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둥이를 낳기 전이나 후나 "저 아이를 어떻게 키우나?" 하는 우려가 참 컸다. 지금도..
아이는 활력이 넘쳐 같이 놀아달라고 하는데
나는 기운이 없어 입으로는 "응", "그래"라고 하고서는 소파에 주저 않고 있거나
침대에 누워 있기 일쑤라 아이에게 많이 미안하다.
어제도 아이를 데리러 가는 길에 눈이 오기 시작해서
푸념을 하면서 가다가 일박 이 일도 안 되어 결심을 까먹느냐? 하면서
감사할 일이 아니라도 감사해야지 하면서 아이를 데리러 갔다.


어린이집은 제법 큰 편이라 아이를 데려가는 엄마들(나보다 다들 10살은 젊을)과 

더 젊은 선생님들까지 어울려 눈싸움하는 흉내를 냈다.(조그만 아이들하고 눈싸움이 될 리 없으니까.)

해든이도 나를 잡아끌며 눈싸움을 하자고 했다.

눈을 몇 번 던져주는 척하고서 얼른 집에 오고 싶어서

아이를 교묘하게 빼돌려 집으로 오고 있었다.

갑자기 아이가 그런다.

"엄마는 왜 눈을 싫어해요?"

좀 당황하면서

"어? 으응, 엄마도 너처럼 눈을 좋아했는데 이제는 운전하니까 위험할 것 같아서 싫어." 했다.
아무 말도 없다.
거의 집에 가까이 왔을 때 연말에 온 가족이 눈싸움했던 장소를 지나치게 되었다.
그날 나는 모처럼 즐겁게 가족과 함께 눈싸움했다.
그날은 N군도 "엄마가 함께 눈싸움을 해주니까 더 재밌어요." 했었다.
아무튼, 그 장소를 지나치려니까 아이가 나를 또 잡아끌면서
저기서 눈싸움을 하고 가자고 한다.
집은 거의 가까워 오고 나는 정말 눈싸움 같은 건 하기 싫고 따뜻한 집에 들어가고 싶었다.
집에 가면 N군이 해든 이와 놀아 줄 거란 생각을 하면서….

"너 눈싸움 할래? 아니면 집에 가서 초콜릿 먹을래?"

그랬더니 눈싸움을 조금하고 초콜릿을 먹겠단다.

그래서 내가 "안돼, 둘 중의 하나만 선택해야 해."그랬더니

아이가 한숨을 푹 쉬면서 하는 말이, "초콜릿 먹을게요."한다.

내가 너를 점점 재미없는 애로 키우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집으로 들어왔다.


집에 들어오는 데 우체통에 편지가 보였다.

해든이 앞으로 온 거다.

집에 오자마자 뜯어 봤더니 남편이 해든이에게 보낸 거다.

며칠 전에 해든이에게 [개구리와 두꺼비] 이야기를 읽어주는데 

거기에 친구에게 편지를 쓰는 얘기가 나오더란다.

I am happy you are my friend. 라고 써서 보냈다는 데

그 이야기를 듣던 녀석이 잘 준비를 하다 말고

선생님께 편지를 쓰겠다고 해서 편지를 쓰고 봉투에 넣어

그 다음 날 선생님께 드렸단다.

아이가 편지를 받아보고 싶어하는 것 같아서 남편이 써서 우체통에 넣은 것이다.

그 편지를 받은 아이는 나에게 3번 정도 읽어 달라고 하더니

내가 저녁 준비를 하는 동안 내가 읽어 준 걸 기억하면서 혼자 몇 번 읽었다.



책에 나온 내용과 똑같이 써서 해든 이의 이름을 상징하는 그림을 넣어 보낸 거다.
아이가 자기도 봉투를 달라고 해서 낙서를 하는 줄 알았더니
아빠가 오면 주겠다고 자기도 편지를 써서(그런데 편지지는 없다. ㅎㅎ)
현관 신발 벗고 들어오는 곳에 놨다.

이건 해든 이의 것.


아빠처럼 우편번호 쓰는 곳에 숫자 같은 것도 써넣었다. ㅎㅎㅎ
뒷면에는 처음에 Bro라는 글자만 써넣었었다.
가르쳐 준 것도 아닌데 혼자 아무거나 쓰는데 가끔 단어가 된다.
N군이 그 Bro라는 글자를 보고 막 웃으면서 틀렸다고 하니까
아빠가 자기에게 보낸 편지를 보고서 다시 DAD라고 쓴 거다.

알아보기 어렵지만 하트도 한 개 있다. ㅎㅎㅎㅎㅎ


엄마는 늙어서 잘 놀아주지도 않을 뿐 아니라 아이가 원하는 것도 들어주지 않는데

다행히 아빠는 편지 써서 우체통에 넣어 줄줄 알고

어제밤처럼 아이와 권투 시합도 해주고 레슬링도 해 준다.


