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에 오른쪽 귀가 막 간지러웠다. 남편이 보더니 벌레 물린 것 같다고 해서 그런가 보다 했다. 그게 14일이었다. 15일은 계속 오른쪽 귀가 너무 간지러워 긁게 되는 일 말고는 별다른 일이 없었다. 16일엔 일을 안 하는 날이었다. 그런데 간지러운 부위가 점점 커지는 것 같았다. 그러니까 오른쪽 귀가 더 커지는 것 같다고나 할까? 그다음날은 일하는 날인데 이비인후과 수술이 있어서 이비인후과 의사인 K의사가 와서 수술을 했고 그 의사샘의 첫 환자가 내 환자라서 내 귀에 대한 얘기를 했다. 내 귀를 보시더니 피부과로 가야 할 것 같다고 하셨다.

 

그다음 날인 18일도 일하는 날이었는데 수술이 겨우 6건이라고 쉬고 싶은 사람은 쉬라고 해서 내가 쉰다고 하고 의사 사무실에 갔었다. 내 설명을 들은 PA는 아무래도 알러지 문제 때문인 것 같다면서 자기가 염색했을 때 얘기까지 하면서 증상도 너무 비슷하다고 해서 Epi주사를 맞고 알러지 약도 먹으라고 했다. 나는 이제 모든 문제는 사라졌다고 생각했는데 그다음 날 내 귀는 여전히 가려운데 이제는 왼쪽 귀까지 가렵고, 건조해졌고, 이마나 목 주변도 가렵기 시작했다.


그래도 알러지 약을 일주일 동안 먹으라고 했으니까 계속 먹고 있는데 나아질 기미가 안 보인다. 이제는 목덜미도 간지럽다. 너무 간지러워서 잠을 자다가 너무 많이 깬다.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날 줄이야! 알러지는 나와는 상관없는 일인지 알았는데,, 그리고 머리숱도 없고, 얼굴이 안 이뻐도 피부 하나는 타고났다면서 은근 피부 미인은 아니라도 피부 좋다고 생각했는데... 아~~ 나는 이제 피부마저,,, 이런 생각이 드니까 더 우울해졌다.


그래서 이것저것 다양한 키워드를 입력해서 검색을 하니까 역시 다양한 답변이 나온다. 일단 오늘은 토요일이고 내일은 일요일이라 의사 사무실이 다 문을 닫으니까 월요일에 가봐야지 하는데 월요일은 일하는 날이기도 하고 미리 약속을 잡지 않았으니... 그런 생각을 하면서 미적거렸는데 엔 군이 Urgent Center에 갔다며 연락을 했다. 코비드 확진을 받았다고. 아 놔~~.ㅠㅠ


엔 군의 침대는 남편의 형이 사용한 지 벌써 한 달이 다 되어가는데 이제 엔 군은 해든이 침대에서 생활하고 방 밖으로 나올 수 없게 되었다. 또한 나는 심한 알러지 반응으로 신경이 너무 예민해져있고 너무 간지럽기도 하지만 괜히 큰 병은 아닐까? 머 그런 생각이 들어서 더 불안했다. 그래서 오늘 아침에 나도 Urgent Center에 갔다. 이번엔 PA가 아닌 의사를 만났다. 이 의사는 정말 너무 상냥한 의사였다. 내 얘기를 귀담아듣는 것도 그렇지만 장갑도 안 끼고서 두드러기가 심한 내 얼굴, 머릿속, 목뒤 등을 만져보고 하는 것을 보고 감동했다. 어쨌든 의사가 생각하기에 역시 알러지 반응인 것 같은데 스트레스가 알러지를 더 촉발시킨 것 같다고 했다. 그러니까 신경이 예민해지고 집안 사정이 이렇다 보니 내 스트레스가 몸으로 표현을 하고 있는 거였다. 갑자기 내가 참 불쌍하게 느껴졌다. 


스트레스 엄청 많은데 스트레스 많다고 말도 못 하고 (나만 스트레스를 받는 게 아니라 온 식구가 스트레스를 대빵 받고 있으니까.) 그러니 몸이 알아서 표현을 해준 것 같다. 어쨌든 그래서 오늘 스테로이드 약을 처방받고, 바르는 약도 6통이나 받고 (1통도 아니고 6통의 연고를 받아서 깜놀. 온 몸에 다 바르라는 건가요??ㅎㅎㅎ) 


