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못할 라볶이!!

얼마 전부터 계속 김치볶음밥을 만들어 주겠다는 해든이. 하지만 우리의 스케줄이 어긋나니까 해든이가 만들어 주는 김치볶음밥을 구경도 못했는데 어제는 타이밍이 절묘하게 맞았고 해든이도 막 만들어 주고 싶은 기분이 들었는지 일하러 가기 전에 일어나서 준비하는 나에게 만들어 주겠다고.


오히려 처음에 내키지 않아 했던 것은 나였다. 왜냐하면 엔 군의 떡볶이가 생각이 났기 때문에. 작년 이맘때쯤 엔군이 호주에서 코로나 때문에 잠깐 들어왔을 때 녀석도 가족들에게 뭔가 자꾸 만들어 주고 싶어 했는데 엔군이 만들어 줬던 떡볶이가 맛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라면이 너무 불어서 퍼지고 계란은 반숙인지 뭔지,,, 아들이 만들어 줘서 감동으로 먹긴 했지만, 아무튼 모성애가 아니면 먹기 힘들었던 떡볶이가 떠올랐기 때문에(먼댓글 참조) 해든이보다 내가 차일피일 미루기만 했던 것 같다. "엄마 지금 나가야 돼, 시간 없어, 밥 먹었는데, 아니면 지금 배 안 고픈데"같은 등등의 이유로. 


그런데 어제는 나도 너무 피곤했고, 뭔가를 먹고 일하러 가야 하긴 하겠고, 딱히 뭐 먹을지 생각은 안 나는데 해든이의 열정적인 눈을 보니까 이번에도 거절하면 다시는 기회가 안 올 것도 같고,,, 그래서 "그래, 그럼 엄마가 준비하는 동안 만들어줘."라고 큰맘 먹고 얘기했다. 그러고 해든이가 다 만들었다고 먹으로 오라고 했을 때까지 기대치가 거의 바닥이었는데,,,OMG


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OMG


형과는 달리 좀 차분하고 세심한 편이긴 하지만,,, 나보다 더 잘 만들었다는!!!!! 더구나 나름 봄봄하게 테이블 세팅까지!!ㅎㅎㅎㅎㅎㅎㅎㅎ

저거 먹고 뽀빠이처럼 갑자기 기운이 팍팍 나고, 가슴이 벅차고, 눈물도 나고, 남들에게 멍청하게 보인다고 하더라도 김치볶음밥을 만들 줄 아는 13살 소년을 아들로 둔 나는 어쩌면 그렇게 멍청하지 않을지도 모르고, 어쩌면 직장에서 생긴 일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않아도 괜찮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김치볶음밥을 먹기 위해서 함께 나란히 앉았는데, 자기가 만들었으니까 엄마가 음식 축복의 기도를 하라고 해서 못하는 영어로 했다(나도 맨날 해든이 기도시킬 때 엄마가 만들었으니까 너가 기도해, 또는 네가 만들면 다른 사람 시켜도 돼,,라고 했으니까.ㅋㅋ). 그런 다음에 내가 첫술을 뜨자 해든이가 아주 조심스러운 말투로, "Any constructive criticism?"이란다. 엄마가 워낙 꼬투리를 잘 잡는 사람이니까 자기도 만들면서 고민을 좀 했나 보다. 


"김치가 너무 크다. 김치를 좀 더 작게 잘라서 넣고 밥을 볶기 전에 김치를 좀 더 오래 볶으면 더 맛있을 것 같다."고 하고 다른 것은 나무랄 대가 없다고 했는데 진지하게 듣더니, 다음에는 그렇게 만들어 보겠단다. 게임만 한다고 요즘 나에게 미운 털이 있는 대로 박혔었는데 김치볶음밥 하나로 미운털 한방에 다 날려보낸 막내. 아무래도 김치볶음밥 약발이 며칠은 가겠지?


요즘 밥 먹으면서 [나비레라] 드라마를 보는데 오늘 본 것은 채록이가 아프니까 할아버지가 채록이네 집에 가서 전복죽도 끓여주고 청소도 하고 다른 밑반찬도 만들어서 메모까지 붙여 놓은 장면. (밥 먹으면서 보니까 다 안 보고 보통으로 10~20분 정도 분량을 보는 듯) 무척 감동했다. 복도 없는 채록이가 할아버지를 만나면서 복덩이가 되는 것도 부럽지만, 그 장면을 보면서 '우리 아들들은 나중에 그 할아버치처럼 다른 사람을 위해 청소하고 음식을 만들고 하지 않더라도 (그럴수도 있고) 일단 자기 먹는 것은 해결하고 살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안도하는 마음도 들었다. 그나저나 [나빌레라] 너무 재밌다. 박인환씨가 어떻게 발레를 계속 하게 되는지도 궁금하고, 나도 발레 배우고 싶고, 막 너무 재밌어서 밥 먹는 시간이 기다려진다. 응??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04-07 12:0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 그 라볶이 사건 기억해요! 그 때 엄청 감동하셨던 것도.
그런데 막내의 김치볶음밥이라니.. 크-
누군가에게 음식을 만들어주고 싶다는 것이야말로 사랑 아니겠습니까?

