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일부터 바빴다.

1월 1일이 일요일이라 그랬던 것 같다. 1월1일 같지도 않고 말이지.

1월 1일 더구나 일요일인데도 밤 자정 넘어까지 청소하느라,,,흑

월요일에, 그러니까 1월 2일인 어제, 누가 오기로 하여서 집을 확 뒤집고 싶었으나

그렇게는 못하고 쓸고 닦고만 했다.

열심히 청소하니까 그래도 새로 이사 온 듯한 기분이 들어 좋긴 하더라.


딸아이가 1월 1일 이런 말을 했다.


"감사할 일이 있어야 감사를 하는데 올해는 감사할 일이 없더라도 감사를 하고

더 나아가 도저히 감사할 수 없는 상황이라도 감사를 하며 살았으면 좋겠어요." 라고.


물론 사춘기 소녀답게 똑 부러지게 말하는 대신 너무 빨리 말을 해서 주워담아야 했지만

아이가 한 말을 곱씹으면서 "언제 저렇게 컸지?"라는 생각과 동시에

아이는 우리 품을 떠나려고 저렇게 발버둥치며 준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제 공식적인(?) 새해 덕담을 할 기회가 있었는데
아무 생각이 안 나는 거다. 어쩌면 "건강했으면 좋겠다."라는 말 밖에는 생각이 안 날까!! ㅠㅠ
딸이 했던 저 말이라도 내 말처럼 바꿔서 했으면 좋았을껄,
정말 나는 내 형편없는 머리 때문에 되는 일이 없다니까. ㅠㅠ
아니면 알라딘에라도 들어와 다른 지기님 들이 남긴 덕담이라도 기억해둘껄, 하는. ㅠㅠ
가령 굿바이님께서 남기신 덕담처럼
"선물 같은 사람들을 만나고, 선물 같은 일들이 더 많이 일어나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어요."라고
했으면 얼마나 멋있어 보였을까? 사람이 아무리 생긴 대로 산다지만, ㅠㅠ



작년 크리스마스 즈음에 사랑하는 알라딘 지기인 ☆☆님이 자기가 공식적으로 처음 번역한 책을 보내줬다.
댓글로 사인도 해서 달라고 막 졸라서 그녀는 나에게 간단한 인사 글도 남겨주었다.
나와 친한(나 그렇게 생각해도 되는 거지??^^;;) 번역가가 생겼다는 게 무슨 훈장 받은 것처럼 뿌듯한지, ㅎㅎㅎ
아무튼 나는 그녀의 책을 받아 들자마자 <옮긴 이의 말>을 먼저 읽고 새날에 읽으려고 아껴뒀었다.
그 책은 [기타 보이]이다.

나는 <옮긴 이의 말>을 읽으면서 눈물이 핑 돌면서 코끝이 찡해졌다.

왜냐하면, 그녀는 이렇게 그녀의 <옮긴 이의 말>을 시작한다.

접힌 부분 펼치기 ▼

 

이 책을 읽는 여러분 중에 혹시,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서럽고 힘들고 외로울 때 어떤 '음악' 하나가

자신을 구원했다고 느낀 분이 있나요?
이 책을 읽는 여러분 중에 혹시

기타나 그 밖의 악기를 연주하다가 문득 악기가 살아 숨 쉬는 생명체 같다는

느낌이 들었던 분이 있나요?

이 책은 그런 놀라운 순간을 맛보았던 독자에게는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아직 그럴 기회가 없었던 독자에게는 실제 경험 못지 않은 감동을 주어서,

읽고 나면 당장 기타를 한 대 사서 연주해 보고 싶을 만큼 강력하게 음악의 힘을 일깨워 줍니다.


p. 298

 

펼친 부분 접기 ▲


그녀가 말한 저것들을 다 느껴본 사람으로서
"저는 한때 알코올 중독자였어요"라고 고백하는 심정으로(어떤 영화였더라?? 제목은 기억이 안 난다.)
"저도 음악이 저를 구원했다고 느껴본 사람이에요."라며 슬그머니 손을 드는 심정이 되면서
두 번째 문장을 읽는 순간 찡하면서 핑했다.
그녀도 언급했지만, 그녀가 얼마나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인지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녀가 행복한 마음으로 작업했다는 글에서는 기쁨으로 마음이 가득 차서 '찡'하면서 '핑'하던 것이
결국 '똑' 하면서 살짝 떨어졌다지. 