사람이 간사한 것인지, 이렇게 의사가 내가 얼마나 스트레스가 많겠냐며 당신이 그런 일을 겪게 된 것이 미안하다고 하는 말을 듣는 순간, 약을 안 먹어도 나아질 것 같았는데 그 뒤에 의사가 하는 말을 듣고 빵 터졌다. 집에서 받는 스트레스니까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느낌이 들면 집 문을 열고 밖으로 나와서 잠자기 전에 들어가란다. 집에 있지 말래.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이 의사 명의 아닌가? 남편에게 말했더니 "너 하고 싶은 대로 하세요."란다. 어쨌든 스테로이드 약으로 인한 것인지 연고로 인한 것인지 모르지만 오늘 아침 urgent center 갈 때보다 훨 낫다. 더구나 의사가 3일 동안 일 가지 말라는 편지도 써줬는데 내일 내가 온 콜이라서 아무래도 가야 할 거 같다. 어떻게 되는지 두고 보자. 


오늘 아침 9시에 Urgent Center가 열리기 때문에 나는 8시 57분쯤 도착했는데 omg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 안에 들어가서 방을 안내받았는데도 또 넘 오래 기다렸다. 기다리면서 <피아노 치는 할머니가 될래>를 읽었는데 손가락이 곱을 정도로 추웠다. 아무리 환자를 보고 바로 돌려보내는 곳이라고 해도 그렇게 넘 춥잖아.ㅠㅠ


역시 기자였고 작가라서 그런가? 쉬운 단어로 쉽게 쓰고 있지만 핵심을 잘 짚어가며 자기의 상태와 있었던 일을 풀어 놓는다. 그녀의 글쓰기가 부담 없고 솔직하게 느껴지면서 더구나 피아노에 대한 생각이 비슷해서 더 공감을 하며 읽었다. 


"나 있지, 최근에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어. 초등학교 때 배운 뒤로 처음이야!"하고 콧구멍을 벌렁거리며 떠들었다. 그러면 정말 대부분의 사람들이 "좋겠다!!"라고 반응한다. 특히 나와 같은 세대의 여성은 90% 이상이 그런 반응을 보였다. 그렇구나...모두 피아노를 치고 싶은 마음이 있구나."

-전자책 모바일 앱 설정 p.95


70%도 아니고 거의 90%가 그런 반응이라니!! 하고 싶은데 여건 상 못하고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는 말이다. 그런 면에서 이 작가는 운이 정말 좋은 사람이다. 이유는 모르지만 퇴직하고 싶었을 때 퇴직을 하고 피아노를 배우고 싶은데 피아노를 배우고. 인생 뭐 별거 있나? 하고 싶은 대로 살아야지. 어쨌든 한국에 사시는 분들은 피아노나 다른 악기를 배우고 싶으면 어디든 학원이니까 얼마나 좋을까? 그런 생각이 들어 부러웠다. 물론 이 작가처럼 피아니스트에게 레슨을 받을 수도 있겠지만, 나라면 학원을 선택할 것 같다. 일본의 사정은 한국보다 미국에 가까워서 그럴까? 싶은 생각도 들었는데 알 수 없지.



요즘 남편의 형이 음식을 너무 많이 먹는다. 특히 시어머니가 그 모습을 보고 살찐다고 잔소리를 하면 형(앞으로 1년 살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이 그런다. "I don't care."라고. 그 말을 들으면 형이 너무 얄밉기도 하고 측은하기도 하고... 그런데 형처럼 어차피 오래 살 수 없다면 먹고 싶은 거 마음대로 먹고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죽음을 맞는 것이 맞는 거 아닌가? 그런 면으로 나는 형을 응원한다. 먹고 싶은 거, 먹을 수 있는 만큼 다 먹고 죽어라. 다른 사람이 무슨 상관이냐. 

하지만, 내가 봤을 때 형은 음식중독이면서 그것으로 자기의 스트레스를 푸는 것 같다. 내가 스트레스를 풀지 못해서 귀부터 두드러기가 나기 시작한 것처럼. 어쨌든 내일 일을 안 가도 되고 가도 되는 날인데 어떻게 할까? 


이번 알러지 소동으로 느낀 점은 나와 상관없는 일이라는 장담은 어리석다는 다른 말이라는 생각.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ingri 2023-01-23 14: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너무 많은 스트레스때문이었군요. 빨리 나으시길.
딸이 피아노학원에서 공연해야된다고 학원에서 배운곡을 뚱땅거리면 저녁에는 남편이 와서 연습하는 곡이 있다면서 두드리고 우리집 피아노가 쉴틈이 없는데 맨날 틀리고 하는데도 피아노 소리가 나는게 좋답니다.ㅎ근데 전 악보보는것도 못하겠어서 부러워만 할뿐이에요.

