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제 N군 초등학교 엄마들을 만나서 얻은 정보 중 하나가
입학 할 중학교 행정실에 연락하면 졸업생들이 남기고 간 교복을 얻어 입힐 수 있다는 것!!
그래서 어제 집에 오면서 학교에 연락해보니 정말 남겨진 교복이 있단다.
2시 이후에 오라고 해서 넘 잘됐다. 그러면서 갔다.

첫째는 그 학교를 다 마치지 않을지도 모르는 일이고

보내기 싫은 학교의 교복을 사주기도 싫었는데 얻어 입힐 수 있다고 하니 얼마나 좋은가.

딸아이는 미국에 가기 전에 입학은 하고 가야 한다고 해서 다니지도 않을 학교 교복을 사줬는데

그때도 그런 정보를 알았다면 사주지 않았을 텐데….

N군에게는 미안하지만 얻어 입힌다.
교복을 고르는데 옆에서 정리하시던 선생님께서
그 교복을 입던 아이는 어떤 아이고, 라시며 내가 집어드는 교복의 주인에 대해 말씀해 주셨다.
이왕이면 성실하고 성적도 좋았던 아이의 교복을 물려받고 싶었으나
안타깝게도 N군처럼 마른 아이의 교복을 찾기 너무 어려웠다.
그런데 깔끔하고 치수도 대충 맞을 것처럼 보이는 교복을 집어 들었더니
2학년 때 전학 온 아이인데 좀 농땡이를 많이 치고 그런 아이라고 선생님께서 어렵게 말씀하신다.
그래서 나는 호기 있게 그랬다.

"뭐 어떻습니까? 교복 주인이 그런 아이였다고 제 아들도 그런 아이가 되라는 법은 없잖아요?"

그러면서 깔끔한 교복을 한 벌 얻어왔다.
하복도 얻어오고 싶었지만, 하복은 정말 다 거대해서 도저히 집어 올 것이 없었다.
그나마 일찍 달려가 빨리 고를 수 있었던 게 다행이라면 다행.


집에 와서 아들에게 입혀보니 좀 크긴 했지만 얻어 입힌 것처럼 안 보였다.
N군은 워낙 외모에 신경을 안 써서 그런지 얻어다 준 교복을 입으라고 하니까
그냥 "네."라고만 한다.
교복 안 사는 돈으로 아이패드 사주겠다고 꼬시려고 했는데 그럴 필요가 없었다.
이거 아주 거저 먹는 것 같아 좀 미안하기도 하지만 정말 옷이 뭐가 중요해!!

N군을 위해서 N군이 읽고 싶다고 하는 책이나 사줘야겠다.
H양은 유치원 아이일 때부터 해리포터를 읽었는데 N군은 아직도 읽지 않았다.
그런데 H양의 해리포터가 너덜너덜해서 N군의 해리포터를 사줄 거다.











2. 그동안 우리 방에서 우리와 함께 자던 해든 이가 형이랑 한 방을 사용하게 되었다.
해든 이의 침대를 N군의 방으로 옮기고 나니까 우리 방이 텅 빈 것 같았지만
그것도 잠시. N군의 방에 있던 내 책꽂이를 다시 내 방으로 옮겼다.
침대에 누워 사라진 해든 이의 침대 대신 내 책들이 빼곡히 꽂혀 있는 책장을 마주하고 있자니 섭섭하면서 흐뭇했다.

아프면서도 누워서 바로 보이는 책꽂이의 책등과 눈을 마주하며 기를 받은 것 같다.

오늘은 몸이 한결 가볍다.
해든 이도 우리와 떨어져 어떻게 잘까 걱정했는데
N군의 노력이 가상했다.
아빠가 책을 읽어주고 방을 나오니 슬퍼하는 해든 이에게 N군이 다시 책을 읽어주고
불을 끈 후에는 이야기까지 해 주는 거다!!!
동생을 다독여 재우는 N군을 보면서 너무 흐믓했다.
덕분에 해든 이는 방이 바뀌는 문제를 아주 쉽게 극복해서 어제도 그렇고 오늘도 잠자는데 아무 문제가 없었다.