누가 아이와 놀아주는지는 중요하지 않으니까 죄책감을 갖지는 말아야지.^^;;

어쨌거나 오늘은 추워도 놀이터에 가자고 하면 같이 가 줘야지.

그런데 어쩌면 아이는 엄마는 뭐든지 귀찮아하니까 놀자고 안 할지도 모른다.



덧) 국민은행에 좀 미안하다.

은행 가서 봉투 몇 개 집어 왔다. (  ")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인 2012-01-04 17: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중에 112244도 잡으면 좋겠어요. 히히

라로 2012-01-05 08:54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저처럼 조선인님도 신나해주시니 더 즐거워요~.^^

치니 2012-01-04 1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 해든이 아빠는 도대체 어느 별에서 오신 분? 그냥 자상해서만 될 일은 아닌데 말이죠. 언제나 배려 가득한 분 같아요.
전 근데 나이가 이십대일 때도 왜 몸으로 놀아주는 게 그리도 구찮았을까요? ㅋㅋ

라로 2012-01-05 08:55   좋아요 0 | URL
해든이 아빠는 할 일이 없어서 그래.ㅋㅎㅎㅎㅎ
다른 아빠들처럼 별 취미가 없고, 친구도 없고,,,심심한 사람이니 가족밖에 없어서 그런듯.^^;;
나도 몸으로 뭐 하는 거 싫어해서 그런가 생각해보니 젊었다고 더 놀아준 기억이 없네그랴,,ㅎㅎㅎㅎㅎ

무스탕 2012-01-04 2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133, 총 112233 방문

해든이 아빠님은 정말 퍼펙트한 아빠세요 +_+

라로 2012-01-05 08:56   좋아요 0 | URL
이히히힝힝힝
정말 삼삼한 숫자에요!!!ㅎㅎㅎ

치니님 댓글에도 달았지만 해든 아빠가 취미나 친교나 그런게 딱히 없어서 그런것 같아요.
할일이 없으니까 저러고 놀아주는 거죠,,크큭

차트랑 2012-01-04 2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의 말씀을 이곳에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차트랑공입니다.

저의 서재에 방문을 해주시고 제가 궁금해하던 방법을 친절하게 알려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알려주신 대로 연습을 해보고나서 성공 여부를 알려드리겠습니다.
(해보다가 잘 안되면 -제가 워낙 인터넷에는...- 다시 여쭙겠습니다.)

애초에 하나로에서 인터넷을 각 가정으로 공급하던 해의 원년 서비스 맴버인데
다양한 기능사용 할줄을 영 몰라 아쉬운 때가 더러 있었습니다.

알라딘의 페이퍼로 나비님처럼 영상을 포스팅하는 일은 매우 궁금했던 일입니다.
알라딘에서의 제 문의에 대한 답변은 잘 알아서 해보시라는 답변이었던지라
도무지 방법을 알 길이 없었던 것입니다.

그렇잖아도 바쁘신 알라딘 직원분들이 일일이 이러한 문의에 답하다보면
너무 애로가 많아 수고로울 것 같아서
그만두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꽤 오래전에 포기를 했던 일인데요
나비님께서 영상물을 포스팅하고 계신거 있죠.

어찌나 반갑던지 ㅠ.ㅠ
그래서 염치불구하고 문의드렸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친절하시게도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차트랑공올림

라로 2012-01-05 08:59   좋아요 0 | URL
그렇게 일찍 인터넷을 사용하셨군요!!
인터넷계에 있어서는 선각자 같은신 분이네요!!^^
염치불구라니요.
저도 다른 분께 부탁드려서 배웠는걸요!!
'배움의 순환'이 되었다니 기쁜걸요!!
이렇게 댓글 달아주셔서 제가 더 감사한걸요~.^^

꿈꾸는섬 2012-01-04 2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눈이 많이 내렸죠?
저도 작년까진 아이들 데리고 나가서 눈놀이 많이 했었는데 올 해는 아이들만 내보내고 전 그냥 집에 있었어요.
저 아직 나비님보다 조금 어린데 말이죠.
저도 반성하고 있어요. 아이들과 좀 더 잘 놀아줘야겠다고 말이죠. 아이들 유치원 방학은 언제 끝나나 매일 손꼽아 기다리고만 있었거든요.

