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가 한국어를 할 줄 안다는 것을 대부분의 알라딘 친구들은 알 거다. 자주 남편에게 네가 나를 도와주는 길은 한국어 사용하지 말고 영어를 하는 거라고 잔소리를 하지만 속으론 남편이 한국어를 좀 할 수 있어서 좋다. 한동안 직장에 다니고 간호대학에 다닐 때는 한국어를 사용하는 남편에게 화를 낼 정도였는데 올 3월부터 우리는 다시 한국어를 영어보다 더 많이 사용하고 있다.


지난주 금요일 새벽에 파도가 좋다며 서핑을 하러 가서 남편이가 보낸 문자인데 이 것을 영어로 보냈어도 물론 고맙고 기분이 좋았겠지만, 비밀스럽게(?) 한글로 보낸 것 같아서 더 좋았다. ㅋ



문자로는 늦게 보냈지만, 시간 상으로 밑에 사진이 먼저 찍은 것이다. 남편이 해변에 도착하면 아마 4시 30분이나 5시 정도 되니까. 방금 큰아들 N 군이 또 메신저로 연락을 했다. 집에 가면 아빠랑 서핑 가고 싶다고. 만나는 사람들에게 아빠랑 서핑을 자주 간다는 말을 하는데 정작 자기는 실력이 없다며 아빠에게 한 수 가르쳐 달라고 한다. (겸손해지기도 한듯)


베트남어를 배우고 있는 N군이 집에 오면 학교 가기 전에 의료 통역사 자격증을 따기 위해 수업을 들을 거라고 한다. 집에서 떨어져 고생을 하더니 그동안 무엇을 하고 싶은지 많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아 기특했다. 더구나 우연히 배우게 된 베트남어를 사용하지 않으면 잊기 쉬울 텐데 그것을 이용해서 영어를 못하는 베트남 사람들을 위해 의료 통역사 자격증을 딸 계획을 세웠다는 것이 더 대견하다. 처음 자신이 베트남어를 배워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던 2018년 10월엔 세상의 불행을 다 짊어진 사람처럼 낙담했더랬는데 이제는 통역사에 도전한다니. ㅎㅎㅎㅎㅎㅎㅎ


내가 알라딘에서 [마녀체력]의 마니아라고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지금 그 책의 내용은 거의 기억에 없지만, 그녀가 이익인 것 3가지에 대해서 쓴 글은 여전히 기억하고 나도 이 3가지를 힘써 기르려고 노력 한다. 

  • 건강한 체력
  • 외국어
  • 독서














아 참! 이 영미 작가의 새로 나온 책이 있다.

바로 [마녀엄마]. 아직 이북은 나오지 않은 것 같은데, 팬으로서 어떤 내용인지는 몰라도 전자책이 나오면 바로 주문할 것이다. 잘난척하지 않으면서, 솔직하고, 편안한 글쓰기를 하는 그녀의 글이 좋다.














통/번역기가 아주 발전을 한다고 해도 외국어 하나 잘 하면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 물질적인 도움이 없더라도 번역기를 사용하는 것보다 직접 대화를 하면 관계가 더 친밀해 지지 않을까? 암튼, 예전에도 외국어를 잘하는 것이 남보다 정보를 먼저 알게 되어 부자가 되거나, 신분 상승을 할 수 있는 여건이었는데 지금은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자기의 영역을 넓히는데 분명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내 경우에도 영어를 잘 못하지만, 성장할 수 있는 범위가 몇 년 전보다 더 넓어 진 것은 사실이니까.


토요일 밤에 [장미의 이름] 하 편을 읽는데 이런 구절이 나왔다.



가끔 윌리엄 수도사는 아드소에게 자신의 스승인 로저 베이컨 사부님의 말을 인용하는데 나는 아마도 그 말씀에 다 밑줄을 그은 것 같다. 윌리엄 수도사에게도 도움이 되는 말이 많지만, 역시 나에게도 도움이 되는 글들이었으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스페인어 공부는 진전이 없고요, 일본어 공부는 히라가나와 가타카나 쓰기부터 다시 시작하고 있;;; 변명이지만, 직장 구한다고 일이 너무 많았다. 안정이 되면 꾸준히 스페인어와 일본어 공부 하자아!!!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연 2020-11-10 10: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스페인어 일본어 모두 아자아자 :)

라로 2020-11-11 02:36   좋아요 0 | URL
수연 님은 불어!! 같이 아자아자!! ㅎㅎㅎ

blanca 2020-11-10 13: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라로님 남편분 메시지..그 안에 라로님에 대한 사랑이 듬뿍 담겨 있음이 느껴져요. 영어로 보내는 것과는 완전히 다른 더 뭉클한 감동이..헉, 저 <마녀체력> 너무너무 좋았는데 작가가 책 또 썼군요.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라로 2020-11-11 02:38   좋아요 0 | URL
그죠! 영어가 따라오지 못하는 한글의 감성이 있어요!! 네, 이영미 작가를 블랑카 님도 좋아하시는군요!! 마녀엄마,,,어떤 책일지 넘 궁금해요. 블랑카 님 먼저 읽으시게 되겠다. 저는 전자책을 기다려야 하니까. ^^;; 읽고 알려주세요. ^^

syo 2020-11-10 14: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오 메시지 귀여움..... 과연 귀여움이란 시간도 공간도 없는 것이지요!!

라로 2020-11-11 02:39   좋아요 0 | URL
맞아요, 성별도 없습니다! ㅎㅎㅎ

바람돌이 2020-11-10 21: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3가지 중 외국어가 저에게 넘사벽이네요. ㅎㅎ 학창시절 영어공부를 안해도 되는 과가 어딜까로 대학 학과를 골랐던 저인뎁쇼!!! 원서로 책읽는 사람에게 항상 타오르는 질투심만 가지고 있습니다. ㅎㅎ

라로 2020-11-11 02:42   좋아요 0 | URL
하하하 저도 그랬어요, 그런데 이게 환경의 영향을,,,ㅠㅠ 바람돌이 님은 복 된 분이에요, 저처럼 억지로 외국어를 배워야 하는 환경이 아니니까요!! 그런 이유로 저는 바람돌이 님을 질투해요, 전자 제품도 넘 잘 아시고. (저는 그런 것에 대한 두려움이,, 쿨럭) 아! 그러고 보니 바람돌이 님과 밑에 프 님하고 닮은 면이 있으시다!!^^

psyche 2020-11-11 00: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남편분 이렇게 스윗해도 되는 건가요!!
라로님은 영어로 간호사 공부를 훌륭히 마치셨고, 취업도 하셨는데 영어를 잘 못하신다니 너무 겸손하십니다.

라로 2020-11-11 02:44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매일 스윗하니 그 귀한 것을 모르고 사는 일인 되겠습니다. ^^;;
영어로 공부를 하긴 했는데 여기서 더 높은 곳으로 가려고 하니 제 영어 실력이 너무 형편없네요. 흑 (겸손은 저와 거리가 먼 거 아시잖아요,, 늘 자뻑!!ㅎㅎㅎㅎㅎㅎㅎ)

라로 2020-11-11 05:48   좋아요 0 | URL
아참! 번역 다 끝내셨어요???????

psyche 2020-11-11 10:37   좋아요 1 | URL
거의 다 끝났는데 사투리부분을 전문가? 네이티브 스피커? ㅎㅎ한테 도움 받는 중이에요.

라로 2020-11-11 13:49   좋아요 0 | URL
거의 다 끝났군요!! 너무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