라로 2023-01-23 15:26   좋아요 2 | URL
그러니까요, 스트레스가 알러지를 유발한다는 것은 알았지만 이렇게 심할 줄이야!!^^;; 말로만 듣던 의학적인 일이 제게도 일어나서 환자들의 마음을 좀 더 알 것 같아요. 암튼 스트레스 만병의 원인이라는 말을 겸손하게 받아들입니다.ㅎㅎㅎ
싱그리님 댁은 남편분이 와서 연습을!!@@ 넘 멋진걸요!!! 따님과 남편 분이 피아노를 그렇게 연습하신다니 넘 바람직하고요!! 싱그리님도 저 책을 읽으시면서 좀 더 젊어서 시작하실 생각을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저처럼 나이가 들면 여러가지로 힘들어여.ㅠㅠ

은오 2023-01-23 17: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니 스트레스 때문에 알러지가 일어날 정도라니... 도대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으신건지 ㅜㅜ 라로님 언능 나으시길...
그리고 간호사이신거 너무멋져여... 저 아빠 입원했을때 간호사분들 보고 반했잖아요 진짜 결혼신청할뻔

라로 2023-01-24 04:46   좋아요 1 | URL
앗 은오님이닷! 제 서재에서 뵈니까 넘 반가움요!!^^;; 저도 이렇게 알러지가 날 정도의 스트레스 받은 건 처음이라 어리둥절 했어요,, 하지만 제가 작년부터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것을 아니까 이해가 되네요.. 어제부터 스테로이드 먹기 시작했더니 많이 좋아지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간호사가 될 팔자인 줄 몰랐는데 제가 선택한 일 중 남편 빼고 가장 잘 한 일 같아요~~. 헤헷ㅎㅎㅎ

blanca 2023-01-23 18: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우, 라로님 얼마나 불편하실지...그 의사 그런데 너무 좋네요. 아무쪼록 N군도 라로님도 빨랑 나으세요.

라로 2023-01-24 04:48   좋아요 0 | URL
이거 정말 너무 불편하네요!!ㅠㅠ 저도 그 의사가 참 신선했어요,, 젊은 여의사라 그런 것 같아요,, 얼마 전에 간호사끼리 젊은 의사가 더 좋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어요,, 물론 수술의사;; 그런데 가정학과 의사도 젊으니까 좋아요,, 최신의 의료를 배우고 그래서 그런 것 같아요. 저희 온 콜 의사 분 중 한 분은 나이가 지긋하신 분인데 맹장수술을 복강경으로 한지 이제 얼마 안 되었다고 하더라구요. 그러니까 그 의사에게 걸리면 다 오픈맹장 수술을 했으니 공포도 그런 공포가..ㅎㅎㅎ 엔 군은 많이 좋아진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블랑카님.^^

moonnight 2023-01-23 18: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ㅠㅠ 얼른 나으셔야 할텐데요ㅠㅠ 얼마나 신경쓰이시겠어요ㅠㅠ 그래도 좋은 의사분이어서 다행이에요. 라로님을 빵 터지게 해 주셨다니^^ 엔군이 확진되었군요ㅠㅠ 증상 심하지 않게 지나가길 바랍니다.

라로 2023-01-24 04:52   좋아요 1 | URL
제 성격이 못되서 그런 것 같아요.^^;;; 그러니 스트레스를 받고,, 스트레스는 정말 이번에 많이 배웠어요,, 만 병의 근원입니다요.^^;;; 의사가 집에 있지 말라고 말하는 순간 넘 시원하더라구요. ㅎㅎㅎㅎ 집이 가장 좋은데도 어떨 때는 집이 지옥같은 경우가 있잖아요,, 더구나 엔 군까지 확진이 되어서 삼시세끼 날라다 주는 거 해야 하니 더 고달펐어요,, 이제 곧 점심 시간이니 또 점심을 챙기러,, 으쌰~~

책읽는나무 2023-01-23 23: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ㅜㅜ
몸이 반응할 정도로 신경을 많이 쓰고 계시군요. 거기다 엔군도 확진이고..ㅜㅜ
에휴~ 정말 조절 잘 하셔야겠습니다.
몸이란 건 참 신기하군요?
어떻게 알고 신호를 보낼까요?
라로님이 지난 번 제게 몸이 보내는 신호를 잘 알아듣고, 시키는대로 하라고 하신 말씀 명심하고 살고 있어요.
이번엔 라로님도 그렇게 하셔야겠어요^^