나비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아빠에게 답장 쓰는 멋진 해든이도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랄게요.^^

라로 2012-01-05 09:02   좋아요 0 | URL
어제도 오전에 눈이 내려서 가르치러 안 가고 싶더라구요.ㅎㅎㅎ
저보다 많이 어리신데요!!^^
저도 매일 반성해요. 그런데 저는 애들하고 잘 못놀게 생겨먹었나봐요.ㅎㅎㅎㅎ
우리 반성하지 말고 살아요. 못해주는 거는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면서 살아요.
아이들은 엄마가 안 놀아주면 자기들끼리 또 놀잖아요.
저는 해든이를 어린이집에 보내니까 방학이 거의 없네요.ㅎㅎㅎ
N군이 방학이긴 한데 학원을 보냈더니 좋구요.
하지만 제가 방학이 없으니 N군 점심도 자주 챙겨주지 못해 오히려 미안해요.ㅠㅠ

꿈꾸는섬님도 자상한 남편분, 귀엽고 착한 아이들과 함께 새해 활기차게 열어가시길 바랄꼐요.^^

비로그인 2012-01-04 22: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편지를 ([개구리와 두꺼비]에 나오는) 달팽이에게 전해달라고 했어야 하는데.. 전 이 책 너무 좋아요. 딸래미는 이미 쳐다도 안 볼 책이 되었지만 제가 보려고 Collection을 사고 싶다는..

좀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라로 2012-01-05 09:19   좋아요 0 | URL
달팽이가 나오던가요? 아무튼 저도 저책 시리즈를 몇 개 갖고 있는데
아이북에서 오는 영어 동화책 읽히느라 저 책은 잘 안읽어주는데
아빠는 책을 많이 읽어주나봐요. 만치님 저 콜렉션 사시면 저좀 먼저 빌려줘요.ㅋㅋㅋ

만치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라는 인사 드렸지만 또 드려요.^^
제가 두 배로 인사하니까 올해 새집에서 두 배로 행복할거에요.ㅎㅎ
악기 때문에 갈 일 있으면 연락할께요.ㅎㅎ

반딧불이 2012-01-05 1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전히 사랑스러우신 나비님. 사랑으로 충만한 임진년 되시기를...그런데 해든이가 어느새 글자를 쓸 수있게 되었군요. 제 기억속에는 스키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남아 있는데, 곧 학교갈 나이가 될 것만 같아요. 해든이 바라기가 있다는 말을 꼭 전해주세요.

라로 2012-01-06 16:15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해든이가 글자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더니 아무거나 써요.ㅎㅎㅎ
학교 가려면 3년은 남은것 같은데 그때까지 좀 천천히 자랐으면 좋겟어요.ㅎㅎㅎ
요즘 키가 많이 커서 그런가 애기때 모습이 사라지는 것 같아 막 슬퍼요.ㅎㅎㅎ

moonnight 2012-01-05 14: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해든이, 너무 사랑스러워요. ㅠ_ㅠ 그리고, 해든이 아빠분, 진짜 진짜 멋지십니다. +_+; 마음에 있어도 실천으로 옮기기는 쉽잖은데 말이죠. 아이들은 몸으로 놀아주는 게 중요하다는 얘길 들어서 저도 조카아이들이랑 마구 뒹굴며 놀려고 노력-_-은 하는데 흑흑. 역시 힘들어요. ㅠ_ㅠ

라로 2012-01-06 16:16   좋아요 0 | URL
달밤님도 조카와 너무 잘 놀아주시잖아요!!
저는 달밤님의 조카가 참 부럽더라구요.
부모야 당연히 잘 놀아줘야 하지만 고모나 이모, 삼촌들이 잘 놀아주는 집은 많지 않아요. 생각보다.
역시 잘 놀아주시는 고모라야만 달 수 있는 댓글이에요.^^

마노아 2012-01-06 0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 낭군을 만나야 한다고, 기도 내용에 추가해 주세요. ㅎㅎㅎㅎ
해든이 엄청 사랑스러워요. 아, 하지만 아이가 사랑스러운 것과 그 아이를 보살피고 놀아주는 일이 힘든 것은 별개라는 것을 저도 알아요.(>_<)

라로 2012-01-06 16:17   좋아요 0 | URL
이런 낭군이 돈은 많이 못 벌잖아요,,ㅎㅎㅎㅎ
돈 잘버는 남자들은 바빠서 저런거 못해줘요,,,그러니까 좀 더 구체적으로 말씀해보세요.ㅎㅎㅎㅎ

차트랑 2012-01-06 09: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볼따구가 싸~ 한 상쾌한 아침입니다~
그러나 겨울치고는 그리 추운 날은 아닙니다.
편안한 하루되세요~

라로 2012-01-06 16:18   좋아요 0 | URL
말씀대로 오늘은 햇볕이 따뜻해서 영하의 날씨인데도 푸근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차트랑공님도 따뜻하고 상쾌한 하루를 보내시길 바랍니다.^^

순오기 2012-01-06 22: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 페이퍼 학교에서 봐서 댓글을 안 달았어요.
감동적이고 부럽고 따뜻함이 피어오르는 페이퍼에요.^^

라로 2012-01-07 14:20   좋아요 0 | URL
이 글도 언니가 제일 먼저 추천을 눌러주셨겠지요!!
저는 새삼 언니의 댓글이 감동적이면서 따뜻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