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저녁 남편이 며칠 전부터 하도 졸라서 서로의 머리를 잘랐다.

나는 사실 미국에 다시 돌아오기 전에 미국에서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아서

미용 국가고시를 보고 자격증을 땄었다. 네일 자격증도 땄다. ^^;;;

하지만 미용사 자격증을 딴다고 해서 머리를 잘 자르거나 하는 거는 아니다.

기본 중에 아주 기본만 배우고 시험을 보는 거라서.

미용사 국가고시 자격증 시험은 단발머리 자르기와 기본 파마 말기, 그렇게 딱 2가지였다.

지금도 그런지 모르지만.


미국에 와서는 남편의 머리를 잘라준 적은 한 번도 없고 

주로 해든이가 내 주요 단골이었다. 커트는 배운 적이 없이 나 혼자 하려고 하니까

매번 머리를 잘라주면 쥐 파먹은 것 같은 곳이 꼭 있어서 

아이가 고학년이 되면서부터 잘라주지 않았다.


그런데 이 코로나 사태로 남편으로부터 다시 머리를 자르라는 강요를 받기 시작했다.

옆집에 사시는 앤 아줌마 딸인 시빌이 전문 미용사이기 때문에 

그녀에게 부탁을 하라고 했더니 그녀가 돈을 안 받겠다고 해서 

부담이 되어 부탁하지 못한다면서 나보고 자르라고 하는 거다.ㅠㅠ

더구나 이런 말로 꼼짝 못 하게 하는 거다.

"내가 너 미용학원 다닐 동안 아이들 돌보며 뒷바라지를 했잖아."라고.


그래도 내가 계속 안 잘라주니까 

어제는 이렇게 말해서 결국 가위를 들게 만들었다.

"너 CNN 앵커 Anderson Cooper 알지? 어제 뉴스를 보는데 애인인지, 누가 잘랐는지 모르지만

머리에 a giant bald spot 이 났어. 나는 티비에도 안 나가니까 a giant bald spot 이 여러 개 나도 괜찮아."ㅎㅎ

사진 출처: Public Radio International

이 사진은 쥐 파먹은 머리 아님. 


남편이 사진 찾아서 보여줬는데 다른 사람이 잘라준 거 아니라 자신이 잘랐단다.ㅎㅎㅎㅎㅎㅎㅎ


생각해보니 '그 멋쟁이 쿠퍼도 큰 쥐가 파먹은것 같은 머리를 하고 뉴스를 진행했다는데 

집안에만 있는 남편의 머리 뭐 어때'라는 심정으로 남편의 머리를 잘라줬는데

남편이 약간 곱슬머리라서 엉터리로 잘랐는데도 괜찮아 보였다!!ㅎㅎㅎ

해든이 머리는 생머리(라고 하나?)라서 잘못 자르면 표가 확 나는데

남편의 머리는 쥐 파먹은 것처럼 해도 아무 표시가 안 난다.


나도 요즘 머리가 길어져서 포니테일이나 피기테일 (나이 들어서 하니 귀엽기는커녕 흉측하다는 ㅎㅎ)을 했기 때문에

남편에게 "그냥 일자로 잘라봐" 라고 하면서 내 머리를 맡겼다. (뒷머리는 안 보이니 상관없;;)

그랬는데 내 머리는 파마기가 좀 남아 있어서 그런가 역시 삐뚤빼뚤 잘라도 표가 별로 안 난다!ㅎㅎ

그렇게 우린 서로의 머리를 잘라줬다.

친구에게 문자를 보내서 남편과 서로의 머리를 잘라줬다고 하니까



아침에 시어머니에게 내 머리를 보여드리면서 남편이 어젯밤에 잘랐다고 하니까

시어머니 왈, "괜찮아, 우리 모두 다 똑같아 보여."라고 하셨다.ㅎㅎㅎ

시어머니는 옆집 시빌에게 지난주 머리를 자르셨더랬다.ㅎ




댓글(4) 먼댓글(1)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a giant bald spot
    from 라로의 서랍 2020-04-20 09:41 
    내가 남편의 머리를 잘라주게 된 계기는 바로 CNN 앵커 앤더슨 쿠퍼가 머리에 "a giant bald spot" (번역을 어떻게? ^^;;)이 난 채로 뉴스를 진행했다는 말을 듣고, 공인도 그런 머리를 하고 뉴스를 진행하는데 코로나 기간 동안 집돌이인 남편이야 어떠랴 싶어서 잘라줬다. 나는 남편의 설명만 들었지 앤더슨 쿠퍼의 머리를 보진 못했는데 방금 찾아보니 다른 사람이 잘라 준 것이 아니라 스스로 자른 것이란다. 자가 격리로 인해서 사람들이 휴지
 
 
psyche 2020-04-20 11: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라로님은미용사 자격증이 있으시군요! 원래 손재주도 있으시니 잘 자르셨을 거 같아요. 하지만 남편분께 머리를 맡기시다니 용감하시군요! 하지만 라로님 남편분은 카드 만들고 하시는 걸 봐서 머리도 잘 자르셨을 거 같아요. 저는 남편에게 절대!! 맡길 수 없답니다. ㅎㅎ 이번 기회에 머리 치렁치렁 길러야죠

라로 2020-04-21 01:13   좋아요 0 | URL
아니아니요~~.^^;; 자격증 딴 건 미국 오기 전인데다 기본중에 기본만 배우고
급하게 딴거라서 기억나거나 몸에 밴 것 1도 없어요.ㅎㅎㅎㅎㅎㅎㅎㅎ
남편은 오히려 섬세한 사람인데다 미술을 전공해서 저보다 낫습니다.^^;;;
프님은 머리 길러도 이쁠거에요.^^
제가 프님 생일에 올린 페이퍼 있는데 그분처럼 머리 길러보세욥!!!
아주 잘 어울리실 듯!! 머리 염색 하지 말고~~.^^;;

감은빛 2020-04-20 14: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 남편님 머리 자른 결과는 이 글에 나와있었군요.
곱슬머리라 표가 별로 안 난다니 다행인건가요? ㅎㅎ

라로 2020-04-21 01:15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네, 곱슬머리라서 아무렇게나 잘라도 괜찮더라구요.ㅎㅎㅎㅎㅎ
근데 생머리는 정ㅁ라 자르기 힘들죠!!^^;;
그래도 남자들 머리는 짧게 짤르면 누구나 보기 좋으니까 덜 부담스럽고요.^^
그런데 감은빛 님은 어떤 머리스타일을 하고 계신가요?? 궁금