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오 영감>은 영 나와 맞지 않아서 꾸역꾸역 읽었다. 너무 정신없는 소설이었다. 정신없는 소설이니까 적으면서 읽었으면 좀 더 좋았겠지만, 그런 습관이 되어 있지 않은 내가 갑자기 그렇게 읽는 것도 그렇고, 암튼, 발자크의 작품을 꼭 읽고 싶었는데 실망. 하지만 발자크 들어간 책  <발자크와 바느질하는 중국 소녀>와 <츠바이크의 발자크 평전>은 다 너무 좋았는데.


지금도 한국에서 <발자크와 바느질하는 중국 소녀>를 전철 안에서 읽었던 순간이 아주 또렷하게 기억난다. 그날 내가 입은 옷과 들었던 가방까지.


기억력 나쁜 나라서 이 책의 내용은 정말 기억이 가물가물 할 정도도 아니라 까맣지만, 그 책을 읽으며 너무 좋았던 느낌은 고스란히 기억이 된다. 


<츠바이크의 발자크 평전>도 얼마나 재밌게 읽었는지! 츠바이크가 얼마나 발자크에 대해 잘 썼으면 발자크가 죽을 때(책에서;;;) 얼마나 울었나. 무지 슬펐다. 자유인 발자크라는 인상이 강하게 남았는데 <고리오 영감>은 왜 이리 정신없는 책인지. 아무래도 번역 때문이 아닐까? 특별히 말투가 너무 싫었다. 번역하신 분도 마지막에 우리말로 옮기는 것이 만만치 않았다고 썼던데.... 많이 안타깝다. 그런데 발자크의 책은 읽어내기 어렵다는 말이 있다니 언제 다시 발자크의 책과 어떤 식으로든 만나더라도 읽어 낼 수 있을지...

흔히 발자크의 작품을 읽어내기가 어렵다고 말한다. 아마도 그의 작품에는 종교, 전설, 철학, 역사, 과학, 정치, 신비주의 등이 뒤섞여 있기 때문일 것이다. 따라서 우리말로 옮기는 것도 만만하지가 않았다. 최선을 다했지만 불만스러운 곳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 될 수 있는 대로 쉬운 말로 옮기려고 했고, 문장 길이도 가능한 짧게 했다. 대화체도 대화자의 신분을 고려해서 그것에 걸맞게 옮기려 했다. 원전을 망가뜨리지 않는 틀 안에서 읽는 이의 접근이 쉽도록 노력했다.


-옮긴이의 작품 해설 중

3월도 다 가고 있는데 3월에 시작해서 읽지 못한 책이 세 권이다. 하나는 브라이언 그린의 <엔드 오브 타임>, 나쓰메 소세키의 <나는 고앙이로소이다>, 그리고 <길 하나 건너면 벼랑 끝>. 브라이언 그린의 책은 처음에 재밌었는데 갈수록 뭔 말인지 알아먹지를 못했고, 소세키의 책은 1장은 재밌었는데 2장은 넘 지루했다. 그리고 길건끝은 맘이 아파서, 속상해서 더 이상 못 읽고 있다. 내가 이렇게 읽지 못할 정도면 그 생활을 한 사람은 오죽했을까!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고 답이 없는 얘기가 계속 이어지니 답답하고,,, 그래서 멈췄다.














그래도 3월이 가기 전에 저 3 책 중에서 한 권이라도 마치려고 다시 <나는 고앙이로소이다>의 3장을 읽기 시작했는데 다시 넘 웃기다!!ㅎㅎㅎㅎㅎㅎㅎ 너무 웃겨!!! 책을 사들이는 주인을 흉보는 아내의 글을 보면 어쩜 주인이 나와 너무 비슷한지. 책만 무턱대고 사들이는데 읽는 건? 

