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하얀머리카락 7개를 뽑고 났더니 기운이 다 빠진다. 여전히 검은 머리가 대부분이지만 올해 부쩍 흰머리가 자주 보이네. 특히 운전하거나 화장실 갔다 나올 때. 노안이 와서(온 지 꽤 되었지!!ㅠㅠ)가 아니라 노안이라 강한 빛 아래 더 잘 보이는 것 같다. 암튼 하루에 7개라...기록이네. 이 기록도 곧 깨지겠지.

2. 어제 생리학 중간고사를 봤더니 갑자기 공황장애가 온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래도 하루종일 다음주 화학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했더니 좀 나아진듯. 이열치열이 말이되듯 공부로 받은 스트레스는 공부로 풀어야 하는 건가?

3. 좀 전에 해든이네 축구 쫑파티에 갔었다. 우리 해든이 작년보다 많이 좋아졌다고 다들 칭찬! 더구나 수비수로서 책임감을 높이 산다며 코치님이 무지 칭찬을 하시네. 올해는 바빠서 해든이 축구 경기에 한번도 가지 못했는데 엄마 없이도 잘했다니 고맙다.

최근에 학교에서 레드 리본데이(drug free)주간이라 포스터를 그려서 제출했는데 대상(우리나라 식으로 해서)을 받아왔다! 한국이었다면 더 멋진 상장을 줬을탠데 여긴 너무 캐주얼해. ㅎㅎㅎ


4. N군은 여전히 풋볼을 열심히 한다. 이주 전인가? Varsity 부모들을 특별히 초청해서 시합 전에 부모를 소개하면서 꽃도 주고 레드 카펫위도 걷고 뭐 그런 행사를 했다. 아들 덕분에 많은 사람 앞에 누구누구의 부모로 소개를 받는 일이 생길 줄이야!! 나에게 이런 일도 생기는 구나 싶었다. 그리고 다른 학교와 게임을 했는데 초반에 지고 있었다. 나는 지고 있는 것만 보고 공부하러 갔는데 결과는 우승! 덕분에 N군의 학교는 playoffs 에 진출하게 되었고 오늘은 샌디에이고 근처에 있는 학교에가서 게임을 한다. 지금쯤 게임이 끝났을까? 해든이네 쫑파티와 날짜가 겹치기도 했지만 너무 멀어서 안 갔다. 잘 하고 오겠지.


5. 글은 잘 쓰는 사람이 따로 있다고 생각했다. 독후감 하나 제대로 써 본 적이 없기 때문에 긴 글이 아니라 리서치 페이퍼를 써야 한다는 건 거의 좌절스러운 일인데, 더구나 실시간으로 글쓰기 시험을 보는 건...너무 힘들었다. 7장!! ㅠㅠ 그런데 결과는 96점! 믿을 수가 없어서 내가 쓴 글을 10번은 읽은 듯. ㅎㅎㅎㅎㅎ 


6. 며칠 전 초등학교에 총기난사 사건이 있었다. 그 뉴스를 접한 후부터 미국에서 살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다. 그래서 캐나다 이민에 대해서 알아봤다. 나는 간호사가 될테니까 경력이민 같은 것을 갈 수 있지 않을까? 뭐 이런 기대를 하고서. 그랬더니 나이 마감이 있네!!! 56살 이후는 이민이 불가능한 듯. ㅠㅠ 캐나다는 세계에서 8위로 안전한 나라라고 하는데 내가 이민을 가려면 5년 안에 해야 된다는 사실! 남편은 나보다 훨 어리니까 남편이 신청하면 10년이라는 시간을 벌 게 되겠지만 남편의 직업군으로는 힘들지 않을까? 공부는 안하고 이딴 상념에 빠져있다. 안전하지 않기로 114위인 나라에 살다보니 별 생각을 다 한다.

7. 이따 남편이랑 오리엔탈 특급 살인사건을 보러가기로 했다. 10시 50분인가에 시작하는 거로. 뭐 이러니까 내가 무지 여유있게 지내는 것 같지만 오늘 하루다. 다시 내일부터 12월 21일까지 아자아자!! 얍!!!!






댓글(7)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syche 2017-11-18 15:13   좋아요 0 | URL
라로님과 동시에 서재에 들어와 있다니 좋아요 좋아!!!

1. 흰머리가 겨우 7개라니.... 저는 젊은?시절에도 그런적이 없는데요. 뽑을 수가 없었어요 처음부터 흰머리가 너무 많아서. 염색 안하면 반백이랍니다. 딱 강경화 머리.저는 그 머리 멋진거 같아서 그냥 놔두려하는 데 하도 집에서들 반대를 해서 버티다 염색하고 그러네요
2.공부 스트레스를 공부로 풀다니 정말 경지에 오르신거 같아요!! 존경합니다!!
3.전에 교회에서 낙서한거 보고 디테일이 예사롭지 않다는거 알고 있었는데 역시나. 해든이 대상 축하해요!
4.저를 비롯 제 아이들이 모두 아주 심한 몸치라 운동 잘하는 사람만 보면 경외감이 팍팍. N 군 너무 기특해요. 목표를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이라니! 오늘 시합도 잘했기를
5.실시간 글쓰기 시험을 한글로도 못하는데 영어로 보시다니 거기서부터 벌써 존경심이 마구 올라오는데 96점이라뇨! 이건 정말 너무 잘하시잖아요. 영어로 그렇게 시험 보실 수 있는 능력 정말 너무너무 부럽습니다
6.캐나다 이민에 나이 마감이 있는 줄 몰랐어요. 세상에! 안그래도 요즘 미국 돌아가는 꼴에 우리 캐나다 가서 살까 라고 농반진반으로 말했는데 이럴수가..
7. 영화 재미있게 보시고 어땠는지 알려주세요~

라로 2017-11-19 05:21   좋아요 0 | URL
저도 프님이 이렇게 든든히 알라딘을 지켜주고 계시니 좋아요!! 너무 좋아요!!