라로 2023-01-24 04:54   좋아요 1 | URL
엔 군이 확진이고, 남편의 둘쨰형이 와 있는데 환자고, 더구나 사형선고 받은 것과 같은 환자라 못마땅한 행동도 다 지켜봐야 하고, 제 학교도 신청했고, 등등 작년 말부터 일이 너무 많았어요,,ㅠㅠ 제가 책나무님꼐 그런 조언을 했는데도 정작 저는 몸이 보내는 신호를 알아채지도 못하고 있었네요.ㅎㅎㅎㅎㅎㅎㅎㅎ 책나무님은 그래서 건강하게 잘 지내시죠??^^

책읽는나무 2023-01-24 07:13   좋아요 1 | URL
그닥 건강한 삶은 아니지만, 몸의 이상 신호가 한 번씩 오면 라로님 말씀 받들어 무리하지 않으려고 노력 중입니다^^
그리고 애들에게도 늘 몸의 신호를 가볍게 넘기지 말라고 조언까지?!!ㅋㅋ
전 결혼 전, 직장 생활 했을 때, 대인관계에 대한 스트레스를 받은 적 있었는데 얼굴 전체가 발진 비슷하게 뒤집어 진 적 있었거든요. 전 그때 여드름이 나이 들어 나나? 가볍게 생각했었는데 관계가 풀어지니 싹 낫더군요! 그래서 늘 스트레스가 그렇게 순간적으로 발현될 수도 있구나? 깨닫고 살았어요.

라로님의 현재 상황들은 한꺼번에 많은 일들이 너무 많이 겹쳐 몸에 무리가 왔을 법 합니다. 제 같아도 감당키 어려울 것 같아요.
그리고 그동안 계속 공부하시고 일 하시느라 몇 가지의 일들을 해내시고 계셔서 늘 존경스러우셨어요. 늘 바쁘신 와중에 시숙의 일까지 겹쳐 신경 쓸 일이 더 늘어났으니...ㅜㅜ
이번을 계기로 라로님도 며칠 만이라도 엔군처럼 몸을 다스리며, 푹 쉬셨음 좋겠네요.

이렇게 적었지만, 스트레스에서 놓여 나는 건 참 쉽지 않겠습니다. 우린 또 가정 주부이기도 하니까요ㅜ

라로 2023-01-24 12:14   좋아요 1 | URL
저는 이렇게 발진이 나고 그런 게 처음에요,, 제 몸에 대한 배신감이랄까요??ㅎㅎㅎ 뭐 그런 것도 느껴졌어요. 하지만 곰곰 생각해 보니까 제 잘못이 많더라구요.. 성질이 못돼서 그런 것 같아요. ㅎㅎㅎㅎ
맞아요, 그동안 늙은 나이게 공부한다고, 늙어서 간호사가 되어 쟁쟁한 사람들 틈에서 어리바리 살아 남으려고 한 것, 다시 박사과정을 하려는 생각을 하는 게 무리인 건지,, 그 와중에 남편의 형도 그렇고, 엔군도 와 있고,, 제가 하는 건 없어도 엄청 신경이 쓰였나봐요,,, 저를 좀 더 사랑해 줘야 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늦었지만, 그래도 더 늦지 않은 때에.^^;;; 어쨌든 살아가는 건 쉽지가 않아요.. 누구에게든, 그죠?

희선 2023-01-24 02: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스트레스 받지 않으려 한다고 해서 안 되는 게 아니기도 하죠 의사가 라로 님 마음을 알아주셔서 조금 기분 나았겠습니다 그렇다고 스트레스가 바로 사라지지 않겠지만... 라로 님도 하고 싶은 거 하세요 집이 편해야 할 텐데... 집에 있으면 스트레스를 받으신다니... 라로 님 건강 좋아지시기를 바랍니다


희선

라로 2023-01-24 04:56   좋아요 1 | URL
맞아요, 스트레스 받지 않으려고 하면 그게 또 스르테스로 다가 올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렇지만 이렇게 누군가 제 마음을 알아주고 위로해 주시는 분들이 계시니 좋네요.^^ 감사합니다, 집은 4월이 되어야 어떻게 될지 알 것 같아요, 4월이면 아들도 학교로 돌아가고, 형도 어떻게 할지 결정이 될 것 같아요,,, 늘 고나심 갖고 지켜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희선님. 희선님도 늘 건강하세요.^^

새파랑 2023-01-24 08:2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트레스는 안받는게 좋긴한데 안받을수는 없고...그렇다고 집이랑 회사를 안갈수도 없고 ㅜㅜ

잠시 휴가를 내고 쉬시는것도 좋은거 같아요 ^^ 잘 회복되시길 바라겠습니다~!!

