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 벤 공원을 그냥 지나쳤던 것처럼 길거리에 있는 무인 도서함도 이틀 전에 처음 봤다. 길을 가는데 남편이 이런 것도 있다며 보여줘서. 아 놔~~ 난 도대체 어디에 정신을 팔며 다니느라 이렇게 크고 이쁜 도서함도 못 보고 다니는지. 하아~~. 그리고 카탈리나 섬이 엘에이 카운티였다!! 아무튼 섬까지 아우르는 엘에이 카운티라니!!

더구나 무인 도서함은 이 섬 곳곳에 있었다는!! 암튼, 처음 봤을 때 넘 신기했다. 이것은 도대체 어떻게 유지가 되는 것인가? 책을 자유롭게 열람하고 반납은 양심에 맡기는 것인가? 모든 책이 다 도서관에서 넣어 논 책인가? 왜냐면 내가 책장을 살펴보고 빌린 책엔 도서관 책이라는 것을 인증할 그 무엇도 없었다. 더구나 책을 펼쳐보니 빳빳한 새책! 그러면 도서관도 책을 넣어 놓고 일반 사람들도 기증의 형태로 누구에게 보고 하지 않고 그냥 넣어두면 되는 건가? 뭐가 되었든 책 한 권 꺼내와서 후닥닥 다 읽었다. 케이트 디카밀로의 책이라 259페이지라고는 하지만 술술 읽힌다.

다른 책들도 열심히 읽고 있다. 6권의 책을 동시다발적으로 읽으며 열심히 밑줄을 긋고 또 긋고. 밤엔 남편과 매일 영화 한 편 보고. 어제는 라이언 고슬링이 주연인 더 그레이맨 봤는데 액션의 종합세트 같은 영화였다. 그리고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도 함께 봤는데 우리 둘이서 우영우 흉내내고 있;;;;

이 주일을 섬에서 아무 근심 걱정 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하루 하루를 보내다 보니 책을 여러 권 읽고 있다. 그러다보니 더 지내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남편에게 “더 지내고 싶다.”고 하니까 이런 말을 한다. “이렇게 한가하게 걱정없이 살고 있으니까 다른 (사람의) 삶을 사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란다. 나는 그렇게 안 느껴지지만 이 사람은 좀 예민하니까 그럴 수도 있겠다 싶다.

어쨌든 그동안 열심히 살았다. 이런 심신의 평화와 안정을 가끔은 누려야 또 열심히 살 에너지를 가지고 다시 삶으로 뛰어 들 수 있는 거지.

물고기 접시는 남편이 사줬다. 귀걸이나 목걸이 사용하고 난 후에 올려두라고. 사진 찍냐고 스푼을 올려봤다. 저 스푼은 끝이 뭉툭한데 나는 요거트나 아이스크림을 퍼먹을 때 이렇게 끝이 뭉툭한 스푼으로 먹으면 괜히 펜시한 느낌이 들어서 좋더라.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2-08-08 23: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무인도서함에 비친 라로님 모습이 너무 멋져 보입니다~!! 도서함도 너무 멋져 보이네요~!!

라로 2022-08-09 01:07   좋아요 1 | URL
아하하하 제 모습이 비쳤네요!! ㅎㅎㅎ 새벽에 이 글 올리고 자냐고 꼼꼼히 검사를 안 했어요. 감사합니다, 새파랑님!!!^^

난티나무 2022-08-09 04: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무인도서관? 도서함? 저도 가끔 봐요. 공원이나 작은 마을에도 있더라고요. 이 마을에는 버스 탈 때 비 피하라고 만들어놓은 곳에 책을 꽂아두었더군요. ^^
하늘은 여전히 예술이네요!!!

