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일하러 오기 전에 드라이브드루로 스타벅스에 들러서 음료를 사오는데 이젠 거기 직원들이 내가 주문을 하면 반갑게, “Hi, Shia” 라고 먼저 인사해주고 아는체를 한다.
오늘부터 3일 연속으로 일하는 날이라서 들렀더니 주문을 하기 전에 또 반갑게 인사를 하는 거다. 그래서 오늘은 꼭 팁을 줘야지 생각을 하고 지갑을 보니까 동전하고 $20짜리 단 한 장만 들어 있었다. 어떻게 할까? $10 하나, $5두 장 달라고 해서 $5을 줄까 하다가 기분이다 걍 $20을 주자고 생각하고 줬더니, M이라는 직원이, “Are you sure?”라고 해서 그렇다고 했다. 그런데 하나도 안 아까왔다. 친절하고 열심히 일하는 젊은이에게 한 번 줄 수 있는 거잖아? 내가 주저하지 않고 줬다는 것이 솔직히 좀 기뻤다면 이상한가?
그랬는데!! 병원에서 간호사의 날이라고 또 모든 간호사들에게 선물을 줬는데 열어보니까 스타벅스 기프트 카드!! 얼마인지 확인하니까 $20! 아 놔~~~~!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쎄인트saint 2022-05-13 15: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비운만큼 채워진다는...불변의 진리를 확인사살 하신 날~~^^

라로 2022-05-15 11:33   좋아요 1 | URL
그런가봐요!! 근데 정말 신기했어요!! 같은 금액이라!! ㅎㅎㅎ

파이버 2022-05-13 16: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베푸신 만큼 돌아왔네요!

라로 2022-05-15 11:33   좋아요 1 | URL
그러니까요, 결국 안 베푼 것이 되었어요. ㅎㅎㅎ

blanca 2022-05-13 16:4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헉! 저도 비슷한 경험 있어요. 오전에 기부하고 오후에 똑같은 금액이 생기는. 그 기분 알죠! 정말 잘 하셨어요. 젊은 친구 오늘 파티 할듯^^;;;

라로 2022-05-15 11:34   좋아요 0 | URL
고마와요. 잘했다고 하시니 맴이 따뜻해 지는 기분이 들어요!! 파티 할 돈은 아니고 맛있는 저녁 사먹었기를..😅

singri 2022-05-13 17:2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복이 돌고 도네요^^

라로 2022-05-15 11:35   좋아요 0 | URL
그런가 봐요!!! 세상일은 신기방기해요!!😃

레삭매냐 2022-05-13 18:2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왓 어 트웨니 박스 팁!!!

대단하십니다 :>

하긴 팁 문화라는 것이
싸비스에 대한 보상적
성격이 있으니 충분히
이해가 되네요.

아주 오래 전 몽레알
캐서린 스트릿에 있는
바에 갔을 적에 두둑
하게 팁을 드린 기억
이 납니다. 역대급 싸비
스에 대한 보상 -

라로 2022-05-15 12:10   좋아요 1 | URL
지금 일하러 왔는데 오늘은 임무가 안 주어져서 눈치보고 있어요. ㅎㅎㅎ

여긴 팁문화가…. 암튼 그렇죠! 어떤 배우는 몇 백불을 팁으로 줬다고 기사도 났던데,, 아마도 키아누 리브스였던 것 같아요.
팁은 아니라도 키아누 리브스가 아주 흐뭇한 이야기가 많죠!!

역대급 써비스가 어떤 것이었는지
모르지만 저도 받아보고 싶어요!!!!🤩🤩

moonnight 2022-05-13 19:5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라로님의 고운 마음! ^^ 오늘도 배웁니당^^

라로 2022-05-15 12:10   좋아요 0 | URL
고운 마음은 아니고 아무래도 호르몬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2022-05-14 00: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2-05-15 12: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희선 2022-05-14 01: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간호사의 날도 있다니 라로 님 축하합니다 라로 님이 베푼 게 라로 님한테 다시 돌아오다니 멋진 일이네요 그런 일이 없었다 해도 라로 님은 기분 좋으셨겠습니다


희선

라로 2022-05-15 12:28   좋아요 0 | URL
간호사의 날이라기 보다는 주간이에요. 5월 6일부터 12일까지에요. 베푼다고 생각은 안 해봤는데 어쨌든 같은 금액의 카드를 받으니 기분이 묘하긴 했어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