뭐, 특별한 도락은 없는데, 읽지도 않는 책만 무턱대고 사들여서요. 그것도 적당히 골라서 사들이면 좋을 텐데, 마루젠(丸善)에 가서 멋대로 몇 권이나 가져와 놓고는 월말이면 시치미를 뚝 떼고 있다니까요.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3장 중

나는 시치미를 떼는 것은 물론 남편에게 거짓말까지 한다. 이거 예전에 산 거야, 또는 선물 받은 거야, 등등 상황에 따라서 할 수 있는 한 하면서 거짓말이 막힐 때는 벌컥 화도 낸다는.ㅠㅠ 하아~~~ 미안해 남편.ㅠㅠ


어쨌든 이 3장은 재밌다. 코에 대해서 3명의 남자가 얼마나 오랫동안 얘기할 수 있는지도 놀랍지만 자세히 읽으면 풍자가 끝이 없다.ㅎㅎㅎ 고양이의 노블한 행동도 그럴듯하게 표현한 것을 읽는 것도 즐겁고. 고양이 안 좋아하는 일인인데 이 정도면 수컷 고양이는 괜찮지않을까? 싶기도 하다. 아니야, 그래도 도리도리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2-03-30 17: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고양이 넘 재미있게 읽었어요 ㅎㅎ 고양이로 통하는 하루입니다 ㅋㅋ 저도 읽다만 책들이 ㅠㅠ 많네요. ~~

라로 2022-03-30 22:51   좋아요 1 | URL
그러게요! 고양이 넘 재밌네요. 2장을 너무 힘들게 읽어서 그런가 더 재밌는 거 같아요. 가만 보면 소세키가 정말 대단한 사람이에요. 요즘은 고양이 의인화 한 작품들까지 나오는 것이 다 그분 덕이 아닌지..ㅋㅋ
저도 읽다 만 책이 3권이라 부담이. 고양이 며칠 안으로 끝내겠어요!! 이제 반 정도 읽은 것 같아요. 헥헥

레삭매냐 2022-03-30 17: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발에 자쿠...
아니 발작 선생님의 <고리오
영감>을 악전고투하면서 읽
은 기억이 납니다.

근데 고전이 그런 것 같아요.
아무래도 현재와 많이 달라서
그런 게 아닐까 싶더라구요.

저도 이달에 꼴랑 7권 읽어서
한 권이라도 더 땡길라고 하다가
이게 다 뭔 짓이냐 싶어서 패스~
할랍니다 그래 ^^

츠바이크가 쓴 발작 선생의 전기
는 애시당초에 수배해 두었는데
정작 작가의 책보다도 더 재밌
다는 게 타격 뽀인트네요.

라로 2022-03-30 22:54   좋아요 2 | URL
매냐님도 힘들게 읽으셨군요!!
아~ 다행이에요,, 저는 저만 그런 줄 알았어요.^^;;
넘 반가움. 매냐님같은 책벌레도 그럴 수 있는 거니
저는 오죽할까요.ㅠㅠ

지적하신 말씀도 맞지만
이 책 번역 다시 해야하지 않을까요??
2009년에 나왔던데요.. 번역이 난해한데
작품 소개는 또 뭔 말을 하는 거니? 싶고,,,

츠바이크의 발작은 정말 재밌어요.
추천하는 평전(몇 안 읽었지만요.^^;;)입네다. 에헴.^^;;;

singri 2022-03-30 18: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중국소녀 좋아했었었는데요ㅎ

라로 2022-03-30 22:54   좋아요 1 | URL
저도요!! 찌찌뽕~~~.^^

새파랑 2022-03-30 18:2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고리오 영감 차 뒷자석에 있는데 그냥 놓고 아직도 못보고 있는데 어렵다니 왠지 더 손이 안갈꺼 같아요 ㅋ

라로 2022-03-30 22:56   좋아요 2 | URL
어렵다기 보다,, 짜증나요. 뭔 말인가 싶고요
번역이 좀 이상해요,,,그런데 번역가가 그럴 거라고 하니까 책이 원래 그런가 봐요.
쉴새없이 정신없는;; 저는 그랬어요. 그래도 새파랑님은 우리의 루키시니
도전해 보시길요!!

