도 참 드문데 말이죠

라로 2017-11-22 14:18   좋아요 0 | URL
레일라님이 싫었다고 하시면 나도 분명 싫을거에요~~~~.ㅎㅎㅎㅎ
이상한 결론 같지만 삼단논법이라구요.ㅎㅎㅎ
잘 지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