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에 뭐 먹을지 생각하는 것이 공부하는 것보다 어려워진 나. 뭐해 먹을지 생각 안 날 때 만만한 것은 피자. 미리 사둔 피자 도에(코스트코 피자도가 더 맛있다는.) 치즈 올리고 토핑 올려서 오븐에 구워 먹으면 끝. 설거지도 거의 없고 간단하지만, 칼로리는 좀 무겁지. ㅋ



어렸을 적엔 궁금한 것이 많아서 음식을 하면 옆에 와서 매달리던 녀석이 사춘기를 맞이하면서 부엌에는 관심도 없어진 것 같아서 어제는 food security lesson 1이라고 이름 지어서 아이가 엄마 아빠가 없을 때 해 먹을 첫 번째 메뉴라고 했다. 가르친다는 명목하에 시작했는데 아빠가 만드는 것을 많이 봐서 그런가 다 안다고 하면서 시큰둥해함.


반은 아이가 먹을 페퍼로니, 나머지 반은 내가 먹을 컴비네이션 피자. ㅋ

냉장고에 버섯도 있었는데 욕심이 많아서 그런가 토핑 높이가 너무 높은 것 같아 안 넣었다.


425도에 10분 정도 오븐에 넣고 베이크.


이렇게 완성해서 피자 칼로 잘 잘라서 사이좋게 나눠 먹었다. 아이는 애플 주스와 함께 나는 스파클링 워터와 함께! Bon appétit!



나는 피자 페퍼보다 더 매운 cayenne pepper 듬뿍 뿌려서 먹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0-11-08 10: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여쁜 해든이 사춘기..(울고 있ㅠㅠ;;;;)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을 보면 대견하기도 하면서 안타까워요.애기였는데..이러면서 훌쩍훌쩍ㅠㅠ;;;

라로 2020-11-10 02:32   좋아요 0 | URL
저도 매일 울고 있어요. ㅠㅠ 녀석이 이제는 키도 저하고 비슷해요. 곧 저보다 더 클 것 같아요.ㅠㅠ 애기였는데 이제는 냄새 풀풀 풍기는 사춘기가 되어 가네요. 사춘기 전에 공부한다고 같이 많이 놀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쉬워요.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