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나에겐 한글도 어렵지만, 영어가 더 어렵다. 그런데 오늘 아침에 아들이 내게 남긴 늦은, 것도 아주 늦은 내 생일 카드를 읽으면서 한글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깨달았다.


아들이 중학교 1학년까지 한국에서 학교를 다녔지만, 아들이 다녔던 초등학교는 공부를 거의 안 시키는 학교라서 뭘 배웠는지 모르고, 중학교 1학년에는 아무것도 모른다고 선생님이 무척 걱정하셨던 것이 기억난다. 대학 근처에도 못 갈거라고. ㅎㅎㅎㅎㅎ 그렇게 걱정을 하셨어도 나는 한편으로, 우리는 미국에 돌아갈 거니까 아들이 미국에 가면 잘 하겠지,,,라는 막연한 기대감이 있었는데,,,뭐 어쨌거나 작은 것에 만족하니까 공부 못했던 것, 지금도 못하는 것은 그렇게 크게 문제가 안 되고 있다. 이제는 공부 못하면 어때?라는 배짱도 생겼다. 나도 공부 못했는데도 간호사가 됐으니까, 아들도 뭔가 열심히 할 기회가 되면 열심히 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를 한다.


오늘 아침에 어렵게 일어나서 남은 모듈 49개를 하러 가기 위해 자동차 열쇠를 집으려고 키 테이블(자동차 키를 올려놓는 우리 집 작은 테이블)에서 내 열쇠를 집으니까 하얀 종이가 달려있었다. 잠이 덜 깨서, 이게 뭐야? 남편이 남긴 메모인가? 하면서 자동차를 향해 가면서 보니까 MOM이라고 써있다. 가다 말고 아들이 남긴 것이란 것을 직감하고 우리 집 창문 앞 부쉬에 올려놓고 사진을 찍었다.


내가 읽지 않을까봐 아예 테이프로 붙여 논 것을 보면 아들이 정말 많이 꼼꼼해져서 돌아온 것을 느낄 수 있다. ㅋ


차에 앉아서 읽고 싶었지만, 어서 빨리 오리엔테이션 장소로 가야 해서 궁금해도 꾹 참고 오리엔테이션 장소에 도착해서 읽어봤다.



중학교 1학년을 한국에서 다녔지만, 한국어 안 한지가 벌써 10년이 다 되어가는 N군이 한글로 늦은 생일 카드 (3개월이나 늦은!!!!)를 써서 줬다. 뭐 대충 알아듣게 썼지만, 한국어가 정말 어려운 것이라는 것이 느껴진다. '같이'라는 글을 쓰고 싶은데 '같'이라고 발음이 되는 한글이 얼마나 많은가! 그리고 그것들은 또 얼마나 헷갈리는지!!! 한국에서 20여년을 넘게 산 나도 헷갈려서 가끔 맞는지 확인해 봐야 한다는. ^^;;


1. 갓: 갓1


[명사]

1. 예전에, 어른이 된 남자가 머리에 쓰던 의관의 하나. 가는 대오리로 갓양태와 갓모자를 만들어 붙인 위에 갓싸...

2. 갓 모양의 물건.

갓5  


[부사] 이제 막.

갓4


[의존명사] 굴비, 비웃 따위나 고비, 고사리 따위를 묶어 세는 단위. 한 갓은 굴비ㆍ비웃 따위 열 마리, 또는 고비ㆍ고사리 따위 열 모숨을 한 줄로 엮은 것을 이른다.

갓3


[명사] [식물 ] 십자화과의 두해살이풀. 높이는 1미터 정도이며, 근생엽은 넓은 타원형이고 경엽은 피침 모양이다. 봄부터 여름에 걸쳐 누런 꽃이 총상(總狀) 화서로 핀다. 채소로 재배하며 잎과 줄기는 식용한다.

갓2


[명사] 산의 나무나 풀 따위를 함부로 베지 못하게 단속하는 땅이나 산. 나뭇갓과 풀갓이 있다.


2. 갖: 갖


[명사] [방언 ] ‘가1’의 방언(강원).

온갖  중요


[관형사] 이런저런 여러 가지의.

갖가지  중요


[명사] ‘가지가지’의 준말.

갖갖  


[명사] ‘가지가지’의 준말.

갖대


[명사] → 개잘량.


3. 갗: 갗


[명사] ‘가죽’을 이르는 말.

살갗  


[명사] 살가죽의 겉면. 주로 사람의 것만 지칭한다.

갗


[명사] <옛말> ‘낯가죽’의 옛말.


4. 같 (이): 같이 


[부사]

1. 둘 이상의 사람이나 사물이 함께.

2. 어떤 상황이나 행동 따위와 다름이 없이.

