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너를 찬송해

지난 13년 전 오늘 내가 올린 글이라고 북플에 먼댓글에 추가한 글이 올라왔는데 오늘도 재밌는 에피소드 하나.


자랑 아닌 자랑인데, 남편이 한국어를 꽤 잘 하고, 전공도 했고, 대학에서도 (한국어) 가르쳐 달라는 요청을 받기도 하고, 실제로 가르치기도 했고, 신문에 한글로 칼럼도 쓴 적이 있지만, 여전히 한글은 남편에게 넘사벽이다. 영어가 나에게 넘사벽인 것처럼.


남편이 오늘 밤 머리카락을 잘라 달라고 해서 그러마 하고 나는 오후 3시가 넘어 비가 후드득 떨어지는 소리를 들으며 잠이 들었다. 밤 8시가 넘어 잠이 깼다. 해든이는 샤워하고(잠자기 전 샤워가 좋다며 자기 전에 샤워하는 아들내미) 나는 화장실에서 미용사 차림 (앞치마 두르고요 미니스커트에 소데나시 입고요,, 안 그러면 머리카락 다 붙어서 난리.)으로 헤어 클리퍼로 남편의 머리를 밀면서, 


나: "비 많이 왔어?"

남편이: "오늘 비눈이 왔어!!!"

나: "뭐? 비눈? 무슨 말이야? 이 온도에 어떻게 눈이 와?"

남편이: "비하고 얼음하고 같이 오는 거, 뭐야? hail 한국말로?"

나: "우박!"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웃기지만 웃지 못할 우리 부부의 비밀.

한국말로 대화하면 남편이 찐따가 되고, 영어로 대화하면 내가 찐따가 되는.

그래서 그냥 남편이 계속 찐따 하는 거로. ㅋ


이 책은 전자책으로 샀는데 남편에게 읽어보라고 해야겠다.

엄청 재밌고 (그렇다고 S님처럼 책을 던져버리고 싶을 정도는 아니었지만, 에헴) 유익했다.

이렇게 재밌는 맞춤법 책 처음 봤다. 문법은 영어만 어려운 것이 아니었다. 한글 문법도 무척 어렵다는 것을 깨달았고, 내가 한국인으로 태어나서 그나마 한글을 읽고 쓸 줄 안다는 것이 감사하다.


어쨌거나, 이주윤 작가의 이 책을 읽으며 영어 문법책도 이렇게 만들면 머리에 쏙쏙 들어오지 않을까? 이런 생각이 들면서 이참에 남편과 협동 작업을??? 음,,, 도리도리,,, 좋은 생각이기는 하나,, 그럴 시간이 어딨냐고요??ㅠㅠ 하지만, 욕심나는 프로젝트이긴 하다. 엔군이랑 같이 해볼까?? 엔군 그림 재밌게 잘 그리니까? 암튼, 머릿속으로 혼자 이 생각 저 생각. ^^;;;


이 책에 대한 밑줄 긋기 엄청 하고 싶었지만, 포크3로 읽으니까 사진 찍기 귀찮고요,,, 암튼 이 책은 우리 엔군도, 딸도 읽어보라고 하고 싶다. 책을 두 권을 사서 하나씩 나눠줘야 하나? 싶은 생각도 든다.



아무튼, 이렇게 재밌는 책을 쓸 줄 아는 이주윤 작가 흥해라!!! 기승전이주윤흥해라!!!ㅋ

Harry Belafonte - "Banana Boat Song (Day O)" - 1956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3-12 21:2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사랑이 퐁퐁 샘솟는^^ 대화, 읽고 지나가기만 해도 여운이 따스하게 남아요

라로 2021-03-13 00:26   좋아요 1 | URL
하하하 사랑이 샘솟긴요,,, 어쨌든 따스하게 느끼셨다니 기뻐요. ^^;;;

난티나무 2021-03-12 23:1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 라로님도 집에서 헤어디자이너이시군요!!!!! 저도 그렇습니다요!!!! ㅎㅎㅎㅎㅎㅎ 방가방가!! 애들 머리카락도 다 제가.. ㅠㅠ
우리말 잘하시는 남편분 칭찬해드리고 싶어요. 가르치실 정도에 비눈이라는 표현까지!!!! 🤙🏻🤙🏻🤙🏼🤙🏽🤙🏾

라로 2021-03-13 00:29   좋아요 1 | URL
코로나 때문에 그렇게 되었어요.ㅋㅋㅋ 한동안 미용실 문 안 열었거든요. 머리는 어찌 그리 빨리 자라는지,,아이들 머리는 생머리라 제가 몇 번 잘라주다 망했는데 남편이 시도했는데 대박 잘 짤라서 남편이 아이들 잘라주고요 (이제는 막내만 해주지만;;) 남편 머리는 약간 곱슬이라 제가 못 잘라도 뭐 봐줄만 해요. ㅎㅎㅎㅎㅎㅎㅎㅎ그런데 제가 잘라주니까 편한가봐요,,계속 잘라달라고 해서,, 솔직히 좀 귀찮;;;
다 옛날 얘기에요,,,언어에 재능이 쬐끔 있는 것 같긴 한데,,, 언어라는 게 안 하면 금방 잊어버리게 되더라구요.ㅋㅋ

2021-03-12 23: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3-13 00: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scott 2021-03-12 23:2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라로님의 한글 스승님은 바로 옆에 계쎴음 ^.,^

라로 2021-03-13 00:31   좋아요 2 | URL
제가 한글 스승이 아니고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psyche 2021-03-13 06: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비눈이라는 표현이 너무 이쁜데요? 찐따는 절대 아닙니다!

라로 2021-03-13 10:08   좋아요 1 | URL
이렇게 확신에 찬 말씀을 해주시니 든든한 걸요!!!^^ 늘 고마와요!!!^^

syo 2021-03-13 12: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요즘 다시 읽는 중인데요 ㅋㅋㅋㅋ 이번에는 집어던지지 않았답니다 ㅎㅎ

라로 2021-03-14 01:36   좋아요 0 | URL
다시 읽어서 그런가??ㅋㅋ 저 책 정말 재밌어요!! 작가가 참 긍정적이고 따뜻한 사람 같아요,,, 토비님이 사랑할만해~~~!!^^

mini74 2021-03-13 14: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데이트 하기 싫어지는 1순위가 맞춤법 틀리는 남자라고 얼마 전에 본 기억이 나요. 남녀 공통으로는 약속 안 지키는 사람 ㅎㅎ 데이트를 위한 필독서! 저도 우박보다 비눈이 더 예뻐요 *^^*

라로 2021-03-14 01:38   좋아요 1 | URL
정말 저 책에 남자들 카톡이나 문자 보낸 것 같은 거 많이 나오거든요,,,진짜 깨긴하더라구요,,물론 작가가 예를 넘 잘 들은 것이지만.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 책이 곧 대박을 치지 않을까요??ㅋ
우박은 소리가 좀 우악,,이랑 비슷해서 그런가용??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