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남편이 가르치는 학교에서 교수들의 작품 전시회의 오프닝이 있었다. 4시부터 7시까지였는데 해든이가 요즘 트랙을 하기 때문에 5시에 집에 오니까 집에 데리고 온 후에 가야 했다. 그랬더니 집에서 평소 25분 정도면 갈 수 있는 학교가 트래픽 때문에 1시간 정도 걸려서 도착했다는. 그래서 대강 둘러보고 집에 왔다. 너무 추워서 사람들하고 대화도 하고 싶었으나 인내심이 없어졌다. 그리고 엔 군의 저녁도 줘야 하고 해든이 기타 레슨이 7시 30분이라 더 늦게 있을 수도 없었는데 가장 큰 (나에게) 이유는 얼굴에 아무것도 바르지 말라는 의사의 처방(?)이 있었기 때문에 로션도 안 바르고 간 내 얼굴이 찬바람에 더 거칠어지는 것 같아서 빨리 집에 오고 싶었다. 


남편의 그림 스타일이 많이 변했는데 이번에 낸 작품은 다시 대학원 시절에 그리던 스타일로 해서 전시회에 냈더라. 그런데 큐레이터가 남편의 작품을 제일 좋아했는지 가장 명당자리에 있어서 기분이가 좋았다. 남편도 기분이 은근 좋은 것 같았다. 앞으로는 그림 그릴 시간을 좀 더 많이 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남편이 미국에 온 이후로 내가 공부하는 거 뒷바라지하고 아이들 돌봐주느라 그림을 그리지 못하고 가르치기만 했는데 이제는 나도 어느 정도 안정이 되고 해든이도 많이 컸으니까.


남편의 그림 앞에서 열심히 쳐다보는 사람은 남편이 아님. 누군지 모르지만 작품을 아주 맘에 들어 했다. 뮤지엄 담당자도 와서 막 칭찬하고. 다른 작가들도 있었는데 남편의 작품이 자기 최애 작품이라고 할 정도로. 좀 놀랐음.


저렇게 몸이 움츠려 들 정도로 넘 추웠다. 

학교에서 새로 만든 뮤지엄이었다. 새로 지어서 그런가 깨끗했고 느낌이 좋았다. 그리고 사진엔 안 보이지만 밴드가 와서 음악도 틀고 그랬다. 날씨만 좀 따뜻하거나 스탠드 히터를 준비해 줬더라면 더 분위기가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집에 오는 길에 남편에게, "너도 앞으로 전시회 좀 하자."라고 했더니 조용한 사람이 좋아하는 것 같은 표정을 짓는다. 남편이 나를 도와줬으니 이제는 내가 남편을 내조해야 할 시간. 어쨌든 그러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하다가 남편이 그런다. "너 큐레이터 할 수 있겠어?" 그래서 "당연하지, 내가 못 하는 게 어딨어!!"라고 큰소리 땅땅쳤다.ㅋㅋ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3-01-25 14: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늘 한국 날씨 엄청나게 추운데 남편분 그림 오늘 날씨랑 어울려요. 오히려 추워서 좀 더 몽환적이랄까? 저는 이런 분위기 좋아해서 정말 좋네요 ^^

라로 2023-01-25 15:00   좋아요 1 | URL
한국에 비하면 여긴 별로 안 추운 것일텐데,,, 오늘은 넘 추웠어요,, 여긴 따뜻하지만 밤낮의 기온차가 넘 심해서 더 그런 것도 같아요,, 낮에 따뜻했거든요,, 그런데 알면서도 어디 가면 늘 까먹어요,, 낮에 입은 옷차림으로 갔다가 덜덜 떨고 왔어요.ㅋㅋ 남편 그림이 좀 쓸쓸해요,,^^;;

거리의화가 2023-01-25 14: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국도 무척 추운 날씨랍니다. 남편분이 그림에 재주가 있으시군요. 전시된 그림이 정말 멋집니다! 갈수록 취미 또는 특기 하나쯤은 있어야겠다 라는 생각을 갖게 되어요^^*

라로 2023-01-25 15:03   좋아요 1 | URL
한국도 무척 춥겠죠,, 입춘이 빨리 와야 하는데,,, 남편은 어려서부터 그림을 그렸고, 25년이 넘게 대학에서 가르치고있어요,, 그런데 저 때문에 열심히 하던 그림을 많이 그릴 시간이 없었죠,, 그래서 제가 많이 미안해요,, 이번 기회를 통해서 전시회를 좀 더 자주 갖자고 했어요, 앞으로 또 전시하게 되면 포스팅 올려볼게요. 감사합니다.^^

singri 2023-01-25 15: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멋지네요~

라로 2023-01-26 15:29   좋아요 0 | URL
와~~ 감사합니다!!^^

꼬마요정 2023-01-25 22: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멋집니다!! 그림 너무 좋은데요. 제가 그림은 잘 모르지만 남편분 그림 엄청 분위기 있어보입니다. ㅎㅎㅎ 부러워요.
제가 진짜 손재주가 없어서 그림 잘 그리시는 분들 많이 많이 부러워합니다. 너무 신기해요 ㅎㅎㅎ
두 분 잘 어울린다는 느낌이 팍팍 듭니다. 라로님 큐레이터 기대됩니다^^

라로 2023-01-26 15:30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남편에게 더 열심히 그리라고 할게요!!^^ 응원에 힘입어 저는 남편의 전시회를 준비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

희선 2023-01-26 02: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 님이 남편분 그림 전시회 큐레이터 하시면 정말 멋지겠네요 남편분도 아주 기뻐하시겠습니다 그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그림 멋집니다


희선

라로 2023-01-26 15:32   좋아요 1 | URL
남편이 매년 결혼기념일과 발렌타인데이에 손카드를 만들어 준 게 많아요,, 한 번도 안 빠지고 줬으니까 이제 거의 50개가 넘는 것 같아요,, 그 것도 모아서 전시를 하고 싶어요,, 남편 더 열심히 하라고 해서 다양한 전시회를 준비해 보도록 할게요,, 감사합니다.^^

희선 2023-01-27 00:42   좋아요 0 | URL
결혼기념일 발렌타인데이에 손수 카드를 만들어주시다니, 멋지네요 그건 세상에서 하나밖에 없는 거군요 받으실 때마다 기쁘겠습니다 이번엔 어떤 그림일까 하는 기대도 하겠네요 라로 님이 받으신 카드만 전시해도 멋지겠습니다


희선

레삭매냐 2023-01-26 09: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큰소리 땅땅을 응원합니다.

그렇습니다.
일단 질르고 보는 거죠.

라로 2023-01-26 15:32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ㅎㅎㅎ
맞아요,
일단 한 번 해보는 거죠!!ㅋㅋ

자목련 2023-01-26 10: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큐레이터 라로 님, 멋질 것 같습니다!

라로 2023-01-26 15:33   좋아요 0 | URL
앗! 전문적인 큐레이터는 아니겠지만, 남편의 전시회 큐레이터는 할 수 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