라로 2022-08-09 10:35   좋아요 0 | URL
프랑스에도 있군요!!! 아무래도 요즘 디지털 시대라 종이책을 잘 접하게 안 되네요. 도서관도 자주 안 가게되고요.
여기 하늘이 너무 맑고 투명한거에요. 도시에서 한 시간 정도 배를 타고 와서 이런 하늘을 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합니다. ^^

책읽는나무 2022-08-09 07: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무인 도서함...괜찮네요?
그것도 새 책이라니!!!!^^
우리도 우영우 재방으로 함께 보곤 하는데요.
울집은 드라마 끝나고 나면 남편이 맨날 우영우 빙의되거든요. 드라마만 보면 맨날 주인공 흉내 내면서 내가 방송국에 갔었어야 한다고~ㅜㅜ
저는 아주 그냥 지겨워 죽겠는데...라로님 댁은 부부가 함께 우영우 티키타카가 맞으시니 부럽네요ㅋㅋㅋ
저는 이제 이거 하나 외웠어요.
기러기 스위스 토마토 별똥별 인도인 우영우!!!
하~ 안외워져서 몇 번을 외웠는지...ㅜㅜ
저것도 순서가 맞는지 의심됩니다만!!!
암튼 즐거운 휴식의 시간 최선을 다해서 즐기시길요♡

mini74 2022-08-09 08:34   좋아요 2 | URL
역삼역! 도 ㅎㅎㅎ 저는 남편퇴근하면 우영우식 통성명합니다. 우린 부부가 아니라 찐친이거든요 형제같은 찐친 ㅎㅎㅎ

책읽는나무 2022-08-09 08:43   좋아요 1 | URL
아니....미니님댁 마저도???
아....질 수 없는데!!!!
저는 남편이 하는 게 왜 재미가 없는지??
그래서 허리 안아주기도 안되나 봅니다ㅋㅋㅋ
찐친 부부 미니님댁 부럽네요^^
그럼 이번 주말엔 우영우식 아무 말 대잔치 부부 대화를 시도해 볼까요??ㅋㅋㅋ

라로 2022-08-09 10:43   좋아요 1 | URL
무인 도서함 보면서 정말 사람들이 책을 안 읽거나 전자책을 많이 읽는 건가 싶어요. ㅎㅎㅎ
남편님의 우영우 빙의 넘 궁금합니다!!! 그정도로 흉내를 잘 나간다는 거잖아요!! 정말 남편분을 여의도로 보내셔야 하는 거 아닐까요??? ㅎㅎㅎ
저희 부부는 좀 철이 없어서리~~~ㅋㅋㅋ
저는 기러기 토마토,, 까지 외우니까 아무래도 토마토가 먼저 아닐까요?? 다음에 볼때 적어둬야겠어요. ㅎㅎㅎ

미니님 댓글 이제 봤어요!! ㅎㅎㅎ 우리부부도 찐친인 건가요???? 찐친부부 만쉐이 ~~~~!! ㅎㅎㅎ

아른 2022-08-09 11: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흑임자 뿌린 녹차 아이스크림을 주식으로 먹는데 항상 포크만 사용해요 빨리 치명상을 입히는 게 마음에 들어서요 : ) 이제 하늘을 보면 라로님부터 떠오를 것 같아요

라로 2022-08-10 00:36   좋아요 0 | URL
아이스크림을 주식으로요? 저도 예전 엔군 임신 했을 때 하겐다즈 쿼터 사이즈 아이스크림을 거의 매끼 파먹었는데 그게 얼마나 어리석은지 깨달았어요. 주식으로는 먹지 않으시길!! 포크로 아이스크림을 드신다니!! 전혀 아른님 안 같아요!! ㅎㅎㅎ 재밌어요!!! ㅎㅎㅎ 하늘 자주 봐주세요!!!♥️😘♥️

psyche 2022-08-12 23: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파랑님 댓글 읽고 다시 올라가서 무인 도서관에 비친 라로님 보고 왔습니다. 역시 멋쟁이!! 저렇게 생긴 무인 도서관은 지나면서 본 적이 있는데 제가 본 건 저렇게 카운티 도서관에서 하는 건 아니었던 거 같아요.

저는 아직 우영우 시작 안 했는데 다들 난리라 봐야 할 거 같네요 ㅎㅎ 그레이맨은 넷플릭스에 나오자 마자 남편이랑 맥주 마시면서 봤는데 완전 실망.... 진짜 액션의 종합세트라는 라로님 말씀 대로 온갖 액션은 다 들어가있는데 (보면서 와 돈 많이 들었겠다 싶었어요) 내용은 많이 허술하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