3. 오늘 N군은 같은 반 친구네 집에서 세명의 친구와 함께 밤을 새우고 놀 거다.
잠이 많아 밤을 새우지는 못 할 것 같지만 잘 놀게 분명하다.
그래서 오늘 우리 집에는 아들과 엄마가 친구들과 밤을 새우고 놀 동안
아빠와 남은 아이들이 집을 지킬 것이다.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의집 2012-02-10 10:30   좋아요 0 | URL
많이 좋아지셨다니 다행이에요. 근데 나비님 오늘 외박이세요?
나비님은 미국생활이 길어서 아이는 따로 재울거라고 생각했는데,,,ㅋㅋ 아니네요.
외국은 아이와 따로 자는 것에 엄격하다고 해서.
저희도 부부가 같이 잔 게 한 얼마 안 된 것 같아요. 한 이년 되었나! 싶어요.

라로 2012-02-10 10:40   좋아요 0 | URL
저 오늘 외박이에요!!ㅎㅎㅎ
다른 아이들은 금방 따로 재웠는데 이아이는 막내이고
또 늦둥이이다보니 남편의 불평을 매일 들으면서도 지금까지 끼고 잤어요.^^;;
남편이 드디어 폭발을 해서 너무 안 좋은 말을 해서
제가 과감히 결단을 내렸죠!!
그런데 아이보다 제가 더 힘들었던것 같아요.
이렇게 아픈게 N군 학교 때문이 아니라 해든이와 떨어지는게 힘들어서 그런것 같아요.ㅎㅎㅎㅎ
이제부터 샤워하고 바쁜 하루를 보내야겠어요!!^^

하늘바람 2012-02-10 10:58   좋아요 0 | URL
아드님 참 착하네요 동생도 잘 돌보고 새 교복이 아닌데도 불평없고.
해든이는 든든한 N군 덕에 잘할거예요

라로 2012-02-13 09:18   좋아요 0 | URL
아이가 물질적인 것엔 관심이 별로 없어요,,,덕분에 제가 편하죠,,^^;
N군이 잘 해줄땐 잘 해주는데 그건 아주 잠깐이구요,,,대부분 해든일 못살게 굴어요,,ㅎㅎ
저희집은 해든이가 형을 못 살게 구는게 아니라 형이 동생을 못 살게 군다는,,ㅠㅠ

책읽는나무 2012-02-10 12:27   좋아요 0 | URL
안그래도 금방 아는 언니랑 내년에 중학교 입학할 딸아이를 위해 교복 적금을 넣어야한다는
우스갯소리를 하고 끊었는데 말입니다.교복값이 너무 비싸더라구요.
교복을 챙겨 오시고,또 아들은 기분좋게 받아주니 참 흐뭇하네요.
착한 아들^^
요즘 애들 교복은 그비싼 노0페00라고들 하던데...ㅋ
초등생들도 그교복을 입고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아~ 나도 외박하고싶다.^^

라로 2012-02-13 09:20   좋아요 0 | URL
둥이들이 중학교를 가게되면 정말 적금을 드셔야겠어요!!
교복을 첨 챙겨왔는데 정말 건져올것은 없더군요,,ㅠㅠ
사이즈가 천차만별이기도 하지만 3년을 남자아이들이 입었던지라
옷이 성한게 별로 없었어요,,ㅠㅠ

외박 함 해보세요,,,나이가 들어 그런가 일년에 한 번도 버겁네요,,ㅎㅎㅎㅎ

진주 2012-02-10 13:09   좋아요 0 | URL
중학교 졸업하는 우리집 작은애는 같은 반 여학생이 교복 달라고 졸라서 줬어요.
남동생이 내년에 입학한다고 입힐거래요. 참 야무진 누나죠?
우리애도 고등학교 교복 물려 받을거예요. 자기 교복 한 벌 맞췄지만 여벌 있으면 편하잖아요.

라로 2012-02-13 09:21   좋아요 0 | URL
정말 야무지네요~~~.그런데 그 학교에 안 되면 어떻하나??
저희도 3지망이 되었던지라,,ㅠㅠ
저는 바지는 얻어온것 말고 여벌로 하나 사줘야지 싶어요,,
아이들 교복이 왜 그리 낡았던지,,,

moonnight 2012-02-10 13:52   좋아요 0 | URL
N군 너무 착하고 의젓해요 >.< 동생을 다독여 재우는 형이라니. 우리 조카도 그렇게 잘 커야 할텐데요.
근데 나비님 오늘 외박하시는군요!!!! 즐거운 약속이시겠죠? 부러워요. 재밌는 시간 보내세요. ^^

라로 2012-02-13 09:23   좋아요 0 | URL
책임감을 느꼈나봐요,,달밤님 조카도 분명 잘 할거에요,,^^
외박했는데 또 하라고 하면 못 할것 같아요,,,ㅠㅠ
이틀을 비몽사몽이었어요,,,ㅎㅎㅎㅎㅎㅎ
하지만 덕분에 즐거운 시간 보냈답니다.^^

차트랑 2012-02-11 03:08   좋아요 0 | URL
밤을 지새우며 함께할 수 있는 친구들이 있으니,
걱정할게 무에있습니까..
그리고,
동생도 챙길 줄 알고..
다컸구먼요!!!