라로 2023-01-24 12:16   좋아요 2 | URL
그렇죠, 저 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의 딜레마죠??ㅎㅎㅎ
잠시 휴가는 못 낼 것 같아요,, 저희 유닛에 휴가를 내고 3월 까지 쉬시는 분이 있거든요.
이제 원인을 알았으니까 제가 잘 조절해야죠, 뭐. ㅎㅎㅎ 다정한 댓글 감사합니다, 새파랑님!^^

치니 2023-01-24 09: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에효 결국 몸이 비명을 질렀군요 ㅠ 그래도 바로바로 의사 진료를 받아서 조금이나마 빨리 원인 파악하고 치료하게 되어 다행이여요.
엔군 코비드도 부디 가볍게 지나가길.
이 또한 지나가리라…곧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길 🙏🏼 멀리서나마 기원합니다.

라로 2023-01-24 12:21   좋아요 1 | URL
그러게,,, 나도 이런 일은 처음이라 어리둥절 해,, 적응도 안 되고,, 튼튼하진 않아도 병원 가고 그럴 일은 별로 없었는데,, 엔 군은 젊어서 그런가 벌써 좋아진 것 같은데 일주일은 격리하라고 했어,,, 아주 좀이 쑤시겠지만 어째.ㅎㅎㅎㅎ너무 고마워, 치니!! 이 또한 지나가리라... 맞아,, 나중에 뒤돌아 보게 되겠지??ㅎㅎㅎ 올해는 꼭 제주도에 가서 르부이부이에서 치니 만나고 싶다. ^^

감은빛 2023-01-24 21: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젠 좀 괜찮아지셨어요? 알러지 반응 때문에 원인도 모르고 여기저기 불편해지는 일은 정말 끔찍할 것 같아요.

제가 가끔 원인 모를 통증을 겪는데, 통증은 그래도 참을 수 있고, 시간이 조금 지나면 저절로 나아지니 괜찮는데, 그 원인을 모른다는 것이 그렇게 신경쓰이고 스트레스 받는 일이더라구요.

라로 2023-01-25 14:56   좋아요 0 | URL
쎈 약을 먹었더니 많이 좋아졌어요.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근데 정말 그래요,, 원인을 알 수 없는 발진은,,, 저도 이런 경험이 처음이라 느낀 것도 많고 뭐 그랬어요.^^;;
혹시 감은빛님의 통증은 neuropathy가 아닐까요?? 그래도 곧 나아지신다니 넘 다행이에요,,, 어떤 분은 그 통증이 규칙적으로 찾아오니 무척 괴로워 하시더군요.. 감은빛 님의 통증도 얼른 사라지길 바랍니다. 우리 건강한 2023년 보내요~.^^

니르바나 2023-01-24 21: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안녕하세요.^^

오늘은 좀 증상이 완화되셨나요.
피부 미인 라로님께 어찌 이런 일이 생겼을까요.
스트레스가 만병에 근원이라고 말들 하는데 맞는 말인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직장뿐 아니라 가정에서 여러 역할을 하시니까 힘드신 일이 많으시겠지요.
마음 편하게 먹고 살라는 말을 많이 들어도 몸이 반응하는 것은 직접적이니까 큰 위로가 안되겠지만
일단 마음을 놓으시라고 말씀 드리고 싶어요.
국선도 수련 중에 이런 과정이 있습니다.
내가 겪고 있은 일을 객관화시켜 거리를 두고 지켜 보는 훈련입니다.
이 훈련을 거치고 나면 한결 편안한 상태의 몸과 마음을 만나게 됩니다.
이 일로 라로님 자신을 더 사랑해야겠다고 생각하셨다니 이제 다 좋아지실 것으로 기대합니다.
라로님, 힘내세요.^^

라로 2023-01-25 14:58   좋아요 1 | URL
니르바나님!! 잘 지내시지요??^^
어제부터 많이 좋아졌어요,, 그래서 내일 일도 하려고요.
하지만 아직 얼굴이나 몸에 아무것도 못 바르니까 넘 불편해요.^^;;
내가 겪고 있은 일을 객관화시켜 거리를 두고 지켜 보는 훈련을 저도 해보고 싶어요!!
저는 그런 면으로 참 부족한 사람이거든요...
늘 아둥바둥만 할 줄 알고 모든 것을 주관적으로 생각해서
오해도 많이 하고,,, 너무 좋은 조언이에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좀 더 연구를 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니르바나님!!!
니르바나님도 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