1월 1일은 청소를 하느라 이 책을 읽지 못했고

어제는 무슨 일이 있어 온 종일 긴장하느라 또 읽지 못했다.

밤에는 남편에게 1월부터는 일찍 자겠다는 약속을 했기 때문에

12시가 좀 넘어서 자느라 읽지 못했다.

하지만 오늘은 내일 수업할 준비를 약간 하고 나면 자유로우니까

그녀가 행복한 마음으로 작업한 이 책을 읽을 거다.


새해에는 그녀가 기쁜 마음으로 작업할 수 있는 책들을 만나게 되길 바란다.


그녀의 생각을 하다가 갑자기 남편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이유는 두 사람이 비슷한 면이 많기 때문인 것 같다.

뭐냐고 물어보면 또 제대로 말을 할 수 없지만 뭐 이런 거다.

1월 1일 우리 가족은 점심 약속이 있었다.

방석을 깔고 앉아서 먹는 식당이라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했다.

우리는 다 먹고 어수선하게 저마다 좁은 입구에서 신발을 먼저 신으려고 우르르 몰려 갔다.

우리 애들 셋에 다른 집 아이들 둘, 거기다 어른들이 나와 남편을 포함해서 일곱 명.

먼저 나가려고 신발을 신고 고개를 드니 남편이 차분하고 반듯한 모습으로

다른 사람들이 다 신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교통질서를 지키는 일이 다른 사람에 대한 예의나  배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니까.
그런 남편과 [기타 보이]의 번역가인 두 사람의 모습은 묘하게 일치하는 느낌이 든다.
음악에 대해서 많이 알면서 절대 잘난 척 하지 않고 하는 그런 것도 말이지.
술 먹고 그녀의 방명록에 내가 남자로 태어났으면 그녀 같은 사람을 사랑했을 거라고 했는데
그래서 그런가? (미안하지만 나 이 글쓰고 그 방명록 지울께,,^^;;)
여자로 태어나서 내 남편 같은 사람과 결혼 한 게?? ㅎㅎㅎㅎㅎㅎ


아무튼, 올해는 욕심부리지 않고 딸아이 말처럼 감사할 수 없는 일도 감사하면서,

남편과 [기타 보이]를 번역한 그녀처럼 담담하고 반듯한 마음으로

나에게 주어진 일을 온 힘을 다 하며 사는 2012년을 꿈꾼다.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2-01-03 13:13   좋아요 0 | URL
나비님 야속해요, 옮긴이의 말 뒷부분은 왜 인용 안해주신 거에요!!! 거기도 해주셨어야죠!!!! ㅎㅎㅎㅎㅎ

라로 2012-01-04 15:22   좋아요 0 | URL
ㅋㅎㅎㅎㅎ
거긴 책 다 읽고 쓰려고 했어요,,,ㅎㅎㅎㅎㅎ
기둘려보시와요~~~~.^^

moonnight 2012-01-03 14:18   좋아요 0 | URL
오잉 번역하신 분이 알라딘 지기님이세요? +_+ 이 책 다락방님도 좋다고 하셨던 거 같은데 사야겠다. (허둥지둥.;;)
옮긴이의 말. 을 읽다보니 제게도 떠오르는 음악이 있어요. 나를 구원했다고 느끼는 음악. 헛 산 건 아니군요. ^^; 남편분도, 그 분과 결혼하신 나비님도 너무 멋지십니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페이퍼 감사드려요. ^^

라로 2012-01-04 15:08   좋아요 0 | URL
네~~~제 서재에 댓글을 다는 사람으로 5위 안에는 안 들지만 한 6위 정도는 할 것 같아요.
그만큼 자주 댓글을 달아주는 사람이니까 달밤님은 누군지 추리가 가능하실듯~~~.^^
아직 주문 안 하셨으면 제가 선물할께요.
그렇지 않아도 저도 그 친구에게 받아서 다른 사람에게 선물하고 싶었거든요.
그 사람이 달밤님이 되면 저야 기쁘죠!!^^

2012-01-03 14: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1-04 15: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1-03 16: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1-04 15: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2-01-06 22: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차트랑 2012-01-03 19:13   좋아요 0 | URL
음악은 때로 상처를 어루만질 수 있는 힘을 가진 존재라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부드러운 존재라면 한없이 부드러운 음악은 또한 강력한 힘을 지닌 존재이기도 합니다.

