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에 만들어 먹으려고 했던 잡채밥을 드디어 어제 만들어 먹었다.

다락방 님이 알려주신대로 물에 간장+흑설탕+마늘을 넣고 당면을 삶아서 만들었다. 유부만두 님이 말씀하신대로 기존에 다 따로따로 하던 것의 페러다임을 바꿔서 그런가 면에 들이는 노력이 1/3이 된 것 같다. 


사진을 찍을 당시 물이 끓기 시작하는 거라 당면이 안 보임.


어쨌든 내가 잡채를 별로 안 좋아했어서 내 평생 잡채를 만들어 본 적이 거의 없는데 어제는 완성해서 다들 맛있게 먹었다.

사실 이 잡채밥은 협동작품이다.ㅎㅎ 야채는 남편이가 썰고 나는 볶고 양념하는 담당. 그리고 해든이가 밥을 했다. 밥을 좋아하는 녀석인데 가끔 밥이 없을 때가 있어서 언젠가 자기가 밥을 하겠노라며 어떻게 밥솥으로 밥을 하는지 알려달라고 해서 가르쳐줬더니 이제는 밥장인 해든이가 된 것 같다. 나보다 밥 물을 더 잘 맞춘다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12-18 05: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오 드디어 하셨군요! 사진으로 봐도 정말 맛있게 보여요!!

라로 2020-12-18 12:53   좋아요 0 | URL
넵! 드디어 만들었어요. 덕분에 맛있는 잡채가 완성이 되었어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

psyche 2020-12-18 14: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머 잡채를 싫어하시다니! 저는 완전 좋아하거든요.
근데 잡채를 거의 만들어본 적이 없는 분의 작품이 아주 훌륭합니다. 아 내일 정말 잡채해야 할까요?
그리고 해든이가 밥을!!!!! 아 기특하고 이뻐라!! 그러고보니 엠군에게는 밥 하는 걸 한번도 안 시켰네요. 누나들은 그 나이때 밥을 하곤 했는데. 내일 당장 시켜야겠다.

라로 2020-12-18 16:44   좋아요 1 | URL
저는 비빔밥도 안 좋아했었어요. 다 섞여 있으니까 지저분해 보이고 맛이 없어 보였어요. 이제는 그정도는 아니에요. 칭찬 감사합니다!!😅
궁하면 다 통한다는 말이 맞나봐요. 엄마가 바빠서 밥을 잘 안 해주니까 자기가 스스로 밥을 하네요. 이젠 제법 잘 해요. 그리고 키도 이제 저보다 공식적으로 더 커요!! 기분이 이상해요. ㅎㅎㅎㅎㅎ

psyche 2020-12-18 23:14   좋아요 1 | URL
울 막둥이가 벌써 그렇게 컸군요!!

라로 2020-12-20 10:20   좋아요 0 | URL
울 막둥이 하니까 너무 친근하게 들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