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N군은 아직 알약을 잘 못먹는다.
알약 못먹는것도 유전일지 모르지만 나도 알약을 못먹어서
작년 희망이 임신해서 철분제를 먹을 때마다 고생했었다.

어제 점심을 먹고 약을 먹으라는 내 잔소리에(보통으로 내가 먹게끔 물약에 가루약을 섞어준다)
마침 부엌에 있던 아빠에게 "Can you 섞어 this for me?"했다가
때마침 심기가 상해있던 아빠에게 쿠사리를 들었다.

언젠가부터 녀석은 지 편한대로 영어와 한국어를 섞어 쓰기도 한다.
처음엔 재미로,,지금은 본인도 모르게,,,
그러고 보면 언어란 참 유연한 것들인데...

2. 남편의 심기가 불편했던 이유는 나 때문이다.
우리 집엔 화장실이 하나다.
보통으로 문제가 없는데 남편이 샤워를 하러 들어가면
가끔 볼일이 급한 아이들이 안절 부절 못해 한다.
그럴때마다 남편에게 나처럼 문을 잠그지 말고 샤워를 하라고 한다.
하지만 남편은 그건 절대 안된다며 꼬박 꼬박 문을 잠그고 샤워한다.
그런데 어젠 내가 볼일이 급했다.
작은거면 참겠는데 어젠 큰거였다.
사람마다 그 능력이 다르지만 난 작은건 잘 참는다.
하지만 큰건 절대 못참는다.
다급해진 난 화장실 문을 막 두드리며 문열라고 소리를 질렀다.
깜짝 놀란 남편이 놀란 토끼마냥 허리춤에 타월을 두르고 나왔다.
그래서 내가 잔소리를 했다.
혼자만 사는 집이냐고!
그랬더니 남편 왈 "다른 사람(우리 애들)처럼 참는거 좀 배워봐." 그런다.


3. 남편이 N군에게 하는 쿠사리를 들은 H양이
아빠에게 살짝 물어봤나보다.
엄마 때문에 화났냐고,,,남편이 그러더란다.
"아니, 세상에 화났다."고.
무슨말인지...
때로 말은 직접 들은게 아니면 우리를 혼란스럽게 한다.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8-01-07 11:51   좋아요 0 | URL
음... 역시 또 하나의 작은 우주를 지켜본 기분이에요^^

라로 2008-01-08 22:58   좋아요 0 | URL
에고,,우주씩이나요~.^^;;;;
우리 사는게 이렇게 유치해요,,,사실^^;;

깐따삐야 2008-01-07 12:03   좋아요 0 | URL
전 나비님도 좋지만 나비님 남편분도 참 마음에 들어요! 흐흐.^^

라로 2008-01-08 22:58   좋아요 0 | URL
전 제 남편도 좋지만 깐따삐야님도 참 마음에 들어요! 흐흐.^^

다락방 2008-01-07 13:47   좋아요 0 | URL
아, 전 왜 이 페이퍼를 읽고 미소를 짓게 되는걸까요?
세상에 화났다, 는 멘트가 너무 좋은거 있죠. 훗 :)

라로 2008-01-08 23:02   좋아요 0 | URL
전 다락방님의 미소짓게 된다는 그 멘트가 더 좋은데요!ㅎㅎ

무스탕 2008-01-07 17:25   좋아요 0 | URL
혹시 나비님 본명이 '세상' 이신건 아니신지요... ^^;;

깐따삐야 2008-01-07 17:30   좋아요 0 | URL
무스탕님, 저 완전 웃었어요! ㅋㅋㅋㅋ

보석 2008-01-07 18:31   좋아요 0 | URL
그런 거였군요!ㅋㅋㅋ

다락방 2008-01-07 22:31   좋아요 0 | URL
앗, 그런거였군요!! ㅋㅋㅋㅋ

라로 2008-01-08 23:02   좋아요 0 | URL
우와, 무스탕님의 내공은 지성, 정성과의 대화에서 알았지만!!
역쉬~

보석 2008-01-07 18:32   좋아요 0 | URL
일상의 풍경이 굉장히 따뜻해 보여서 항상 글을 읽으면 마음이 훈훈해요.

라로 2008-01-08 23:03   좋아요 0 | URL
그렇게 말해주시니 저두 마음이 훈훈해져요~.^^
보석님글 읽으러 가야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