‘모성애가 아니면 먹기 힘들었던‘ 에서 완전 빵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라로 2021-04-07 13:19   좋아요 3 | URL
ㅋ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라볶이 사건!!!을 기억하시는 군요!!
다른 사람도 아닌 제 엔군 같은 사람이 만들어서 감동했지만, 결과물은 사실 상상한 대로 였어요.^^;;
다락방님 댓글 읽으니까 그때 느낌이, 더구나 식감이 다시 살아납니다...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얄라알라북사랑 2021-04-07 13:50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빨간 김치에, 다홍색 세팅까지! 뭔가 맛의 세계를, 정서적 교감의 세계를 아는 13살이군요.
저도 ㅋㅋ실은 ˝모성애가 아니면 먹기 힘들었던˝에서 크크크흑^^

사랑이 뿜뿜 뿜어나오는 포스팅, 감사히 읽고 갑니다.

라로 2021-04-08 02:14   좋아요 1 | URL
저기에 노란 계란도 있는데 잘 안 보이지요??^^;;; 맛의 세계를 아는지는 모르겠지만 정서적 교감은 아는 소년 같아요. 부족한 포스팅 잘 읽어주시고 따뜻한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scott 2021-04-07 20:2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막내 꼬옥 안아주삼 333ㅎㅎ
막둥이 솜씨에 김치 볶음밥이 딸기 맛으로 보임 ㅎㅎ


해든이가 엄마를 위한 플레이팅에
감탄!!

라로 2021-04-08 02:16   좋아요 1 | URL
꼬옥 안아주었삼 333ㅎㅎㅎㅎㅎ
저도 깜짝 놀랐어요,,, 저런 솜씨를 발휘할 줄이야,,, 불 무서워서 뭐 못할 줄 알았는데 볶음이라뇨,,ㅋㅋ
집에 있던 부활절 계란 장식 막 집어던진 플레이팅,, ^^;;;

mini74 2021-04-07 20:0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그릇이며 플레이팅 너무 예쁘고 감각있어요. *^^*

라로 2021-04-08 02:17   좋아요 2 | URL
이쁘게 봐주셔서 그렇죵, ^^;; 미니님 캄솨~~~~!!

붕붕툐툐 2021-04-07 20:2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전 해든이가 13살이란 말에 넘어갔습니다. 머리통만 봐서는 너무 아가아가했는데~ 엄마를 위한 정성에 메뉴도 넘나 사랑스러워요~ 김치볶음밥이라니😍
해든이 최고, 해든이 만세, 해든이 게임 맘대로 해~(잉?ㅋㅋㅋ)

라로 2021-04-08 02:18   좋아요 1 | URL
머리통은 아가아가, 마음도 아가아가인데 언제 저렇게 볶음밥을 하게 되었는지,, 아마도 먹고 싶은데 제가 바빠서 못해주니까 결국 스스로,,,궁하면 통한다더니,,, 진리네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게임은,,,아니야,,,아안돼!! 이번주만 봐주는 거로,,응?

행복한책읽기 2021-04-07 21:4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럴수럴수. 13세 소년 세팅이라고라라라. 이리도 섬세하고도 다정할 수가. 눈으로만 먹어도 배 부르겠어요. 약발 오래 가라!!!^^

라로 2021-04-08 02:21   좋아요 1 | URL
우리 막내가 정말 아가아가 한 아가인데 (뭐래??^^;;;), 알라딘 희망이라고 제가 해든이 임신하기 전부터 알라딘 하다가 임신,,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그런 해든이가 밥을 다 하네요,,,오래 살고 볼 일이에요.ㅋㅋㅋㅋㅋㅋㅋ 약발 오래가면 도리도리 게임 때문에 망해요,,ㅠㅠㅠ

애쉬 2021-04-08 11: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보기만 해도 눈물나는 김치볶음밥이네요. 꽃무늬 티슈 위에 살포시 놓은 포크라니. 세상에. 너무 감동적이에요~~

라로 2021-04-08 18:56   좋아요 1 | URL
저도 많이 감동했어요!! 그런데 애쉬님 아들은 어떻게 자랐는지 너무 궁금합니다. 블로그도 사라진 것 같은데???^^;

psyche 2021-04-11 12: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김치볶음밥도 그렇지만 저 세팅 좀 봐봐! 세상에 어쩜 그렇게 스윗하죠? 너무 이쁘고 기특한 해든이. 게임하는 건 ‘원래 다 그런 거다‘ 하셔야 집안에 평화가 옵니다. ㅎㅎ
그리고 저는 <나빌레라> 웹툰 봤는데 너무 좋았어요. 강추강추. 드라마는 좀 기다렸다 한번에 보려고 꾹 참고 있어요.

라로 2021-04-11 13:31   좋아요 0 | URL
나빌레라!!!! 저 드라마 보면서 계속 울어요. 웹툰을 보니까 할아버지가 치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런데 드라마가 만화보다 더 재밌네요.... 다들 연기를 어쩌면 그렇게 능청스럽게 잘 하는지,,,, 참 독창적인 드라마/웹툰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