기억의집 2022-03-30 19:5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ㅎㅎ 전 클래식 작품은 손도 못 대겠어요. 지루하기도 하고 장광설을 하도 늘어놔서.. 근데 어릴 때 도스토예프스키의 작품들은 재밌어서 정신 없이 읽었던 기억이 나요. 그땐 한자가 쓰여져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찾아가면서 읽었던 기억이…. 전 그냥 미스터리작품쪽만 읽을까 해요. 유럽 작가들이 미국작가들보다 미스터리 더 잘 쓰는 것 같어요!!! 엔드 오브 타임은 양자역학 나오면서 어지럽죠. 저도 중간 좀 넘겨 읽고 아직까지 완독 못하고 있어요. 조만간 읽긴 읽어야 하는데…..

라로 2022-03-30 22:59   좋아요 1 | URL
클래식이 다 그런 건 아닌데 이 책이 그랬어요 저에겐.ㅠㅠ
지겨워 죽는 줄;;;^^;;;
저는 한자 있는 거랑 세로로 된 거라 거의 쥐약;;;;ㅠㅠ
그래서 한자를 모르나 봐요.^^;;;
유럽작가들이나 미국작가들의 스타일이 좀 다른 것 같아요.
다는 아니지만 미스테리 읽으면 어느 나라 작가의 책인지 느낌이 오는 게 있더라구요.
저는 요즘 경찰 나오는 책 좀 읽어 보려고요. 추천해 주세요.^^;;
엔드 오브 타임은 갈수록 어려워서,, 정신 바짝 차리고 노트 만들어 가면서
읽어야 할 것 같아요. 4월에 다시 도전하는 것으로.ㅠㅠ

유부만두 2022-03-30 19: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발자크 보다 “발자크와 바느질하는 중국 소녀”를 더 재미있게 읽었어요. 실은 발자크 작품 중 너무 너무 싫어하는 것도 있어요.

전 ‘고양이’ 읽다 말았는데… 아직 찹쌀떡 에피소드가 있는 초반부에요. 이렇게 건들기만 하는 나쁜 바람둥이입니다;;; 깜냥 시리즈는 1권만 읽었고요, 얄밉도록 야무진 고양이가 인상적이었어요.
라로님 처럼 저도 부지런하게 읽고 싶네요. 자극이 되어주셨어요!

라로 2022-03-30 23:02   좋아요 1 | URL
저 어떤 건지 알아요.^^;;

나쁜 바람둥이라니요!! 도리도리입니다. 제가 유부만두님 덕분에 얼마나 많은 자극을 받았는데요!!!
너무 감사하고 있어요. 저는 사실 현실을 회피하기 위한 도구로 요즘 열심히 읽고 있는 것 같아요....
이 넓은 온라인 세상에 유부만두님이 계셔서 저는 아주 많이 막 그래요.^^;

프레이야 2022-04-05 09: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울집 고냉이 수컷이에요. 요녀석 쫄보라 경계심도 많고요. 바쁜 중에도 많이 읽네요. 제 경우에는 무언가 절실할 때 책도 많이 잘 읽히던데 라로님 요즘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무리되지 않게 스트레스 받지 않게 잘 관리하리라 믿어요. 홧팅! 여긴 벚꽃 흐드러진 봄날이에용

라로 2022-04-06 17:40   좋아요 1 | URL
고렇게 이쁘게 생긴 고양이가 수컷이라고 하니까 안 믿어져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 프야님네 고양이 넘 이쁜데!!! 근데 쫄보,,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요즘 책 읽는 게 즐겁다고 해야하나?? 책이 술술 읽히는 때가 있는 것 같아요. 좀 드믄 경우라 때를 놓치지 않고 열심히 읽으려고요.^^;;
거긴 벚꽃 곧 날리겠군요!!!! 벚꽃 엔딩 들어야지,,^^

psyche 2022-04-05 12: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발자크와 바느질...‘ 은 분명 재미있게 읽고 좋아했는데 어떤 내용이었는지 생각이 전혀 나질 않네요. ㅎㅎ

라로 2022-04-06 17:41   좋아요 0 | URL
발자크와 바느질 그건 러브 스토리였던 게 기억나는 것 같아요. 저는 그정도만;;;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