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로 시작하는 이용씨의 노래가 꼭 생각나는 10월.

마지막 밤이 아닌 10월의 마지막 주문을 방금 했다.

8월엔 내가 미쳤는지 8번이나 찔끔찔끔 주문을 했더라.. "8월이니까 8번 했냐?"며 나에게 대화를 걸었다는,, 하지만 대답없는 나여~~~~ㅎㅎㅎㅎㅎㅎㅎㅎ.

9월엔 2번 주문했는데, 두 번째 주문을 하면서, 이게 마지막 알라딘 주문이야 했던 기억이 나는데 그건 개뿔...

10월의 주문이, 도저히 내 알량한 결심(?)을 지킬 수 없게 만드는 책들이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레삭매냐님의 글 읽고 보관함에 넣어 놨던 책인데 드디어 결국 마침내 주문했다.

레삭매냐님 같은 책벌레(하하 틀린 말은 아니죠??^^;;)가 아니라면 내가 어찌 다니엘 켈만 같은 작가를 알겠으며 이 책을 읽고자 하는 마음이 들기나 하겠는가? 1975년 생이면 내 막내동생(73년 생) 보다 더 어린 작가니 더더욱.^^;;


매냐님이 재밌게 읽으셨다는 <내가 어떻게 거짓말을 하며 죽어갔는지>가 가장 관심을 끈다. 이런 제목 너무 호기심 자극하잖아요? 나만 그런가??








mini74 님의 알라디너 TV에서 소개해주시는 것을 듣자마자 내가 이 책을 오래 기다려 왔다는 느낌적 느낌이 들어서 장바구니에 담아놓고 함께 주문할 다른 책들을 기다렸었다.


그런데 내가 주문한 책들을 유심히 살펴보니까 다 궁극적으로 '나에게 이르게 하는 책' 같은 느낌이 든다. 어느 책이 안 그러겠느냐마는 이번 주문은 특히 더. 보뱅의 말처럼 '나 자신에 대해서가 아니라면 우리가 알아야 할 것'은 도대체 무엇이겠는가!







이건 유부만두님의 글을 통해서 역시 내가 꼭 읽어야 하는 책이라는 느낌이 도끼가 내리 찍는 것과 같은지라 제일 처음에 10월의 장바구니에 담긴 책이기도 하다. 보부아르의 책은 <모든 사람은 혼자다>만 읽어봤지만, 참 좋았다. 나에게 보부아르는 어떤 선입견을 주는 여성이었던 것 같다. 그래서 그녀의 책에는 담을 쌓았던 것 같은데 <모든 사람은 혼자다>로 그 담이 허물어졌고, 그녀에 대한 책을 어쩌면 기다려왔는지도 모른다.




황정은 작가의 글은 하나도 읽은 것이 없다. 예전에 알라딘에서 <파씨의 입문>이 인기였던 적이 잠깐 있었는데 나는 관심 1도 없었다. 하지만 어떤 분이 쓰신 리뷰나 페이퍼에 "저도 읽어보고 싶어요."라는 댓글을 달았을지도 모르지만, 그건 정말 읽고 싶다는 의미라기 보다 당신의 리뷰나 페이퍼가 그만큼 좋다는 의미인데, 이 일기는 제목 때문에 더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으로 나는 처음으로 황정은 작가를 만날 것이다. 좀 설렌다.









mini74님의 글에서 <일기>에 대한 글을 읽다가 미니님이 <일기>를 읽다가 담게 된 4권의 책 중 하나인 크리스티앙 보뱅의 <작은 파티 드레스>라는 책이 눈에 확 들어와서 어떤 책인지 작가가 누군지도 모르면서 장바구니에 담았다. 주문하고 나서 어떤 책인지 살펴보니까 내느낌이 틀리지 않았다는 확신을 갖게 된다. 이 책은 영문으로 번역된 것이 있는지도 찾아보고 싶다. 인용하고 싶은 구절이 많아서. 


가령 이런 구절이 어떻게 영어로 되어 있을까? 불어는 까막눈이니까 읽어도 모르겠고,,아니지 읽지도 못하지;;;






"사실 자기 자신에 대해서가 아니라면 삶에서 아무것도 배울 게 없고 알아야 할 것도 없다. 물론 혼자 배울 수 있는 게 아니다. 자신의 가장 내밀한 부분에 이르려면 누군가를 거쳐야 한다. 어떤 사랑을, 어떤 말이나 얼굴을 거쳐야 한다." -60

너무 좋다!! 캬~~~. 