[조사] 3. ‘앞말이 보이는 전형적인 어떤 특징처럼’의 뜻을 나타내는 격 조사.


같은 발음인데 철자가 다른 글자가 또 있나??? 아무튼, 아들이 사용하고자 했던 단어는 바로 4번째인 '같'이다. 아들 말로는 이제 자기는 한국어보다 베트남어를 더 잘한다고 한다. 그러니 저렇게 한글을 잘 못쓰고, 엄마 닮아서 '엄청'이라는 단어를 엄청 많이 사용해도 용서하자.


재밌는 것은 아들이 어떻게 '상기'라는 어려운 단어를 알고 있을까? 어제 봤다는 <스타트 업>이라는 드라마에서 들었나? 아무튼 아들이 2편은 같이 보자고 하니까 1편을 봐야 한다. 그리고 나는 그렇게 고생한 것이 별로 없는데 아들은 내가 아주 많이 고생했다고 생각하는 것도 재밌다. 하긴 나도 이 세상에서 우리 엄마가 제일 고생한 사람으로 느꼈고 지금도 그러니까....


평상시 나는 형편없는 엄마라는 생각도 했는데, 나는 아들에게 구구단도 가르치고, 영어 읽기도 가르친 엄마다. 나는 아들의 편지만 읽어보면 꽤 괜찮은 엄마였던 것 같은 착각이 든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내일은 아들과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아들이 좋아하는 all you can eat sushi 집에서 점심을 먹기로 했고 (밖에다 식탁을 놓아서 먹을 수 있다는) 점심을 먹은 뒤 아들의 옷을 사러 가기로 했다. 텍사스에서 집에 오기 전에 남들에게 옷을 다 주고 왔다는! 뭐든 남에게 주는 것 좋아하고, 사람 살리는 일을 하고 싶다는 아들은 과연 어떤 사람이 될까? 나는 다른 아이들보다 이 아이가 어떤 사람이 될지 가장 궁금하다!!


참고로 아들이 그린 첫 번째 그림은 ICU간호사가 아니라 EMT나 ER간호사가 맞는 듯.ㅎㅎㅎㅎ 남편이나 아이들이 나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니 고맙고, 기분이 좋다. 




























어른의 맞춤법을 사서 아들과 함께 봐야 할까? ㅋ

올리브는 하나밖에 없는 아들로 괴로워했는데,,,, "무 자식 상팔자"이기도 하고,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이 없다"고도 하지만, 나는 가지 많은 나무가 되겠다.


댓글(19)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0-11-20 13: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카드 내용도 감동적이지만 그림이 짱이네요! 라로님은 슈퍼 파워 엄마에요!!!

라로 2020-11-21 02:26   좋아요 0 | URL
어릴 적에는 제법 웃긴 묘사를 잘 했었는데,, 저도 그림이 재밌어요.ㅋㅋ
슈퍼 엄마는 단발머리 님 같던데요!!

mini74 2020-11-20 15: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부러워요. 울 아이는 저보고 그럭저럭. ㅠㅠ 괜찮은 엄마래요. 그럭저럭. ㅠ

라로 2020-11-21 02:27   좋아요 1 | URL
부러워하실 필요 없어요. 제 아들이 님의 아들 나이엿을 때 저에게 괜찮은 엄마라는 말조차 안 하고, 저 싫다고 했었어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그런데 집을 떠나서 고생을 하고 돌아오니 그 사이에 가족의 소중함을 알게 된 것 같아요. 그러니 님의 아이는 제 아들의 나이가 되면 엄마가 이 세상에서 최고라고 할 거에요. ^^

기억의집 2020-11-20 20: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한국어 잘 하는데요. 아우~ 한국어 서툴다해서.. 전 한국어 못하는 줄 알었어요!!!! 정서가 한국적이어서... 엄마 아들 맞네요~

라로 2020-11-21 02:31   좋아요 0 | URL
중학교 1학년 다니다 온 아이 한글 실력이 저 정도면 못하는 거죠. ^^;; 그래도 한글을 전혀 사용하지 않던 아이라서 (한글 안 사용해서 제 속을 한참 썪였더랬죠.ㅠㅠ) 정서는 한국 정서가 좀 있는 것 같은데 입맛은 전혀,,ㅎㅎㅎㅎ 그런데 이번에 2년 동안 집을 떠나 있으면서 스스로 한글을 다시 배우고 싶어 하더라고요. 아들들은 역시 집을 떠나 고생을 좀 해야 하나 봐요. ^^;; 참! 근데 성격은 저 아이가 절 제일 많이 닮긴 했어요. 사춘기 때는 정말 무지 힘들었습니다. ㅋ

수연 2020-11-20 23: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자랑스러워하는 게 비단 라로님 남편분이나 자녀분들만 그런 게 아니라는 사실! 여기 라로님 팬도 무진장 라로님을 자랑스러워하고 있어요. 저도 무자식 상팔자 말고 하나 있으니까 마음껏 즐기자 이 주의. 다시, 올리브_도 얼른 읽어야하는데!