라로 2012-01-04 15:13   좋아요 0 | URL
말씀처럼 음악은 여러 얼굴을 가지고 있죠!!
님에게도 저런 구원의 손길처럼 느껴졌던 음악이 있으신가요??
차트랑공님, 저도 종종 방문하겠습니다.^^
참!! 동영상 넣기는 성공 하셨나요?????
제가 설명을 잘 못한것 같아 걱정,,^^;;

중전 2012-01-03 21:53   좋아요 0 | URL
'아무튼, 올해는 욕심부리지 않고 딸아이 말처럼 감사할 수 없는 일도 감사하면서,
남편과 [기타 보이]를 번역한 그녀처럼 담담하고 반듯한 마음으로
나에게 주어진 일을 온 힘을 다 하며 사는 2012년을 꿈꾼다.'

이런 꿈들을 꾸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러면 사회가 이렇게 어렵게 가지는 않을텐데 말이지요.
나비님의 꿈 꼭 이루시기를!





라로 2012-01-04 15:15   좋아요 0 | URL
저의 꿈을 이루기 위해 욕심 안 부리고 부지런히 마음을 가다듬어야겠지요?
중전님이 올 초부터 이렇게 글도 올려주시고 자주 오시니까 넘 좋으네요~~~.^^
님도 작년 올해 좀 힘드시더라도
지금까지 잘 살아오신 지혜로 잘 헤쳐나가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님의 멋진 남편분(음,,,남의 남편을 몰래 멋지다 생각한거 괜찮은거죠??ㅎㅎ)
이야기도 많이 올려주세요.^^

조선인 2012-01-04 08:42   좋아요 0 | URL
차분하고 반듯한 남편의 그림이 그려집니다. 나비님이 멋지니까 멋진 남자가 팔랑 낚인 거에요. 히히.

라로 2012-01-04 15:16   좋아요 0 | URL
ㅋㅎㅎㅎㅎㅎㅎ
하여튼 우리 조선인님 사고력은 남달라요!!
그래서 애들이 그렇게 영리한가봐요!!
올해도 마로, 해람이 함께 행복한 한해가 되시길요~~~.^^

세실 2012-01-04 09:14   좋아요 0 | URL
"감사할 수 없는 일도 감사하며 살자." 참 좋은데요. 감사하는 맘도 배워야 하는거죠.....우린 딸에게 한 수 배우는 철 없는 엄마. ㅎㅎ
우리 멋진 새해 만들어 보아요~~~
조치원 가지말고 광주 가요^*^

라로 2012-01-04 15:18   좋아요 0 | URL
엄마가 철이 없으면 딸들이 철이 있고(음,,,이건 뭐 무기 얘기하는 듯한,,ㅎㅎㅎ)
딸이 철이 없으면 엄마가 철이 많고,,,그렇더라구요,,,,보편적으로..
그래도 세실님네는 엄마와 딸다 비슷할거에요.
세실님도 뭐든 열심히 하고 속도 깊고,,거기다 미모롭고,,(흑,,,좋겠다,,이게 안 빠지네,,ㅎㅎㅎ)
광주는 언니네 개관식????
그래도 조치원 궁금해,,ㅋㅋ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무스탕 2012-01-04 15:46   좋아요 0 | URL
(불쑥 끼어 들어서) 광주는 알겠는데 조치원엔 뭐가 있는대요? +_+

차트랑 2012-01-04 22:13   좋아요 0 | URL
아..나비님, 아침에 영상을 넣는 방법을 알려주셨는데
오늘 하루 인터넷 접근을 못하다가
조금 전에 하게되어 나비님을 궁금하게 해드리고 말았습니다ㅠ.ㅠ
궁금하게 해드렸어요 ㅠ.ㅠ
이제 연습을 해보려고 합니다.
다시 한 번 고마운 마음을 전해드립니다 나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