1. 오!! 프님에게 너무 멋지게 잘 어울 릴 것 같아요!! 염색하지 마세욥!!! 저도 강경화처럼 된다면 머리카락 안 뽑지요,,,ㅎㅎㅎ 그런데 저는 이제 흰머리가 나기 시작했는데 드믄드믄이라 오히려 보기 흉해요,,,ㅠㅠ
확 나버리면 좋으련만,,,ㅋ
2. 경지에 오르다니요,,,빠져나갈 구멍이 공부구멍 밖에 없네요,,ㅎㅎㅎㅎㅎ
3. 해든이 쓱쓱 너무 잘하는 것 같아요!! 제 아들이지만 오늘도 만화책 만든 거 보고 폭풍 감동하며 나왔어요,( 공부하러,,ㅠㅠ 그러면서 공부는 안하고 딴짓!!)
4. 저희 부부도 상당한 몸치에요,,H양도, 해든이도 무도 몸치인데 그나마 N군은 노력을 하니 되네요,,잘은 아니라도 중간은 되는 것 같아요,,,ㅎㅎㅎㅎ
5. 페이퍼는 집에서 하면 되고, 더구나 시간을 많이 주니까 고치고 어쩌고 저쩌고 할 수 있는데 실시간 쓰기 시험은 정말 악몽이었습니다!!ㅠㅠ 그 악몽이 한 번 더 남았어요,,,학기말고사!! 그건 각본에 대해서 써야 하는 건데,,어휴,,,벌써부터 한숨이 나와요,,,ㅠㅠ 그래도 이 삭막한 학기에(과학 수업만 3개--뉴트리션도 과학으로 쳐야할 것 같아요) 문학 수업을 들을 수 있다는 게 넘 좋아요!! 이번에 접하는 작품은 입센의 인형의 집이에요, 예전 한글로 읽었는데 영어로 읽으니 더 좋으네요. 각본 3가지 배우는데 그 3가지에 대해서 써야해요,,그리고 저는 에밀리 디킨슨에 대해서 리서치 페이퍼를 쓰기로 했어요. 빌려논 책이 9권인데 겨우 2권 봤어요.ㅠㅠ 마감이 이제 겨우 2주 남았는데 아직 러프 드래프트도 안 썼으니,,,제가 이렇게 여유 부리고 있을 시간이 없는데 어제는 여유를 부려봤어요.ㅎㅎㅎㅎ 그럴 때도 있어야죠~~~.히힛
어쨌든 제가 어떻게 영어를 쓰는지 인증샷 올렸습니다. 보시고 흉보지 마세욥!!ㅋ
6. 그러니까요!!! 저도 여기서 못살겠다 생각하고 근처 나라니까 알아봤는데 56세!!! 그것보다 일단 남편을 꼬시는게 우선이긴 하지만요,,,ㅎㅎㅎㅎ 호주나 뉴질랜드는 더 어려요. 50세.ㅎㅎㅎ 전 이민 못가요 그쪽으로,,,ㅎㅎㅎㅎ 이민 못가면 하와이라도 가서 살까? 뭐 이렇고 있어요,,,ㅠㅠ
7. 영화 넘 재밌었는데 우리 둘다 너무 피곤했어서 남편은 보다가 자고(이 남자가 평소 10시에 자는 남자거든요.ㅎㅎㅎ) 저도 너무 피곤해서 배우들의 액센트 때문에 알아듣기 힘들었어요. 안 피고했으면 좀 더 잘 알아들었을텐데,,,하지만 아는 내용이라 대강 짚고 넘어갔어요,,,ㅎㅎㅎ 저는 다시 보고 싶어요. 전 좋았어요. 오랫만에 본 미쉘 파이퍼는 넘 늙어서 돌아와 서글펐지만 다들 연기를 잘하고 스크린 멋지고,,,스토리 좋고!! 영화는 역시 빅스크린에서 봐야 제맛인 것 같아요. 꼭 보시라고 권유하진 않겠지만 혹 심심하심 보셔도 좋을 듯. 저희가 늦게 가기도 했지만 사람이 너무 없더군요,,인기 없는듯,,ㅠㅠ

순오기 2017-11-18 15:18   좋아요 0 | URL
오랜만에 라로님과 자녀들 소식 반가워요~ 대단하고 멋져요!!♥

라로 2017-11-19 05:22   좋아요 0 | URL
오랫만에 순오기언니 댓글도 넘 반가와요!!!
아이들은 저절로 잘 자라고 있네요~~~.ㅎㅎㅎ
언니의 열정과 오기에 비하면 전 아무것도 아니지요~~~!!!!

서니데이 2017-11-18 16:25   좋아요 0 | URL
시험에서 좋은 성적 얻으셨네요. 열심히 공부하셨을텐데, 다행입니다.
라로님, 영화 재미있게 보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라로 2017-11-19 05:24   좋아요 1 | URL
지금 보는 시험들은 그냥 학기 과정에 보는 그런 시험들이에요. 큰 시험이 12월 21일에 있어요. 그걸 잘 봐야하는데 걱정입니다.ㅠㅠ
서니데이님도 어떻게 되는지 알려주세요~~~!
영화는 재밌게 잘 봤어요!! 서니데이님도 주말 즐겁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서니데이 2017-11-19 06:58   좋아요 0 | URL
이번에는 학교시험 보신 거군요.
저는 9월에 본 시험 결과가 올해 늦게 나와서 기다리는 중이예요. 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