라로 2020-11-21 02:33   좋아요 0 | URL
고마와요!! 알라딘 친구들의 응원이 정말 큰 힘이 되었어요!! 제가 인복이 좀 있나봐요!!^^;;;;;;;;; 저는 가지 많은 나무였는데도 저 혼자 맘껏 즐기긴 했어요. 애들은 아빠보러 돌보라고 하고,,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다시, 올리브는,,,올리브 키터리지 만큼 좋아요. 어떤 면으로 제가 늙어가고 있어서 그런가 더 공감이 되기도 했어요. 얼렁 읽어요!!^^

psyche 2020-11-21 02: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세상에 저렇게 길게 한글로 편지를 쓰다니!!! 제가 저런 걸 엠군에게 받았다면 넘 감동+감격해서 쓰러졌을 거에요. 자기 이름도 한글도 못 쓰는 엠군은 우짜쓰까요. ㅜㅜ

라로 2020-11-21 02:50   좋아요 0 | URL
에이, 엠군이랑 엔군이랑 비교가 안 되죠!! 엠군은 미국에서 태어나서 한국 교육을 받은 적이 없잖아요!!! 엔군은 중학교 1학년 다니다가 왔다니까요,,,ㅎㅎㅎㅎㅎㅎㅎㅎ (받았는데도 조리 못쓰니 창피하지만 뭐,,^^;;) 엠군도 저희 엔군처럼 집을 떠나게 되면 한글로 엄마에게 편지를 보내려고 할지도 몰라요. 그나저나 엠군과 비교되는 아이는 저희 막내 해든군입니다.ㅠㅠ 그래도 엠군은 한국어로 말하면 알아듣잖아요?? 우리 막내는 알아듣는 말이 거의 없어요. 정말 걱정이에요ㅠㅠ

psyche 2020-11-21 02:49   좋아요 0 | URL
해든이가 한국어 잘 못 알아듣나요? 엠군도 엄마 잔소리만 알아들을 뿐.... 숙제해라, 밥 먹어라 뭐 이런 거만요. ㅜㅜ
근데 문제는 제가 엠군의 말을 못 알아듣는다는 거에요. 누나들은 또박또박 천천히 발음하기도하고 여자들 톤이 좀 더 까랑까랑하니 좀 나은데 이 녀석은 워낙 말을 잘 안하기 때문에 어쩌다 말하면 집중해서 들어주고 싶지만 톤도 낮고, 목소리도 허스키한데다가 발음도 우물우물 뭉게서....ㅜㅜ 누나들이 보이그룹 덕에 한국어와 한글이 일취월장했는데 이녀석이 그럴 가능성이 있으려나요.

라로 2020-11-21 02:54   좋아요 0 | URL
그건 엠군 뿐 아니라 거의 대부분 아들들의 특징이 아닐까요??? 저희집 아들들도 그렇고, 애들 친구들 집을 봐도 그렇고,,다 우물우물 말하고,,,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암튼 해든이는 아예 영어만 해요,,ㅠㅠ 집안 분위기가 시어머니가 계시니까 더 영어만 하게 되네요. ㅠㅠ 엔군은 그나마 한국에서 학교를 다녀서 저 정도라도 하는데 해든이는 정말,,,,한글을 가르치려고 했다가 발음이 너무 외국인이라 거의 좌절,,ㅠㅠ 야무지고 똑똑하고 싹싹하고 이쁘고 그런 딸들이 둘이나 되시니 프님은 정말 전생에 지구를 구하셨어요!!!

psyche 2020-11-21 03:02   좋아요 0 | URL
전에 한국에 있는 제 친구한테 언어때문에 아들이랑 대화가 힘든 것을 이야기 했더니 친구가 그러더라고요.
˝야 같은 한국어로 말해도 사춘기 아들놈이랑 대화가 안 돼!˝ ㅎㅎ

syo 2020-11-21 11: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뭔데 저 집은 귀여움이 가족력이야....♡

라로 2020-11-23 15:06   좋아요 0 | URL
😘😘😘🤣🤣🤣

행복한책읽기 2020-11-22 15: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나는 가지 많은 나무가 되겠다!! 이 무한 긍정 의지에 뻑 갔음요^^ 라로님은 캘리포니아에 사는 간호사시군요. 반갑습니다~~^^

라로 2020-11-23 15:07   좋아요 0 | URL
저도 행복한책읽기 님 너무 반갑습니다!! 김장 하시는 거 보고 저는 뻑 갔는데요!!!😂👍😘

2020-11-24 15: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1-24 22:4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