라로 2012-02-13 09:24   좋아요 0 | URL
아직 다 큰건 모르겠는데 초등학교 친구들과 워낙 친했어서
그 친구들과 잘 노는게 좋아요.^^
동생도 기분 내키면 챙기지만 말씀대로 정말 다행이죠!!ㅎㅎ

숲노래 2012-02-11 08:07   좋아요 0 | URL
학교옷을 얻어 입히는 일은
아이한테 아주 좋은 일이에요.

예전 아이가 어떤 삶을 누렸는지 모른다지만,
사랑 못 받으며 살아가는 아이가 없는 만큼,
(아이만 못 깨닫지요)
너른 사랑을 대물림하면서 옷에 담아
누릴 수 있거든요.

라로 2012-02-13 09:25   좋아요 0 | URL
ㅎㅎㅎ아이만 못 깨닫는건가요???^^
학교 옷을 얻어 입히면 마음이 일단 편해요,,
새옷이 아니니까 신경 쓸 필요가 없어서요.
아껴야 한다는 생각이 좀 덜할테니까요,,
멋부리는 아이도 아니니까요.
그런데 그 옷에서 너른 사랑을 대물린하면서
옷에 담아 누릴 수 있다는 생각은 못 해봤는데 정말 좋군요!!^^

2012-02-11 12: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2-13 09: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2-02-11 12:27   좋아요 0 | URL
학부모로서 공감 가는 좋은 글이네요.

아드님이 매우 착한 것 같아요. 둘째딸이 이번에 고등학교 진학하는데, 헌 교복은 싫다고 하던데요.ㅋ
아드님께 칭찬 많이 해 주시고 좋은 선물을 꼭 해 주셔야 될 것 같아요.

라로 2012-02-13 09:28   좋아요 0 | URL
아들이 그때그때 달라요,,,ㅎㅎ
기분파라서 기분 내키면 착하고 안 그러면 신경질 부리고,,,ㅎㅎㅎ
오늘 아침에도 화장실 앞에 있는 동생을 건드렸나봐요(그 얘긴 좀 때린거죠,,ㅎㅎ)
동생이 제까닥 이르더라구요,,,ㅠㅠ
말씀대로 좋은 선물 해줘야 할것 같아요,,^^

마노아 2012-02-11 23:29   좋아요 0 | URL
침대 대신 들어선 책장, 서운하지만 흐뭇한 그 마음이 잘 그려져요.^^

라로 2012-02-13 09:29   좋아요 0 | URL
저는 아직도 서운한데 해든인 이제 혼자서 너무 잘자요,,ㅎㅎㅎ
괜한 걱정만 하고 있다는 것이 또 증명이 됐답니다,,ㅠㅠ
하지만 책장이 옆에 있으니 자꾸 눈길이 가서 마음이 분주해요,,,ㅎㅎㅎ

2012-02-12 21: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2-13 09: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순오기 2012-02-13 12:14   좋아요 0 | URL
교복 물려주기가 정착돼서 많은 아이들이 이용하면 좋을 텐데...
학교나 동사무소에서 하는 건 형식에 그치는 경우가 많고, 개인적으로 아는 가정에 부탁하게 되더라고요.
우리애들은 고등학교 교복은 물려주지 않고 영구보존합니다만.

나비님과 N군의 선택은 옳아요~~짝짝짝!!

라로 2012-02-13 13:57   좋아요 0 | URL
그렇게 되면 정말 좋을텐데,,,그런데 동사무소에서도 그런 일을 하는 군요!!!
역시 언니의 정보력은 짱이야!!!ㅎㅎㅎ
저도 제 교복 아직도 가지고 계시더라구요, 엄마가,,ㅎㅎㅎ
저도 딸아이 교북을 간직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