또는

"어떻게 우리는 사랑하는 대상을 인식하는가? 우리 안에 난데없는 정적이 깃들고, 심장에 비수가 꽂힌 듯 출혈이 이어질 때이다. 말 속에서 일어나는 침묵의 출혈. 우리가 사랑하는 대상은 이름이 없다. 우리가 멈춰 세우려고 무슨 말을 찾아내기도 전에, 그 이름을 부르기도 전에, 그 이름을 부르며 멈춰 세우기도 전에, 그것이 우리에게 다가와 어깨에 손을 올려놓는다. 우리가 사랑하는 그것은 어머니 같아서, 우리를 분만한 뒤에도 천 번 만 번 다시 태어나게 한다. -40


시험이 기다리는 인생이라 주문한 책은 쌓여가기만 하지만, 곧 읽어주리라 다짐하면서.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1-10-23 17:1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적은 파티 드레스 넘 기대됩니다. ~ 이용 노래 10월 마지막날이면 라디오에서 항상 틀어주던 생각이 납니다. 라로님. 시험 파이팅 !!

라로 2021-10-23 17:23   좋아요 3 | URL
여기 주문 미니님께 땡투 한 책이 3권이나 되네요.ㅎㅎㅎ
좋은 책 소개 감사해요.^^ 시험은 거의 포기지만, 시험이야 어찌 되었건 책 읽고 싶어서 근질근질 합니다요.^^;;

mini74 2021-10-23 17:34   좋아요 3 | URL
어깨가 무겁습니다 ㅎㅎ 고맙습니다 ~~ 원래 시험 전에 읽는 책이랑 보는 영화가 찐이지요 ㅎㅎ

라로 2021-10-24 12:18   좋아요 2 | URL
갱상도 사투리는 적은 드레스입미꽈?^^
늘 좋은 책 소개해 주시는데 제가 따라가지 못해서 그렇죠,, 어꺠가 무겁긴요.^^
원래 시험 전에 읽고 보는 책이랑 영화가 찐인 건 동서막론, 세대차이 다 떠나서 찐인가 봅니다.ㅎㅎㅎㅎ

라로 2021-10-23 17:2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오늘 311, 총 593593 방문

예전 알라딘 친구들은 이런 거 잡아주는 것도 잘 했었는데,,ㅎㅎㅎㅎ
총 방문자 숫자가 재밌어서 스스로 캡쳐;;;;

라로 2021-10-24 12:19   좋아요 3 | URL
아! 그러고보니 요즘은 북플로 들어오시니 방문자 숫자가 안 보이겠네요.^^;;;; (북치고 장구치고;;;)

얄라알라북사랑 2021-10-23 17:2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 라로님 시험 기간 다가오는군요!! 언제나처럼 잘 해내시겠지만, 추워지는 날씨 건강 유념하시면서!!

라로 2021-10-24 12:01   좋아요 2 | URL
언제나 잘 하는건 아니었지만, 얄님의 응원과 따뜻한 글을 읽으니 운이 좋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1-10-23 17:2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요 가사를 보니 노래는 생각나는데 부른 사람이 남자인지, 여자인지 가수 이름이 뭔지, 노래 제목은 뭔지....전혀 모르겠는 기억의 꼬임은...^^:;;

라로 2021-10-24 12:04   좋아요 3 | URL
남자이구요, 이름은 이용,,이에요.. 아마 이용씨가 늘 선글 비슷한 것을 끼고, 곱슬한 머리를 해서 여자처럼 기억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제목은 잊혀진 계절. 한때 국민가수라고,,, 칭호되기도 했던 가수에요. 이제는 어느덧 늙었고 노래 가사처럼 잊혀진 계절이 아닌 잊혀진 가수가 되었네요.^^;;; 그래도 옛날 가수들 가창력 하나는 좋잖아요! 저는 이용팬은 아니었지만, 90년대를 주름잡던 가수중 하나였죠. 90년대는 가수들의 춘추전국시대가 아니었나 싶어요.^^;;;

레삭매냐 2021-10-23 21:5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오옷 낚시에 성공했네요 ㅋㅋㅋ

시월에는 고저 이용의 잊혀진 계절
만한 노래가 없는 것 같습니다.

벚꽃 피는 계절에는 장범준의 노래
가 떠오르듯 가을에는 잊혀진 계절
이... 뭐 그랬었다고 합니다.

찬 바람이 드니 더더욱 생각나네요.

라로 2021-10-24 12:12   좋아요 4 | URL
고백하자면, 저 늘 레삭매냐님께 낚이는,,ㅎㅎㅎㅎㅎ

고럼요, 고저고저 시월엔 이용의 잊혀진 계절이,
봄에는 장범준의 벚꽃엔딩,,,이 가을, 봄 노래 끝판왕들이죠!!^^

한국은 찬바람이 부는 군요!!
여긴 안개같은 비가 부슬부슬 내려요.
이렇게 내리는 비 이름이 있는데 까먹었네요.
부슬빈가?? ^^;;;

저는 한국의 가을이 그리운데
여기 켈리도 할로윈이 되면 잠깐 가을인가 싶어져요.
추워지는 날씨 건강 유념하셔요, 레삭매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